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3730 4 댓글 5
Extra Form

나는 지방에서 서울 올라온지 11년차 되는 촌놈임

 

서울에서 인맥이라고는 쥐꼬리만함, 혼자 집에서 하도 주물러제껴서 참혹한 내 아들보며

이래선 안되겠다 해서 여기저기 모임 찾아봄

 

지금은 씹 파오후가 되었지만 솔직히 와꾸가 꼴리는 정도는 아니고 또 그동안 쇼핑몰 사진 보정 알바질 할정도로 포샵질에 능했던 나는

내 모든 탤런트를 쏟아부어 내 얼굴을 사기쳤고

 

결국 어느 모임하나를 들어감

처음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하면서 서로 인사하고 나는 여지껏 지방 촌부랄 술파티만을 겪다가 쭉빵 동생+누나, 형 동생들이랑

술마시니까 기분이 너무 좋음 내가 막 지디된거같고 막 그냥 딴 테이블 다 우리 쳐다보는거같고 그럼

 

그와중에 시발 키가 너무 작아서 눈에 뵈지도 않던 여자애가 눈에 띰

근데 나이를 물어보니까 나랑 한살차이밖에 안나는거임

거기다 하는일도 비슷함; 그래서 그때부터 한참 미친듯이 야부리 털고 다음을 기약함

 

근데 이 미친 모임이라는게 지들끼리 좋으면 일주일에 네번 다섯번 술자리를 가지다가 지네끼리 사귀다 지네끼리 반목질하다가 깨짐;

만날땐 시발 내가 진짜 너네만큼 좋아하는 애들 없떵 알쥐~? 이지랄하다가 빠개지고 무너지고 길가다 마주치면 서로 곱등이 쳐다보듯 극혐하는 표정으로 지나감;

 

결국 그모임도 그지랄나서 깨짐

 

근데 그와중에 그 눈에 띄지도 않던 땅콩년 전화가 옴 우리 회사 제품 하나를 사고싶은데 싸게 못구하냐고 물어봄

창고에 버릴재고 넘쳐남 이건 팔지도 못하고 버리지도 못하는 쓰레기인데 딱 그제품 샘플이 남았길래

이걸 뭘 파냐 그냥 줄테니 회에 소주나 하나 사라함

 

사준단다 대신에 지네 회사 앞까지 와달라함

속으로 욕을 한사발 쏟아붓고 그냥 꺼지라 하려다가(사실 이떄 그랬어야만 했음)

참아내고 속으로 큰그림을 미친듯이 그려제낌

 

내 너를 오늘 자빠뜨리리라

 

만나서 제품 주니까 박수짝짝치면서 좋아라함 그리고 술 푸기 시작

같은 직종에 일하니까 말은 겁나 잘통해서 좋더라

 

수요일 새벽 3시가 넘어감 여자는 이미 세병가까이 먹고 취했는데 자꾸 더마시자고 한병만더 한병만더 이러고 있고

그래서 아니다 내일 출근해야하지 않냐 그리고 난 회사가 멀다 이제 집에 가야한다. 하니까

 

그럼 오빠 우리집에서 자고 내일 출근해

 

요시

 

바로 택시타고 무릎에 눕히고 재움

똘똘아 기대해 오늘 몸보신 시켜줄게 ㅠㅠ

 

집가는 길에 소주하나 타먹을 사이다 하나 꼬깔콘 하나 사서 자취방 입성

오자마자 지는 싯겟다고 들어감, 나는 그동안 할게 없어서 폰게임질하다 설거지하다 (여자들 자취하면 절대로 깔끔하지 않다 절대로...)

중간중간 샤워하다 잠들었을까바 문도 똑똑 두들김

 

무슨 시발 샤워를 한시간 가까이 하고 나오는데

수건으로 앞에만 딱 가리고 나옴

 

속으로 똘똘이와함께 쾌재를 부르고 놀란척하면서 뭐하는거냐고 함

 

뒤로 돌아있으래 잠옷으로 갈아입는다고

 

뒤로 돌아있고 다시 2차 술 ㄱㄱ싱

 

근데 잠옷인데 뭔가가 보이는거같음, 노브라;..그거 보고 장난침 야 너 아래도 나 쳐다본다 하니까 어디? 하길래 손으로 쿡 찌름

죽을래? 하고 난리치길래 갸갸갹 웃고 아까 나왔을때 거울에 비쳐서 어차피 니 누드 다봤다고 함

 

아아아악 소리지르더니

 

책임지래

 

뭘 책임져 그러니까 책임지라고~~그래서 어떻게 할까 하고 얼굴디밀고 키스시작

옷위로 미친듯이 만지니까 바지도 막 젖음, 알고보니까 빤쓰도 안입었었음

그러더니 멈춰세우더니 불을 끄고 하자고 함

 

나도 취했겠다 눈앞에 단춧구멍이라도 있었으면 냅다 쑤셨을거같은 상태인데

ㅇㅋ 하고 바로 불끄고 다 벗겨버림

 

근데 시팔 뭔가 이상함

분명 불을 껐는데, 이년 가슴팍쪽에 뭔가 거대한게 나를 쳐다보는 느낌이 듦;

그러던지말던지 일단 신나게 달림, 정확히 두발 딱 빼고 기절하듯 잠듦

 

아침에 일어나서 일단 급한대로 빤쓰만 입고 회사에 몸이 너무 안좋아서 휴가를 쓰겠다함

이년도 일어나더니 휴가를 똑같이 씀

 

그러가 이년 가슴을 봄

내가 살다살다 빅파이는 봤지만 이년은 차원을 달리하는 크기임

밤만쥬 알지? 샤X에 나오는 밤색에 동글동글한 밤맛 빵

진짜 색깔이며 크기며 딱 그거임

 

그거 보니까 똘똘이 반응을 안함

일단 싯어야겠다.. 그리고 잊어버리자.. 하고 샤워하러 들감

 

그러다가 손가락 냄새를 실수로 맡고....다시 손으로 똘똘이 아래를 훑어서 향을 맡아봄

하루 7시간 숙성되어 엄청난 풍미를 자랑하는 그것.. 비누거품으로도 냄새가 가시질 않아서 샴푸로 손싯음

 

그리고 집으로 와서 번호 이름 바꿈

 

왕밤빵으로

 

얼마전 보니까 카톡 프사에 사랑 어쩌고 써놓은게 딴남자 만나서 잘 사귀고 있나보더라.

  • 손님(2b4ed) 2017.08.03 02:41
    이런솔직담백한후기 좋다
  • 야모해 2017.08.06 22:29
    왕밤빵 + 보징어...라니...... 비위좋네
  • 손님(c1e4c) 2017.08.26 08:06
    전 아무리떡치고 빨아도 보징어냄새 심하게 나는 여자 못봤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53797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2 모해를살 2014.12.10 68710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73004 3
4470 윈스턴한테 고백받은 썰 8 흥칫뿡이당 2017.08.04 4790 0
» 모임에서 만나서 떡친썰 5 애담 2017.08.03 13730 3
4468 애인대행 해본썰-2 11 file 양파머리 2017.08.02 9636 3
4467 애인대행 해본썰-1 10 양파머리 2017.08.01 10214 7
4466 고딩때 같은 학원 여자애랑2.ssul (스왑주의) 13 대파를송송 2017.08.01 8810 0
4465 갓양녀랑 논 썰 10 호우날도 2017.08.01 6747 -1
4464 고딩때 같은 학원 여자애랑.ssul (씹스왑) 6 대파를송송 2017.08.01 8464 5
4463 섹파 키워서 잡아먹은 썰2 : 키우기 편(스압주의) 2 손님(8a0f3) 2017.07.31 11002 1
4462 섹파 키워서 잡아먹은 썰3 : 심장 폭발 직전 선물 6 손님(8a0f3) 2017.07.31 9104 3
4461 친구랑 보디보디에서 여자만난썰 7 호우날도 2017.07.30 3973 -1
4460 우리 분대장은 혼모노! 3 호우날도 2017.07.30 3562 -1
4459 섹파 키워서 잡아먹은 썰 17 손님(8a0f3) 2017.07.30 12846 9
4458 어깨에 철심박혔는데 군대가려고 발악한 썰 4 치느님찬양하자 2017.07.30 2818 -1
4457 직장 상사랑 필리핀 갔다가 내상입은 썰 3~完 6 손님(c9e71) 2017.07.29 5587 6
4456 고1 수련회 때 먹은 썰 1편 8 닉넴고민됨 2017.07.29 10463 3
4455 비오는 밤, 메갈년에게 탈출한 썰 4~完 24 file 손님(c9e71) 2017.07.28 5470 16
4454 비오는 밤, 메갈년에게 탈출한 썰 1~3 4 file 손님(c9e71) 2017.07.28 5833 7
4453 헌팅당한썰 3 file 모향살이 2017.07.27 4769 3
4452 10분전 일본 만원전철 썰 4 손님(8e5c3) 2017.07.27 7907 0
4451 방금 만난 ㅅㅂ년 썰 9 왜는왜야ㅅㅂ년아 2017.07.26 7111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33 Next
/ 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