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100 1 댓글 5
Extra Form

자자, 그럼 더 이야기해볼게.

 

 게이들도 알거야. 이게 버스가 흔들려서 가슴이 내 팔에 닿는거랑 얘가 은근슬쩍 가슴을 내 팔에 갖다 대는 거랑 분명히 차이가 있지.

 

 간단하게 말하면, 압박의 차이라고 해야겠지?

 

 사이즈는 얼추 내 손에 한번에 들어올 정도니 B와 C 사이 정도였던거 같아.

 

 계속해서 들이대는데 여기서 가만히 있으면 안되잖아? 일단 나도 은근슬쩍 여자애 허벅지에 손을 가져다 댔어.

 

 뭐가 묻은거 같아서 털어주는 척 하면서 말야. 그런데 여자애가 살짝 다리를 벌리는거야. 게다가 내 눈 보면서 배시시 웃고 있는게 그린라이트다 싶었어.

 

걔가 가방 뒤로 매고 있으면 안불편하냐고, 그냥 앞으로 빼라고 하더라? 그래서 일단은 메고 있던 가방을 앞으로 빼서 바닥에 두려고 했는데 여자애가 가방 바닥에 두면 더럽다고 그냥 안고 있으라고 하더라

 

 그래서 그냥 내 무릎에 올려뒀지.

 

 그런데 그 다음부터 얘가 완전히 달라붙으면서 한 손으로 내꺼를 만지는거야. 물론 대딸쳐주듯이 그러는게 아니라 쓰담아주는 정도였어.

 

 여름이라 바지도 엄청 두꺼운건 아니었지만 팬티랑 바지 위를 쓰다듬는 그 손길이 진짜 간질거리더라고.

 

 그런데 그거 아냐? 다른 의미로 미칠거 같은 거. 진짜 지금 생각해도 그 손길을 못잊겠는데, 진짜 탱탱해지면서 풀발기된 그 상태.

 

 조몰락거리는게 아니라 쓰다듬으면서 동시에 손가락 끝에 살짝 힘을 주기도 하고 나름 강약조절도 하는데 그 테크닉이 시발 장난없더라고. 아니면 버스 안이라서 더 흥분한거일 수도 있겠고.

 

 한참을 그러다가 여자애가 휴대폰을 꺼내들더라고. 그래서 나도 어떻게 좀 이제 만져볼까 했는데 여자애가 하지말라고 하더라. 시발.

 

 자기는 만질 거 다 만져놓고.. 하..

 

 [오빠, 제대로 섰네요ㅋㅋㅋㅋ]

 

 어디에 연락하나 했는데 카톡으로 나한테 보낸거더라고. 

 

 꿀꺽, 진짜 침넘어가는 소리가 그리 클 수 있다는 생각이 처음들었어.

 

 이건... 그래, 이건 못먹으면 병신이다.

 

 그러면서 또 휴대폰을 자기 가방안에 넣더시 장난감 만지듯 또 내꺼를 만지기 시작하더라. 버스에 앉아있는 내내 말야. 

 

 한쪽 팔로는 가방 잡고 있어야하지, 다른 팔에서는 여자애 가슴이 날 압박하고 있지, 그리고 여자애 한쪽 손은 내 자지를 계속해서 쓰담고 있지... 진짜 미쳐버릴 거 같았어.

 

 

*퇴근 전에 간단하게 한 편 올린다~ 저녁에는 쓸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쓸 수 있으면 써볼게 ㅋㅋㅋ

  • 손님(82123) 2018.10.22 21:29
    ㄱㄱ
  • 손님(221ee) 2018.10.22 22:02
    X발넘아 쓸거면끝까지써라
  • 손님(e3477) 2018.10.22 22:21
    생긴건 청순한데 존나 까진거냐 아니면 니가 걔 취향이엇던 호감형인거냐. 분석 넣어서 잘 끝맺음해라. 빨랑 현기증난다.
  • 폭스 2018.10.23 01:24
    잘봤다
    다음편도부탁한다
    ㄱㄱ
  • 손님(f1a5a) 2018.10.24 23:42
    아 시발롬아 한편 한번에 끝내 궁금하자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1198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4179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7424 3
베스트 첫 빡촌 방문 썰 2 update 손님(661e5) 2018.11.17 1036 1
베스트 나의 노가다 2 2 update 손님(23c7c) 2018.11.17 695 1
베스트 인천 간석동 룸 보징어 썰 3 updatefile 손님(c1ea9) 2018.11.17 1380 1
4808 옆집 고딩썰 11 손님(52ae4) 2018.10.24 6672 1
4807 중국인 아재랑 섹스한 썰(3) 생애 첫 번째 초대남 15 손님(f544f) 2018.10.24 4238 1
4806 중국인 아재랑 섹스한 썰(2) 5 손님(f544f) 2018.10.23 4430 1
4805 나의 첫 여친은 김치녀였다. EP.2-1 호구야그러지마 6 빠굴자유무역협정 2018.10.23 1526 1
4804 똥 방귀 페티쉬 여자애 썰 7 부장님의기름기둥 2018.10.23 2621 1
4803 밴드BAND 하다가 유부녀 만나 ㅅㅅ한 썰 2 손님(b6dcf) 2018.10.22 4799 1
» 내가 먹었던 여자썰(2) 5 손님(4ad6f) 2018.10.22 4100 1
4801 부산 7번출구 러시아 백마썰 8 file 손님(c1ea9) 2018.10.22 4775 0
4800 내가 먹었던 여자썰(1) 5 손님(4ad6f) 2018.10.22 4643 1
4799 나의 첫 여친은 김치녀였다 EP.1 첫 만남 2 빠굴자유무역협정 2018.10.22 1546 0
4798 중국인 아재랑 섹스한 썰 8 손님(20c20) 2018.10.21 5666 1
4797 고2 인생 10 손님(ccbed) 2018.10.21 2703 1
4796 태국 여행 썰 1탄 2 손님(524fb) 2018.10.21 2952 1
4795 일주일에 술 6번이상먹는 여자친구 진지한고민들 37 손님(733fd) 2018.10.19 4140 1
4794 중학생때 친구한테 당한 썰 9 손님(13025) 2018.10.19 4787 0
4793 고1때 첫경험썰 5 손님(a4126) 2018.10.19 4410 0
4792 인생망한게이다 썰듣고 진심어린 욕이나 조언부탁한다 8 file 소금 2018.10.18 2248 1
4791 평생 후회하는 엄마한테 내가 한 한마디 5 장유벌 2018.10.18 2369 0
4790 찐따교수님2 3 소금 2018.10.18 1110 1
4789 찐따교수님(찐따와 일진의 상대성이론) 1 소금 2018.10.18 1246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3 Next
/ 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