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759 0 댓글 5
Extra Form
출처 https://www.fmkorea.com/best/1330020586

때는 2008년이였던걸로 기억함

 

아버지는 회사에 다니시고 어머니는 닭꼬치집(당시 프렌차이즈)을 하셨어

 

당시에 나는 운동선수(고등학생)였어

 

너네들도 잘 알겠지만 자영업(?)이 쉬운게 아니더라...

 

어머니는 항상 새벽 5시에 가게에 가셔서 닭을 씻고 집에와 6시반에 아버지, 나, 동생의 아침상을 차려주시고

 

7시에 가게에 가셔서 또 닭을 세척하고 손질을 보셨던걸로 기억함

(닭을 하루에 2-3번 세척을 하셨어. 고생하는 엄마가 이해가 안가 어린 마음에 너무 많이 하는거 아니냐니까 어머니는 자긴 남들 속이기 싫다고 양심 있게 장사하고 싶다고 하셨어)

 

그리고 하루종일 가게에서 하시는거라고는 닭을 튀기거나 굽고, 학생들에게 공짜로 닭꼬치를 나눠주셨어

(어릴적 힘들게 차라온 본인의 추억이 생각나서 항상 아이들에게 공짜로 주셨다고 함)

 

그러던 찰나에 하루는 내가 어머니에게

 

"엄마 몸에서 닭냄새 엄청 많이 나는거 같아"라며 반신경질 적으로 한마디 했었던게 기억에 남는다.

 

그러자 어머니가 엄청 당황한 표정을 지으셨던게 기억에 남아

 

그리고선 다음에 가게를 갔는데 가게에서도 그렇고 엄마한테 좋은 냄새가 나더라

 

우리 어머니 포함 아버지 동생도 화장품에 대해 잘 몰랐고 나는 엄마에게 물어봤지 이게 무슨 냄새냐고

 

알고보니 어머니는 혼자 동네에 있던 '땡 백화점'이라는 곳에서 향수를 사서 뿌리셨던걸로 기억해

(엄마 좋은냄새 나는데 어디서 난거야? 라고 물어봤고 어머니가 땡백화점에서 구매하셨다고 했어)

 

암튼 두서 없어서 미안하지만 이 일만 생각하면 항상 가슴이 메여오고 아픈 느낌이 들어

 

지금도 팔을 보면 기름이 튀겨 흉이 진게 한둘이 아니라 얼마나 고생하셨을까 생각도 들고

 

한여름에 기름 앞에서 고생하신거 생각만 하면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은 내가 어머니의 기대에 만족할지는 모르겠지만...

(지금은 운동선수를 그만 뒀어. 쉬는중 ^^)

 

운동선수 시절 전국대회 입상도 했었고 실업팀에 가서 동생 도움도 줬을때

 

어머니께서 너무 고맙다고 하셨다

 

그리고 한번은 전국체전에 나가게 되었는데 어머니께서

 

"꿈을 이루어줘서 고마워 아들"이라고 한마디 해주셨을때 화장실가서 펑펑 울었던 기억이 나네...

 

그냥... 자기전에 술 한잔 했는데 풀어놓을곳이 없어서... 여기에 풀어 놓아

 

성격상 표현을 잘 못하는 성격이라... 고쳐야하는데 하면서도 쉽지가 않다

 

한주가 시작된지 엊그제 같은데 벌써 한주의 막바지가 보이는거 같아

 

추운데 다들 감기조심하구 행복하자

TAG •
  • 손님(b6334) 2018.10.18 14:50
    주워 담을 순 없어도 깨끗하게 잘 닦아드려라
  • 손님(89eba) 2018.10.18 23:44
    표현을 잘하는 성격은 없다 바로 실천해라
  • 슈퍼핫핑크 2018.10.19 11:54
    효자네 효자여
  • 손님(e5285) 2018.10.19 19:25
    죄송만하고 해드린건 별로없나보네 아직 멀었다
  • 손님(389b4) 2018.10.21 07:52
    그래도 착하구나~ 그런 엄니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3 file 유리카 2019.08.17 14303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9519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1854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2608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4149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8033 3
» 평생 후회하는 엄마한테 내가 한 한마디 5 장유벌 2018.10.18 5759 0
4753 찐따교수님2 3 소금 2018.10.18 1683 1
4752 찐따교수님(찐따와 일진의 상대성이론) 2 소금 2018.10.18 2038 1
4751 20살인생 5 (일진학과 교수 논문) 1 소금 2018.10.18 1178 1
4750 20살인생. 2 (찐따학과 교수논문) 3 소금 2018.10.18 1469 1
4749 머같은 인생..번외~~ 6 손님(03fed) 2018.10.18 1959 1
4748 옆에 친구 있는데 남친 있는 전여친이랑 한 썰 6 손님(ce29f) 2018.10.17 12482 0
4747 네이년카페 유부녀라는 뉴페이스 -5부(마무리) 24 손님(c1ea9) 2018.10.17 9704 1
4746 3년동안 짝사랑한 썰.txt 5 장유벌 2018.10.17 2856 1
4745 네이년카페 발페티시 발알바 쇼핑몰모델년 + 뉴페이스 -4부 6 손님(c1ea9) 2018.10.17 10152 1
4744 네이년카페 발페티시 발알바 쇼핑몰모델년 조진썰 -3부 4 손님(c1ea9) 2018.10.17 10090 1
4743 네이년카페 발페티시 발알바 쇼핑몰모델년 조진썰 -2부 4 손님(c1ea9) 2018.10.17 10814 1
4742 네이년카페 발페티시 발알바 쇼핑몰모델년 조진썰 -1부 6 손님(c1ea9) 2018.10.17 14385 1
4741 프리마켓장사해본썰 6 손님(2adae) 2018.10.17 2943 1
4740 몇 년 만난 여자친구랑 이별 코 앞임 20 장유벌 2018.10.17 5361 1
4739 [ㅈ호구의 일기]나는 선생이고 너는 학생이야 4 12 손님(c9bf2) 2018.10.16 3091 1
4738 성원에 힘입어 마늘장사해본썰 6 손님(fc629) 2018.10.16 3483 3
4737 소키워본썰 14 손님(571c2) 2018.10.16 2753 2
4736 머같은 인생..4부 8 손님(03fed) 2018.10.15 2209 1
4735 머같은 인생..3부 3 손님(03fed) 2018.10.14 2589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305 Next
/ 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