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941 17 댓글 20
Extra Form

다시 왔어, 의외로 기다려주는 사람이 많네.

 

그럼 다시 시작해 볼께

 

쓰러지면서 내 품에 안긴 그 애는 아무래도 잠든거 같았어.

 

하긴, 술을 그렇게 마셔댔으니....

 

근데 막상 잠드니까 막막한거야,

 

어디 사는지도 모르고 이런 일도 처음이라

 

우왕좌왕 하다가 결국 과장님한테 전화를 했음.

 

"과장님 아까는 감사했습니다"

 

"사정 다 아는데 뭘 그래~"

 

"그래서 여쭤볼게 있는데 아까 회식 자리에서..."

 

"아~ 그 같은 아파트 얘기? 그거 진짜야

 

OO군이 부탁해서 서류 보는중에

 

눈에 띄길래 기억에 남았지"

 

"그러면 몇 동 몇 호 인지도 아세요?" 하고 물어봤더니

 

"아니, 거기까진 기억이 안나고

 

같은 아파트인것만 기억나" 하시더라

 

"아 정말요? 감사합니다,

 

나중에 술 한잔 살께요 과장님" 하고 끊었음 

 

일단 같은 아파트라는건 알아냈는데

 

내가 사는 아파트에 동이 좀 많은데

 

그때까지 안 일어나면 어떻하지 생각하면서

 

일단은 그 애를 업고 회사 주차장까지 걸어갔음

 

참고로 난 술만 마시면 개가되는 주사가 있는데.

 

환영회때 술마시고 회식자리에서 난리 치니까

 

그 다음부터는 먼저 달라고 안하면 안 따라주시더라.

 

그래서 회식 때 마다 멀쩡한 정신으로 집에 갈 수 있었고.

 

그 날도 다행히 멀쩡한 정신였음

 

주차장에 도착해서 뒷자리에 눕혀놓고

 

운전석에 잠깐 앉아있었는데

 

뒷자석에서 소리도 없이 스르륵 일어나더라.

 

고개 푹 숙이고 어깨도 축 처져서 앉아있었는데

 

내가 "앞으로 올래?" 하니까

 

아무말도 없이 조수석에 바꿔타더라

 

그러고 출발해서 한 절반 정도 갔나

 

중간에 아무 생각없이 그 애 쪽으로 얼굴을 돌렸는데

 

반쯤 풀린 눈으로 나 쳐다보고 있더라.

 

내가 돌아보니까  그때서야

 

"나 안보고 싶었어..?" 라고 말을 하더라.

 

그런 말을 들고도 모른척 하는게 힘들어서

 

"아니, 엄청 많이 보고 싶었어" 라고 했음.

 

"근데 왜 모른척 했어?

 

연락하라고 번호도 안 바꾸고 있었는데" 하는데

 

애가 눈에서 눈물이 뚝뚝 흐르더라.

 

그 말을 들으면서 눈물까지 떨어지는걸 보니까

 

뒤통수를 한대 맞은거 같더라.

 

그런데 거기에 이어서

 

"네가 복사기 고쳐줄때 나 사실

 

설레서 심장 터지는줄 알았다?" 하는거야

 

그런데 내가 거기서 바보같이 아무말도 못했음

 

그런데 그 뒤로는 애가 말을 안하더라.

 

그렇게 서로 아무말도 안하고 아파트에 도착했음.

 

지하 주차장까지 내려가서 차를 주차하고 나왔는데

 

엘리베이터 타러 가는 방향이 똑같더라.

 

근데 난 102동으로 갔고 그 애는 101동으로 갔음.

 

그날 저녁은 '얘가 아직도 날 좋아하고 있구나' 라는 생각에

 

그 날 저녁은 잠도 안오더라.

 

그 다음날은 아침 일찍 일어나서 101동 앞에서

 

차 세워놓고 차 밖에서 기다리고 있었음

 

한 30분 정도 지나니까 나오더라.

 

나오면서 날 보면서 흠칫 놀라기는 하던데

 

내가 조수석 문 열어주니까 그래도 와서 앉더라.

 

그러고 회사 출근하는 길에도 아무 얘기 없다가

 

내가 먼저 "아직도 내가 들어갈 자리 있어?," 하고 물어봤다.

 

그러니까 진짜 펑펑 울더라 그리고 또

 

"미안해, 그동안 힘들게 해서

 

앞으로 다시 맛있는거 해줄께" 라고 말했다.

 

그 말 하니까 내 팔 때리면서

 

왜이렇게 늦게 왔냐고 진짜 서럽게 울더라.

 

갓길에 차 세우고 아무말 없이 그냥 안아줬다.

 

안아주니까 품에 안겨서 우는데 그게 그렇게 귀엽고 사랑스럽더라.

 

결국 그날부로 다시 사귀게 됬음

 

그런데 회사에는 비밀연애로 사귀게 됬는데

 

얼마 안가서 회사 사람들 다 알더라...

 

-----------------------------------------

 

본편이라고 할 수 있는 얘기는 여기서 끝임.

 

필력이 딸려서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는데 읽어줘서 고맙다.

 

속편이라고 할 수도 있는 이야기는 있는데 안 원할거 같으니 본인은 이만 물러나겠음.

  • 손님(57314) 2018.03.15 18:21
    부럽다...
  • 손님(969e9) 2018.03.15 18:24
    아뇨 씨발 개꿀잼이니 가져오세요
  • 손님(e4118) 2018.03.15 19:10
    뭐야 원하니까가져와줘
  • 손님(45039) 2018.03.15 19:44
    해줘. 속편
  • 손님(bed84) 2018.03.15 20:41
    가져와라빨랑 열받아서 배그 터트리기전에
  • 손님(9af72) 2018.03.15 20:53
    아 진짜 나도 저런일있으면좋겠다... 웬만한 연애드라마 영화 소설보다 이썰이더좋다 ㅋㅋ
  • 손님(b9c8c) 2018.03.15 22:27
    예전에 티비에서 하던 베스트셀러극장 소재다. 3편인데도 사건이 단조로운 편이라, 반드시 속편이 필요하다. 마무리는 짓고 떠나자.
  • 손님(52107) 2018.03.15 23:21
    너무재밌다 정말!
  • 손님(a3622) 2018.03.15 23:35
    응 주작 바로 옆동 사는데 쳐 모르냐 소설은 ㅋ
  • 손님(0b923) 2018.03.16 01:20
    속편올려 씨 발
  • 손님(7844f) 2018.03.16 02:19
    아니 감동실화니까 얼른 속편 올려줘요
  • 손님(1de08) 2018.03.16 07:19
    바로 옆동이면 다 아냐?? 븅신새끼인가??
    니는 다 아니??
  • 손님(f58db) 2018.03.16 14:25
    얨병 시발 개 좆 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다음편 빨리 써와라 시발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 손님(45f11) 2018.03.16 16:28
    아놔 잡글만 보다가 오랜만에 설레는글 봤다.
  • 손님(13bc9) 2018.03.17 19:13
    아 씨발 빨리올려 현기증난단말야
  • 손님(5cc98) 2018.03.18 01:03
    아직도 안올렸냐
  • 꿿뚫쉟뤫 2018.03.18 02:10
    몇년뒤에 속편으로 결혼한다는썰 올리면 좋겠다
  • 손님(63c0e) 2018.03.18 22:43
    오늘부로 배그핵써서 너못하게한다
  • 손님(ef542) 2018.05.22 08:29
    내가 썰 여러가지 읽어봣는데 니껀 주작썰일 확률이 높다 ... 몰입도 안되고
  • 손님(698db) 2018.06.03 22:54
    후기사라짐 님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1187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4170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7414 3
베스트 첫 빡촌 방문 썰 2 new 손님(661e5) 2018.11.17 949 1
베스트 나의 노가다 2 2 new 손님(23c7c) 2018.11.17 640 1
베스트 인천 간석동 룸 보징어 썰 3 updatefile 손님(c1ea9) 2018.11.17 1309 1
4468 개좆같은 가오충선생새끼썰 4 커피한잔 2018.03.16 495 -9
4467 젠더한테 뚫린 썰 12 손님(83055) 2018.03.16 3982 -7
» 조금은 안 흔할 수 있는 반도의 고딩 이야기 3 20 손님(ea03c) 2018.03.15 12941 7
4465 룸빵녀 만나서 1년 동거한 썰푼다. 10 쁘띠요 2018.03.15 4810 -1
4464 이거 진짜 답없냐? 번외편 1이다 새1키둘아 4 손님(223c8) 2018.03.15 934 -5
4463 조금은 안 흔할 수 있는 반도의 고딩 이야기 1 5 손님(ea03c) 2018.03.14 12361 0
4462 이거 진짜 답 없냐? 11 손님(821da) 2018.03.14 2111 -6
4461 pc방 알바하면서 의자냄새 맡아본 썰 3 손님(a1bd7) 2018.03.14 1970 -11
4460 게이될뻔한썰 7 손님(57d85) 2018.03.12 1836 -2
4459 부모님 모텔에서 나오는거 마주친 썰 2 손님(bfcfe) 2018.03.10 1589 -6
4458 고딩때 가장 야했던 경험썰 6 손님(cbb20) 2018.03.03 5849 -3
4457 인스타그램 썰(1) 16 지은 2018.03.01 7338 1
4456 진짜 체취때문에 죽고 싶었음 (생선냄새증후군이야기) 34 장유벌 2018.03.01 14135 -20
4455 누나 양말로 성욕풀던 썰 3 손님(d2b50) 2018.02.28 2765 -4
4454 내 인생의 첫 재판 (초등학교 1학년 때) SSUL. 5 손님(76bc9) 2018.02.28 1093 -4
4453 씨발좆같은 구역감 어떻게없애는지 아는분 9 나마프리카황도 2018.02.28 1125 -5
4452 중2인 아는 여동생이랑 했음 7 손님(5cfab) 2018.02.24 3675 -15
4451 중학교때 친구 근친썰 8 손님(09f9f) 2018.02.24 12455 2
4450 넌센스 퀴즈 5 커피한잔 2018.02.23 533 -5
4449 인터넷에서 깡패녀 만난썰.txt 6 손님(95dd1) 2018.02.22 1983 -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243 Next
/ 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