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1 02:03

슬픈인생썰

조회 수 1763 3 댓글 5
Extra Form

(앞에서 말할게 난 고1이야 .. 어린나이지만 글좀 잘읽어주고 몇마디 해줬으면좋겠어... 반말해서 미안해^^;아마 이거 적고 하나 더올릴듯 반응 좋으면)

 

우리 엄마 아빤 그 뭐더라 세이클럽? 거기서 만났다더라 인터넷에서 만나서 사귀고 놀고 하다가 결혼까지 하고 그런 부부였어. 그리고 내가 태어났지

 

진짜로 집이 뒤지게 가난했었다. 집이 11평인가 했을거야  근데 얘들아 신기한게 난 지금 17살이고 고딩인데 내가 3살때 일을 하나 기억한다? 아빠가 일을 안다녔거든 그래서 집에서 야구만 주구장창 봤었던걸 기억해. 근데 어느날 티비를 보다가 배가 고팠는지 냉장고에서 먹을걸 꺼내 먹었나봐 근데 엄마는 왜 돈도 안벌어오면서 집에있는 음식을먹냐고 화를 내면서 싸웠던걸 기억한다. 별거 아니지만 내가 진짜 심오하게 느끼는게 그땐 내가 3살이었어. 그걸 정확하게 기억해 뭘먹었는지도 기억나 그 다이제 알지? 동그란 과자 있지.. 그걸 빼먹다가 싸운거야. ㅋ....난 엄마아빠사이에서 싸우지말라고 울고있었고 엄마아빠는 역시 계속 싸우셨어 진짜로 돈문제 때문에 피보는일도 많이 생겼지 그때 난 무슨생각을 했었을까

 

 

그리곤 둘째동생이 생겼어. 3살차이가 나. 내가 7살때 동생이 4살이었는데 4살치곤 말도잘했고 엄마를 잘따랐어. 동시에 나도 동생을 많이 챙겼지 하지만 나는 아빠를 많이 좋아했었어.

왜냐면 돼게 착하셨거든 비록 능력없고 돈개념없는 아빠였지만 난 아빠를사랑 했었어 ㅋㅋ.... 오글거리지만 그만큼 좋았다는거지

 

 

그리고 내 인생의 사건 하나가 터졌어 엄마가 돈이 바닥이 난거야. 난 유치원도 못다니게됐어. 그정도로 가난하게 됀거지. 그리고 겨울 1월쯤에 엄마아빠가 부부싸움을했어. 접시를 던지고 가구를 부쉈지. 엄마 아빠가 이혼얘기를 꺼내고 목도 조르고 암튼 심하게 부부싸움을 했어. 그리고 난 부부싸움이 날때마다 동생이랑 옥상에 올라갔었어. 올라가있으면 엄마가 와서 우리를 끌어안고 울곤 했어.그리고 집에 와서 엄마 아빠랑 화해를 하고 다신 그런일 없기로 하고 정말 오랜만에 엄마아빠랑 나랑 동생이랑 온가족이 한 방에서 잤어. 그리고 그다음날 어떻게 됐는지 알아?

엄마가 집을나갔어

  • 커피한잔 2018.05.21 09:07
    인생 거 존나 비참하네
  • 손님(b3431) 2018.05.22 00:28
    심지어 이런 인생썰 쓴것도 비추때문에 잡게로 갈 확률높음
  • 손님(2b12b) 2018.05.22 12:29
    이미 2편 비추 6개 달려서 잡게 갔네요 ㅠㅠㅠㅠ
  • 손님(f5ed3) 2018.05.21 10:24
    혹시 잡담에 10층 올라가서 안좋은 생각했다가 내려오신분?
  • 손님(1dc1e) 2018.05.22 22:12
    나도 어렸을때 엄마 아빠 싸운거? 엄마 맞고 기절한거 기억한다. 그리고 얼마후 이혼. 나는 엄마 따라서 서울로 올라갔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72898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86128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0150 3
베스트 쎄컨(5) 5 update 바람되어 2018.07.15 550 1
4527 배달대행 썰 + 가맹점 알바생과의 썰 15 손님(93992) 2018.05.21 1608 -9
» 슬픈인생썰 5 손님(9303e) 2018.05.21 1763 -2
4525 랜챗으로 만나서 ㅇㅁ만 서로 해준 썰 (19) 7 손님(1a7c8) 2018.05.20 2440 -7
4524 니네 꿈에서 미스터리한일 겪은적 있어? 5 손님(635fb) 2018.05.18 1774 1
4523 모해는 뭐임? 7 손님(97ef0) 2018.05.18 963 -8
4522 ㅅㅂ 배달할때 15 손님(05bdf) 2018.05.18 3014 -3
4521 [자작]일본에서 초딩 로린이랑 공놀이하다가 회사 사람들 여러명까지 다같이 놀게 된 썰 14 손님(d2667) 2018.05.17 2467 -3
4520 pc방 알바녀 놀래켰다 욕들은 썰 10 장유벌 2018.05.16 10825 -57
4519 사이비 신도 여대생들에게 헌팅당했던 썰 4 장유벌 2018.05.16 9923 -50
4518 개병신같았던썰1 7 손님(63c0e) 2018.05.10 1491 -4
4517 남친있는여자 헌팅해서 모텔간썰 10 손님(f5ba8) 2018.05.10 3242 -5
4516 똥꼬충 군대 선임썰 7 장유벌 2018.05.08 9650 -38
4515 인생역전-인맥의 중요성-돈과 사람의 무서움...(수정 사진추가) 20 file 손님(05bdf) 2018.05.08 4624 -3
4514 네덜란드 여행 추억 나체 승마 후기. 11 손님(ef5e7) 2018.05.07 4473 -3
4513 주식투자 망한거때문에 여자한테 고백받은썰-1 18 양파머리 2018.05.07 4436 6
4512 연애고수 드루와(조언좀 해줘ㅠ) 5 13기 2018.05.06 729 -6
4511 지금 우리 병원 앞에서 틀딱이랑 젊은남자랑 싸움남.. 14 장유벌 2018.05.01 11018 -40
4510 학원 원어민 선생님과 아다뗀썰.ssul 7 손님(cdb3c) 2018.04.30 2159 -11
4509 군대 또라이 소름돋는썰 8 손님(afea8) 2018.04.30 1562 -5
4508 메이저리그 실제 선수 투구폼과 게임 투구폼 비교 년째중딩 2018.04.26 1637 -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9 Next
/ 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