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465 1 댓글 10
Extra Form

안녕 난 이제 21살되는 대학생이야. 담배 피는데 첫사랑 생각 잠깐 나서 조금 우울해졌는데 되게 소중한 기억이라 말하고 다니고 싶지도 않은데 어디 해소할데 없나 하다가 그냥 첫사랑이랑 처음 했던 경험이라도 여기 적어보자 해서 적게 됬어. 딱히 누가 읽던 얼마나 읽던 상관없이 해소 하고 싶어서. 

고2때 첫사랑이 있었어. 진짜 나한텐 엄청 소중한 경험 기억들 남겨준 사람이지. 솔직히 아직도 안잊혀지는 사람이야. 언제 잊혀질런지는 잘모르겠어. 아직도 우리집에서 내옷입고 날 사랑스럽게 쳐다보던 얼굴이 생생해. 진짜 매말랐던 내 인생에 들어온 한줄기 햇살같은 사람이였어. 세상에서 가장 예뻤고 진짜 사랑스러운 사람이였는데 아직도 이젠 볼수없다는게 너무 슬프다. 잊혀질라하다가도 담배혼자 피고있으면 웃는 얼굴이 생각나서 울기도해. 

암튼 서론이 길었다. 그 날이 고2  연휴때였는데 우리 집이 하루 비게 됬어. 근데 뭔가 걔를 부르면 뭔가 이상한 생각하고 있다고 생각할것 같아서 내가 우리집으로 오란 말안하고 있었는데 걔가 먼저 집비면가두돼? 이렇게 말해서 오면좋지! 말하고 오후1시쯤에 우리집으로 왔어. 내 첫사랑이. 그전에 진도는 사실 뽀뽀까지밖에 안했었어. 암튼 우리 집와서 얘기도 하고 과자도 먹고 있다가 소파에서 안고 있었어. 안는거만으로도 진짜 얼마나 행복했는지.. 그러고 있었는데 걔가 졸리다고 낮잠을 잔대서 내침대에 데리고 가서 재웠어. 그리고 난 옆에 누워서 자는거 지켜보고 있었지. 근데 1시간 쯤 지나고 걔가 일어나더니 안아달래는거야. 그래서 꼭 안고 같이 누웠어. 누워서 진짜 행복한 시간보냈지. 걔가 엄청 말라서 포근하다거나 그런건 아니였는데 사랑하는 사람 온기를 계속 느낄수있다는게 얼마나 축복인지 몰라. 하여튼 계속 안고 있다가 뽀뽀를 했는데 그뒤로 진짜 몇시간동안 같이 뒹굴고 뽀뽀하고 사랑한다고 서로 말해주고 그랬어. 그러고 계속 몇시간동안 사랑한다고 하면서 뽀뽀하고 안고 있으니까 저녁이 됬어. 근데 진짜 내가 참아보려해도 내 똘똘이가 화나는건 막을수가 없더라. 그 상태로 안으면서 뒹구니까 걔한테 안닿을수가 없는거야. 걔가 한번 닿았을때는 아무말도 안하다가 계속 닿으니까 웃으면서 변태! 이러는거야. 그래서 내가 미안해..하고 사과하니까 웃으면서 너라서 괜찮아! 하고 키스를 하게됬어. 첫키스를 그렇게 한거야. 진짜 키스가 어떤느낌이고 그런걸 떠나서 내가 처음으로 사랑해본 여자랑 입을 맞춘다는게 너무 행복했어. 하여튼 계속 키스를 하다가 걔가 갑자기 하고싶다고 하는거야. 근데 실수해서 임신할까봐 걱정된다는거야. 그래서 난 진짜 걱정안시키고 싶어서 내욕구고 뭐고 필요없이 너가 후회할만한 행동이면 안할래 이렇게말하니까 계속 사랑한다고 해주고 계속 키스하고 안고있었어. 그러다가 1시간쯤 뒤에 얘가 진짜 너랑은 해도 괜찮을것 같아. 이러는거야 그래서 내가 후회안할꺼야? 물어보니까 사랑하니까 괜찮아 웃으면서 말해주더라. 그렇게 첫경험을 하게 됬어. 물론 임신도 안했고. 처음이라 엄청 서로 부끄러웠고 불도 다껐었어. 진짜 물론 그때 한번하고 한번도 안하긴 했지만 그 순간만큼은 진짜 내 21년인생중에 가장 잊지못하고 소중했던 순간이야. 물론 느낌도 좋았지만 아파하면서도  사랑한다고 말해주고 입맞추고 사랑을 나눠가면서 그녀랑 함께한다는 사실자체가, 처음으로 사랑이란 감정을 나한테 선물해준 그녀랑 몸을 같이 나눈다는거 자체가, 그 분위기가, 내가 느끼는사랑이란 감정 자체가, 너무 좋았어. 친구들은 첫경험때 막 그냥 짐승이였다고 하는데 난 아니였어. 난 첫경험때 사랑을 느꼈고, 사랑하는 사람이랑 몸을 나누는 것의 아름다움을 느꼈고, 뜨거움을 느꼈어. 그녀랑은 졸업하면서 헤어졌어. 그냥 장거리도 아니고 서울에서 전남까지야. 그래서 서로 각자의 위치에서 아프지만 서로의 행복을 빌어주기로 했어. 이제 못본지 1년이 다되가지만 아직도 웃던 걔 모습이 아른거려. 나한테 해준 모든 이쁜 말들, 행동들, 좋아했던 음식 전부 잊혀지지가 않아. 새벽에혼자있으면 아직도 울어. 

이름은 못말하지만 넌 내인생에서 최고로 사랑했던 여자였고 앞으로 언젠가 무뎌져서 다른 여자를 만난다고 하더라도 너만큼은 사랑못할것 같아. 내 가장 뜨겁고 순수했던 시간을 나랑 함께 보내줘서 고마워. 너가 다른 남자랑 나랑 했던 것들 한다고 생각하니까 진짜 너무너무 슬프다. 소중한 기억, 추억, 경험 진짜 고맙고 나 많이 좋아해주고 사랑해줘서 고마워. 세상에서 젤 사랑해 나중에 나이 조금 들어서라도 그리워지면 돌아와줘. 항상 내 가슴한켠엔 너가 있어. 있을꺼고. 사랑해. 

  • 손님(0a72f) 2018.10.07 00:54
    여친이 아파본 적 있나요.
    만나지도 못하고 전화가 유일한 대화라면....
    전 여친이 암에 걸려서 치료중 이라 만나지도
    못했어요.
    지금도 치료중 인거 같은데...
    소식 끊긴지 오래.
    전화도 길게 하지도 못해 대부분 메신저로 대화하고.
    부르면 당장 갈 수 있지만... 보이지 않는 벽이
    서롤 가로막아 버려서 바라볼 수도 없는 지독한
    운명.
    남아있는 추억이라곤 메신저를 통해 보여준
    사진들 과 메신저 대화내용. 선물들이 전부.
    몸을 섞는다. 저흰 전화로 대신하였어요.
    서로의 숨결. 그렇게라도 가까워지고 싶었으니까.
    아프지 않은 곳이 없어 매일같이 잠도 못 자고
    아프다고 칭얼대도 결국엔 다시 웃더이다.
    다리도 삐끗해 목발 하면서도 병원 시장 집 까지
    잘 다녔어요.
    이쁘게 화장했다고 사진 보내준 얼굴이 왤케 이쁜지.
    정말이지 너무나도 지독한 운명이지만 이젠
    잊으려 합니다.
    하지만 추억은 차마 지우지 못하겠네요.
    제 인생에 너무 아프고 가슴 시린 사랑 이여서..
    정말 행여나... 먼저 저 위로 간다면 날 대려가라고
    까지 얘길 하면서 그 아일 잊지 못할만큼 몇달
    몇년을 혼자처럼 행동을 해도 죽은것 같았어요.
    둘이 조용히 술 홀짝이며 메신저 할 땐 울기도 정말
    미친놈 처럼 울었어요.
    슈밤 또 눈물나네.

    사랑은 민들레 홀씨 처럼 바람타고 흘러가요.
    사랑은 먼지처럼 구석에 쌓여있다가도
    없어지기도 해요.
    한줄기 빗방울 이 웅덩이가 되듯이 사랑도
    쌓이고 쌓여 결국엔 아름다운 모습으로 앞에
    나타날테니, 지나간 사랑 잡지말고 놓아주는 것도
    사랑입니다.
    기억해주는 사랑은 좋지만 잡고있는 사랑은
    구속입니다.
    앨범에 고이고이 채워넣고선 이따금씩 한장 한장
    펼쳐지는 것. 이게 사랑입니다.
  • 소금 2018.10.18 09:39
    세월의 아픔이 묻ㄷ어나네요..!
  • 손님(ae494) 2018.10.07 02:17
    좋았겠네
  • 손님(1353c) 2018.10.07 08:42
    글쓴이 힘내고, 나도 비슷한 감정 느낀 적 있다. 한가지 조언을 하자면 헤어지고 나서도 계속 생각나고 그 사람 때문에 새로운 사람 못 만날 것 같으면 그 분 잡아라. 나중에 후회하지 말고... 장거리 연애? 아무것도 아니다 극복 가능하다. 해외도 아니잖아~
  • 손님(34566) 2018.10.13 18:14
    잡았다. 쪽만 봤네요... 아무리 사랑해도 지나간 사람은 보내줘야 하는게 도리에요 그렇게 2명 보내고 3명 보내고 그 중에 2번째 여자는 내가 만났던 여자중 제일 나랑 잘맞고 진짜 많이 사랑했었는데 남보다도 못한 사이가 됬어요.. 붙잡았어요 여러번 그럴때마다 제가 찌질하다고 하더라고요... 마음접고 다른 사람 만나라고 자기도 새 사람이랑 이미 행복하니...
  • 손님(6e6d1) 2018.10.07 11:37
    엔터키는 어디갔니
  • 손님(04178) 2018.10.07 15:58
    지금 다른놈꺼 빨고있을듯 ㅋㅋ
  • 손님(db49b) 2018.10.07 20:32
    이런거 좋다
  • 손님(f7605) 2018.10.11 04:52
    옛날생각나네요 언제 잊혀질지 모르겠다고 말했던 내가 10년이 지났는데도 더 아름다웠던 기억으로 포장되어 잊혀지지않더라구요
  • 폭스 2018.10.11 07:48
    엔터키는 어디갔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0286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3342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6738 3
베스트 내가 먹었던 여자썰(1) 5 new 손님(4ad6f) 2018.10.22 862 1
베스트 중국인 아재랑 섹스한 썰 7 update 손님(20c20) 2018.10.21 2119 1
베스트 내가 먹었던 여자썰(2) 4 new 손님(4ad6f) 2018.10.22 477 1
베스트 밴드BAND 하다가 유부녀 만나 ㅅㅅ한 썰 1 new 손님(b6dcf) 2018.10.22 145 1
4763 친누나 잘때 만진썰 3 update 손님(e9968) 2018.10.13 2919 1
4762 도서관 커피친구와 떡볶이 썰 1 9 손님(16ede) 2018.10.11 2464 1
4761 [ㅈ호구의 일기]나는 선생이고 너는 학생이야 2 13 손님(4c4fd) 2018.10.11 2156 1
4760 ㅅㅅ라이프 호주썰 -클럽가서 하룻밤에 2명(둘이 룸메) 투런- 22 손님(1cc62) 2018.10.10 4316 1
4759 [ㅈ호구의 일기] 나는 선생이고 넌 학생이야 1 5 손님(4c4fd) 2018.10.09 2606 0
4758 짧막하게 풀어보는 대한민국 고등학생 이야기 1 2 손님(e9f3d) 2018.10.09 2048 0
4757 초딩때 미용실 사장한테 당한썰2 20 손님(ec677) 2018.10.09 3671 1
4756 바지에 똥 쌌던 일 5 손님(c3620) 2018.10.09 1161 1
4755 지하철에서 몰카범으로 오해받은 썰 6 손님(6e6d1) 2018.10.09 1728 1
4754 역쉬 남자는 허벅지다!~ 난 그걸 보고 느꼈다.. 7 손님(7a505) 2018.10.09 3665 2
4753 초딩때 미용실 사장한테 당한썰1 7 손님(ec677) 2018.10.09 3470 1
4752 누나 친구 안에다 싸버린 썰 15 손님(16ede) 2018.10.08 6786 1
4751 아줌마 따먹은썰 8 손님(cb119) 2018.10.07 5085 1
4750 머같은 인생..2부 20 손님(03fed) 2018.10.07 2014 0
» 세상에서 가장 사랑했던 여자와 첫경험 10 손님(0a72f) 2018.10.07 3465 1
4748 다방에서 맛본 최고의 맛 14 손님(55912) 2018.10.07 4208 0
4747 머같은 인생..1부 8 손님(03fed) 2018.10.06 1988 0
4746 페북에서 몸또 퍼진 썰 37 손님(19d58) 2018.10.06 5305 2
4745 고모 엉덩이에 코박고 참교육 당한 썰 6 손님(e8ed4) 2018.10.06 3334 0
4744 잠은 안오고 스릴넘쳤던 첫경험 이야기(허접필력+스압) 2 손님(2fcc1) 2018.10.04 4533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1 Next
/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