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021 9 댓글 7
Extra Form

asdasddddddd.jpg

 

 

 

 

 

어제 마감보고서 쓰느라 2편이 늦었다

 

 

 

매일 시간될때마다 내 인생사 내 유흥사 써볼예정인데 여지껏 원나잇이나 썸탄여자는 대략 20~30명정도되는데...;;

 

 

 

일일이 시리즈별로 하나씩 풀어볼 예정이니 너무 성급하게 쪼으지말자

 

 

 

근데 여기 형동생들은 너무 쪼으네? 반응들이 완결바로 내길 원하노 ..

 

 

 

내가 풀썰들은 무지막지하게 많은데 처음 쓰는글이니 좀 봐줘라 동생들아 -_-...

 

 

 

일단 전 글에 이어서 먼저 썰푼다

 

 

 

그렇게 처음만나 술에 취해 분위기에 취해 1차전이 끝나고 우린 서로 잠들었다..

 

 

 

그렇게 눈을 뜨니 누나는 사우나 간다는 쪽지와함께 휴대폰에 번호입력해놨다고 1번 누르라더라

 

 

 

4시쯤 일어났던걸로 기억되는데 지각할까봐 정신없이 집나와서 출근한다고 전화를 하고  출근했다.

 

 

 

웨이터들은 보통 4시부터 5시까지 청소를 하고 5시에 거래하는 모텔 가서 씻고 7시에 밥을먹고

 

 

 

8시부터 스탠바이 한다

 

 

 

그렇게 나도 정신없이 청소하고 씻고 스텐바이 하고 정신좀차리고 .. 누나한데 출근해서 정리하고 스탠바이 중이라 문자를 남겼다.

 

 

 

아아 스팩얘기를 깜박했네 먼저  내스팩은 178/75 길가다가 흔히 볼수 있는 흔남 이라 보면된다 .. 

 

 

 

당시 전역후에 몸에 밸런스가 붙어서 다부진 체격이라 정장빨이 좀 잘받긴했었다..

 

 

 

누나스팩은 163에 53? 54? 뭐 우리가 길다니면서 흔히 볼수 있는 얼굴? 소녀시대 윤아 를 닮긴했는데 .. 살짝 모지란 정도?

 

쓰리룸 전세에 폭스바겐 차하나 끌고있었고.. 나이가 나보다 6살인가 많았던걸로 기억한다.

 

 

 

다음날 누나 정보를 부장한데 물어봤는데 부장말로는 누나가 그렇게 손님한데 잘해서 룸에서 늘 지명 2~3개는 받는다 하더라..

 

누나는 룸출근을 8시에해서 12시까지 숏타임 뛰고 2부때 콜잡히면 간간히 알바식으로 뛴다더라

 

 

그렇게 우리는 자기야 오늘도 힘내 라는 말과 있다 마치고 보자는 문자를 뒤로하고 정체없이 일에 집중했다.

 

 

 

친구들도 그렇고 주위에서 많이들 궁금해하는게

 

 

 

어떻게 쌩판 남이랑 떡치는 여자랑 사귈수가 있냐 하던데 사람마다 기준이다르고 그당시 내 기준엔 사랑이란 감정보다

 

 

 

매일 꽁씹을 할수 있겠다라는 욕심이 더 컸던것 같다.

 

 

 

누나 입장에서도 주위에 양아치 같은 형들이나 선수들보다야 풋내나는 내가 새로워보였을 수도 있고..

 

 

 

뭐 그렇게 일주일에 하루이틀 그집으로 들락날락 거리다가 

 

 

 

어느새 그러지말고 짐들고 들어오래서 그집으로 들어갔다.

 

 

 

누나말로는 2년만더 일해서 가게차리는게 꿈이라 그랬고 당시 내기준엔 택시비 굳어서 좋았고 매일 누구랑 함께할수 있다라는 행복한 감정에

 

 

 

들떠 있었다.

 

 

 

처음 한달간은 내가 빨리마치면 PC방에서 기다리다가 누나 마치고 같이 크아도하고 스포도 했다가

 

 

 

아침밥먹고 집에가서 ㅍㅍ ㅅㅅ하고 해가 중순일때까지 집에서 소주도 먹고 참 그게 행복이라 생각하고 즐겼었던거 겉다

 

 

 

일요일이면 같이 마트에서 장봐서 요리도 해먹고 일반 신혼부부처럼 살았던 거 같다.

 

 

 

근데 이 생활이 3달때 접어드니까 서로 몸이 피곤해지더라 밤일을하면 새벽녘이라도 가끔씩 빨리 푹자줘야하는데

 

 

 

젊은남녀가 부둥켜서 3달을 정체없이 달리기만 하니 몸이 축나는게 느껴지더라

 

 

 

그래서 한달간은 서로 일찍마치면 집에와서 바로 자자고 얘기를 하고 그렇게 그렇게 조용했던 4월이 지날무렵이었다.

 

 

 

4월에 주점매출이 저조해지면서 나는 새로운 일자리를 알아보게 되었고 , 당시 누나가 일하던 룸에 웨이터가 한명 그만두면서 

 

 

 

누나 건너건너 웨이터형 소개로 우회소개 출근을 하게되었다.

 

 

 

신기했다. 매일 같이 붙어있다가 같은 곳에서 일을 하게된 시점이 .. 근데 .. 주점은 출근이 4시였느데 룸은 2시더라-_-;;

 

 

 

방도 1층2층 12개라 엄청많았고, 밴드 기계도 6대나 있더라 .. 주방도 1층 2층에.. 술냉장고는 얼마나 많던지.

 

 

 

당일페이로 쪼개면서 달에 버는돈은 조금 늘어났는데,.,. 내몸이 힘들더라..

 

 

 

누나랑 아침까지 마시던 술도 줄고 우린 서로 마치면 여지껏 지난 명작들 찾아서 집에서 영화보고 ㅅㅅ 하고 영화보고 ㅅㅅ 하고 

 

 

 

그런 나날들을 보내게 됐다..

 

 

 

근데 사람 마음이란게 .. 내가 같이 붙어서 사는 여자가 다른남자랑 B가는 거 보니까 감당이 안되더라

 

 

 

처음엔 그냥 일이니까 일이니까 다짐하고 마음 추스리고 그랬는데 .. 아마 이때 내가 사랑에 빠진건가 ? 란 생각을 많이 하게됬다.

 

 

 

서로가 일하는 모습을 보지 않을땐 그나마 괜찮았는데 누나가 출근해서 딴놈 ㄱㅊ에 박힌다고 생각하니 환장하겠더라

 

 

 

그렇게 한달을 버티고 버티면서 도저히 그 꼴은 못보고 매일 싸우고 풀고 싸우고 풀고 .. 정말 둘다 룸출근해서는 깊이 들어간 사이가 아닌거 

 

 

 

처럼 일을했는데 그게 쉽게 됬을까? 2시에 출근해서 밥먹고 청소하고 4시에 씻으러 갔다가 또 정리하고 7시에 스탠바이해서 손님이 

 

 

 

8시가 되니까 12방이 7~8방 풀로 차더라 10시쯤 한바퀴돌고 11시부터 ~2시까지 한바퀴;돌고 보통 15~24방 정도 했었는데 ..

 

 

 

누나는 빨리 두탐 뛰고 퇴근해버리고 .. 또 혼자 남아서 마감 하고 집가서 ㅍㅍㅅㅅ하고 

 

 

 

내심 같은곳에 있으니까 룸에서 ㅅㅅ하는것도 기대했었는데.. 

 

 

 

개뿔.. 하루종일바쁘더라 뭔 주점은 하루에 4~5방 할땐데 룸이라 그런지 .. 마담들도 많고 개인손님 1방씩만 불러도 7~8방 금방차더라

 

 

 

그렇게 5월이 지나고 6월이 됐을때 .. 하루에 8방 정도 할때였다.. 누나들 출근수도 많이 줄고 마담들도 몇몇 그만두게 되면서

 

 

 

우리도 좀 한가한 시절이 있었다.. 8시면 풀이었던 것도 점차 1~2팀으로 줄고 대기하는 누나들도 출근좀 늦게하고

 

 

 

그래서 누나가 일찍 출근하는날 대기방 옆 창고방에서 출근빵 ㅅㅅ를 많이 즐겼다. 누나들 대기방이 3층이었는데

 

 

 

웨이터들 비품창고가 대기방 옆방이었다.. 누나출근해서 문자하면 나는 물건 챙긴다고 올라가서 10~15분 ㅅㅅ하고 내려오고

 

 

 

안에 싸고 닦지 말라한적도 있었고 .. 장난도 많이 친때가 그때다.. 누나가 술을 많이 마시는 타입이 아니라 도중에 얼음 바꿔주로 수시로 들락 거

 

 

 

려주고 화장실 간다하고 나올때 나도 화장실들어가서 키스도 하고 가슴만지고 나오고 재밌었다..

 

 

 

내가 약간 SM끼만 있었으면 더 많은것도 해봤을텐데 .. 그당시 그냥 꽁 씹 하는 여자에서 약간 감정이 생긴 시기라 

 

 

 

아껴줘야겠단 생각이 더 들 시기였던거 같다.. 아마 좀더 진심으로 다가가지 않았나 싶었다.

 

 

특히 이시기에 정말 많은 혼돈이 오기도 했었다.

 

 

내가 정말 사랑하는 여자가 다른 남자의 품에 안겨오는 모습을 보는게 정말 많이 힘들었었다.

 

 

 

그러다 도저히 마음이 커져서 얘기를 했다.

 

 

 

처음엔 그런모습들이 이해가 됐었는데 이제는 힘이 든다고 .. 누나가 그럼 어쩌냐고.. 내가 이일을 그만둘수도없고..

 

 

 

같이 보는 시간들이 더 길어져서 정말 좋긴 했는데 .. 심적인 부담감이 커져서 내가 못버티고 그만뒀다.. 

 

 

 

팁을 많이 주는 사장님이 한분 계셨는데 누나지명이더라 ..그분이랑 누나를 같이 모셔갈때 그 심정이 참.. 비참했다.

 

(후에 얘기해주던데 누나가 일부러 따로 얘기해서 아끼는 동생이라고 팁좀많이 주라해서 준거라더라.._)

 

 

 

뭐 매너좋은 사장들이야 많은편이고 목적이 ㅅㅅ이기 때문에 우리 웨이터들은 그냥 저냥 인사치례 기본만 해주면 별탈은 없었다.

 

 

 

(각 손님층 부류마다 특징이 있었는데 이얘기는 간단하게 만 한다)

 

 

 

룸은 주점에 비해 손님층도 조금 높아서 일반 회사원들 기준으로 과장급 이상 부장급들 많이 왔었다..

 

 

 

당시 여기서 일하면서 봤던 연예인들이 있는데 몇박몇일 나왔던 누구누구들~ 

 

 

 

야구선수들 , 수두룩히 보고 각 병원장들 , 뭐 국회위원들,공사판 사장들 ,  우리가 흔히 영화에서 보는 건달들 도 

 

 

 

많이도 봤었던거 겉다

 

 

 

대게 예능연예인들이 웨이터들한데 싸가지없게 하고 그랬었다.. 오히려 배우들은 정말 깔끔했던거 같고 

 

 

 

이 비화를 쓰기에는 원글과 엇나가는 부분이 많으니까 나중에 따로 쓸란다~

 

 

 

뭐 여튼 그렇게 내가 그만두고 7~8월은 정말 둘이 손잡고 여행만 다닌거 같다. 룸빵도 여름이라 손님도 적었다. 

 

 

 

누나들은 많이 출근해봐야 2~3일어떤주는 한주를 푹쉬기도 하더라 ..그럼에도 .. 내 한달월급을 일주일도 안되서 벌어오기도 했지만..

 

 

 

마치면 새벽녘에 드라이브가고 불꺼진 자동차 극장가서  ㅅㅅ하기도 하고 .. 반년을 한집에서 같은 자세 같은 침대에서 ㅅㅅ하다가

 

 

 

차에서 ㅅㅅ 하는재미가 그렇게 좋더라? 근교숲길에 세워놓고 ㅅㅅ 하기도 하고

 

 

 

노트북 영화다운받아서 돗자리펴놓고 낭만적인 영화도 한편보고 참 많이 놀러다녔었던거 같다.

(나는 반전영화를 좋아하고 누나는 지금만나러갑니다?멜로영화를 좋아했다._ 이당시 식스센스 처음보고 완전 충격먹었었다.._)

 

 

 

그러다가 8월말쯤? 집에서 슬슬 학교복학하라는 압박을 해서.. 복학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다..

 

 

 

당시 일도 안하고 누나가 벌어온돈으로 생활하고 나도 모아논 돈으로 생활하고 낮에는 일어나서 누나 밥차려주고

 

 

 

누나 일하러가면 나는 PC방에서 기다리고 그렇게 지내던 시기였다.. 너무 놀다가 돈이 조금씩 떨어지는 시기였다..

 

 

 

일을하고 헬퍼를 가도 전처럼 300~400벌지도 못하고 그냥저냥 인생에 고민이 많았던 시기였다.. 학교를 다시 복학할지 계속 밤일을 이어나갈지

 

 

 

며칠 고민하다가 얘기를 하니까 

 

 

 

누나가 그러지말고 학교 복학 하라고 자기가 등록금이랑 뭐 조금 내준다더라?

 

 

 

아마도 내가 돈달라거나 옷사달라거나 뭐 사달라거나 한적은 없는데 ..여행다닐때 기름값내가내고 먹는거 내가 다사고 ~ 그러다보니..

 

 

 

아마 나를 조금 믿었던게 아닐까 싶었다..

 

 

 

그래도 그당시에 자존심은 있었는지 그 돈 모아놓고 나중에 필요하면 얘기할게 하고 나는 나대로 복학을 했다..

 

 

 

학교가 집에서 40분거리였는데 누나가 차타고 다니라길래 면허증도 없었던 시기라 .. 그냥 버스타고 지하철 타고 그렇게 학교 다녔다.

 

 

 

택시비하라고 매일 2만원씩 줬는데 그돈 모아서 립스틱사주고 신발사주고 그러니까 좋아죽더라..ㅎ

 

 

 

생활패턴이 완전히 바뀌어 버리고 내가 학교마치고 오면 누나는 출근하고 ,, (전문대라 강의가 9시부터~6시까지였다) 매일!!!!-_-..

 

 

 

처음은 그래도 예전에 일했던 곳이니 분식 사들고 커피사들고 도중에 9시~10시쯤 형들 핑계로 누나보러 많이 갔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서로 큰 문제는 없었던거같다. 

 

---------------------------------------------------------------------------------------------------------------------------------------------

 

미안하다 쓰다보니 시간이 꽤 걸리네 

 

마감보고서 써야한다..

 

내일또온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6 손님 2016.01.22 64139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77691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82000 3
베스트 첫사랑 썰 2 손님(47770) 2018.04.23 878 4
베스트 세상에서 제일 착했던 여자친구 4 update 손님(84352) 2018.04.24 1250 -1
베스트 내가 학창시절을 어떻게 보냈냐면 2 1 손님(84352) 2018.04.23 765 2
4663 내가 방귀로 어쎄씬크리드가 된썰. 10 손님(f8f36) 2018.03.18 5001 12
4662 토쟁이 한강간썰2 손님(9db32) 2018.03.18 4127 -2
4661 토쟁이 한강간썰 1 손님(9db32) 2018.03.18 5495 -2
4660 찐따같이 살았다 3 11 손님(750a9) 2018.03.17 4587 2
4659 찐따같이 살았다 2 1 손님(750a9) 2018.03.17 3642 1
4658 찐따같이 살았다 1 3 손님(750a9) 2018.03.17 5592 1
» 룸빵녀 만나서 1년 동거한 썰푼다.2 7 file 꿈길 2018.03.16 8021 8
4656 조금은 안 흔할 수 있는 반도의 고딩 이야기 3 18 손님(ea03c) 2018.03.15 6917 13
4655 조금은 안 흔할 수 있는 반도의 고딩 이야기 2 11 손님(574c5) 2018.03.14 6410 7
4654 조금은 안 흔할 수 있는 반도의 고딩 이야기 1 4 손님(ea03c) 2018.03.14 8319 3
4653 중딩때 정신분열증 썰 14 손님(05f75) 2018.03.04 6389 0
4652 진짜 체취때문에 죽고 싶었음 (생선냄새증후군이야기) 30 장유벌 2018.03.01 7051 18
4651 내 분대였던 관심병사 썰 9 손님(b8468) 2018.02.28 6537 8
4650 여군 소위 전출보낸 썰 6 손님(b8468) 2018.02.27 13164 8
4649 헬스장 데스크에서 알바하면서 겪었던 일(2) 10 지은 2018.02.17 10846 6
4648 보면 기분 나빠질 수도 있는 천박한 여자이야기 -끝- 70 손님(c8eb4) 2018.02.14 11556 17
4647 보면 기분나빠질 수도 있는 천박한 여자이야기3 3 손님(c8eb4) 2018.02.14 8419 6
4646 보면 기분나빠질 수도있는 천박한 여자이야기2 6 손님(c8eb4) 2018.02.14 8911 8
4645 보면 기분나빠질수도있는 천박한 여자이야기 30 손님(c8eb4) 2018.02.13 14920 14
4644 헬스장 데스크에서 알바하면서 겪었던 일(1) 11 지은 2018.02.12 10095 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5 Next
/ 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