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3 00:02

중2때 짝사랑 썰 5

조회 수 1182 0 댓글 4
Extra Form
출처 썰팔이

난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빠른 걸음으로 그 애가 있는 곳을 향했다. 빨리 봐야지.



콧노래를 흥얼거리다 보니 스파게티집에 도착해있었다.



하지만 안을 들어가보니 아직 나와 친구 한 녀석을 제외하고는 아무도 오지 않았었다.



10분쯤 지났을까...그 애가 친구와 함께 헐레벌떡 들어오는 광경이 눈에 들어왔다.



"미안해 얘들아, 친구가 좀 늦어서"



그 애가 말을 마치고 내 옷을 잠시 보더니 감탄하며 말했다.



"오,xx이 오늘 옷 잘 입었네?"



너 때문에 최대한 잘 입으려 했다는 말이 목구멍까지 솟아올랐지만 간신히 집어넣을수 있었다.



우리는 커플들 사이를 헤쳐나가서 바깥이 잘 보이는 곳에 자리를 잡았다.



나와 그 애는 크림스파게티, 다른 애들은 그냥 평범한 스파게티를 시켰다.



그 애는 나도 크림 스파게티를 시켰다며 하이파이브를 시도했고 난 별것도 아닌 것에 찌질하게 기뻐하며 그걸 받았다.



얼마 지나지 않아 스파게티가 나왔고 나를 비롯한 친구들은 감탄을 연발했다.



난 젓가락을 들고 먹을때마저 그 애가 날 더럽게 보지 않게 최대한 고상한척하며 먹었다.



그런 내 모습을 보고 그곳에 있던 녀석들은 내가 여자같이 먹는다고 했지만 난 별로 개의치 않았다.



우린 먹으면서 학교생활,누구누구의 비밀얘기...등등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다가 그 애가 나를 보고 깨끗하게 먹는다는 말에 난 내심 뿌듯해졌다.



그곳에 있던 나를 비롯한 녀석들은 그곳이 마치 카페인것 마냥 그곳에 앉아 끊임없이 얘기를 나눴다.



그때였다. 갑자기 놀랄만한 일이 벌어진건.




그 애가 팔짱을 낀 것이었다.



내가 아닌 다른 남자에게...그것도 그 애가 팔짱을 낀건 내 친구였다.



난 갑자기 일어나는 이 상황에 표정관리를 해보려 했지만 소용없었다. 나의 웃으며 일그러지는 표정은 내가 제어할수 없었다.



그 둘은 얘기를 나누면서 계속 팔짱을 풀지 않았다.



나는 그 순간 불안감이 온몸을 감도는걸 느꼈다. 아니겠지...아니겠지...난 혹시나 하는 마음에 굳은 표정으로



그 애의 친구에게 물었다.




"쟤네 둘이 왜 저래?"



"아 몰랐어? 쟤네 둘이 사귀잖아"




쟤네 둘이 사귀잖아...쟤네 둘이 사귀잖아...



나는 갑자기 눈 앞이 하얘지는 것을 느꼈다. 갑작스러운 이 상황에서 난 어떻게 해야 하지?



난 모든게 당황스러웠다. 난 반쯤은 정신이 나간 상태로 그 애에게 물었다.




"너희 둘이...사겨?"




그러자 그 애의 입에서 나를 확인사살하는 대답이 나왔다.




"응! 우리 어제부터 사귀었어"




나는 포크를 내려놓았다. 정확히 말하자면 손에 잡고 있던 포크를 내려놓았다.



머릿속에 오만가지의 생각이 떠올랐다. 난 뭐지? 여태까지 난 혼자 찌질하게 뭘한거지?



더이상 이 곳에 있으면 안될것만 같았다.



그저 친구로 남아도 된다면서 이런 상황이 오면 당황할 찌질한 나 자신에게 화났고 이 상황에 화났다.



결국 난 정신이 반쯤 나간 상태로 자리에서 일어날수밖에 없었다.


"야! 어디가!!"



"머리아파서...잠깐 나갔다 들어올게"




난 그대로 문을 열고 나가 집을 향해 걸어갔다.





여기저기서 시끄러운 소음이 들려왔다.



핸드폰을 보고 가라는 소리, 경적 소리, 커플들의 소리...



난 힘없이 걸었다.



여태까지 난 뭘한거지? 그냥 친구로만 남고 싶다면서 왜 이렇게 당황하고 분노하는 건데?



그렇게 쿨한 척 했으면서...나 조차도 날 이해할수 없었다.



왜 하필 사귀는 놈이 내 친구인걸까...이건 너무나 갑작스럽잖아.



난 그날 두가지를 후회했다.



그 애에게 고백을 하지 못했던 것과 그 애에게 집착성 문자를 보냈던것.



결국 난 다시 스파게티집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집으로 들어올수밖에 없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6389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5194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8539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9183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99868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3357 3
» 중2때 짝사랑 썰 5 4 베티스 2019.01.23 1182 0
4958 중2때 짝사랑 썰 4 베티스 2019.01.22 1017 0
4957 중2때 짝사랑 썰 3 6 베티스 2019.01.21 1243 0
4956 고딩 3년 왕따당한 썰 31 손님(07062) 2019.01.20 4315 2
4955 중2때 짝사랑 썰 2 베티스 2019.01.20 1197 0
4954 중2때 짝사랑 썰 1 7 베티스 2019.01.19 2231 0
4953 21살 때 만났던 동갑 여자애 ssul 4 손님(11803) 2019.01.18 5696 0
4952 눈팅만하다 써보는 40대 아재 여자썰-2 5 손님(bd5fe) 2019.01.18 4029 0
4951 눈팅만하다 써보는 40대 아재 여자썰-1 3 손님(55999) 2019.01.17 7102 0
4950 고딩때 쳐나대던 찐따 썰 (2) 8 맛소금 2019.01.16 2569 0
4949 남미여자친구 썰 - 2 3 lovesgolang 2019.01.16 5640 0
4948 대학교 입학식때 17 손님(05d48) 2019.01.14 6148 1
4947 유X브 방송프로그램 올리는놈 해당 방송사에 제보한 ssul 8 손님(1d9e1) 2019.01.13 3745 0
4946 가가라이브 썰(1) 76 지은 2019.01.11 11079 1
4945 오늘 야노했다ㅎㅎ 44 유선 2019.01.10 14208 0
4944 대학 OT때 남자화장실에서 동기랑 한 썰 11 손님(cb80e) 2019.01.09 14169 0
4943 님들 귀심본적있음? 있으면 밑에 썰좀 풀어봐 우리가 공포게 대신하자ㅋㅋㅋㅋ 8 손님(83b53) 2019.01.09 2542 2
4942 몸캠썰1 6 손님(562b5) 2019.01.08 8839 1
4941 남미 여자친구 썰 7 손님(fe21d) 2019.01.07 11222 1
4940 다섯째 생겼다 하... 20 손님(cedc9) 2019.01.06 7535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 280 Next
/ 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