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242 6 댓글 7
Extra Form

 

PB144236%20copy.jpg

 

단체여행을 가더라도 여자는 여자가 1명인 여행은 절대로 가면 안된다

 

난 이 진리를 고등학교시절 친구따라 갔던 교회 수련회에서 느꼈다.

분명 또래 쎄끈한 여자애들 많다는 친구말 믿고

큰맘먹고 2박 3일 수련회 따라갔는데..

출발 당일날 모인 맴버라고..

나랑 내 친구2명 포함해서 남자중고딩만 10명, 운전기사 남자 권사님 1명 ㅅㅂ

여자라곤 뭐 나름 이쁘게 생기신 23살 여자전도사.. 1명

원래 가려고 했던 여자애들 중에 몇 명이  못 가게 됐는데

그러다보니 여자애들 특성상 다른 여자애들까지도 안가겠다고 했다고..


ㅅㅂ.. 닭 쫒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것도 아니고..

수련회고 뭐고 다 집어치우고 회비 돌려받고 집에 가려는데

그 여자 전도사인지 뭔지 하는 사람이 내 손 붙잡고 ㅅㅂ 간절하게

“전도사님은 우리 도현(가명)이가 꼭 갔으면 좋겠다”

난생 처음보는 여자 전도사님이 꽤나 애원도 하고,

정 마음에 안들면 중간에 다시 돌아가게 해준다는 말에..

울며 겨자먹기로 수련회를 갔다.

나중에 알게되었지만 사실 그 전도사님에게 아쉬운건 내가 아니라 내 회비 떄문이었고..

거기다 수련회참석인원 1명이라도 더 많게 목사한테 보고해야 그 전도사한테 좋은거란다..

 

봉고차 1대에 그 인원 다 꾸겨 태우고 가는데 거리도 오지게 멀었음 4시간 걸림

더 열받는 건 그 전도사님 그렇게 애걸복걸해서 나 데려왔으면서

차안에서도, 휴게소에서 점심 쳐 먹을때도 단 한번 눈길조차 안 주더라..

남들 껴서 가는데 자기는 맨 앞 조수석에 혼자 앉아서 편하게 다리꼬고 가시고..

 

그렇게 4시간 걸쳐서 사천?인가 암튼 시골 교회 건물이 수련회 장소..

화장실이라고 야외 푸세식 화장실 1개, 샤워실이란것도 천막같은거 하나 쳐 놓고..

이것도 후에 알게 된 거지만 전도사님이 교회에서 준 예산 반 이상을

자기가 행사 준비비로 속여 챙기고 남은 저예산으로 거지같은 수련회 준비한거다...ㅡㅡ

 


도착하자마자 뭐 예배? 드린다고 그 더운날 에어컨도 없는 방에서 예배 드리는데

와 도저히 안되겠더라.. 수련회고 뭐고 예배 끝나자마자, 전도사한테 가서

집에 일이 있어서 다시 집에 가고 싶다고 하는데

그 전도사 비웃듯이 어머 어뜩해~ 그 봉고차 벌써 돌아갔는데?^^

뭐????????

알고보니 운전하신 분이 원래 3일 함께 있기로 했는데 회사 급한일 때문에

다시 올라갔다가 수련회 마지막날 다시 데릴러 온다는거..

"어쩌냐ㅋㅋ할수 없자나.. 기왕 이렇게 된거 3일동안 하나님 열심히 만나면 되겠다^^"


너무 내 상황이 뭐 같아 성질나서.. 화장실 문 박차고 들어가는데

화장실 문고리 박살났음...

문고리 없으면 문이 저절로 밖으로 자꾸 열리게 됨.. 

전도사님이랑 형들이 와서 30분동안 고쳐 보려 했지만 못 고침..  결국 잡고 싸야함..


암튼 시간을 흘러 화장실 앞 마당에 큰 마루가 하나 있는데,

거기서 옹기종이 모여서 놀고 있는데 여자 전도사님이 화장실 들어가는겨..

뭐 그러나보다 하고 노는데..

갑자기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짐

꺄약 소리와 함께 화장실 문이 활짝 열린거야

알고보니 그 전도사님 문잡고 싸다가 그만 놓친거임

순간 우리 눈앞에 전도사님 M자 자세로 제대로 볼일보고 있는 모습이 대공개!!

예고치 못한 광경에 우리 다 깜놀해서 쳐다보고

그 전도사님 완전 식겁해서 소리 꽥꽥 지르면서

여기 보지말라고~ 눈 감으라고~ 화장실 문 닫아달라고 생난리 부르스

얄밉긴 하지만 측은한 맘에 내가 얼른 뛰어가서 문 닫어줬음

그런데 안타까운건 전도사님이 수난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샤워실이 있다고 했지만 말이 샤워실이지

그냥 수돗꼭지 주위로 사각형 천막 하나 친거임

문제는 문이 아니라 천막이래서 잠그지 못함;

여자 전도사님 샤워하러 들어갔는데

그걸 모르고 중딩 남자놈들 샤워하려고

샤워실 천막 열어재겼다가 두둥!! 눈호강 제대로함

전도사님 또 소리지르며 난리부르스침

순간 거침없이 쌍욕하시는 전도사님 보고 좀 깨드라..

당황하신건 알겠지만.. 중딩놈들 쌍욕듣고 식겁하드라

 

그 뒤로 전도사님이 불안했는지 남자랑 여자 샤워하는 시간을 구분해놈

근데 여기서 또하나의 문제가 그 주위가 숲속이라...

샤워하다 보면 가끔 개구리 또는 벌 같은게 어디서 튀어나옴;;


둘째날 오후활동 끝나고 전도사님 먼저 샤워하겠다고 들어가시고

우리는 마루에서 전도사님이 얼른 샤워마치시기를 기다리는데

전도사님 꺄악 꺄악 소리지름 알고보니 말벌이 샤워장 안으로 들어간거임

그러다 안되겠는지 밖으로 튀쳐나오심...;; 생알몸으로...;;

우리 완전 놀래서 멍하고 전도사님 알몸으로 난리 부르스 치는거 쳐다봄

머리 샴푸 하셔서 앞도 제대로 안보이시는 전도사님은 소리지르다가

우리랑 눈 마추치더니 자기가 어떤상황인거 깨닫고

다시 소리지르며 샤워장으로 들어가는데 안에 아직 벌 있음 ㅋㅋㅋ

들어가지도 나오지도 못하시다가 결국 쌍욕이란 쌍욕은 다하면서

방안으로 뛰어들어감..


이미 그 사단이 났으니 그 다음 프로그램은 전부 물건너감ㅋㅋ

뭐 제대로된 전도사라면 사명감이 가지고 끝까지 다 할텐데

그 뒤로 전도사님은 자기 수련회 진행할 기분 아니라고 

방안에서 이불덮고 눕더니 일어날 생각도 안함

저녁에 배고프다니깐 컵라면 끓여먹으라고...

그 뒤로 예배도 안 드리고 애들끼리 밤새도록 입털다가

마지막 날 봉고타고 돌아옴

 

암튼 이날 이후로 난 깨달았다.

단체여행을 가더라도 여자가 1명이면 절대 가면 안된다

 

친구 말론 그 전도사 그 수련회를 끝으로 교회 사임했다고 함

 

 

 

주희전도사님.jpg

 

  • 손님(c8f4a) 2017.11.04 23:22
    아무리 찰없어도 그렇지 애세끼들 장난이 쫌심했네
  • 모해를삶 2017.11.04 23:41
    장난이 심하긴 한데 저 년도 잘못하긴함
  • 손님(c9efc) 2017.11.05 05:01
    장난을 누가침?..
  • 손님(be043) 2017.11.05 13:41
    난독 쩌네..
  • 손님(113ba) 2017.11.05 20:37
    누가장난친ㅁ?ㅋㅋㅋㅋㅋ
  • 손님(d3ab8) 2017.11.06 00:28
    글 내용이 바뀜 원래는 화장실문을 애들 데리고가서 열은거고 샤워장 옷쌔비고 전도사가방 버리고 덩치큰애 박스티 하나만 준 그런이야기였음
  • 손님(7f9dd) 2017.11.07 08:35
    이쁘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53758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2 모해를살 2014.12.10 68687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72966 3
4651 랜챗으로 ㅅㅅ썰 9 new 손님(96eae) 2017.11.19 745 0
4650 아파트 나오다 자살한거 본썰 6 update 손님(fdc91) 2017.11.18 1318 0
4649 (펌) 동네 이모 썰8 [마지막] 누드김밥 2017.11.18 863 0
4648 (펌) 동네 이모 썰7 누드김밥 2017.11.18 739 0
4647 (펌) 동네 이모 썰6 누드김밥 2017.11.18 737 -2
4646 (펌) 동네 이모 썰5 누드김밥 2017.11.18 782 0
4645 (펌) 동네 이모 썰4 누드김밥 2017.11.17 894 0
4644 (펌) 동네 이모 썰3 누드김밥 2017.11.17 901 0
4643 (펌) 동네 이모 썰2 1 누드김밥 2017.11.17 1073 0
4642 마지막 푸념글 후기 24 손님(25fe8) 2017.11.14 2796 -1
4641 업소녀 차이고 푸념글 마지막 19 update 손님(25fe8) 2017.11.14 2775 0
4640 업소녀한테 차이고 쓰는걸 2탄 4 손님(25fe8) 2017.11.14 2859 1
4639 하... 업소녀한테 차이고 푸념글 쓴다 1 손님(25fe8) 2017.11.14 3320 0
4638 립방 실장을 친구로 두면서 경험한일...(4) 3 손님(8f85a) 2017.11.12 4023 3
4637 일본 도쿄돔에서 맥주걸한테 반해서 고백했다 사귄 썰 8 file 손님(7a2a3) 2017.11.09 5068 8
4636 인터넷에서 마른 걸레 만난썰 5 손님(95dd1) 2017.11.05 7861 3
» 여자전도사님 수련회에서 개망신 당한 썰.ssul 7 file Sheis_ing 2017.11.04 4242 6
4634 디아블로3 클랜 아재 썰.ssul 11 file 중복탐지견 2017.11.04 3097 9
4633 목욕탕갔다가 업소여자들의 당당함을 봤음 3 중복탐지견 2017.11.04 5516 4
4632 도도한년 소개팅받은 썰.txt 4 file 중복탐지견 2017.11.04 353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3 Next
/ 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