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090 0 댓글 2
Extra Form
출처 썰팔이

무한루프라고 하던가...?



그 애와 난 또다시 말을 하지 않게 되었다.



이번엔 내가 그 애에게 말을 걸지 않았다. 그 애는 내 마음을 모르니 나에게 예전처럼 말을 걸수 있었지만



난 아니었다.



무엇보다 내가 그 애에게 말을 하고자 다가가면 그 애와 내 친구가 다정하게 손을 잡고 있는걸 차마 볼수 없었다.



그날 이후 난 의도적으로 그 애를 피하게 되었다.



그 애뿐만 아니라 친구와도 멀어지게 되었다. 가끔씩 그 애가 와서 요즘 왜 얘기를 하지 않느냐고 물으면



그냥 피곤해서 그렇다며 얼버무리곤 했다.








이런 생각을 하면 안되는것은 맞지만 난 때때로 그 애와 친구녀석이 빨리 헤어지길 바랬었다.



그러나 내 바람을 조롱하기라도 하듯 그 애와 친구는 점점 더 가까워지기만 할 뿐이었다.



그들이 헤어질 기미는 전혀 보이지 않았다.



시간이 지나고 수학여행을 갔을때 한번은 나와 그 애를 포함한 몇몇 애들이 진실게임을 한적이 있었다.



그리고 내 차례가 걸렸을때 애들은 당연하게도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이 떨어졌다.



그 애도 답이 궁금하다는 듯 날 빤히 쳐다보았다.




"난 그 애를 좋아해..."




이미 마음속으로는 천번을 하고 또 한 말을 차마 할수 없었다.



그 애의 남자친구도 날 향해 궁금하다며 빨리 재촉했다.



난 씁쓸한 마음에 고개를 숙이고 그 애의 이름을 되뇌였다. 좋아한다 xx아. 널 1년전부터 좋아했어.



크게 말하지는 못하고 녀석들이 듣지 못할 정도로 작게 말한 후 좋아하는 애따위 없다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그날 밤 난 매점에 먹을 것을 사먹으러 가다가 그 애와 친구 둘이서 안고있는 모습을 보고 잠시동안 공허한 표정을 짓고



그 애가 날 혹시나 볼까봐 다시 사먹지 못하고 되돌아왔었다.










그 이후로 그 애와 난 점점 더 멀어졌다.



그 애와 내 친구가 가까워질수록, 그 애와 난 멀어졌다.



어느새 그 애와 내가 즐겁게 주고받았던 문자들은 점점 끊겼고 마침내 우리는 완전히 문자를 나누지 않았다.



정적으로 멈출것만 같던 시간은 흘렀다.







그 애와 난 어떠한 관계에 대한 발전도 하지 않고 졸업이라는 문을 향해 달려가고 있었다.



그러던중 친구가 그 애에게 반에서 이벤트를 한답시고 옆반 애들까지 다 끌어모은적도 있었다.



다른 친구들은 날 보며 다들 괜찮냐고 물었지만 난 애써 자는척하며 그 애의 모습을 보지 않았다.











그러다가 영원한 사랑은 없다는 말도 없듯이 그 둘은 졸업을 얼마 남겨두지 않고 자연스럽게 헤어졌다.



친구들은 지금이 기회라고 했지만 난 피부로 느끼고 있었다.



그 애와 난 이미 끝났다.



서로 같은 학교를 가는 사이도 아니었고 얼마 남지 않은 시간동안 고백하기엔 벌어진 우리의 사이가 너무 멀었다.



난 졸업이라는 남은 시간동안 그 애와 1년전부터 지금까지의 이야기를 나누면서 쓸쓸한 미소를 지었다.



언제부터 졸업이 이렇게 가슴아픈 것이었던가.



그 많은 시간을 놓고도 그 애와 이렇다할 행동조차 취하지 않은 나 자신이 원망스러웠다.



하지만 시간은 되돌리수 없는 것이었다.



난 결국 졸업전날 그 애에게 소심한 문자 한통을 보냈다.



-고등학교 가서도 공부 열심히 하고 잘 살아라ㅋㅋ-



답장은 오지 않았다.



답장이 오지 않은 그 문자 한통이 내 가슴을 후벼파는 듯 했다.






결국 오지않을 것 같던 졸업식은 현실로 다가왔다.




지루한 교장의 얘기가 끝나고 친구, 가족들과 함께 사진을 찍는 시간이 되었다.



난 가족들과 함께 사진을 찍으며 한편으로는 그 애를 눈으로 찾았다.



그래도 마지막인데 그 애와 추억 한장쯤은 남겨놓고 싶은 마음에서였다.



머지않아 그 애의 친구들과 사진을 찍는 그 애를 발견할수 있었다.




"야 쟤냐?"




형이 날 보며 말했다.



난 형에게 자랑하듯 맞다고 대답했다. 이젠 친구도 뭣도 아닌 사이면서 뭘 자랑스러워 했던 걸까.




"마지막인데 너가 좋아했던 애랑 사진 찍어야되지 않겠냐?"



"그래야지"




난 한껏 기대감을 갖고 그 애에게 서서히 다가갔다.



하지만 그 애는 계속해서 친구들과 사진을 찍고 있었고 야심차게 핸드폰을 들고갔던 난 그 애의 얼굴도 보지 못하고



등을 돌렸다.



형에게서 욕이 쏟아졌지만 난 소심한 마음에 그 애에게 사진이란 말 한마디도 꺼내지 못하고



결국 그 애와 그렇게 멀어졌다. 그 애가 제외된 반 사진 한장만을 남겨두고 나의 쓸쓸한 졸업식은 끝났다.






결국 나의 짝사랑은 드라마 따위와 달리 해피엔딩 같은건 없었다.



난 끝까지 그 애에게 내 마음을 표현하지 못했으며 친구가 그 애와 사귀는걸 지켜봐야만 했다.



졸업한 후에도 한번 우연한 기회로 그 애를 다시 만난적은 있었다.



하지만 과거와 달라졌다고 생각했던 난 결국 과거와 달라지지 않은채 또다시 그 애를 모른척 할수밖에 없었다.






전에는 좋아하지 않은 여자에게도 고백하다가 왜 그 애에겐 고백을 하지 못했냐는 말도 나올 것이다.



나에게 그 애는 다른 여자와 달랐다.



감히 집적대며 고백을 하면 안될것 같은 느낌이 들었고 차여서 완전히 틀어지고 싶지 않았다.



만약 지금와서 다시 그 애와 만난다고 해도 그 애와 내가 잘되는 일은 없을 것이다.



무엇보다 과거는 과거로 묻어둘때가 아름다운 법이니까.

  • 손님(cbe2e) 2019.01.24 00:18
    잘 봤습니다 ㅠㅠ
  • 베티스 2019.01.24 00:20
    네 봐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담에 좋은글 있으면 가져올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3683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5865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8865 3
4990 30대 아재의 썰 16 대구아재 2019.01.29 4587 1
4989 아이온 궁성누나 3탄 5 손님(c6357) 2019.01.29 3088 0
4988 아이온 궁성누나 2탄 1 손님(5bfd1) 2019.01.28 2780 0
4987 군대 다시가는줄.. (꿈꾸고 바로쓴다) 4 손님(8591f) 2019.01.28 1393 0
4986 아이온 궁성누나 4 손님(8cdde) 2019.01.27 3769 0
4985 인터넷으로 만난 누나랑 모텔 간 썰 4 손님(93d45) 2019.01.27 6008 0
4984 나는 친누나랑 사겼다1 Ssul 20 손님(ccf27) 2019.01.25 6104 0
4983 가가라이브 썰(2) 71 지은 2019.01.24 3518 2
4982 내가 배달하면서 만난 사람들 (배달인생10년차 / 100퍼 실화) 2편 10 손님(93366) 2019.01.24 4250 1
» 중2때 짝사랑 썰 6 마지막 2 베티스 2019.01.24 1090 0
4980 내가 배달하면서 만난 사람들 (배달인생10년차 / 100퍼 실화) 11 손님(93366) 2019.01.23 5075 1
4979 김치강박증에 걸려버린 공익 8 file 장유벌 2019.01.23 1568 1
4978 중2때 짝사랑 썰 5 4 베티스 2019.01.23 871 0
4977 중2때 짝사랑 썰 4 베티스 2019.01.22 780 0
4976 중2때 짝사랑 썰 3 6 베티스 2019.01.21 988 0
4975 고딩 3년 왕따당한 썰 28 update 손님(07062) 2019.01.20 2314 2
4974 중2때 짝사랑 썰 2 베티스 2019.01.20 932 0
4973 중2때 짝사랑 썰 1 7 베티스 2019.01.19 1694 0
4972 21살 때 만났던 동갑 여자애 ssul 4 손님(11803) 2019.01.18 4185 0
4971 눈팅만하다 써보는 40대 아재 여자썰-2 5 손님(bd5fe) 2019.01.18 291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1 Next
/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