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0 17:33

고딩 3년 왕따당한 썰

조회 수 2314 2 댓글 28
Extra Form

내가 어릴때 강원도시골서 초등,중학교 다녔는데

 

오줌쌀때 습관이 바지팬티 다 무릎까지 내리고 엉덩이 다

 

내놓고 볼일보는거였거든 그때는 내가 그렇게 해도 애들이

 

웃고 해도 나중엔 쟤는 원래 그런갑다 하면서 신경도 안쓰고

 

잘 놀았거든 고등학교입학하고 한달쯤 되었을때 내가 인천으로 

 

전학을 가게돼었지. 남녀공학이고...전학와서 인사하고 쉬는시간에

 

애들이 이런저런 말 붙혀주고 다 좋아보이더라고 

 

그다음 쉬는시간쯤 오줌 마려워서 우리반애들 화장실 우루루

 

갈때 따라갔지 근데 참 지금 생각해도 병신같은게 전학가고

 

했으면 그 엉덩이까는 습관을 신경썼어야했는데 그때 당시 

 

난 그걸 신경을 안 썼지 화장실에서 담배피는애들이랑 

 

같이온 우리반애들 앞에서 당당히 소변기에 엉덩이 딱

 

내놓고 쌌지 한 2초 조용해지더니 애들 전부 다 빵 터져

 

가지고 난리가 난거야. '야 니 오줌 왜 그렇게 싸냐ㅋㅋㅋ'

 

'한두살 먹은 어린애가' 온 사방에서 놀리니까...

 

난 오줌싸면서 진짜 당황스럽고 지금까지 같은 사내아이들끼리

 

엉덩이 보이는걸로는 처음 놀림당하니까 좀 부끄럽더라고 

 

담배피던 다른반애들랑 우리반애들이랑 저놈 전학생이냐고

 

엉덩이 귀엽네 하고 놀리니까 나도 좀 화가 나서 이게 뭐 어떻냐고

 

막 성질을 냈지 풀죽어서 교실오는데...복도에서 내내 만나는 놈들마다

 

저놈 엉덩이 까고 오줌싼다고...소문이 순식간에 나더라

 

반에 들어와서도 같은반애들한테 순식간에 알려지니까 다 빵 터지고

 

여자애들 진짜 심한애는 울면서 웃더라고 니 전에 학교에서 특수반이였

 

냐고... 울반에 일진급(나중에 알게됐지만)이 니 고등학생이 엉덩이까고

 

부끄럽지도 않냐고 하니까 난 놀림당한거 그때 좀 터져서 친구끼리 

 

뭐가 부끄럽냐고 난 원래 이렇게 쌌다고 막 소리질렀지

 

지금 생각하면 이때부터 내 왕따생활이 시작됐어. 처음에 전학와서

 

다정하게 말 붙여주고 친절하게 대해주던 애들이 이렇게 순식간에

 

다 적이 되더라. 내가 소리지르니까 일진이 안색 변하더만 '야 니 진짜

 

안 부끄러우면 여기서 엉덩이까라' 하더라고

 

근데 여자애들도 있는데 교실에서 까는건 좀 부끄럽더라고

 

그래서 안한다했더니 멱살잡고 죽이니 살리니 하는데 처음으로

 

이런사태에 몰리니까 너무 무섭더라고.

 

그래서 알았다 하고 교탁앞에서 엉덩이를 깠어...내가 오줌싸듯

 

바지랑 팬티 무릎까지 내리고...(다행히 그땐 카메라 달린 폰이

 

거의 없었지...그래서 폰카로 많이는 안찍히고) 진짜 교실이 폭발할듯

 

웃음 터지고 그때부터 내 왕따생활이 시작됐어

 

그 이후에 난 화장실에 가서 엉덩이 안까고 원래 애들이 싸는대로

 

하려고했는데 애들이 못하게 막더라. 그때 딱 일진패거리들은

 

날 조롱거리로 완전히 못박고 가지고놀려고 한거야.

 

니는 앞으로 화장실에서 니 평소 싸던대로 싸라고 지퍼내리고

 

싸면 죽는다고.대변기를 쓸때도 무조건 문을 열어놔라고 개수작

 

부리면 죽인다고...다른애들보고 만약 내가 지퍼내리고 오줌싸던가

 

대변기 문닫고 볼일보는거 보이면 우리한테 말하라고...

 

그 이후론 그냥 난 구경거리였어. 맞는게 무서워서 저항도 못하고

 

집이나 선생한테 말도 못하고. 소문이 쫙 퍼져서 여자애들도 남자

 

화장실에 일진들이랑 넘어와서 엉덩이 다 구경하고...꼬추도

 

구경하고...어쩌다 배 아파서 똥눌때도 문을 못닫아서 똥누는 모습

 

다 보여주고...일진이 아닌애들은 나때문에 여자애들이 남자화장실

 

 온다고 불편하다고 싫어하고. 학교 끝나면 우리고등학교랑 붙어있는 

 

중3들(날 괴롭히던 일진들의 후배)한테 나 데리고 가서 바지벗게하고

 

내가 중딩한테 자존심 상해서 못하겠다고 하니까 중딩1명이랑 

 

싸움을 붙이더라고. 싸움도 못하고 주눅이 들어있으니까 엄청

 

두들겨맞고...결국 그날은 중학생들이랑 일진들앞에서 자위까지

 

하고...바지랑 팬티 벗고 재롱까지 부려야했어...여자들도 있는데

 

3학년될때쯤에는 난 이미 학교전체에서 모르는사람이 없는 유명인

 

이였고 내가 2학년때쯤 폰카가 나오고 다모임이니 뭐니 이런게

 

많아서 아마 내 엉덩이를 못본사람이 아무도 없을거야

 

강제로 입부한 봉사부(특활) 부실에서는 후배들 앞에서 엉덩이 까고

 

춤을 춰야했고 같은반에서는 교탁위에서 바지벗고 사진을 찍혀야

 

했지...여자일진들은 자기친구들이랑 노래방 가는데 와서 서비스좀

 

해달라며 생판처음보는 여자애들앞에서 팬티까지 벗고 춤추고 노래하

 

게 만들고 내가 어떻게 고교생활을 버텼는지 모르겠어

 

졸업하는그날까지 난 반에서 엉덩이를 까고 일회용카메라속의

 

단체사진 메인이 돼야했지...난 졸업후 일주일뒤에 부산에 고시원에

 

자리잡고 삼촌의 회사로 기술을 배우러갔고 지금까지도

 

부산에서 살고있어. 실수로라도 인천에는 돌아가기싫고

 

서울도 무서워서 못가겠어 너무도 많은 애들에게 내 엉덩이랑

 

그곳을 노출해야했고 자위하는 모습 똥누는모습 오줌싸는모습

 

부끄로운모습을 보여야했지...

 

글이 길었지만 하여튼 지금은 잘 살고있어

 

 

 

 

 

 

  • 손님(797ca) 2019.01.20 21:47
    다른 할말은 하지 않을게
    고생많았어 이제 좋은일만 있을거야
  • 손님(07062) 2019.01.20 22:33
    아니 글을 우울하게 써서 그렇지 지금은 아무렇지않은
    기억이지ㅋ
  • 손님(d4a76) 2019.01.20 22:27
    이래서 습관이란건....
  • 손님(07062) 2019.01.20 22:33
    고딩이 엉덩이까고 오줌싼건 좀 그렇지ㅋ
  • 손님(2a62d) 2019.01.21 15:07
    근데 진짜 특수반 정도의 급 아니었나요??.
  • 손님(e3426) 2019.01.21 15:29
    지금 생각하면 그렇기도 한데ㅋ 근데 난 그렇게 싸는게 너무 편해서ㅋ
  • 손님(3bb99) 2019.01.21 15:45
    나도 유치원땐 엉덩이 까고 봤음 초딩 올라가면서 그렇게하긴 창피해서 참았는데 기억은 안나지만 엄마가 하는 말이 너무 참다가 혈뇨를 봤나봄 병원 댓고가니 의사가 고의로 참는거같다 해서 그때 안벗고 보는법 배웠다 함 걍 자연스러운건데 나쁘게 이용하는 애들이 문제임 니잘못은 없어
  • 손님(e3426) 2019.01.21 16:33
    지금 생각하면 걔들은 내가 얼마나 웃겼겠어 고등학생이
    유치원애들마냥 엉덩이 까고 오줌누는게.
    딱 놀림받기 좋았지
  • 손님(c0666) 2019.01.21 16:39
    M성향이나 노출증같은거 안생겼냐? 고생했다 앞으로 좋은일만 있기를
  • 손님(e3426) 2019.01.21 17:36
    3년 내내 엉덩이를 남에게 안 보여준적이 없다보니ㅋ
    덕분에 어지간한일은 창피하지도않아ㅋ
    당시에는 스트레스가 심하고 정신적으로 불안해서인지
    자다가 오줌싸고 혼난적도 있어ㅠ
  • 손님(34566) 2019.01.21 16:59
    엉덩이까고 오줌싸는게 병신같긴한데 왕따시킨 애들도 악마네..
  • 손님(e3426) 2019.01.21 17:36
    내가 생각해도 병신같긴해 ㅜㅜ 근데 은근히 여자들이 정말
    독하게 괴롭혔어 일진들 앞세우고
  • 너지금모해 2019.01.21 17:07
    존나 웃기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시발 별 시덥잖은 걸로 왕따 당하네 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이유가 없구나 그냥 괴롭히고 싶었는데 상대가 그저 너 였던거네 엉덩이 까고 오줌 싸는건 웃기긴해 ㅋㅋㅋ
  • 손님(e3426) 2019.01.21 17:38
    그랬던것같아 알고지내던 친구도 아니고 전학생이기도 했고
  • 손님(ace45) 2019.01.21 18:49
    진짜 모해에 장애인새끼들 많구나...
  • 손님(e3426) 2019.01.21 19:00
    조금 말이 거치네ㅋㅋ근데 그땐 그런말 들을만했다고
    생각은 한다
  • 베티스 2019.01.21 19:43
    글 보니까 대충 어떤 애였는지 알것같네... 고생많았어 나같으면 아직 고1이라 괴롭힌거 주동한 애들 망치로 찜질한뒤 정당방위 되게 학폭 위원회 열고 자퇴하고 검시 봤을것 같아
  • 손님(e3426) 2019.01.21 20:44
    그때는 맞는게 무섭고 집에 알려지는게 싫었지
    집에 말했음 전학이라도 갔을텐데
  • 손님(ae48d) 2019.01.22 17:04
    글쓴거나 댓글단거 보면 글쓴이분 잘못도 있다고 생각하는것 같은데 절대 아닙니다. 어떤 이유가 되었건 다수가 개인을 괴롭히는건 잘못된 행동입니다. 이유도 별 시덥잖은. 그냥 좀 다르구나 저게 더 편한가? 하는 마음으로 충분히 넘어갈 수 있는것들로도 저런다니 악질이네요 버텨줘서 고맙고 보란듯이 잘 살아가기 위해 노력합시다. 하루하루가 후회되지 않게
  • 무닝 2019.01.30 08:10
    따뜻한 위로의 말 감사용ㅋ요새는 그럭저럭 잘 살고있음
  • 손님(2c0a6) 2019.01.27 04:07
    ㅂㅅ 할말이없네
  • 무닝 2019.01.30 08:11
    쳇 그땐 병신소리도 참 많이 들었지ㅜ
  • 손님(b85a5) 2019.01.27 23:47
    니 잘못 하나도 없다
    고생많았네
  • 무닝 2019.01.30 08:11
    감사감사 그땐 고생하긴 한거같아
  • 손님(f1a5a) 2019.01.28 14:44
    나라면 괴롭힌놈들 뚝배기 깨고 자퇴했을듯 잘버텼네
  • 무닝 2019.01.30 08:12
    그게 무서워서 못했지 나 빼고 다 적이였으니ㅜ
  • 손님(57ddf) 2019.02.04 19:47
    초딩때 우리학교 지체장애인친구하나가 그렇게 오줌싸서 애들이 갈궜는데 나는 말린진 못하고 구경만 했지. 고딩때 그런짓하면 따당할만함 ㅇㅇ
  • 손님(6f4d2) 8 시간 전
    너 똥싸는거 여자들한테 보여줬을때 반응 어땠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3681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5865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8865 3
4990 30대 아재의 썰 16 대구아재 2019.01.29 4581 1
4989 아이온 궁성누나 3탄 5 손님(c6357) 2019.01.29 3088 0
4988 아이온 궁성누나 2탄 1 손님(5bfd1) 2019.01.28 2778 0
4987 군대 다시가는줄.. (꿈꾸고 바로쓴다) 4 손님(8591f) 2019.01.28 1391 0
4986 아이온 궁성누나 4 손님(8cdde) 2019.01.27 3768 0
4985 인터넷으로 만난 누나랑 모텔 간 썰 4 손님(93d45) 2019.01.27 6005 0
4984 나는 친누나랑 사겼다1 Ssul 20 손님(ccf27) 2019.01.25 6102 0
4983 가가라이브 썰(2) 71 지은 2019.01.24 3515 2
4982 내가 배달하면서 만난 사람들 (배달인생10년차 / 100퍼 실화) 2편 10 손님(93366) 2019.01.24 4248 1
4981 중2때 짝사랑 썰 6 마지막 2 베티스 2019.01.24 1090 0
4980 내가 배달하면서 만난 사람들 (배달인생10년차 / 100퍼 실화) 11 손님(93366) 2019.01.23 5073 1
4979 김치강박증에 걸려버린 공익 8 file 장유벌 2019.01.23 1568 1
4978 중2때 짝사랑 썰 5 4 베티스 2019.01.23 871 0
4977 중2때 짝사랑 썰 4 베티스 2019.01.22 780 0
4976 중2때 짝사랑 썰 3 6 베티스 2019.01.21 988 0
» 고딩 3년 왕따당한 썰 28 update 손님(07062) 2019.01.20 2314 2
4974 중2때 짝사랑 썰 2 베티스 2019.01.20 932 0
4973 중2때 짝사랑 썰 1 7 베티스 2019.01.19 1694 0
4972 21살 때 만났던 동갑 여자애 ssul 4 손님(11803) 2019.01.18 4185 0
4971 눈팅만하다 써보는 40대 아재 여자썰-2 5 손님(bd5fe) 2019.01.18 2910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1 Next
/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