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642 1 댓글 5
Extra Form

 

음 안녕 읽다가 나도 썰 풀어볼까 하고 글 쓴다

 

읽다가 노잼이면 어쩔 수 없고.. 본론으로 들어갈게 ㅎㅎ

 

일단 걔를 처음 만난 건 고등학교 동창을 만난 술자리에서부터 시작됨 

 

그날 불금이고 해서 친구들이랑 동네에서 술자리를 갖고 있었고, 고등학교 동창 중에 우리 동네로 이사온 애가 있어서 연락해봤는데 마침 얘도 이쪽이라고 하길래 잠시 얼굴 볼 겸 들리라고 했어

 

잠시 후에 친구 들어오는데 친구 일행 중 눈에 확 들어오는 애가 있더라고.

내가 키 큰 남자를 좋아하는데 얘가 딱 키가 컸어. 

키크고 반반하게 생긴 것이 눈길이 가드라

 

아무튼 나는 나 포함 여자 셋이었고 얘도 남자 셋이라 자연스럽게 합석해서 여섯이 술을 먹게 됐어

 

헌팅해서 술먹듯 짝짝꿍 노는 그런 분위기는 아니었고 그냥 친구들끼리 술 마시는 그런 분위기?

뭐하고 지냈냐~ 넌 무슨일 하냐~ 너넨 어디사냐~ 뭐 이런..

 

내가 그 전날 하루종일 운전하고 세시간 자고 출근해서 그런지 막 먹다보니까 주량을 안넘겼는데도 훅 가더라..

 

1차에서 처 잠들고 (친구들이 사진 찍어놈 테이블에 팔 괴고 자고 있는 사진인데 술 깨고 보니까 쪽팔림은 나의 몫..^^)

정신 차려보니까 언제 계산하고 나왔는지 술집 앞에서 애들 담배피고 있고 나는 키큰놈 어깨에 기대서 몸 간신히 가누고 있더라 그놈이 내 가방 들고있고;;

 

다음날 애들한테 들어보니까 내가 걔한테 xx야~ 넌 혈액형이 모야~ xx야~ 넌 키가 묯이야~ 하면서 끼부렸다고 하더라고. 물론 나는 기억이 1도 안남;;

 

암튼 2차로 노래타운 가서도 걔랑 손 잡고 있고, 둘이 편의점 간다고 나갔다오고 그랬다더라 잘 기억 안나는데 정신 없는 와중에 이게 뭐지 싶긴 했던 거 같아 ㅋㅋㅋㅋ 

 

그 때 당시에 남친 없는지가 거의 일년 가까이 될 때라 싫진 않고 좀 설렜던 거 같다 

 

그러다가 시간 늦고 해서 다들 해산 분위긴데 애들이 얘더러 나 데려다주고 집에 가라 뭐 이런식으로 엮길래 거절해서 뭐하나 싶어서 둘이 같이 집에 가게 됨

보니까 나머지는 다 이 동네 사는데 얘만 좀 멀리 살더라구.. 그래서 늦었는데 자고 갈래 어쩔래 뭐 하다가 자연스레 모텔ㄱ 함

 

 

쓰다보니 졸려서 오늘은 여까지 쓰고..

읽는애가 있긴 할려나;; 있으면 내일 다시 이어쓸게 바바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78124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1259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4867 3
베스트 군인 남친 두면서 생겼던 일(2) 15 update 지은 2018.09.22 812 1
베스트 친구엄마보고 친 썰 2 new 손님(4ca45) 2018.09.22 737 1
4707 일체형 속옷 절대 안입게된 썰. 9 updatefile 손님(66de2) 2018.09.15 3697 0
4706 띠동갑 여자 썰 1 6 손님(57d49) 2018.09.14 2941 0
4705 군인 남친 두면서 생겼던 일(1) 22 지은 2018.09.14 2888 1
» 친구의 친구랑 ㅅㅍ된 썰 5 손님(4cf1e) 2018.09.13 4642 1
4703 군대 인사담당관 썰 3 손님(d2cf4) 2018.09.12 2416 1
4702 일본인 유학생 아다깬썰 -2 본문 5 흔들흔들 2018.09.11 2907 1
4701 좋은사람과 나의 아다를 맞바꾼 SSUL 10 빠굴자유무역협정 2018.09.11 3812 1
4700 18살 아무도 모르는 내 섹스라이프2 36 손님(f231a) 2018.09.10 5088 0
4699 어쁠로 황홀한...분수 14 손님(387a5) 2018.09.10 3921 0
4698 입원한 여자애 장애인 화장실가서 따먹었던 썰 10 손님(74dd0) 2018.09.09 5202 0
4697 18살 아무도 모르는 내 섹스라이프 60 손님(f231a) 2018.09.09 5614 0
4696 24시간 후 썰풀기 전 자기PR 18 손님(e9171) 2018.09.09 2670 0
4695 동네 이발소(휴게텔) 후기 5 손님(470b6) 2018.09.09 4129 0
4694 아빠직업무시하던 선생년 복수한썰 12 손님(17956) 2018.09.09 4127 3
4693 어느 평범한 동네의 21세기판 원미동 사람들 4 손님(fa527) 2018.09.08 2745 1
4692 우리집 놀러온 처형한테 따먹힌 썰 (스압) 2 20 급설 2018.09.06 4656 1
4691 일본인 유학생 아다깬 썰 (꿀팁 투척) 10 흔들흔들 2018.09.06 3856 1
4690 야간알바는 사람이 할게 아닌듯 싶음 9 손님(d44ac) 2018.09.06 3100 1
4689 우리집 놀러온 처형한테 따먹힌 썰 (스압) 11 급설 2018.09.06 4823 1
4688 초딩의 여탕 입장..; 7 손님(f1f08) 2018.09.05 4023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7 Next
/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