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844 1 댓글 11
Extra Form
출처 경험담

미국 네브라스카주에 사는 30대 초반 유부남임.

 

와이프는 나보다 두 살 어린데 올해 초에 임신해서 당시 임신 3개월차였음.

 

와이프랑 결혼해서 미국 온지 4년정도 됐는데 그 동안 한 번도 한국에 돌아갈 기회가 없다가 임신까지 해서 진짜 앞으로 최소 1년은 한국에 들어가기 힘든 상황이 되어버림.

 

임신했다는 사실을 한국 가족들에게 알리니 처형이 그럼 자기가 일주일정도 네브라스카로 놀러오겠다고 함.

 

근데 문제가 네브라스카 이 ㅈ같은 시골 동네는 한국 직항이 없다는것임.

 

처형은 외국은 일본정도밖에 가본적이 없고 영어도 거의 못해서 비행기 환승하는데 엄청 부담을 느낌.

 

결국 직항이 있는 공항 중 가장 가까운 시카고 공항에 내리면 내가 차로 운전해서 데려오기로 함 (시카고에서 우리 동네까지는 차로 8시간정도 걸리는데 임산부 데리고 그렇게 멀리 여행하는건 위험하다고 해서 혼자 다녀오기로 했음).

 

그래서 6월 중순쯤 처형이 오게 됐는데 그 날 비행기가 심하게 연착돼서 원래 오전 11시 도착 예정이던 비행기가 저녁 9시에 도착하게 된거임.

 

뭐 난 할 수 있는게 없어서 공항에서 모바일배그 존나하면서 기다림.

 

잠깐 처형에 대해서 설명하자면 외꺼풀인데 꽤 작지 않은 눈에 키는 150 언저리고 몸매는 그냥 얼핏 봤을때 적당히 날씬하다 뭐 이정도.

 

그냥 평일에 선릉역 가면 돌아다니는 30대 초반 직장인같이 생겼음 (처형은 나보다 한 살 많은데 내가 빠른년생이라 어른들 안계실때는 말 놓음. 그래도 호칭은 처형, 제부.).

 

와이프 말에 의하면 평범한 외모에 비해서 성격이 매력있어서 남자들한테 인기가 꽤 많았다고 함.

 

누구하고도 잘 어울리는 요즘말로 소위 '인싸'성격임 (내가 봤을땐 약간 흘리는게 있는것 같긴 한데 그건 내가 개찐따라서 그렇게 느끼는걸수도있음).

 

아무튼 그래서 한 10시간 공항에서 기다리다가 처형 만나서 약간 어색하게 인사한 후 차 뒷자리에 태우고 (좀 편하게 자라고 나름 배려함) 운전해서 오고있는데 처형이 초반에는 그래도 매너라고 생각했는지 안자고 나랑 수다를 떨어줌.

 

근데 한 세시간 지나니까 할 얘기도 떨어지고 비행기도 오래 타서 피곤했는지 곯아떨어짐.

 

혼자서 노래 작게 들으면서 다섯시간 정도 가니까 이게 갑자기 잠이 너무 쏟아지는거임 (미국 고속도로 타본사람들은 알겠지만 길이 너무 쭉 뻗고 한산해서 좀 오래 운전하면 속도감각도 없어지고 정신이 멍해질때가 있음. 특히 밤길은 더더욱).

 

좀 더 버티려고 하다간 진짜 사고나겠다 싶어서 새벽 네시쯤 차를 갓길에 차를 세우고 잠깐 자고 가려고 함.

 

근데 옆에서 가끔씩 미친속도로 달리는 바퀴 8개씩 달린 대형 트럭들이 지나가는 소리에 무서워서 잠을 못자겠는거임.

 

그래서 자는 처형을 잠깐 깨워서 너무 졸려서 그런데 잠깐 모텔같은데 차 세우고 좀 자고가면 안되겠냐고 물어봄.

 

미국 모텔은 한국이랑 다르게 그냥 진짜 개허름한 방에 침대랑 소파밖에 없는, 장거리 운전자들이 피곤할때 잠깐 자고가는 용도의 모텔들임.

 

처형이 약간 얜 뭐지? 하는 표정을 하길래 얼른 부가설명을 했음.

 

처형은 방에 들어가서 좀 자고 나는 주차장에 차 세워놓고 자겠다고.

 

이 동네가 어떤 동네인지 잘 몰라서 처형까지 차에서 자게하는건 좀 위험할수도 있다고.

 

그랬더니 처형도 이해하고는 알겠다고 했음 (바로 와이프한테 전화해서 상황 설명했더니 와이프도 허락해줌).

 

다음 출구로 빠져서 허름한 슈퍼8 모텔에 50불짜리 방 잡고 처형 방에 데려다주고 나오려고 함.

 

근데 차에서 잔다는게 좀 안쓰러워 보였는지 처형이 그냥 침대에서 자라고, 자기가 소파에서 자겠다고 함.

 

근데 어떻게 그러냐 비행기 14시간 타고 날아온 사람한테..

 

처음에는 극구 차에서 자겠다고 하다가 처형이 끝까지 우기는 바람에 결국 처형이 침대에서 자고 내가 소파에서 자기로 함.

 

처형이 캐리어에 칫솔 여분 있다고 하나 줘서 같이 양치도 하고 하고 난 소파에 누움.

 

 

 

 

퇴근시간 가까워져서 일단 여기까지 쓰고 반응봐서 내일 나머지 올리든가 함.

  • 손님(408da) 2018.09.06 06:34
    재밌어요 더더더
  • 흔들흔들 2018.09.06 07:03
    환승할때 영어못한다고 그거 여덟시간운전을시키네ㅋㅋㅋㅋㅋ 고생하셨슴다 행님 얼른 출근해서 뒷이야기좀적어주십셔 ㅋㅋㅋ
  • 손님(9154c) 2018.09.06 09:07
    자매 덮밥?
  • 손님(744d6) 2018.09.06 09:17
    자매덮밥 부럽
  • 손님(f13d0) 2018.09.06 10:19
    자매 따먹 개 간지나네요
  • 손님(11626) 2018.09.06 13:17
    빨리써 시발
  • 손님(5cffe) 2018.09.06 15:17
    기다리고있다
  • 손님(47b65) 2018.09.06 16:51
    덮밥에 빵터짐 ㅋㅋㅋ
  • 손님(d46f6) 2018.09.06 21:32
    쓰다말아 덜닦은느낌인데 족가튼
  • 폭스 2018.09.10 00:50
    기다리고있었다
  • 손님(62746) 2018.11.02 05:49
    시카고에서 네브라스카까지 8시간이라니 주작도 정도껏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2983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5583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8595 3
4697 어쁠로 황홀한...분수 17 손님(387a5) 2018.09.10 6897 0
4696 입원한 여자애 장애인 화장실가서 따먹었던 썰 10 손님(74dd0) 2018.09.09 10206 0
4695 18살 아무도 모르는 내 섹스라이프 64 손님(f231a) 2018.09.09 11550 1
4694 24시간 후 썰풀기 전 자기PR 19 손님(e9171) 2018.09.09 3458 1
4693 동네 이발소(휴게텔) 후기 5 손님(470b6) 2018.09.09 8192 0
4692 아빠직업무시하던 선생년 복수한썰 14 손님(17956) 2018.09.09 7016 3
4691 어느 평범한 동네의 21세기판 원미동 사람들 4 손님(fa527) 2018.09.08 3476 1
4690 우리집 놀러온 처형한테 따먹힌 썰 (스압) 2 18 급설 2018.09.06 9872 1
4689 일본인 유학생 아다깬 썰 (꿀팁 투척) 10 흔들흔들 2018.09.06 6691 1
4688 야간알바는 사람이 할게 아닌듯 싶음 9 손님(d44ac) 2018.09.06 3876 1
» 우리집 놀러온 처형한테 따먹힌 썰 (스압) 11 급설 2018.09.06 9844 1
4686 초딩의 여탕 입장..; 7 손님(f1f08) 2018.09.05 6549 1
4685 도대체 우리아빠가 어떤사람인지 모르겠음 31 손님(f2674) 2018.09.05 5594 0
4684 병신같은 고딩동창 썰 1 손님(f2674) 2018.09.05 3296 1
4683 짤막한 군대썰 8 흔들흔들 2018.09.05 2701 1
4682 초등시절 장애있던 동급생 you-rin한썰 8 손님(fa64d) 2018.09.04 4084 0
4681 17년1월1일 98년생이랑 서면에서 헌팅 ㅅㅅ한썰 (끝) 7 손님(c47dc) 2018.09.04 7167 1
4680 17년1월1일 98년생이랑 서면에서 헌팅 ㅅㅅ한썰 3 손님(c47dc) 2018.09.04 6431 0
4679 이름도 모르는 애랑 ㅅㅅ 썰 2 손님(7bad3) 2018.09.04 7194 1
4678 군대 썰 6 손님(390a5) 2018.09.04 2384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49 Next
/ 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