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753 2 댓글 9
Extra Form

안녕. 나는 그냥 평범한 20살 대학생이야.

내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남자들의 심리좀 알고싶어서랄까....

 

아 처음에는 내 연애썰 다 풀어주려다가 너무 길어지는거같아서 본론만 얘기할게 !

 

내가 1년 넘게 사귄 남자친구가 있어.

지금은 전남친이지 ㅎ

 

내가 남자친구를 사귀면 그 사람한테 올인하는 타입이야.

 

그래서 그 전남친이랑 사귈때도 친구보단 남자친구를 더 챙겨주고 남자친구 때문에 많이 아파하고 좋은날도 많고 그랬어 좀 깊게 사겼단말이지?

 

내가 남자친구랑 함께하던 시간이 많다보니깐 남자친구의 인맥이랑 많이 가까워 지게 되더라고.

 

전 남자친구가 야구를 되게 좋아했어. 

그러다 보니깐 야구부로 운동하던 후배들이랑도 꽤 가깝게 지내는거 같더라고.

 

남자친구가 야구를 많이 좋아하는 만큼 활동도 많이 했단 말야? 그래서 나도 따라다니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야구부 후배 애들이랑도 가까워졌어.

 

거기서 제일 야구를 잘했던 후배가 있었는데(굳이 따져 말하자면) 그 후배랑 다른 후배들보다 유독 친하게 지냈어. 걔 성격이 워낙 선배들한테 싹싹하고 애교많고 하다보니깐 그랬던것같아.

 

뭐 어쨌든,, 난 그 오래 사겼던 전 남친이랑 싸우기도 많이 싸웠지만 서로 기념일 꼬박꼬박 챙겨주고 난 걔한테 초콜릿도 만들어주고 정성스러운 선물 많이주고 걔도 나한테 꽃도주고 편지도 꼬박꼬박 써주고 이쁘게 사귀고 있었어.

 

남자친구 집도 자주 놀러갔는데 그러다가 뭐 그렇고 그런 부끄러운일도 있었고 ㅋㅋㅋㅋㅋㅋ><.. 스킨쉽도 좀 많이 하는 편이였지..

 

서로 남사친 여사친가지고 별것도 아닌걸로 질투하고 싸우고 그냥 진짜 평범한 연애 하고있던거같네 지금 생각해보면ㅎㅎ

 

그런데 또 오래 사귀다보면 불안함도 커지고 싸우는 정도도 점점 커지고 그러잖아. 

 

그렇게 잘 사귀다가 남자친구가 갑자기 자기 생활에 현타온다고 그러더니 답장도 늦어지고 단답을 하는거야. (생략)

그러다가 처음으로 시간을 갖게 되었어.

 

 

남자친구의 여사친중에 유독 신경쓰이는 애가 있었단 말야.

남자친구랑 제일 친하고 연락하는것도 많이 봤어.

그 여사친은 진짜 감정없이 객관적으로 보면 그냥..못생겼어

감정없이 진짜 객관적인거야. 

 

근데 그 여자애가 내 남자친구 좋아하는 느낌을 받았어. 처음에는 별 신경 안썼어 애가 성격이 워낙 털털하고 애교없고 가식없고 그러다보니깐 나도 그 여자애랑 친하게 잘 지냈지

 

(지금도  그 여자애가 남자친구를 좋아했는지 정확히 몰라!)

 

어쨌든 ! 내가 남자친구랑 시간갖고 너무 힘들어서 그때 살이 일주일만에 5키로가 빠지고 그 남자친구랑 제일 친한 여사친한테 연애상담도 했어.

 

그랬는데 내 친구가 그 여사친이랑 남친이랑 같이 시내에 있는걸 봤다는거야. 그때 충격먹어서 여사친한테 전화해서 별의 별 욕을 다 했던것같아.

 

당연히 남자친구 귀에 들어갔겠지.

근데 그때 눈에 보이는게 없어서 일부러 그 여사친한테 카톡으로 이런짓한 남자친구 다시 생각해봐야할것같다고 얘기했어.

 

그러다가 남자친구가 만나자고 하더니 날 다시 잡더라(길어져서 그 내용은 생략할게)

 

오래 만나다 보니깐 쉽게 헤어지지 못하겠더라. 그래서 다시 잘 사귀게 되었지.

 

그러다가 또 한번 시간을 갖게되었어.

 

 

별 일 아닐수도 있는데 남자친구가 어떤 여자애한테 공부관한거 뭐 물어본다고 개인적으로 연락한거야. 난 그걸 우연히 남자친구 폰에서 봤고.

 

근데 남자친구가 다른 여자애한테 이런식으로 연락하는걸 본게 한 두 번이 아니였고 그럴때마다 내가 걔한테 항상 한 얘기가 기분나빠하지 않을테니까 연락할땐 나한테 꼭 얘기하고 하라 했단말이야.

 

근데 또 얘기를 안하니깐 감정적으로 나가게 되더라고.

그래서 화를 크게 내니깐 남자친구가 갑자기 시간을 갖자고 하더라고.

 
나는 이때 무슨 생각이 들었냐면,
남자친구랑 처음 시간 가졌을때 내가 살빠지고 너무 힘들어 한데다가 여자랑 있었잖아.
그래서 난 이번엔 시간 갖은김에 마음을 정리하기로 했어.
 
하루아침에 다 정리되는건 아니지.
그래도 난 남자친구보단 내가 먼저더라.
 
그래서 몇 일 안되서 남자친구 만나기로 하고 얘기했지.
나랑 헤어지고싶은거 아니냐고.
그랬더니 남자친구가 하는말이 
헤어지고 싶은건 아니고 자기 일에 더 집중하고 싶다고 하더라고.
 
그래서 그게 헤어지고싶은거 아니냐고 말하니 그냥 조용히 끄덕이더라고
 
그래서 나는 거기서 느꼈지.
여기서 날 잡지 않는거 보니까 이제 진짜 헤어지고 싶은거구나 하고.
 
그래서 난 결심하고 알았어 그러면 헤어지자 하고 얘기했는데 남자친구가 당황하더라고 
 
그러다가 남자친구가 서럽게 울더라
나랑 진짜 헤어질줄은 몰랐던거지.
 
뭐 그렇게해서 또 중략하고~
결국 헤어졌어.
 
헤어지고 몇 시간 뒤에 그 유독 친해졌다 했던 야구부 애한테 연락이 오더라고.
 
이번만 연락온건 아니고 나 남자친구랑 잘 사귀고 있을때도 연락 많이 왔었어.
 
내가 걔 여소도 해주고 연애상담도 해줬었어 내 남자친구랑 같이! 너무 연락이 개인적인 내용으로 흘러가면 선 긋고 그랬지.
 
쨌든 연락이 왔는데 헤어졌냐 싸웠냐 뭐 그런거 물어보더라.그래서 헤어졌다고 했지. 나 너무 힘들다고 어떡하냐고 막 그랬는데 걔가 하는말이 누나 아픈거 낫게 해 줄 사람 나타날거라고 그런식으로 위로를 해주더라고.
 
별거 아닌 말일수도 있는데 진짜 나는 그 당시에 너무너무 큰 위로가 되더라 그래서 난 아무것도 모르고 바보같이 위로받겟다고 얘랑 연락을 계속 했지.
 
헤어지고 나니깐 진짜 드라마에서만 보던 이별을 내가 겪고 있더라고.
 
진짜 길 걸을때마다 이 길에서 얘랑 뭐 했었는데.. 이런생각? 진짜 눈에 선명히 그림처럼 보이더라고 나랑 걔 모습이..
 
진짜 너무 힘들었어.
 
헤어지고 나서 혼자 노래방도 가고 식당도 가고 그랬는데 이 후배 애가 나 혼자 있을때마다 와주는거야 버스타고 와야 하는 거린데도..
 
그래서 너무 고마웠지 그냥 고마운 마음 뿐이였어
그러다가 나 혼자 카페에서 과제같은거 할때도 와주고 자기도 놀아달라그러고 막 그러는거야.
 
그러다가 그 묘한 분위기 있잖아.
서로 이성적으로 막 느껴지는 그런 막 그런 분위기..
 
갑자기 느껴졌어 진짜 그게.
그때 문뜩 떠오른 생각이 
아 얘랑 있으니깐 전남친이 진짜 잊혀지긴 하는구나 하는 마음이 들더라고 .
 
나랑 그 남친이랑 헤어진지 2주밖에 안됐는데
 
그 남자애가 고백해서 사귀게 되었어..
 
일단 너무 길어져서 여기까지만 쓸게.
반응 보고 2편으로 올게!
 
여기까지에서 내가 님들한테 궁금한건
저 야구부 남자애는 무슨생각으로 나한테 들이댄걸까
내 전남친은 날 진짜 좋아했던건가
뭐 이런거 궁금해..
 
그냥 읽으면서 느낀거 댓글 달아줘
뭐 욕이여도 좋고 다 좋아.
곧 2편으로 올게!

 

 

 

  • 폭스 2018.09.28 23:54
    잘보고간다
  • 빠굴자유무역협정 2018.09.29 00:23
    솔직히 잘 모르겠다. 걍 전남친이 권태기가 강하게 왔던걸수도 있고, 나도 비스무리한 결말을 겪었기 때문에 너의 말만 보고선에는 전남친 감정을 멋대로 판단 못하겠음
  • 바람되어 2018.09.29 01:19
    글이 엄청 어수선하다
    중략..이런게 문제가 아니라 쓸데없이 글을 길게쓰네
    한남자한테 올인한다는 글 보고 감 오더라.
    나도 그렇게 말하는애 여럿 사겨봤는데
    조온나 답답하다 관심이라는 허울로 집착 오진다
    사생활 하나하나 다 알아야하고
    누구 만나고 뭐하고 뭐먹는지 다 알아야하고
    남는시간에는 항상 같이 있어야하고
    남자도 자기일에 집중하고 싶다잖아
    항상 만나니 널 만나는게 휴식이 아닌 일이 돼버린거지
    후배새키는 양심도 없는 새키고
    너 먹고 버려질듯
    원래 남자가 여자 꼬실때 제일 좋은 타이밍이 지금 니 상태고
    가장 고전적이며 전형적이면서 잘 먹히는 수법이
    지금 그 후배가 쓰는 수법이다
  • 젠틀한곰탱씨 2018.09.29 08:49
    이 의견이 정답이 아닐수도 있지만
    일반적인 상황에서 80% 이상의 높은 정확성을
    가졌다고 생각돼.
  • 손님(a3356) 2018.09.29 15:21
    크.. 정확하네.. 하나만 덧붙여 보자면
    글쓴이같은 애들 자기가 하는 것만큼 상대방도 관심가져주고
    집착해주지않으면 마음이 변했다거나 사랑이 식었다고 얘기함.
    딱 사람 피곤하게 하기 좋은 방식이지 앞뒤로 쪼아대는거.
  • 손님(3001f) 2018.09.29 19:11
    뭘 알고 싶은데..? 글은 주저리 주저리 쓰는게 아니란다..
  • 손님(868fe) 2018.10.02 00:20
    남자친구가 다른여자한테 공부때문에 물어보려고 연락한것에 기분이 나빳다면서 본인은 왜 다른남자랑 연락함??심지어 연애상담까지 내용중간중간중략이 너무많고 글이 정신없음 ㅜㅜ

    요약정리좀해봐귀찮아서나도띄어쓰기안할란다
  • 손님(868fe) 2018.10.02 00:22
    당사자들이 아니면 뭐 여기서 댓글 달아봐야 정확한상황도 모르는거지만
    새남친은 둘중하나겠지
    진짜 그동안 짝사랑해왔거나 / 다른목적?이 있거나
  • 손님(c2c67) 2018.10.10 15:28
    1. 환승은 환승장에 환승할 차가 와있으니 하는거임. 여사친 같은 소리 하네
    2. 너님이 헛점을 노출해서 후배가 한번 찔러봤는데 어 되네? 싶어서 지른거임.

    여자는 보통 수락하는 입장이니까 도전이 들어와도 그래 싫은건 아니니까 한번 만나보자 하고 시작할 수 있지만
    남자는 보통 도전하는 입장이라 완전 쑥맥이 아닌 이상 물었다는 확신이 어느정도 서야 낚싯대를 들어올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0288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3348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6739 3
베스트 내가 먹었던 여자썰(1) 5 new 손님(4ad6f) 2018.10.22 1107 1
베스트 내가 먹었던 여자썰(2) 4 new 손님(4ad6f) 2018.10.22 708 1
베스트 밴드BAND 하다가 유부녀 만나 ㅅㅅ한 썰 2 new 손님(b6dcf) 2018.10.22 357 1
4743 야노하다 호되게 당했던..(야노는 백해무익 ㅠ) 8 손님(389f3) 2018.10.03 5020 0
4742 명절에 성폭행햇던 사촌형썰 21 손님(26d70) 2018.10.03 5294 1
4741 초딩때 다들 이런경험 없냐? 11 손님(b78cd) 2018.10.01 3830 0
4740 인싸의 앰창인생 7 손님(c3e34) 2018.09.30 3718 1
4739 스압) 일본 생활 정보 팁 일본 살면서 느낀점 100가지.jpg 15 손님(2d469) 2018.09.30 4968 1
4738 군대에서 딸마스터 선임썰 6 손님(19c4e) 2018.09.30 3879 0
4737 나의 첫 독일 백마 탐험기(feat.로망 박살) 10 빠굴자유무역협정 2018.09.29 4250 1
4736 성욕땜에 헤어진 전여친썰 8 손님(26d70) 2018.09.28 6355 0
» 욕 많이먹었던 나의 연애 썰 9 손님(3312e) 2018.09.28 2753 2
4734 여자 오래 못사귀겠음 5 손님(db779) 2018.09.28 2397 0
4733 퇴폐이용소에서 줌마랑 폭풍 ㅅㅅ한 썰 7 여유의음감 2018.09.27 5305 1
4732 여자랑 싸워서 발린 썰 6 손님(6e6d1) 2018.09.27 2826 0
4731 산부인과에서 ㅈㅇ한 썰 12 손님(44b7c) 2018.09.26 6372 1
4730 군인 남친 두면서 생겼던 일(3) 77 update 지은 2018.09.26 4852 1
4729 추석때 족같은 친가 뒤집은 ssul. 30 손님(0c0b9) 2018.09.25 4079 1
4728 길거리 2인1조가 나 쉴드쳐줌 4 손님(e7328) 2018.09.25 3368 1
4727 (19?) 태닝숍 갔던 썰 7 손님(37ba3) 2018.09.24 6527 0
4726 가수준비중인 김치누나썰 8 손님(66388) 2018.09.24 4351 1
4725 내 생에 첫 원나잇 썰2 1 손님(746fc) 2018.09.24 3838 1
4724 내 생에 첫 원나잇 썰 9 손님(746fc) 2018.09.22 5780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1 Next
/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