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452 1 댓글 4
Extra Form

중학교때도 난 롤창이었을 시절이 있었어그따 막 소환사의 협곡 

디자인 바꼈나 그랬음. 그때 어울렸던 롤창 네명이 있는데 

네명다 얼굴이 존나 못생김. 한명은 토끼닮아서 별명 바니걸이었음. 

그날도 롤을 하려고 학교 마치고 다같이 피방으로 가는데 

어쩌다 대화가 글로 흘러갔는지 모르겠는데 

한명이 자기 엄마는 이혼해서 없다는 얘기를 함. 

근데 바니걸이 “어?나도 엄마 없는데” 

그리고 옆에있던 두새끼도 “어? 난 아빠”

”나도 엄마 없는데” 이랬음. 근데 그중 한명이 나를 쳐다봄. 

내가 대답해야하는 분위기 였는데 나는 부모님 두분 다 계셔서 

할말이 없음. 뭔가 나는 있다 그러면 애들이 상처받을거 같았음. 

그래서 트롤 네마리 데리고 롤을 하는데 맨처음에 엄마 없다 한 애가 

내 옆자리였는데 나보고 “성현아 넌 엄마 있어?” 

“어...난 있어...” 했더니 순간 살짝 분위기가 정적이 됨. 

 

그때부터 그새기가 나한테 뭔가 열등감을 가졌던 거 같음. 

지금생각해보면 불쌍한데

넷다 트런들,전투토끼라이즈,우르곳,신지드 닮아서

당시 남녀분반이었고

여자랑은 아직까지도 어떠한 시그널 없이 지내는 아싸들임. 

근데 중학교때 제과제빵 동아리였는데 같은동아리 여자애가

빼빼로데이 때 나한테 빼빼로 주러 우리반에 옴.

그모습 본 네명의 친구들이 

뭔가 씁쓸한 표정을 지었음. 

 

뭔가 우월감같은걸 살짝 느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걔네 넷다 존나 불쌍함 ㅠㅠ 

 

역시 조선에서는 외모 없으면 저절로 ㅎㅌㅊ인생 되는듯 ㅠㅠ 

힘내라 못생긴형아들아

 

  • 손님(d1f41) 2018.05.30 15:14
    ㅋㅋㅋㅋㅋㅅㄱㅋㅋㅋ
  • 손님(c0a7f) 2018.05.31 09:16
    빼빼로받았다고 지가 잘생긴줄 아나봄ㅋㅋㅋ
    ㅆㅎㅌㅊ친구들앞에서 ㅎㅌㅊ여자한테 빼빼로받고 여기에 자랑글올리냨ㅋㅋ얼굴이 궁금하다 ㅋㅋㅋ 보나마나 지정도면 평균이상은 되는줄아는 한심한 새끼일듯ㅎ^^
  • 천성현 2018.05.31 11:11
    정말 미안한데 그거때문에 ㅅㅌㅊ라 생각하는거 아니고 자뻑이 아니라 원래 ㅅㅌㅊ소리 많이 들어. 그거 때문에 잘났단게 아니고 ㅆㅎㅌㅊ 친구들이 불쌍하단게 글에서 말하고 싶은 거다
  • 손님(c0a7f) 2018.05.31 13:09
    내가 말이 심했나보군.
    얼굴 좀 반반하고 키만되면 여자 물론 만나지ㅇㅇ
    ㅅㅌㅊ를 만나냐 그냥 ㅍㅌㅊ를 만나냐겠지만
    근데 그렇다고 너가 그렇게 동정하는건 좀 그렇다고 본다
    동정한다고 도움되는것도 아니고 어차피 못만날놈은 못만나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72898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86128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0150 3
베스트 쎄컨(5) 5 update 바람되어 2018.07.15 537 1
4547 여고딩들한테 능욕당한썰 8 손님(4e9cb) 2018.06.13 5241 -9
4546 뇌전증 판정받은 썰. 16 손님(8ba8a) 2018.06.12 3970 -2
4545 귀신본썰인데 공포인지 애매해서 쓰는 마지막이 애매한썰 3 손님(83b53) 2018.06.09 3273 -8
4544 피부과 의사 썰 14 지은 2018.06.08 4539 -1
4543 출장 서비스 썰푼다 2 손님(2bd27) 2018.06.02 5682 -2
4542 마누라 허벅지에 설사똥 싼 썰 13 file 연화 2018.05.31 3395 6
4541 웨이트 역관광 썰 6 손님(59e3b) 2018.05.31 3119 -5
4540 한번 꼴리면 그다음부터 좋아하게 되는듯 10 천성현 2018.05.31 3834 3
» 중학교때 친구들 다 엄마없는 썰 4 천성현 2018.05.30 2452 -7
4538 롤창도 여자는 만난다 6 천성현 2018.05.30 2740 -1
4537 흙수저들 꼭봐야하는 썰 2 8 손님(49a65) 2018.05.27 2692 -3
4536 클럽 처음갔던 썰 - ssul 손님(b8098) 2018.05.26 2530 -7
4535 흙수저 들에게 (앰창인생들 꼭 읽어줘라) 7 손님(05a1f) 2018.05.26 3017 3
4534 독서실 총무중인데 맘충때매 손이 부들부들 화딱지난다... 5 장유벌 2018.05.26 9086 -52
4533 요로 결석 후기 4 장유벌 2018.05.26 7484 -43
4532 존나 웃긴친구 덕에 여자애랑 친해진 썰 1 손님(4ff10) 2018.05.24 1415 -5
4531 학생인데 가슴이 너무커서 고민이에요 23 손님(45af5) 2018.05.23 4655 -2
4530 신검 갔다온 썰 8 구구구먹자 2018.05.21 1108 -6
4529 슬픈 인생썰 2 14 손님(2b12b) 2018.05.21 1171 0
4528 ㅅㅂ ㅈ같았던 동ㅈ상실 6 sk77317 2018.05.21 2332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9 Next
/ 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