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682 0 댓글 6
Extra Form
출처 물론 나

간만이네 모해 친구들

 

다들 크리스마스는 잘 보냈음?

 

잡소리 때려치우고

 

저번에 얘기 했던 유부녀 친구의 친구썰을 얘기하겠어

 

이때는 이 유부녀 친구가 결혼하기 전

-----------------

 

 

추석 전날이었어

 

명절연휴는 사회인이 된 친구들이랑

 

시간을 맞추기 참 좋은 날이라고 생각해

 

그렇게 우리도 바쁜 현대 사회인의 일상을 보내다가

 

남자들끼리 뭉쳐서 클럽을 갔어

 

더군다나 그때 당시 만나던 여자가 클럽을 좋아하기도 해서

 

그 사람도 부르고 다른 사람도 부르고 걍 다 쳐 불렀어

 

여튼 이래저래 클럽에서 광란의 파티를 보내고 있는데

 

유부녀 친구한테서 연락이 오더라 (지금부터 얘는 유친이야)

 

유친이 지금 자기 친구랑 술 먹고 있는데

 

자기 친구가 나를 한번 보고싶다는거야

 

어디냐고 물어봤더니 같은 동네더라고

 

바로 옆이기도 하니깐 알겠다고 간다고했지

 

근데 클럽에 우리 일행이 꽤 많았거든

 

잠깐 갔다올게 라고 얘기 했는데

 

3명이나 더 따라오는거야

 

뭐 어차피 유친이랑은 다 아는사이라서

 

상관없겠지 생각하고 누구누구랑 같이 간다

 

말해주고 데리고 갔어

 

갔는데 친구 와꾸가 생가보다 괜찮더라고

 

유친이 키가커서 그런가 친구도 키가크고

 

검정색 레이스?? 같은 느낌의 시스루 상의에

 

검정색 치마 검정 신발 검정 머리

 

그냥 다 블랙이었어 (나도 올블랙을 좋아함)

 

그친구는 남자가 4명이 오니까 ㅋㅋㅋㅋㅋㅋㅋ

 

보자마자 겁나 웃더라 ㅋㅋㅋㅋ

 

뭐 이런저런 얘기하면서 술마시다보니 한시간 정도 지났나?

 

말했다시피 클럽에 일행들이 아직있었고

 

내가 만나던 여자도 클럽에 같이 있었어

 

더군다나 내가 여기저기 연락해서 다 불러모은건데

 

오래 자리비우기가 뭣해서 나는 다시 클럽에 간다고 일어났지

 

같이 왔던 친구 3명 중에 2명은 그냥 거기서 술 먹겠다고해서

 

냅두고 나랑 친구 한명은 클럽으로 다시 갔어 

 

클럽으로 돌아가니깐 진행이 많이 되었더라고 ㅋㅋㅋㅋ

 

멀쩡한 사람이 별로 없어 한 두어시간 정도 더 놀다가

 

다들 이제 명절쉬러 시골이나 큰집 같은 곳을 가야하니 

 

하나 둘 일어나더라고 그리고 내가 만나던 그 여자분이

 

자기는 내일 멀리가야된다고 먼저 간다고하길래

 

더 놀사람은 놀고 갈사람은 가고 자리 쫑내자고 됐어

 

난 큰집을 엄청 늦게 가는 관계로 시간적 여유가 있었지

 

한잔 더 해야겠다 싶어서 유친이랑 같이 있던 친구한테

 

연락하니 자기들도 자리 옮겨서 한잔 더하고 

 

마침 끝내고 나오는길이래

 

근데 아까 그 검정녀가 옆에서 날 엄청 부르는거야 ㅋㅋㅋㅋ

 

내 친구가 지 괴롭힌다고 

 

들어보니 술을 엄청 먹어서 이미 꽐라상태더라

 

일단 다시 만나서 포장마차가서 한잔하는데

 

검정녀 술 주정이 엄청 칭얼거리는 스타일

 

내가 딱 싫어하는 스타일이야 ㅡㅡ

 

그리고 오늘 첨 봤는데 막 팔짱끼고 앵기고하는게

 

맘에 안들더라고 그래서 그냥 무시하고 애들이랑만

 

얘기하면서 술 먹는데 검정녀가 아까 얘기한

 

그 친구가 얘랑 한번 어떻게 해볼려고 

 

수작을 좀 부렸나봐 그래서 통화할 때 자기 괴롭힌다고 한거고

 

더군다나 검정녀가 내 한테 앵기니까 친구표정이 안좋음

 

날이 조금씩 밝아질려고 할때였으니까 6시쯤 되었던거 같은데

 

그때 술자리를 파 했음 그러고 나서

 

각자 이제 집에 갈려는데 유친이 지 친구 검정녀 좀 데려다 주라함 ㅡㅡ

 

하필 또 우리 집가는 방향에 검정녀 집이 있음

 

왠지 귀찮아질 것 같고 또 만나던 여자도 있다보니 

 

아까 작업걸던 친구보고 데려다주라고 했는데

 

얘도 집 방향이 다르고 아까 때문에 빈정상했는지 

 

그냥 집에간다고 함ㅡㅡ

 

하는 수 없이 그냥 내가 데려다 주기로 했음

 

그렇게 택시타고 검정녀 사는 동네로 가달라고 함

 

안 좋은 예감은 어김없이 맞아 떨어짐

 

나도 이제 술을 좀 먹고 하다보니

 

택시에서 잠깐 졸았음 

 

기사님이 어디로 가면되냐고 깨우길래

 

검정녀보고 집 어디냐고 물어보니 대답이 없음

 

그냥 시체상태임 흔들어도 반응이 없음

 

결국 그냥 근처에 모텔로 감 

 

얘 가방 뒤져서 얘 카드로 결제하고

 

(모텔비가 아까워서 그런게 아니라 그때 당시에

모텔 가면 여자껄로 계산하는게 정석임 꽃뱀들 때문에)

 

여튼 모텔 들어와서 눕히고 그냥 나도 누웠음

 

여자애 혼자 모텔에 놔두고 가기도 뭣하고

 

어차피 시간도 많았고 자고 일어나서 가야겠다 생각하고 누움

 

 

-------------------------

왤케 쓰는게 귀찮냐 다음에 

 

 

 

 

 

 

 

 

 

 

 

 

 

 

  • 별점부여기 2018.12.27 08:57
    별 반개 드립니다.
    다름글에 대한 기대가 아직 남아있어서 드리는 것 입니다.
  • 손님(68444) 2018.12.27 11:23
    그래봤자 떡 쳤겠지..
  • 손님(5912b) 2018.12.27 20:52
    지금 누워서 잠든거야?
  • 손님(7484a) 2018.12.28 18:05
    별점부여기 후하내 시벌
    이러고 끊으면 이썰본 흑우들 다음편 써달라고 안달나겟지 혼자 망상에 빠져잇지만 이글은 본 흑우들은 이미 삼지창 들고 널 후려칠생각밖에없다
    유부편 그나마 쏘쏘하게 봣지만 이번편은 개재미없다
    그래서 저의 별점은 0.0.2 개 드리겟습니다
    클레멘타인 작가가 아닌지 심히 의심스럽습니다
  • 손님(3f4c2) 2018.12.28 22:24
    뭐라노 뇌내망상 오지네 ㅋㅋㅋㅋㅋ진짜 쓰기 귀찮아서 쓰다 만건데
  • 손님(cadf6) 2019.01.08 14:45
    빨리 다음 ! ㅜㅜㅜ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6603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6967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update 손님 2014.08.06 99958 3
4946 유부녀 누나땜에 개꼴린썰 12 손님(c7ae3) 2019.01.01 12190 0
4945 현 급식이가 쓰는 토토때매 10대 종친 SSUL. 2탄 14 칠성콜라 2019.01.01 2724 0
4944 결혼 정보회사 등록해서 잘주는 년 썰 4 손님(ed7e4) 2018.12.31 9000 0
4943 현 급식이가 쓰는 토토때매 10대 종친 SSUL 12 칠성콜라 2018.12.31 2941 0
4942 동네누나 ㅂㅈ 만졌다가 ㅈ같았던 썰 -sonnom- 8 손님(3f4c2) 2018.12.31 12773 2
4941 다방여자 9 손님(583c3) 2018.12.30 6185 0
4940 어학연수 때, 북한 존잘 엘리스 유학생의 섹스파티에 초대된 썰.1 10 손님(489a1) 2018.12.29 7203 1
4939 유부녀 친구의 친구썰 2 -sonnom 1 file 손님(3f4c2) 2018.12.28 6186 0
» 유부녀 친구의 친구썰 -sonnom- 6 손님(3f4c2) 2018.12.27 9682 0
4937 배달음식의 모든것~! (현 ; 배달대행 근무중) 11 손님(2f0af) 2018.12.26 4804 0
4936 갑자기 생각난 가출한 여중생 썰 4 장유벌 2018.12.26 5627 0
4935 머같은 인생..번외~~2 3 손님(03fed) 2018.12.25 1413 0
4934 교회 '그' 누나때문에 무신론자 된 썰 2 장유벌 2018.12.23 3019 0
4933 예전에 카페에서 겪은 카드 도둑년들.Ssull 4 장유벌 2018.12.23 2600 1
4932 유부녀친구랑 한썰 -sonnom- 7 손님(3f4c2) 2018.12.23 15991 0
4931 첫 강남, 죽빵 꽂고 떡친썰 -sonnom- 8 손님(3f4c2) 2018.12.22 9455 0
4930 일본인이랑 한 썰 34 지니* 2018.12.21 11210 1
4929 택배 상하차 했던 썰 (스압) 5 손님(02882) 2018.12.20 2915 1
4928 사귀기는 더럽게 많이 사겼는데 오래간적이 읍음( 내용 폭파!)( 내용 폭파!)( 내용 폭파!) 13 손님(3f4c2) 2018.12.20 2933 0
4927 서울 한복판에서 털린 편의점 편돌이 썰.DC 2 file 장유벌 2018.12.19 1999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259 Next
/ 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