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안녕

 

ㅅㅅ라이프  라는 제목으로

 

글 몇번 싸지르면서 눈팅하는 사람이야ㅋㅋㅋ

 

 

 

 

 

최근 몇달전에 올린 글이 주작이라는 댓글이 너무 많이 달리더라

 

좀 상처받고 안쓰고 있었는데

 

 

 

 

 

 

 

옛 추억이 생각난김에 끄적이네 ㅋㅋㅋ

 

 

 

 

 

이번엔 글이 좀 긴지 모르겠다

쓰면서 기억이 떠오르는 바람에

자꾸 추가되서 시간도 많이 잡아먹고..

 

간단하게 쓰려했는데..

 

 

 

 

 

 

떄는 바야흐로 ..

 

 

다른 글에 미영이라고 내가 적었을껄?

23살때 한창 놀때 있었던 에피소드 중 하나야

 

 

 

23살떄 내 나이만큼의 숫자의 여자를 꼬시고 하고

그 이후로는 숫자를 안샜는데

 

 

 

단기간에 많이 만나니까

기억이 잘 안나는 경우가 많아

특히 한두번 만난 원나잇은 더더욱

 

 

 

 

 

얘는 그렇게 잊혀졌다가

최근에 친한동생이랑 이야기하다가

그 동생이 그 얘기를 꺼내서

 

 

 

 

 

아맞다 그런 일이 있었지

하면서 기억을 억지로 끄집어내니까

조금씩 생각이 나더라

 

 

 

 

 

각설하고 

 

 

 

 

 

왜 제목이 떡개팅이냐면

 

 

 

소개팅은 소개팅인데

잘하면 당일로 떡도 가능할만한 애들 소개시켜주는거지

그걸 떡개팅이라고 해

 

 

 

 

그냥 우리끼리 그렇게 불렀었어 ㅋㅋㅋㅋ

 

 

 

 

 

이 떡개팅을 하려면

주선자의 사전준비가 좀 많이 되어야돼 ㅋㅋ

 

 

나도 몇번 시켜줬는데

소위 '걸X' 까진 아니어도

일단 개방적인 아이 여야겠지

 

 

 

 

그러고는 주선자의 사전 이빨과

떡개팅시 분위기 메이킹이 잘 되어야대

 

 

 

 

일단 주선자는 한살 동생인데 친구처럼 지냈어 

호칭만 형인 진짜 친한사이ㅋㅋㅋ

다들 알잖아 ㅋㅋㅋㅋ

 

 

 

 

나는 처음에는 미영이를 보러 서울에 가려했단말이야

(미영이는 ㅅㅅ라이프 검색해서 ㅊ첫클럽 뭐라고 쓴거 읽으면 돼)

 

근데 미영이는 알바를 하거든

알바를 어디서 하는지도 알아

 

 

 

그래서 서프라이즈로 찾아가려고 했어

 

 

 

퇴근시간 맞춰서 가야 ㅅㅅ를 할 수 있는데

(퇴근시간 10시 ? 11시? 정도였을껄? 아마?)

 

 

 

동생한테 서울 간다고 연락하니까

얼굴 보자는거야

그 동생은 서울에 살거든

 

 

 

 

그래서 조금 일찍 올라가서

동생이랑 저녁겸 술을 먹기로 했어

 

 

 

서울 홍대인가 어디인가도 기억이안나지만

꾼 이라는 술집이야

 

알지? 밖이 보이는 유리지만

나름 룸식으로 되있는 그런 '꾼' 이라는 술집이야

아니 근데 이 동생이 얼마나 참된 동생인지

 

 

근데 저녁을 먹자해놓고

왜 술집에서 보자한건지...는

 

지 여친의 친구를 데리고 왔네?ㅋㅋㅋㅋㅋㅋㅋㅋ

 

 

 

이름은 소연이라고 할께

 

 

 

         동생 동생여친

 

         ----------------

 

  입구      테이블       벽

 

        ----------------

 

          나 소연

 

 

 

 

 

 

 

이렇게 앉았었던거 같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휴 기특해라ㅋㅋㅋ

 

 

 

 

 

근데...!?!?!?!?

 

 

여자가 키가 170이야 171인가?

근데 쥰내 늘씬해

 

마른건 아니고

키가 있어서 건강하고 늘씬한 느낌이야

 

 

 

 

여름이라 흰반팔티 입고 있었는데

 

 

 

 

 

미드가 어우야...

 

페이커네 페이커야

 

 

 

 

 

 

 

청스키니에 흰티...

그런 몸매의 소유자가 입으면

 

알지? 어떤느낌인지?ㅋㅋㅋㅋㅋ

 

 

 

 

 

 

 

초반에 인사하고 간단한 호구조사하는데

 

 

여자애가 키 크다며 우와 하길래

내가 옆에 서보랬어

키가 내 턱정도에 오더라고

 

 

 

 

내 키가 184거든ㅋㅋㅋ

 

 

 

 

그래서

뭐야~ 넌 작고 아담하네ㅋㅋ

한마디 했더니

 

 

 

자기 키가 커서

길 걸어가면 거의 다 비슷하거나 작은 사람이 많은데

 

 

오빠는 키 크다며

좋아하더라

 

 

 

 

키 큰 여자는 자기 키에대한 그런게 있어서

키 큰 남자를 보면 일단 호감인게 분명해

 

 

 

키 큰 여자들은 거의 다 그래ㅋㅋㅋㅋ

 

 

 

 

 

그후엔 조금 평범하게 흘러갔었어

인사하고 짠하면서 반갑습니다~ 하고 ㅋㅋㅋㅋㅋㅋㅋ

 

 

 

 

 

그렇게 평범했어 초반은ㅋㅋ

 

 

 

 

 

대화내용은 반올림하면 10년이 되어가기때문에

세세하게 기억은 안나지만

상황은 점점 또렷해져가네ㅋㅋㅋㅋ

 

 

 

 

 

 

게임도 하고~

드립도 치고~

 

하던데로 재밌게 분위기 좋게 놀았지 ㅋㅋㅋㅋㅋ

 

 

 

그렇게 잘 놀고 있는데

이제 분위기가 확 달아오르는 계기가 있었어 ㅋㅋㅋㅋ

 

 

 

 

 

지 여친 게임걸려서 벌주를 지가 흑기사를 했단말이야

 

당연히 뽀뽀해~ 뽀뽀해~ 이랬는데

보는 앞에서 딥키스를 하네?!

혀가 왔다갔다 하는게 눈에 보여 진짜ㅋㅋㅋㅋㅋ

 

 

 

 

진짜 찐하게 하더라...

야동 키스신도 그거보단 덜 야할듯...

 

 

 

 

그걸 쳐다보고 있는데 나도 열기가 후끈 올라왔거든

실시간 라이브로 보니까 확 달아오르더라고..

 

 

 

근데 그때 내 옆에 소연이는

뚫어져라 쳐다보더라...

 

그러고는 숨을 길게 하아.. 내쉬더라고 진짜로..

 

 

누가봐도

 

 

 

어? 흥분했나? 라고 느낄만한 그런 소리였어..

오 뭐야 이거! 싶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때부터 미영이 볼 생각은 잊혀졌던거 같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쟤네들은 점점 신음소리까지 내기 시작하지...

동생은 여친 가슴을 쪼물딱 거리기 시작하고....

 

 

그러더니 끝나더라 ㅋㅋㅋㅋ

 

 

민망했는지 동생여친은 얼굴을 가리고..

뒤늦게 ㅋㅋㅋㅋㅋ

 

 

브라 보라색인것도 봤는데....ㅋㅋㅋㅋㅋㅋㅋ

 

 

 

다행인건 딱 적당할떄 스톱이 

이런 떡개팅은 텐션을 같이 맞춰줘야 성사가 되는건데

지들만 우사인 볼트처럼 직진해버리자너

나는 아직 걸음마도 시작 안했는데..

 

이럼 백퍼 나가리야

 

 

근데 적당히 텐션 올려주고

분위기 그쪽으로 흘러가고

 

딱 좋은 상황이었어 ㅋㅋㅋㅋㅋㅋ

 

 

 

다시 빌드업을 하려고하는데

시간이 이미 좀 흘렀고

술도 안주도 다 먹어갔어

 

 

술을 더 시키기 민망한 그런 상황 알잖아

2차가 떙기는 그런 상황..!

 

 

 

동생의 여친이 자기 자취방을 가자네? 2차로?

소연이 자취방도 거기서 가깝대

 

 

어이쿠야 어이쿠야 감사합니다.

오늘 내가 이렇게 되는구나

동생아 고맙다

 

속으로 108배를 하면서

 

택시타고 자취방으로 갔어ㅋㅋㅋㅋ

 

 

 

꽤 간거같은데 어딘지 기억이 안나네

강남쪽은 아니었던거 확실한데..

 

 

무튼

갑니다. 

어딜? 

자취방을.

 

소주와 과자와 냉동식품과 음료수와 후르츠와

여타 안주들을 사들고 갑니다~

 

룰루랄라~~

발걸음이 어찌나 가볍던지

천국의 계단이 있다면

그 자취방의 계단임이 틀림없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크으~

가시나들 지들 집이라고 편하게 입은 것 좀 보소..

 

 

나중에 알았지만

소연이 집도 많이 가깝더라 ㅋㅋㅋㅋ

 

소연이도 집에서 옷 금방 갈아입고 왔어

 

 

옛날에 궁디에 PINK 적힌 돌핀팬츠 유행한거 알지?

아재인증이면 어쩔 수 없고...ㅋㅋㅋㅋㅋ

 

 

 

상에다가 술을 펴놓고

이제 좀 편하게 마시기 시작했어..!

 

 

 

우왕! 산타마리아게임!

우왕! 왕게임!

우왕! 철수와영희!

 

 

 

게임 알지?

 

저 게임들 개발한 사람

노벨상 받았는지 모르겠다

꼭 받았으면 한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왕게임은 다 알꺼고

 

 

산타마리아는

옆사람이 한 행동 + 더 수위높은 행동 이어나가는 게임이고

 

 

철수와 영희는

2대2에서 3섬까지 글 읽어보면 알겠지만

 

 

지금 2대2 분위기잖아

 

남자 = 철수

여자 = 영희

 

 

내가 철수와 영희는 뽀뽀를 합니다

이러면 상대편은 철수와 영희가 되어서 뽀뽀를 해야대

거부할 수 가 없엉ㅋㅋㅋㅋ

 

 

뽀뽀로 시작해서

영희가 도발적인 눈빛으로

철수를 넘어뜨리고 영희위에 올라탑니다

 

 

이렇게 넘어가면 끝나는겨 그냥ㅋㅋㅋㅋㅋㅋㅋ

 

 

 

 

이 게임은

아는 사람 좀 적은 편일껀데

 

게임발동조건이 좀 까다로워서 힘들겠지만

일단 시작하기만하면

 

 

끝나는거니까

파트너 잘 구슬려서

해볼 수 있도록!ㅋㅋㅋㅋㅋㅋ

 

 

 

철수와 영희는 ㅅㅅ를 합니다

이런 갑분ㅅ 하지마라진짜

분위기 깨지니까 조심해라

그럴 흑우들 없길바란다

 

 

 

 

왕게임은 다 짜고치는 고스돕이야

 

 

 

일단 동생이랑 나랑은 번호받자마자

서로 손짓으로 순식간에 공유를 해

 

영혼의 듀오 ㅅㅌㅊ ㅋㅋㅋㅋ

 

 

동생이

1번이 2번 가슴 10초간 빨기!

 

 

그러면

1번인 내가

2번인 소연이에게~~~

 

 

이때 처음 봤거든..

 

 

까먹진 않았겠지?

 

자연산 D...

그것도 탄력넘치는 봉긋한..

 

 

 

C넘어가면 여자들은 처지는 애들이 꽤많아

옷 위로 수영복위로 봉긋한건

다 속옷이 발전해서 그런거야

 

 

근데 얘는.. 레알이야..

 

 

 

 

감사하게도

가슴이 성감대였어

입안에서 혀로 살살 굴리고 긁어줬는데

움찔움찔하면서 바로 반응오더라..

 

 

 

 

꾼에서 찐한 딥키스 직관과

앞선 자리에서의 섹드립들과

술게임과 이런것들에서

이미 흥분을 했나봐

 

 

 

안만져봐도 물이 넘쳐흘렀을꺼야

 

 

 

 

분위기가 이렇게 서로 섹스럽게 흘러가면

이제 서로 술은 뒷전이거든..

 

 

 

시간도 엄청 흘렀고

 

나도 더이상 참을 수 없었고..

 

 

 

소연이랑 그 방을 빠져나왔어

소연이 집으로 간거지 ㅎㅎ

 

 

 

미영이가 이랬으면

거기서 바로 내 바지 벗겼을텐데..

 

소연이는 그정도까진 아닌가봐..ㅎㅎㅎㅎ

 

 

 

 

 

많이 가깝더라 걸어서 3분? 갔던거 같은데

 

 

서로 달아오를데로 달아오른 우리는

 

집문 열자마자 영화에서 보는

 

 

뜨거운 현관키스..

이미 흥건해진 소연이의 아랫도리..

혼자보니 더더욱 이쁜 소연이의 가슴...

이 광경과 황홀감에..

 

 

느낌 진짜 빨리오더라..

그래도 금방 싸면 안되잖아..

 

페이스 조절 지대로 했어

 

 

 

신음소리는 작은 편이었는데

 

얘는 바디쉐이크가 쩔어서

자기 느낌오면 골반이 부들부들 떠는데

자주 떨더라

 

 

이런 적이 없었대

 

 

페이스 조절이 의도와는 다르게

완급조절이 되면서

더욱 잘 느낀거 같애..ㅋㅋㅋ

 

 

소연이 위에타서 흔들떄는

사실 스킬은 좀 부족했었는데

 

 

흔들리는

가슴 경치가 예술이자너~

그걸로 충분한겨~

충분하고도 넘친겨~ㅎㅎㅎㅎ

 

 

 

 

그렇게 소연이와의 황홀한 시간을

자고 일어나서 까지..ㅋㅋ

 

 

3떡 2방사~ 시원하이~

 

 

밤에 두번째할땐 안나오더랑...

 

 

 

그렇게 주말을 보내고

미영이 보기로 한거 잊은채 다시 집으로 내려갔다 ㅋㅋㅋㅋ

 

 

 

 

 

아 그리고

나중에 동생한테 들어서 안 사실인데

소연이는 사실 남친이 있대

그것도 군대에 있대

 

 

 

소연이가 그래서 나를 만나는게

좀 죄책감이 들었었나봐

 

 

아니 그렇게 잘해놓고..

이제와서..

 

 

 

여자들은 감정이 되게

변화무쌍 들쭉날쭉한 생명체거든..

이런 반응이 정상이야 사실..

 

 

 

원나잇과 이런건

 

여자의 꼴림으로써 성사되는건데

 

집에서 나오기전부터 꼴려서

아 ㅅㅅ땡긴다 클럽가서 남자꼬셔서 자야지!

하고 나오거든

 

그러면 재수좋은 남자는 그 여자랑 원나잇 하는거고..

 

 

 

아니면 우리처럼

그 상황 자체를 꼴릿하게 이끌어가면돼.

여자가 뭐에 홀린것마냥.

 

 

 

그러고 홀려서 황홀하게 보내고 난 다음에

시간 지나서 생각해보잖아?

 

그럼 당연히

여자도 현타오는거지..

 

 

빠르면 다음날 아침에 현타오고

아니면 몇일뒤에 오기도 하고 그래

 

그건 섹스킬에 달린거 같애

근데 대부분 한번은 와

이 현타가

 

 

 

현타오다가

맛을 못잊으면 다시 연락오는거고..

 

 

다시 맛 보면 못헤어나오는거고..

그런거지 뭐..

 

 

나는 스킬이 그렇게 좋진 않은지

궁합맞는 몇명만 연락이 왔었는데

 

진짜 물건좋고 스킬도 좋은 형님동생들은

개꿀빨고 있을껄???ㅋㅋㅋㅋㅋ

 

 

 

소연이는 현타를 넘기고

다시 연락이 왔었는데

 

 

밑에 동네에서도 많이 바빳던터라 연락을 거의 못했지

그래도 몸매가 기가막히니까

다시 올라가려했는데

 

 

타이밍은 늦었고.. ㅋㅋㅋ

아아 인생은 타이밍...

 

 

 

그렇게 소연이랑은 두번못했네

 

지금 쓰면서 생각해보니까

아주약간 아쉽긴하네ㅋㅋ

한번만 한 것이 ㅋㅋㅋㅋ

 

 

 

무튼 그렇다

 

 

 

 

나는 그래도 친구들 생각해서

썰 풀면서

팁들도 많이 풀려고 해

 

 

나도 여자앞에만 서면 찐따였던 시절도 있었고

여우같은 년들한테 호구잡힌 적도 있었고

다 그런 시절이 있었기 때문에

 

 

다같이 즐섹했으면 좋겠어가지고..ㅋㅋㅋㅋㅋ

 

 

 

 

그럼 이만 줄일께

생각나면 또 올께

안녕!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3681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5865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8865 3
5010 30대 아재의 썰 세번째 2 new 대구아재 2019.02.15 394 0
5009 여행에서 만났던 여자애 포털메인에 떠서 푸는 썰 11 update 손님(a443f) 2019.02.14 1992 0
5008 내가 배달하면서 만난 사람들 (배달인생10년차 / 100퍼 실화) 5편 4 손님(978fe) 2019.02.13 1396 0
5007 내가 배달하면서 만난 사람들 (배달인생10년차 / 100퍼 실화) 4편 3 손님(8d54f) 2019.02.12 2129 0
5006 첫노가다 6 손님(ae521) 2019.02.11 1455 0
» ㅅㅅ라이프 그녀 -소개팅ㄴㄴ 떡개팅ㅇㅇ 편- 2 손님(876d5) 2019.02.11 3203 0
5004 이지메의 히어로 1 손님(7e96d) 2019.02.10 1629 0
5003 30대 아재의 썰 두번째 11 대구아재 2019.02.08 2098 0
5002 유부녀랑 섹파맺은썰 2 4 손님(0e351) 2019.02.07 4071 0
5001 유부녀랑 섹파맺은썰 2 손님(0e351) 2019.02.07 5410 0
5000 프리랜서로 뛰는 마사지사가 썰 좀 풀께 19 손님(6d19e) 2019.02.06 5366 0
4999 어플로 원나잇한썰 16 손님(910eb) 2019.02.05 4830 0
4998 중학교때 학부모가 선생 존나팬썰 20 update 손님(79bee) 2019.02.03 2987 1
4997 가오잡이 뚜드러팬썰 8 손님(63c0e) 2019.02.02 2242 0
4996 내가 배달하면서 만난 사람들 (배달인생10년차 / 100퍼 실화) 3편 12 손님(5d6c9) 2019.02.01 3725 1
4995 버스에서 페미니스트 번호딴썰 11 살이최고야 2019.02.01 2734 0
4994 중2 만났던썰-3화 3 손님(7853d) 2019.02.01 2238 0
4993 중2 만났던썰-2화 5 손님(7853d) 2019.02.01 2235 0
4992 중2 만났던썰-1화 2 손님(7853d) 2019.02.01 3018 0
4991 중학교때 반 친구 ㅂㅈ 본 썰 3 빨간맛 2019.01.30 561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1 Next
/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