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02:09

(펌) 동네 이모 썰5

조회 수 3372 1 댓글 0
Extra Form

솔직히 너무 빨리 ㅅㅈ을 해버린 난 쥐구멍이라도 있으면 들어가고 싶은 마음이였어. 지난 몇달동안 내가 꿈꾸온 ㅅㅅ인데 이렇게 ㅅㅈ을 해버리고 나니 너무 허망하더라. 특히나 내가 처음하는 ㅅㅅ도 아니고 그동안 여친들과의 관계도 나쁘지 않았기에 이렇게 빨리 끝날거라곤 상상도 안했거든.

 

난 멍한체 쇼파에 앉아있었고 언제 나왔는지 이모는 수건으로 물기만 제거한체 옷을 대충 입고서 내 옆에 앉았어. 이모는 꼴사납게 다 벗고 있는 나에게 내 옷을 주면서 나에게 옷을 입으라는 시늉을 하더라. 난 순한 양이 된것처럼 이모의 말에 순응하면서 옷을 주섬주섬 입었어. 이모는 내 손을 잡고서는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자라고 말을 하고서는 나를 한번 꼭 안아줬어.

 

난 여전히 멍하니 앉은체 가만히 있었고 이모는 이런 내 얼굴을 한번 쓰다듬고서는 현관문을 열고서 이모는 집으로 가버렸어.

 

그렇게 한참을 있다가 난 잠이 들었고 눈을 떠보니 오전 10시였어. 부랴부랴 학교에 갔고 하루종일 어제의 기억이 내 머리속을 떠나지 않았어...

 

하루종일 혹시나 하는 마음에 핸드폰을 들여다 봤지만 이모의 연락은 없었고 오후 2시쯤 이모에게 문자를 해보니 이제 일어났다라고 하더라.

난 아무말없이 이모집으로 향했고 초인종을 누르고서 이모집으로 들어갔어.

 

이모는 왠일이냐는듯한 표정으로 날 반겨줬고 난 아무런 말없이 이모집으로 들어간후 무턱되고 이모를 끌어안았어.

 

그리고는 하루종일 이모 생각만 했다면서 이모를 놔주지 않았어. 그렇게 나와 이모는 안은체 이모의 안방으로 들어갔고 이모는 진정하라고 말을 했지만 내 귀에 들리지 않았어. 이모는 집에서 입는 편한 반팔티와 반바지를 입고 있었고 안방에 들어오자 난 이모의 티셔츠 안에 손을 넣고서 이모의 ㄱㅅ을 만지기 시작했어.

 

이모는 곤욕스러운듯한 표정으로 날 밀치고 있었지만 이미 내 정신은 다른곳에 꽂혀 있어 버린거야....

이모는 포기 했는지 날 미쳐내는 힘이 약해진게 느껴졌고 난 더욱 열심히 이모의 몸을 괴롭혔어.

먼저 이모의 티셔츠를 벗겨 버렸고 그리고서는 그대로 이모의 ㄱㅅ을 입에 물고서 ㅇㅁ를 하기 시작했어.

이모는 어제 내주던 ㅅㅇ소리를 내기 시작해줬고 그 소리에 힘을 얻은 나는 손으로 이모 반바지 안에 손을 넣고서 반바지를 벗겨 버렸어.

 

이모는 앙증맞은 검정색 팬티 하나만 입고 있었고 난 내 티셔츠와 바지를 벗고서 다시 이모 몸 위로 올라갔어.

 

어제 느끼지 못했던 이모의 몸이 내 눈에 들어왔고 어제 느끼지 못한 이모의 살 향기가 내 코를 자극했어.

이미 커질데로 커진 내 ㅈㅈ를 아프기 시작했지만 어제와 같은 오류는 오늘은 절대 일의키지 않을거라는 신념으로 이모의 몸을 ㅇㅁ했어.

 

그렇게 이모 입에선 ㅅㅇ소리가 자연스럽게 나오기 시작했고 손으로 이모의 ㅂㅈ를 만져보니 적당히 젖어 있는 모습이 너무 아름답더라고...

 

난 이모의 가슴에서 점점 내려와 이모의 ㅂㅈ에 내 얼굴을 들이 밀면서 혀로 이모의 ㅂㅈ물의 맛을 느껴보기 시작했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6 손님 2016.01.22 54700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69470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73774 3
4642 (펌) 동네 이모 썰6 누드김밥 2017.11.18 3293 -1
» (펌) 동네 이모 썰5 누드김밥 2017.11.18 3372 0
4640 (펌) 동네 이모 썰4 누드김밥 2017.11.17 3580 0
4639 (펌) 동네 이모 썰3 누드김밥 2017.11.17 3643 0
4638 (펌) 동네 이모 썰2 3 누드김밥 2017.11.17 5364 1
4637 마지막 푸념글 후기 27 update 손님(25fe8) 2017.11.14 4462 -1
4636 업소녀 차이고 푸념글 마지막 22 손님(25fe8) 2017.11.14 4909 1
4635 업소녀한테 차이고 쓰는걸 2탄 4 손님(25fe8) 2017.11.14 4584 2
4634 하... 업소녀한테 차이고 푸념글 쓴다 1 손님(25fe8) 2017.11.14 5559 1
4633 립방 실장을 친구로 두면서 경험한일...(4) 3 손님(8f85a) 2017.11.12 6750 4
4632 일본 도쿄돔에서 맥주걸한테 반해서 고백했다 사귄 썰 8 file 손님(7a2a3) 2017.11.09 7098 8
4631 인터넷에서 마른 걸레 만난썰 5 손님(95dd1) 2017.11.05 11115 4
4630 여자전도사님 수련회에서 개망신 당한 썰.ssul 7 file Sheis_ing 2017.11.04 5945 6
4629 디아블로3 클랜 아재 썰.ssul 14 file 중복탐지견 2017.11.04 4224 10
4628 목욕탕갔다가 업소여자들의 당당함을 봤음 4 중복탐지견 2017.11.04 8255 4
4627 도도한년 소개팅받은 썰.txt 4 file 중복탐지견 2017.11.04 5013 -1
4626 편의점에서 존나 당당한 급식충 만난 썰 1 중복탐지견 2017.11.04 3257 2
4625 랜챗에서 아기 패티쉬있는 여자 만난 썰 8 중복탐지견 2017.11.04 5181 4
4624 지하철에서 나 밀고 들어간 노인 썰 15 손님(7f9a2) 2017.11.02 4624 -1
4623 잠자는 백마 백보지 본썰 2 손님(d7943) 2017.11.01 10220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4 Next
/ 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