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출처 https://www.fmkorea.com/best/1180916457

며칠 전에 있었던 일이야

 

 

 

나는 요즘 어느 이자카야에서 알바하고있어

 

 

 

펨창들 다들 느끼고있다시피 요즘 날씨는 진짜 씹지옥이잖아

 

 

 

실외면 밤낮 안가리고 가만히 있어도 불지옥이야 죽을것같다

 

 

 

그래서 실외테이블에 아무도 앉지 않아 

 

 

 

 

 

 

 

그런데 어느 여성분이 문을 열더니 얼굴만 빼꼼 내미시고 혹시 저희 밖에 앉아도 되나요? 하시는거야

 

 

 

근데 조금 사람이 북적이긴 했어도 실내에 빈 테이블이 분명 뻔히 보였거든

 

 

 

도저히 이해가 안돼서 밖에 앉으셔도 되긴 하는데 왜 굳이 거기 앉냐고 물어봤어 안더우시냐고

 

 

 

그랬더니 제가 애를 데리고와서...여긴 노키즈존 아닌가요? 하시는거야

 

 

 

뒤에 보니까 한 5~6살쯤 되어 보이는 남자아이랑 같이오셨더라고

 

 

 

그래서 저희 노키즈존 아니라고  들어와서 시원한데서 드시라고 했더니 감사합니다 하고 들어오시는거야

 

 

 

여기서부터 좀 짠했다 이 날씨에 밖에서 먹겠다고 할 정도로 눈치를 보시다니

 

 

 

 

 

음식 고르시면서 이거랑 저거 음식을 두종류 시키셨는데 알바생인 나한테는 메뉴판 보면서 이게 어떤 음식인지 설명해달라고 되게 정중하게 물어보시더라고 

 

 

 

그래서 설명해드렸는데 하필 손님이 방금 몰려들어오면서 비슷한 메뉴를 시켜가지고 좀 늦게나온다고 양해를 구했단말이야

 

 

 

그랬더니 알겠다고 하시면서 기다리는데

 

 

 

방금 들어온 애기가 남자애고 장난감 물총도 하나 들고 들어왔어 한창 활동적일 때잖아

 

 

 

이자카야에 있는 원피스 피규어라던가 각종 장식들에 눈이 가더니 막 돌아다니면서 구경하려고 하더라

 

 

 

그랬더니 엄마분이 만지면 안된다고 막고 엄한 말투로 그러면 안된다고 주의준다음에 직접 애기 데리고 자리에 앉히시더라

 

 

 

애기가 그러니까 속상해하고 심심해서 죽을라하잖아

 

 

 

그 더운데 품에 안고 쓰다듬으면서 계속 애기 민폐안끼치게 막고 혼내면서 속상해하는거 달래더라

 

 

 

하필이면 또 오래걸린다고 한 음식이라서 계속 그렇게 애기 막고 달래고 하는데 보는 내가 다 미안하더라

 

 

 

 

 

 

 

내가 여기서만 일한지 몇년째고 사장님이랑 엄청 친해서 맥주 콜라 사이다선에서는 내가 알아서 서비스좀 줘도 된다고 허락받았단말이야

 

 

 

그래서 음식 나갈때 얼음잔이랑 콜라 하나 드리면서 오래 기다리셔서 죄송하다고 사장님이 드리는거라고 했어

 

 

 

근데 괜찮다고 애기 콜라 못마시니까 마음만 받겠다고 하면서 얼음컵만 받으시더라고 

 

 

 

 

 

 

 

계산하고 나가시는데 보니까 자리도 접시랑 식기 쌓아서 정리하고 가셨더라

 

 

 

애 아빠가 누군진 몰라도 좀 부럽더라고

 

 

 

분명 '그분들'이랑 같은 세대인데 어떻게 저렇게 차이날까 참 궁금하다

 

 

 

이런분들까지 싸잡혀서 노키즈존 당한게 불쌍하시기도 하고

 

 

 

 

 

 

 

다들 이런 심성 고운 사람 찾아서 결혼했으면 좋겠다

TAG •
  • 손님(66439) 2018.07.29 23:36
    거를까 ㅋㄹ
  • 손님(0f1b7) 2018.07.30 02:09
    그래도 노키즈존이 옳지. 저애도 관리해서 저정도지 ㅈㄹ을 못부려서 안달이잖아 . 개념없는 맘충이 풀어놓은 개떠즐은 어쩌겠어
  • 손님(91943) 2018.07.30 10:30
    이새끼야 다 인정하는데 니두 애새끼 낳아봐..
  • 손님(0bf9c) 2018.07.30 11:36
    어쩌겟어... 노키즈존이라는게 생길정도면 사회적으로 맘충들이 그만큼 이슈가 되다는건데 그만큼 가정교육 수준이 떨어진다는거니 억울하더라도 전체적으론 자업자득인거지...
  • 손님(559c1) 2018.07.31 08:27
    애새끼들이 지랄맞은건 당연한건데 맘충들이 방치하는게 문제인거지. 노키즈존은 애들이 문제가 아니라 애들을 관리하는 애미들이 문제라는걸 맘충들은 모르더라고
  • 손님(78276) 2018.08.01 19:54
    문제는 키즈가 아니라 애새끼들 방치하다시피 아무생각없이 키우는 맘충들이 문제인거지
    한 업장의 사장이 했던말이 생각난다
    맘충들이 악의를 갖고 맘충짓을 하려는게 아니라 단지.지능이 떨어져서 그러는 것 뿐이라고
  • 손님(425da) 2018.08.08 08:59
    보면서 제목이 좀 이상하다 싶었는데 펨코에서도 제목이 좀 애매하다고 그러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74239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87387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1207 3
4601 쓰리썸 썰 66 update 지은 2018.07.30 5887 1
4600 섹스가 부부사이에 얼마나 중요하냐면 4 장유벌 2018.07.29 4130 0
4599 사이비종교 따라갔다가 친구 아빠한테 쌍욕한 썰 7 손님(9e128) 2018.07.28 2309 1
» 요즘 맘충글 진짜 많이보이는데 맘충짓 피해자분 봤다 7 장유벌 2018.07.28 1878 0
4597 혈압 공익임 6 장유벌 2018.07.27 1868 0
4596 공황장애+우울장애+불안장애로 면제다.ssul 2 장유벌 2018.07.27 1628 0
4595 파란만장한 인생썰~ ㅋㅋ -1 5 손님(0fe0e) 2018.07.27 2343 1
4594 알바생들에게 잘해주니까 매상도 오르네요ㅎㅎ.pann 3 file 장유벌 2018.07.27 2326 0
4593 오늘 울집 아파트 애견인의 행패.txt 3 장유벌 2018.07.27 1709 0
4592 헬저씨들한테 빠져나오지 못하는 썰.kakaotalk 4 file 장유벌 2018.07.26 2683 1
4591 양키새끼들 ㄹㅇ 개먹는거 극혐하더라.txt 5 장유벌 2018.07.26 1947 0
4590 임신중..남편의 여자를 만나고왔어요...... 11 장유벌 2018.07.25 3098 0
4589 팬티팔던 언니 돈 뜯은 썰 4 손님(7e08b) 2018.07.25 3713 0
4588 막국수 먹다 옆자리 아지매들이 나 수육사줌 4 장유벌 2018.07.25 2232 0
4587 우리 누나 이야기2 5 장유벌 2018.07.24 2871 1
4586 우리 누나 이야기 1 장유벌 2018.07.24 3449 0
4585 시트콤 보는 것 같은 pc방 알바 후기.txt 5 장유벌 2018.07.24 2006 0
4584 양돈장 근무 후기 10 박아재 2018.07.24 2082 4
4583 KT 기가 요금 내고 일반 속도로 1년 7개월 쓴 사람 고객센터 후기 장유벌 2018.07.22 2327 0
4582 엄마가 해준 요리중에서 유일하게 기억에 남는것.. 2 장유벌 2018.07.22 153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3 Next
/ 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