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783 3 댓글 16
Extra Form

   

 

    반응을 보니 읽기 싫은 사람은 그냥 패스해라... 읽으라고 강요 안함...

 

     하여간   친구가 실장으로 있는동안 겪었던 몇가지 에피소드를 추가로 몇개 더쓰려고 하는데   

 

   7월초 어느날  친구 그 실장이란 애한테서 연락이 왔다.... 야간조에 신규가 오는데 시간나면 첫손님으로 와서 교육좀 시켜달라고말이다 .... 나야 뭐 남는게 시간인데 당연히 가지 ........

 

 

  가서 실장 친구한테 신상을 들으니  21살 휴학생이란다 ...  일반알바를 하다가  벌이가 시원찮은지 아니면 돈이 많이 필요한지  립방으로 일하러 온 여자애 였음.....

 

    방에 들어가서 앉아 있는데  무슨 앳된 여자애가 들어오는거였

다..... 내 취향의 몸매는 아니었는데 어차피 교육도 시켜야 하니  다벗게 시키고  무릎 꿇고 내 소중이를 입에 넣으라고 시키는데 그여자애 입에서 충격적인 한마디가 ㅋㅋ

 

   저 오늘 입으로 첨 하느거라 ...... 이런 멘트를 날리네 ......

 

 보통 일하러  오는 애들은 대충 다 알고 오기때문에  입싸 까지는 아니더라도  남친꺼 입으로는 해봤던 애들이 대부분이었기 때문에 

 이런멘트는 정말 신선했던 기억이 ㅋ

 

   뭐 그런 말을 해도 거짓말인 애들이 많았기 때문에 그러거나 말거나 시키는데  정말 하는거 보니 그날이 첨이었음 ㅋ

 

   첨인 애들은 의외로 이빨로 귀두를 긁어버리는 애들이 종종 있어서 ㅠㅠ  교육시키는것도 정말 힘들었다 ... 잘하는 애들처럼 느낌도 없고 .... 친구실장만 아니었으면 바꿔달라는 말이 나왔겠지만 꿈참고  

 

    입에 발싸를 하는데   그애가 못참고  중간에 빼버리는 거였음 ㅡㅡㅋ  ㅋㅋㅋㅋㅋ

  

    아 놔 ....    그러면서 울려고 하는데 차마 화도 못내고 ....

 

    왜 이런일을 하려고 하는지 들어보니 집안 사정 ...   그애한테 이거 못하면 이일 못한다고 앉혀 놓고 진지하게 이야기 해줌.... 

 

 

   그애도 듣더니 알겠다고 함.... 

 

  그담날 다시갔더니 그애가 출근을 했더라 ..... 근데 하루만에 정말많이 발전한 솜씨로  내 소중이를 빨아주는데 .....역시  돈버려고 열심히 노력하는 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

 

   입에 발싸 할때도 표정은 안좋았지만   다쌀때까지 버티려고  노력하고 .... 

 

   담 손님이  없길래 몇분동안 이야기를  나눴는데  음대생이고 2개월만 일하고 지방에  내려가야 한다고 함 ..... 역시  돈이 많이  들어서 일하는 구나라고 생각이 들었음....

 

     

 

  그 이후로 그애를 한달뒤에 다시한번 봤는데  스킬이 전문가 정도로 발전해 있길래  많이 늘었네 라고 칭찬을 해주니   웃으면서 감사합니다 라고 멘트를 날리던 그애 생각이 난다 ....

 

 

지금쯤  시집 갔으려나 갑자기 궁금해진다 ...남편한테는 고추 첨 보는것처럼 행동하겠지?ㅋㅋ 

  • 손님(87790) 2017.10.28 23:54
    진짜 이런게 흔한가?
  • 손님(183aa) 2017.10.29 00:12
    니가 몰라서 그렇치 이런일 하는 애들 꽤 있음 밖에선 그냥 청순한 여대생 아는 동생이지 뭐 .....

    .... 립카페 4년 일한 여대생도 봤다 뭐 고추 수천개는 빨았을듯....
  • 손님(75893) 2017.10.29 00:02
    나는 좋으니까 계속 써줘
  • 스님은대머리 2017.10.29 03:35
    개 씹노젬이네
  • 손님(183aa) 2017.10.29 05:51
    병신아 꺼져..
  • 스님은대머리 2017.10.29 08:39
    알바생들은 빠는거라도 늘지 넌 뭐가느냐
  • 손님(183aa) 2017.10.29 08:57
    ㅋㅋ 시비걸거면 꺼져 ㅋㅋㅋ
  • 스님은대머리 2017.10.29 09:00
    응 느그매 립방 에이스
  • 띠빡똑빡 2017.10.29 12:19
    시발 스님새끼 거 말투 은근 존나게 거슬리네.. 보기싫으면 걍 조용히 너검마 보면서 딸이나 잡던가 구구절절 시비거노;; 이런애가 나중에 어금니아빠되는거 ㅇㅇ
  • 스님은대머리 2017.10.29 13:00
    ㅇㅇ? 느금마는 이미 니기 애비한테 죽방맞고 어금니 털림
  • 띠빡똑빡 2017.10.31 10:52
    어 넘마 씨발치몽 결과는 너 낳음
  • 스님은대머리 2017.10.31 10:57
    콘빵새는 아가리 ㅋㅋ

    콘돔빵꾸나서 태어난 새끼
  • 손님(eb75c) 2017.10.29 16:44
    ㅋㅋㅋㅋㅋ아따 인간들 예민보스네 다 고삼들인가ㅋㅋㅋㅋㅋㅋ
  • ㅋㅋㅋㅋㅋㅋㅋㅋ새끼들 댓글 존나 욱기네
  • 손님(1421a) 2017.10.30 04:12
    스님은 대머리 = 메갈
  • 손님(325d5) 2017.11.12 21:17
    이글은 그럴듯하네 거짓말아닌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53620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2 모해를살 2014.12.10 68572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72854 3
4630 랜챗에서 아기 패티쉬있는 여자 만난 썰 6 중복탐지견 2017.11.04 3336 4
4629 지하철에서 나 밀고 들어간 노인 썰 14 손님(7f9a2) 2017.11.02 3758 -1
4628 잠자는 백마 백보지 본썰 2 손님(d7943) 2017.11.01 7230 1
4627 ㅇㅍ녀 갖고논 썰 2편 30 update 돈방석 2017.11.01 5397 0
4626 ㅇㅍ녀 갖고논 썰 1편 9 돈방석 2017.11.01 5573 2
4625 어릴때 사촌동생이랑 옷벗기기 놀이한 썰.ssul 4 file Sheis_ing 2017.10.29 4272 2
4624 내 학창시절 격투기로 구원받은 이야기 10 손님(aace2) 2017.10.29 3271 0
» 립방 실장을 친구로 두면서 경험한일 (3) 16 손님(f9b56) 2017.10.28 6783 2
4622 립방 실장을 친구로 두면서 경험한 일 (2) 16 file 손님(183aa) 2017.10.28 6556 4
4621 립방 실장을 친구로 두면서 경험한일(1) 10 손님(183aa) 2017.10.27 8202 3
4620 부모님 떡 영상 찾은 썰 15 손님(44b7c) 2017.10.23 8392 2
4619 (3)포경3번한 썰.sull (feat.흑역사) (스압) 3 손님(f940f) 2017.10.22 3313 1
4618 게임폐인 엠생 초딩썰 11 코블리 2017.10.21 3179 3
4617 초딩때 똥 싸지른 썰 여러개 10 손님(5ee3a) 2017.10.19 3080 9
4616 친구 전여친 내가 먼저 맛본 썰 9 손님(5ee3a) 2017.10.18 11654 4
4615 여고딩 두명한테 나체 보여주며 웃음짓게한 썰 7 손님(5ee3a) 2017.10.18 8309 9
4614 랜챗으로 ㅅㅅ한 ssul.1 7 손님(43c37) 2017.10.18 6349 -3
4613 초4때 초3한테 뽀뽀받은 썰 3 코블리 2017.10.17 2428 0
4612 모텔가서 5번 한 썰 5 손님(e9a8a) 2017.10.17 8630 1
4611 군 생활이 힘들었다 14 손님(077c0) 2017.10.16 4246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3 Next
/ 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