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내 이야기는 아니고 저번에 술자리 가졌던 대학 선배의 친구분 이야기야. 뭐 믿든 말든 상관없으니 그냥 소설 읽는 느낌으로 읽어라.

 

그리고 나 미필이라 군 용어 같은 거 정확하지 않을 수 있음. 그건 미리 사과함.

 

 

 

각설하고.

 

일단 그 친구분은 제목만 봐도 알겠지만, 정말 빼도박도 못할 공익 그 자체다.

양쪽 어깨에 철심이 2개씩 박혀있는데, 농담이 아니라 만세하라고 하면 만세가 끝까지 안됄 정도의 거의 장애인 수준의 육체였음.

 

 

남들이 보면 "아니 기껏 공익 받았구만 꿀이나 빨지 왜 힘들게 현역 입대를 하려 하느냐" 하고 의문을 가질 거야.

그러나 그 친구분은 공익보다 더 큰 그림을 그리고 계셨다.

 

 

바로 "의병 제대"를 노리고 계셨던 거다.

 

 

공익으로 가봤자 어차피 2년 동안 군인이라는 족쇄를 차야하는 건 변함이 없지만, 의병 제대를 하면 빠르면 3개월 안에 전역할 수 있으니까.

친구분은 그걸 노리고 군대에 현역 입대하려고 발악을 하셨다.

 

 

원래라면 신검에서 바로 4급 뜨고 공익행이었겠지만

 

 

다행히도 그 친구분의 외삼촌이 투스타셔서 신검을 어떻게든 3급으로 통과해서 훈련소에 갈 수 있었다.

 

이제 적당히 군생활 하다가 의병 제대하면 되겠다고 기뻐하던 찰나

 

사건이 일어났다.

 

한창 훈련소에서 ㅈ뺑이치고 있던 그날, 그 친구분은 훈련이 끝나고 군장을 내려놓으려는데, 어째 어깨 상태가 그날따라 유독 안 좋았단다.

 

팔이 제대로 올라가지가 않아서 군장을 벗지도 못하고 어버버 거리다가 어떻게든 한 팔은 뺐는데 다른 팔이 도저히 안 빠졌다나.

 

가뜩이나 고된 훈련 때문에 빡치는데 그 무거운 군장을 그대로 매고 있으려니 저절로 빡침이 몰려왔고, 그 친구분은 거친 동작과 함께 허리를 틀어 군장을 내동댕이치듯 벗어 던졌다.

 

동시에 그 친구분의 어깨가 "뽀각" 소리와 함께 탈골되었다.

 

 

"끄윽, 악!"

 

"무슨 일입니까?"

 

갑자기 터져나온 그 신음소리에 조교가 친구분에게 말했다.

 

친구분은 가까스로 팔을 부여잡으면서 "아닙니다! 가려워서 그랬습니다!"라며 애써 괜찮은 척을 했지만, 조교가 짬밥을 똥구멍으로 쳐먹지 않은 이상 그걸 눈치 못채는 게 이상했다.

 

결국 친구분은 중대장(?)과 면담을 가지게 되었는데

 

"중대장님. 저 정말 군생활 잘 할 자신 있습니다. 어깨가 빠지긴 했어도 정말 별거 아닙니다! 아프지도 않습니다! 전 정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육군으로서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고 왈왈왈...."

 

뭐 대충 저런 소리를 늘어놓으며 정말 자신이 군대에 있고 싶다는 어필을 했다.

 

물론 그 친구분은 의병 제대를 노리고 있었기에 저렇게 말한 것이었겠지만

 

그런 배경을 모르는 중대장은 "야 얘 정신 이상하다 정신과로 보내" 라며 친구분을 군병원 정신과(?)로 보냈다.

 

 

물론 그 친구분은 정신과 의사 앞에서도 똑같이 국군에 대한 열정과 호국 의지를 표출했으며

 

이를 모두 들은 정신과 의사는 소견서에 이렇게 적었다

 

"어깨의 습관성 탈골과 그 고통으로 인한 심신미약"

 

결국 그 친구분은 훈련소에서 퇴소 조치가 내려졌고

 

이후 재검받고 4급떠서 공익 갔다고 한다.

 

 

 

 

 

  • 호우날도 2017.07.30 06:38
    결국 신교대 뺑이쳤네 ㅋㅋ
  • 치느님찬양하자 2017.07.30 07:40
    3줄요약 깜빡해서 뒤늦게 추가함
    1. 어깨에 철심 박혔는데 의병 제대하려고 친척 투스타 빽써서 군입대
    2. 군장 내려놓다가 어깨 빠짐
    3. 어깨 탈골로 인한 심신미약으로 훈련소 퇴소 후 재입대 ㅅㅅ
  • 손님(62449) 2017.08.27 17:13
    ㅋㅋㅋ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53797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2 모해를살 2014.12.10 68710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73004 3
4470 윈스턴한테 고백받은 썰 8 흥칫뿡이당 2017.08.04 4790 0
4469 모임에서 만나서 떡친썰 5 애담 2017.08.03 13730 3
4468 애인대행 해본썰-2 11 file 양파머리 2017.08.02 9636 3
4467 애인대행 해본썰-1 10 양파머리 2017.08.01 10213 7
4466 고딩때 같은 학원 여자애랑2.ssul (스왑주의) 13 대파를송송 2017.08.01 8810 0
4465 갓양녀랑 논 썰 10 호우날도 2017.08.01 6747 -1
4464 고딩때 같은 학원 여자애랑.ssul (씹스왑) 6 대파를송송 2017.08.01 8464 5
4463 섹파 키워서 잡아먹은 썰2 : 키우기 편(스압주의) 2 손님(8a0f3) 2017.07.31 11002 1
4462 섹파 키워서 잡아먹은 썰3 : 심장 폭발 직전 선물 6 손님(8a0f3) 2017.07.31 9104 3
4461 친구랑 보디보디에서 여자만난썰 7 호우날도 2017.07.30 3973 -1
4460 우리 분대장은 혼모노! 3 호우날도 2017.07.30 3562 -1
4459 섹파 키워서 잡아먹은 썰 17 손님(8a0f3) 2017.07.30 12846 9
» 어깨에 철심박혔는데 군대가려고 발악한 썰 4 치느님찬양하자 2017.07.30 2818 -1
4457 직장 상사랑 필리핀 갔다가 내상입은 썰 3~完 6 손님(c9e71) 2017.07.29 5587 6
4456 고1 수련회 때 먹은 썰 1편 8 닉넴고민됨 2017.07.29 10463 3
4455 비오는 밤, 메갈년에게 탈출한 썰 4~完 24 file 손님(c9e71) 2017.07.28 5470 16
4454 비오는 밤, 메갈년에게 탈출한 썰 1~3 4 file 손님(c9e71) 2017.07.28 5833 7
4453 헌팅당한썰 3 file 모향살이 2017.07.27 4769 3
4452 10분전 일본 만원전철 썰 4 손님(8e5c3) 2017.07.27 7907 0
4451 방금 만난 ㅅㅂ년 썰 9 왜는왜야ㅅㅂ년아 2017.07.26 7111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33 Next
/ 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