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638 1 댓글 11
Extra Form

안녕. 어제 쓰던글 마저 써보려해.

 

이 얘기를 예전에 본사람이 있다는데... 사실 이 글을 옛날에 썰게시판에 한번 쓴적이 있어. 그때보단 더 구체적으로 써보려구...

 

그때는 누나와 한창 만나고, 관계가 꽤 좋았을때 썻던 글이었는데, 지금 쓰는 글은 누나랑 이제 인연이 끊기고 다시 쓰는 글이니깐 아마 이 뒤부턴 거의 처음 들어보는 얘기가 될꺼야.

 

 

 

전 글에 이어서..  누나랑 모텔 안에서 한창 서로 달아오르며 물고 빨고를 시작했어... 누나의 젖꼭지는 코코볼 처럼 동글동글 하며 단단했고, 입에 머금고 빨아들이면 가슴살이 푸딩처럼 내 입속으로 빨려 들어왔지.

 

그렇게 열심히 누나의 가슴을 빨다가 갑자기 누나가 고개를 다시 들어올리더니, 내 허리띠를 풀려고 하는거야. 여자는 커녕 남자한테도 내 발기된 자지를 보여준적이 없는데..  터질거 같이 단단해져버린 내꺼를 여자인 누나가 본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이상했어. 

 

그래도 이미 갈때까지 가버린지라 허리띠를 주섬주섬 풀어 헤치는 누나의 손길을 거부하지 않았어. 그냥 천장을 바라보며 멀뚱멀뚱 전등만 쳐다보고 있었지.

 

누나는 결국 허리띠를 풀어냈고, 지퍼를 연 다음, 팬티를 살며시 내려젖히며 내 자지를 손에 움겨쥐었어. 

 

되게 차갑더라구. 누나의 손이.

 

누나가 따뜻하다며 마치 손난로를 만지작 거리는거처럼 손 전체로도 감싸보고, 손등도 데어보고.. 자지를 이리저리 만져보기 시작했어.

 

그러다 다시 움켜쥐더니 내꺼를 위아래로 가볍게 흔들기 시작했고, 누나 코 끝에서 나오는 숨결이 거칠어지기 시작하면서, 누나는 내 자지를 부여잡고 맹렬히 흔들기 시작했어.

 

뭔가 육체적인 쾌락이 좋았다기 보단, 난생 처음 내 손이 아닌 다른 이의 손으로 위로를 받으니 그냥 기분이 묘하면서 흥분이 됐지... 느낌은 그냥 자위할때랑 비슷했던거 같아.

 

그렇게 자지를 잡고 흔들다가 누나가 흘러내린 앞머리를 슥 걷히더니 내 자지위로 침 한모금을 주욱 내뱉더라구.

 

그러고 갑자기 혀로 내 자지를 핥기 시작했고, 어느새 입속에 집어넣어 이번엔 머리를 위아래로 흔들어대기 시작했어.

 

이건 기분이 좋더라구.

 

자지를 누나 입속에 넣어 피스톤질을 하는데, 입속에서 누나의 혀가 내꺼를 핥는게 느껴졌고, 나는 처음 경험해본 기분좋은 누나의 오럴에 녹아내리구 있었지. 

 

침이 참 많았어. 자지에서 입을 뺄때마다 누나의 침이 자지를 따라 주르륵 흘러내렸고, 흘러내려가는 침 줄기를 누나가 다시 혀로 핥아 먹기를 반복했어.

 

남자의 자지를 빠는게 그리웠던것 마냥 누나는 몇분이나 쉬지않고 미친듯이 빨아댔고, 누나의 혀와 침, 내 자지가 뒤섞이는 음란한 마찰음만이 누나의 목에서 울려퍼졌어.

 

그렇게 한참동안 빨고는, 자기도 입으로 해주면 안되냐면서,

바지를 풀어 달라더라구. 누나가 그냥 벗으면 됬는데... 내가 벗겨주길 바랬나봐.

 

주섬주섬 누나의 허리띠를 풀고 지퍼를 열기 시작했지.

누나는 내가 열기 편하게 골반을 내 상반신으로 밀착시켰고, 빨리 벗겨달라는듯이 꼼지락 거리는 내 손을 말없이 응시하고 있었어.

 

허리띠를 다 풀어내고, 허벅지에 쫙 달라붙은 누나의 청바지를 살살 벗겨내기 시작했어.  누나가 내 배위에 올라타고 서로 마주 본 상태에서 내가 벗긴거라 바지를 벗기려 들어올리면서 누나의 다리가 V자 모양으로 내 앞에 놓였지.

 

자연스레 누나의 젖은 팬티를 바로 면전에서 보았고, 팬티도 벗겨 달라는 누나의 말에 난 고분고분 누나의 팬티까지도 벗겨 침대 위에 살포시 올려놓았어. 

 

처음보는 여자의 보지, 누나의 보지는 깔끔하게 면도질이 되어 있었고, 여성청결제를 썼는지, 인위적인 향기가 내 코를 자극시켰어. 털을 밀어 완전 생으로 다 보였고, 보지 주변의 살이 두툼하게 봉긋 솟아 올라와 있었어. 봉긋한 곡선은 골반의 라인과 조화를 이루었고, 그러한 조화는 누나의 몸매를 한층 더 야하게 부각시켰지.

 

누나가 친절히 어디를 핥으면 되는지 방향을 잡아주더라구. 귀엽게 솟아난 누나의 클리토리스를 아까처럼 젖꼭지를 빨듯이 빨기 시작했어. 

 

인위적인 향이였지만, 그 향 덕분에 누나의 보지에서는 달콤한 맛이 났고, 나는 내 얼굴에 침이 범벅이 되도록 누나의 보지에 입을 쑤셔밖아 클리토리스를 열심히 빨았어. 

 

누나는 기분 좋다며 키스할때보다 더 야한소리의 신음을 입 밖으로 흘러 내기 시작했지.

 

.

.

.

.

 

낼은 일찍 일어나야해서..  남은건 다음 기회에 써볼게.

야한짓 하는 장면을 이렇게 세세하게 묘사할 생각은 없었는데... 어쩌다보니 이렇게 되버렷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0928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3931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7187 3
베스트 초등학교 짝사랑한애 12년만에 만나서 한썰 2 4 update 리얼리스트 2018.11.15 712 1
4843 2대2 스와핑썰 (유퉁의추억) 3 new 손님(c12f4) 2018.11.16 269 0
4842 병원일하면서 괜찮은선생이랑 한썰 6 new 손님(339fe) 2018.11.16 1023 0
4841 초등학교 짝사랑한애 12년만에 만나서 한썰 2 4 update 리얼리스트 2018.11.15 715 1
4840 초등학교 짝사랑여자애 12년만에 만나서 한썰 8 update 손님(b44e4) 2018.11.15 2031 1
4839 중딩때 처음으로 여자애 doong냄새 맡아본썰(스캇물 좋아하는사람은 꼭보셈) 6 손님(ebcda) 2018.11.13 1384 0
4838 18살때 처음사겼던 여자애 7년만에 연락해서 먹은썰2 4 리얼리스트 2018.11.13 1393 1
4837 18살때 처음사겼던 여자애 7년만에 연락해서 먹은썰 1 리얼리스트 2018.11.13 1479 1
4836 18살~19살 1년동안 친구들하고 44살 아줌마랑 논썰 2 3 리얼리스트 2018.11.13 1475 1
4835 18살~19살 1년동안 친구들하고 44살 아줌마랑 논썰 1 리얼리스트 2018.11.13 1625 1
4834 친구집 가족계획 파탄난썰 3 손님(6fc66) 2018.11.11 2974 2
4833 나도 써보는 원나잇 썰 2 8 손님(c209d) 2018.11.08 2881 1
4832 나도 써보는 원나잇 썰 3 손님(c209d) 2018.11.08 4622 1
4831 여친친구먹은썰 7 손님(f3165) 2018.11.06 6352 1
» 어플로 만난 누나한테 2년동안 따먹힌 썰 2 11 손님(1aa1b) 2018.11.06 4638 1
4829 어플로 만난 누나한테 2년동안 따먹힌 썰 14 손님(1aa1b) 2018.11.05 6253 1
4828 혼돈과 광기의 말 보지 썰 10 부장님의기름기둥 2018.11.04 3554 1
4827 시오후키 7 손님(fe3b7) 2018.11.03 5072 0
4826 무개념 김치년 역관광편 24살 이쁜이 보고서 17 file 손님(c1ea9) 2018.11.03 5131 1
4825 태어나서 처음으로 쓰리플 했다.. 아직까지도 마치 한편의 꿈을 꾼 기분이다 8 손님(480fe) 2018.11.02 5734 0
4824 어플로 남친있는 여자랑 잔썰 6 손님(98aaa) 2018.11.02 4492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3 Next
/ 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