조회 수 3640 0 댓글 6
Extra Form

 

 한달 전에 어플로 꾸준하게 만남으로 사먹던 여자애가 있었음 . 

 

 필자는 28인데 한 살 어린 27살이였음. 여느때와 다름없이 불같이 떡치고 누워서 담배피면서 서로 살아온 얘기하는데 너무 마음이 안쓰러웠음. 

 

 자기는 원래 개인만남 할 생각이 없었는데 이전에 파혼 경험이 있어서 인생 현타를 쎄게 느끼고 본인도 그냥 돈도 모을겸 만남한다고 하였음. 

 

 이 친구는 직업이 요리사로 분야에서 꽤 총망받던 여자 요리사였다고 함, 본인피셜 (현재도 요리학원 선생님) 일하면서 동료였던 남자 요리사랑 눈 맞아서 

 

 하루밤의 불장난으로 덜컥 24살에 임신을 하게 되었음. 그땐 그 남자요리사가  되게 자기를 설레게 했었고 실제로 나이차이가 좀 있었다고함 

 

  남자 요리사가 자기 임신인걸 알게되자 무척 좋아하며 이 기회에 양가 부모님께 인사드리고 빠르게 결혼하자고 했다고 함. 

 

  이 후 얼마 안가서 양가 부모 허락에 동거를 시작하고 함께 벌면서 신혼생활같은 동거 생활을 했고 남자친구는 얼마 안가서 좋은 일자리를 바로 구했다고

 

  함. 문제는 그 이후였음 남자친구가 자기 회사 여자 동료라고 자주 집에 초대하여 셋이서 같이 밥을 먹는 시간이 잦아졌다고함. 본인은 여자동료라 꺼림칙 

 

  했지만 남자친구랑의 어떤 불미스런 느낌도 들지않았고 심지어 여자 동생이 생긴듯 해서 좋아했다고함. 

 

  그날도 여느때와 다름없이 퇴근하고 집에 도착하였음. 남자친구는 자기보다 퇴근시간이 조금 빨라서 집에서 빨래좀 부탁한다고 미리 말을 해놓았음.

 

  빨래를 잘했으면 상으로 그날 밤을 불사르게 사랑하려 했지만 아뿔사 문을 열자마자 그 여자동료와 떡치는 남자친구의 똥구멍으로 보는 순간 정신의 아득

 

  해지고 몸이 떨렸다고함.  그때까지 남자친구가 자기의 첫남자였고 다른 남자와 잠자리를 가질 생각도 없었는데 인생무상을 졸라쎄게 느꼈다고 했음.

 

   결국 애를 지우고 파혼엔딩이 되어버림. 현재 썸타는 사업가 남자를 잘 만나고 있지만 아직 노콘질4를 허락하지 않는다고 함

 

   (그때의 혼전임신이 큰 트라우마로 남음) 모텔을 나오면서 나중에 술한잔 마시자고하고 이번주에 만나서 술마심. 썰을 듣고나니 마음이 짠해지고 

  

   필자는 몸파는 여자들은 저급한 애들이라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몇몇 애들은 안쓰러운 스토리를 갖고 있을뿐 사고관념이 매우 평범하고 착한 애들임

 

  3ㅈ ㅇㅇ 

 

  1. 만남 하던 여자애 썰을 들으니 마음이 짠해짐 

 

  2.  만남하던 애들은 의외로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하는 애들이 많은편

 

  3.  그들도 서비스하는 마음으로 상대를 대한다고 하니까 젠틀하게 사먹자 

  • 손님(984cc) 2019.04.09 17:06
    어플을 통해서 1대1로 ㅈㄱ 만남 하는여자들 진짜 많다!
    다들 평범한 알바생이고 대학생들이다!
    월세비및 관리비 납부 또는 사고픈것들 살려고 하는 애들이 1대1 ㅈㄱ 만남한다
    근데 진짜 많어!! ㄱㅒ네들 입장에선 돈 버는거 쉽잔아!
    패스트푸드점에서 한시간 동안 욕 쳐들어가면서 진상 손님 받아가면서 뺑이 쳐야 8,350원 버는데
    여기선 한시간에 10만원을 버니! 하루에 3명만 만나도 서너시간이면 30만원을 벌잔아
    요즘 20대 애들 노래방 도우미 안해! 다들 어플로 ㅈㄱ 만남하지!
    그래서 요즘 노래방 도우미 부르면 20대는 거의 없고 3~40대만 들어오는 거임
  • 손님(1944d) 2019.04.09 18:44
    ㄴㄴ 어플에서 만난여자를 믿지마셈 대부분 그말이 사실인지 아닌지 알수도 없음
  • 손님(f6c73) 2019.04.09 23:24
    소설가를 돈주고 만난 썰..ㅎㅎ
  • 손님(7f9dd) 2019.04.10 09:44
    몸파는거에 한번 맛들리면 정상적인 생활못한다.
    위에 말대로 한시간에 만원벌던애가 가랑이 벌려서 10만원 버니 답나오지???

    지몸 팔릴수있을때까지 팔다가 신분세탁해서 결혼... 아.. 호구남자들..
  • 손님(984cc) 2019.04.10 14:39
    남자들 노가다 판에서 10시간 동안 파스붙혀가며 땀 졸라 흘려가며 개좃뺑이쳐서 버는 돈
    쟤네들은 한시간에 번다 그것도 시원한 에어컨 바람 쐬면서 또는 따뜻한 방에서
    히히덕 웃으며 쉽게 돈 번다
    이 바닥에 한번 빠져서 맛 들이면 못 빠져나와 그래서들 다시 알바생이나 직장생활 못하는거야
    그러다 30대중반쯤 되면 다른 도시로 이사가서 샵이나 가게 하나 차려서 알바생 두어명 두고 카운터 앉아서 장사 하는거야
    그런 여자들 진짜 많다
    넌 그냥 소설쓰는, 동정심 유발케 할려고 안쓰러운척 하는 어플년을 만난거고
  • 손님(69a47) 2019.04.10 15:12
    어떤 어플이 좋은지 좀 알려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5767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6631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6 손님 2014.08.06 99574 3
5086 모텔 알바 하다 전 여친 만난 썰 5 new 손님(cbfb0) 2019.04.22 299 0
5085 고3 여자 공부하기 싫어서 올려보는 아무데서도 못 말하는 내 비밀. 4 new 손님(ed48c) 2019.04.22 512 0
5084 만나선 안되는 그녀와의 일 new 손님(c01ce) 2019.04.22 368 0
5083 (난 쓰레기인가..) 심심해서 쓰는 어플썰들.. 3 update 손님(25bac) 2019.04.20 1278 0
5082 일진들 ㅈㄴ 한심하다고 느꼈던 썰. 2 손님(67ab6) 2019.04.18 2149 0
5081 얇은 외투를 걸치고.. 3 손님(c01ce) 2019.04.18 2060 0
5080 모델면접 뻘짓하고 왔당.. 8 손님(4bd0b) 2019.04.17 2479 0
5079 첫사랑의끝 7 손님(2cfa8) 2019.04.16 1552 0
5078 방글라데시 여자랑 한썰 7 update -3950 2019.04.16 3744 0
5077 노가다 하다 만난 안전감시단 누나4 (마지막) 31 update 손님(db7f0) 2019.04.15 3773 0
5076 바다에서 알몸된썰 2 1qazx 2019.04.15 3040 0
5075 노가다 하다 만난 안전감시단 누나3 5 손님(1f185) 2019.04.14 3067 0
5074 담임 침냄새 맡으면서 ㄸ친썰 7 update 손님(aaf54) 2019.04.14 2361 0
5073 노가다 하다 만난 안전감시단 누나2 4 손님(c5362) 2019.04.13 3296 0
5072 노가다 하다 만난 안전감시단 누나 3 손님(c5362) 2019.04.13 3732 0
5071 이쁜 여자랑 친해짐.Ssul 4 file 장유벌 2019.04.13 1993 0
5070 야구모자 스무살 그녀 세번째 12 손님(c01ce) 2019.04.11 2671 0
5069 내 인생에서 가장 잘한 손절 25 손님(db950) 2019.04.11 3209 0
» 어플에서 만난 그녀가 안쓰러운 썰 6 손님(439ad) 2019.04.09 3640 0
5067 야구모자 스무살 그녀 두번째 4 손님(c01ce) 2019.04.09 250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5 Next
/ 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