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4 12:15

오늘 일어난 일

조회 수 2468 1 댓글 10
Extra Form

나는 올해 22살 내년에 23살이 되는 구닌이다

 

오늘로 하여금 전역까지 19일 정도 남은 시점에서 휴가도 없어서 주말에 외출이나 나갈생각에 들떠서 총기상하기 전에 벌떡 일어나서 준비하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방송으로 나를 부르길래 내려가봤는데 당직사관이 조부님이 돌아가셨다고 빨리 청원 나갈 준비를 하라는 거야 공중전화가서 아버지한테 전화 해보니까 고창에서 올라오고 있다고 빨리 대전으로 오라고 하시더라.

 

환복하고 밖에서 담배하나 피고있는데 눈이오더라 올해 첫 눈이었다 눈 오는날 할아버지랑 추억거리가 많아서 눈물이 핑 돌더라 길게 휴가나가면 요양원에계셔서 한번씩 꼭 찾아뵀었는데 군인이라 자주 못 찾아가서 죄송하고 너무 아쉽더라.

 

지금 ktx타고 서울에서 대전으로 가고있는데 머리속이 난잡하다. 너네도 살아있을때 잘 해라 자주 좀 찾아가고 연락도 자주하고. 암튼 두서없이 쓴글이지만 마음이 허해서 써 봤다 읽아줘서 고맙다.

 

  • 손님(e6bef) 2018.11.24 12:38
    자연스러운일이다. 자책하지말고 화이팅
  • 손님(e3477) 2018.11.24 14:22
    나도 군대에 있을때 할머니ㅡ돌아가셨었는데...힘내고 그래도 병 때문에 고생하신게 아니라 늙어서 돌아가신거라면 그나마 위안이 좀 되지 않을까. 암튼 뭐 너무 슬퍼만 하지말고
  • 손님(ead20) 2018.11.24 18:51
    힘내라. 힘내라. 힘내라.
  • 손님(87144) 2018.11.24 22:25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살아생전에 효도해라. 자주 찾아뵙는게 최고다.
  • 폭스 2018.11.25 00:14
    힘내라힘내라
  • 손님(7030d) 2018.11.25 01:47
    기운내시길 바랍니다
  • 손님(d3a75) 2018.11.25 08:43
    힘내라 할아버지 에게떳떳한 손자가되거라
    화이팅
  • 손님(9db2c) 2018.11.26 23:10
    원래 돌아가시면 내가 잘했던건 생각안나고 못해드린것만 생각난다.넌 자랑스런 손자였을거야.힘내
  • 손님(53d5f) 2018.11.27 10:12
    나도 군대 훈련중 할머니 돌아가셨는데
    훈련중이라 연락도 안해줘서 할머니 니야기만 나오면 지금또 찡하다
  • 손님(c7585) 2018.12.06 13:22
    힘내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2292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5160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8251 3
베스트 게임에서 만난애랑 실제로 한썰 21 update 지니* 2018.12.15 630 2
베스트 고등학교 1학년 때 일본학생이 전학 온 이야기 1 new 손님(78a26) 2018.12.16 282 1
4875 펌)노가다하다 조선족 아지매랑 ㅅㅅ한 썰 1 1 부장님의기름기둥 2018.11.28 3575 1
4874 나의 노가다 23 7 손님(23c7c) 2018.11.28 1440 1
4873 나의 노가다 22 5 손님(23c7c) 2018.11.27 1459 1
4872 군대전역하고 만난 20살여자애썰 2 5 리얼리스트 2018.11.26 2540 1
4871 군대전역하고 만난 20살여자애썰 3 리얼리스트 2018.11.26 2778 1
4870 나의 노가다 21 4 손님(469a4) 2018.11.26 1378 1
4869 [스레딕] whatever they say, i love you 1 혼밥이먼저다 2018.11.25 1438 1
4868 중1때 여사친이랑 ㅅㅅ썰 11 손님(94461) 2018.11.25 6993 1
4867 학교 썰(1) 53 지은 2018.11.25 3834 2
4866 나의 노가다 20 8 손님(23c7c) 2018.11.24 1655 1
» 오늘 일어난 일 10 손님(44055) 2018.11.24 2468 1
4864 나의 노가다 19 4 손님(23c7c) 2018.11.23 1685 1
4863 나의 노가다 18 5 손님(6b4e2) 2018.11.22 1882 1
4862 나의 노가다 17 9 손님(8762b) 2018.11.22 1600 1
4861 나의 노가다 16 7 손님(8762b) 2018.11.21 1923 1
4860 지금은 상상도 못하는 시골 병원썰. 5 손님(f1f08) 2018.11.21 6481 1
4859 나의 노가다 15 21 손님(8762b) 2018.11.21 1602 0
4858 나의 노가다 14 19 손님(8762b) 2018.11.20 1822 1
4857 나의 노가다 13 12 손님(c00c5) 2018.11.20 1322 0
4856 나의 노가다 12 6 손님(e1cd0) 2018.11.20 1407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6 Next
/ 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