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483 19 댓글 21
Extra Form

2부 바로 들어간다

 

암튼 동네에 가깝고 후기도 괜찮은 가구업체 들어갔는데 왠지 낮익은 얼굴이 보이는거임

근데 그냥 누구지...하고 아무생각 없이 상담받음

상담받으면서 계속 누구 닮았는데 하고 생각은 들었는데 도저히 생각이 안나서 대충 견적받고 나갈려하는데

명함준다고 생각해보고 연락달라 그러더라

그래서 그냥 받고 보니까 중학교때 나 괴롭히던 그이름 이x노 였던거임

그리고 다시 면상보니까 그놈이 맞더라

순간 온몸에서 전율과 소름이 쫙돋음....

너무 기뻣음 오랜만에 만나서 기쁜게 아니라 내가 소비자 입장이되서 적당선에서 갑질을 할수있겟구나 라는 생각에 손이 벌벌떨렸음

근데 그섹기는 내가 누군지 1도 기억못하는건지 아니면 연기하는건지 날 모르는거 같더라

하긴 나도 14년만에 보니까 처음에 못알아보긴함

암튼 집에가서 명함보면서 어떻게 엿맥일까 계속 궁리함

1시간 정도 고민하다가 명함에 있는 연락처로 전화하니까 다시듣기 엿같은 목소리가 달팽이관을 강타하더라

그래서 아까 상담받고간 남잔데 그냥 계약하겠다고 말하니까 겁나 좋아하는 목소리로 말하더라

잘생각 하셨다는둥, 물건 최대한 깨끗하고 빨리 보내주겟다는둥 이빨 털어대는데 맘같아서는 욕짓거리 내뱉고 끊고싶은거 간신히 참음

그렇게 내 복수의 계휙 첫걸음이 실행됬음

물건은 진짜 빨리도착함 계약하고 이틀뒤에 집에 도착해있더라

상태도 괜찮고 누워보니까 안락하고 기존에 쓰던 내침대보다 좋았음

하지만 난 이 침대를 전혀 쓸생각이 1도없었고 중학교때 갖다 바친돈이 얼만데 내가 이 100만원 육박하는 침대까지 살까보냐 싶은 심보였음

그래서 바로 그섹기한테 연락해서 언제구매한 누구누구인데 불편하다고 다른걸로 바꿔달라고 친절하게 얘기함함

당연히 서비스직이니까 아무리 진상부려도 화내거나 욕은 못할거 알았음, 더군다나 소비자가  웃으면서 말하니까 최대한 친절하게 대응하더라

당연히 반송비는 내가 부담함 내 복수계휙에서 이정도 비용은 감안했음

그리고 3일안되서 다른걸로 물건배송왔음

박스하고 테이프뜯고 봤는데 모서리에 뭔가 꺼뭏한게 묻어있더라

어차피 깨끗하게 배송되도 쓸생각 1도없었는데 이물질이 묻어오니까 기분이 더 엿같드라

바로 사진찍어서 문자보냈지 보내고 1분뒨가 그놈한테 전화가 바로 걸려오더라

그래서 고래고래 소리치면서 따졋지 그놈은 계속 죄송하단 말만하고 다시 바꿔주겟다고 그러더라

나 3년동안 괴롭히던놈한테 죄송하다는말 들으니까 기분이 그렇게 상쾌하더라 바로 야동틀고 ㄸ침

근데 우리집으로 배송오던 기사님한테는 미안해서 수고비로 2만원정도 계좌이체하고 혹시몰라서 스샷해둠

그리고 또다시 3번째 침대가 배송옴 나도 좀 미안해지고 속이 어느정도 후련해져서 쓸까말까 고민했지만

역시나 바로 이x노한테 전화때림

내번호 보자마자 진상느낌을 받았는지 전화를 안받더라

그러고 문자로 기분이 몹시 불쾌하네요 바로 연락주세요 라고 문자 남김

그러다가 30분정도 흘렀나 전화오더라 전화기에서 짜증섞인 목소리가 들려오니까 쾌감이 느껴졋음

그섹기 전화로 이번에는 무슨일로 그러시냐고 그러더라

친절하게 대응해도 모자랄판에 짜증나는 톤으로 말하니까 나도 더 짜증났음

"아 매장에서 누워본거하고 느낌이 틀리잖아요... 냄세도나고 몇번 교환했다고 불량품 보내신건가요?

라고 하니까 이섹기 한숨 푹푹쉬더니 절대 아니라고 세재품이라 냄세가 날수도있다고 그리고 매장에 있는 전시품이랑 똑같은 느낌이니까

오해하시지 말라그러면서 하루만 자보라고 싹싹 빌더라

여기서 더 밀어붙히면 안될거같아서 하루 자본다고 하고 끊음

그리고 실제로 하루더 자봤는데 ㄹㅇ개꿀잠 존나 편함 역시 침대는 과학이라는게 맞는말이더라

하지만 역시 1도 쓸마음이 없었다 나는 ㅅㅂ

아침 7시에 일어나서 바로 문자 날렸다

자고 일어났는데 불편합니다 어떻게 된일인가요? 라고

그러고 8시도 안되서 전화오더라 ㅋㅋㅋㅋㅋ

전화 받자마자 이섹기 한숨만 푹쉬더니 말이없더라

그때 다시 옛추억 생각나서 좀 쫄았음

하지만 지금은 성인이고 무서울거 없는 나는 소비자였다 여윽시 갑질하기 좋은나라 대한민국 만세!

전화로 안되겟다고 도저히 못쓰겟다고 말하니까 매장와서 한번더 누워보라는거임

솔직히 알아볼까 무섭기도하고 진상짓한거 독기품고 옛날처럼 창고데려가서 때리는거 아닌가 생각도 들었는데

어차피 이렇게된거 끝까지 가보기로함

그리고 퇴근하고 다시 가구매장으로 가는데 제시간에 가기 엿같아서 일부로 피시방가서 오버워치좀하다가 늦게감

가니까 다 퇴근하고 그섹기 혼자 매장에 있더라 표정보니까 개똥씹은표정 레알 압권

나 보자마자 다짜고짜 고객님 구매하신 침대 이건데 여기 한번 누워보시라고 그러더라

속으로 존나 얼마나 열받을까 생각하면서 누워보고 태연하게 아..제가 했갈렸나봐요 똑같은 느낌이네요! 잘쓰겠습니다 하는데

표정보니까 이섹기 뭐지? 죽일까? 사람갖고 노나? 이런표정이더라

그리고 갑자기 내 존재를 알려야겟다 라는 생각이 들어서 담배하나 피자고 하고 옥상가서 담배 한까치 건네주니까

고맙다고 고개숙이더라

담배하나 피면서 혹시 xx중학교 나왔냐고 물어보니까 맞다그러더라

혹시 나 기억하냐고 물어보니까 웃으면서 모른다고 그러는데 얼탱이없음

역시 폭력은 피해자는 잊고 가해자만 기억한다는 말이 100% 맞는말임

그러고 나 김xx인데 혹시 나 모르겠어? 중학교 1학년때 같은 반이였잖아.... 너한테 많이 맞았는데 라고 하니까

이섹기 갑자기 말이 없어지더라 속으로 나도 너무 영화장면같다고 생각했는지 온몸이 사시나무처럼 떨리기 시작함

그러고 기억못하는건 아니지? 라고 하니까 이섹기 갑자기 어색하게 웃더니 아~~ 이제 기억났다 잘지냈지? 라고 태연하게 묻는데

피던 담배 그대로 눈깔에다가 지져버리고 싶었음

그러더니 나보고 자기좀 그만 힘들게 하래 나때문에 스트레스받아서 못살겠다 그러더라

어이가 없었음 나는 그섹기때문에 3년동안 죽고싶었는데 고작 몇일 스트레스줬다고 못살겟다는 말이 아무렇지 않게 나오니까...

그렇게 서로 누군지 알게되니까 바로 반말치면서 욕하더라 진짜 다음에 또 진상짓하면 고객으로 대응안한다고

그래서 미안하다고 이제 그럴일 없을거야 라고 하고 집에감

집에가면서 어떻게 또 엿맥이지라고 별별 생각을 다했다.

역시 나는 그 다음날 아침에 다시 전화했고 반말안하고 존댓말로 하면서 녹음버튼 누름

불편해서 못쓰겟다고 그냥 반품처리 할께요~~라고 하니까 이섹기 옛날 버릇바로 나오더라

바로 ㅅㅂ섹기하면서 욕을 오지게 하더라, 그냥 닥치고 좀 쓰라고 진짜 죽여버리겟다느니 

녹음하고있는거 1도 생각 못하고 김수미 빙의해가지고 욕쟁이 할머니처럼 욕하더라

나는 절대 욕안하고 존댓말쓰면서 정중하게 요구했음

그러더니 너 옛날생각 다시 나게 해줄까? 이러더라 그말듣고 바로 전화끊고 인터넷에 나와있는 대표전화로 전화때림

전화하니까 직원이 받길래 사장바꾸라고 말함

직원 뭔일인가 싶어서 무슨일이시냐고 묻길래 여기업체 직원한테 협박당하고있다 그러니까 바로 대표한테 전화 돌려주더라

대표가 무슨일이시냐고 그러길래  xx업체 충북지점에서 구매한사람인데 반품신청하니까 충북지점 직원이 고객한테 협박과 욕설을 퍼붓는다 라고 말하니까 대표도 얼이빠졋는지 저희직원이 그랬다고요?? 라는 말만 계속하더라

그래서 대표연락처 받고 카톡으로 음성메시지 보내니까 바로 사과문자 오면서 반품신청 해주겠다고 하는데

그걸로 끝낼 생각은 없었음 솔직히 좀 쪼달리긴했음 나도 우리회사 일개사원이고 사장이 얼마나 무서운지 아는 존재인데 괜히 일을 크게만든건

아닌가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이거 인터넷에 올려야겟다고 소비자 우롱하는 회사인데 가만 있을수 없다그러니까 원하는 대로 해주겟다 그러데?

근데 게이들아 여기서 알아야될게 터무니없이 꽃뱀처럼 돈뜯을려다가 역관광되는 수가있다는 글을 본적이 있어서 환풀요청 해주고 나는

대표하고 나에게 욕한 직원에게 직접 사과받아야겟다고 하니까 대표가 그럼 몇일날 내려가서 뵙겠다고 하더라

그러고 3시간뒤인가 이x노한테 전화옴ㅋㅋㅋ 역시나 생각안하고 온갖욕을하고 막말하더라 역시나 가볍게 녹음버튼 꾹 눌러줌

 

됬고 그쪽 대표 몇일날 온다그러니까 그때 뵙겠습니다 라고하고 끊음

계속 전화오고 문자오는거 다씹고 문자에 욕설적힌거 있으면 스샷 다햇음

그리고 업체대표가 서울에서 몸소 충북까지 오셨더라

이제 마무리 지어야겠다 라는 생각으로 가게에 들어가니까 차가운 분위기속에 대표하고 직원몇명하고 이x노가 있더라

그섹기 표정보니까 이미 금방이라도 울듯한 표정임

대표가 이x노한테 너 진짜 소비자분께 욕했냐 그러니까 아무말 못하고 가만히 있더라

꼴보기 싫어서 나한테 보낸 문자하고 전화했던 녹음내용 볼륨 최대로 해놓고 들려줌

그섹기 말없이 고객만 푹 숙이고 있더라 대표하고 직원들은 놀라고 아무말도 못하고있고

솔직히 속시원할줄 알았는데 뭔가 예상보다 분위기가 심각해지니까 괜히 나까지 기분 다운됨

나중에는 대표가 직접사과하고 이x노도 죄송하다고 고개숙여서 말하드라

결국 나 보는 앞에서 대표가 이x노보고 이번달까지만 일하고 정리하라고 존나 카리스마있게 말하는데

속이 시원했음 그리고 그섹기 고개숙이고 눈물만 뚝뚝 흘리고 있더라

그리고 여기서 안끝내고 나도 존나 독한섹기지.....반품신청 다하고 돈받은다음에 이x노한테 따로 나한테 욕한거 이거 모욕죄로 경찰서에 가지고갈까 생각중이다 라고하니까 이섹기 직원들 다 보고있는 앞에서 무릅꿇더니 자기 아내하고 애기사진 보여주더니 내이름 부르면서 미안하다고 싹싹빌더라...자기 일잘리는건 상관없는데 부끄러운 아빠되고 싶지않다고 오열을 하더라

어차피 신고할 생각은 애초에 1도 없었음...애초에 내 목표는 3년동안 나 죽일듯히 괴롭히고 그걸 즐기던놈이 내가 당하던 기분 쥐꼬리만큼이라도 알았으면 하는 마음뿐이였음

암튼 그렇게 끝나고 집에와서 담배하나 피는데 웃음이 나오더라 기뻐서 웃는건지 내가 무슨 ㅄ짓을 한건가 어이가 없어서 웃은건지

 

암튼 게이들아 착하게 살아라 인생 살다가 어떤식으로 마주칠줄 모르는게 사람인생이다 

  • 음속혀 2017.05.15 18:33
    몰입감 쩌네ㅋㅋ 근데 좀 아쉽다. 좀 더 괴롭혀주지
  • 손님(8d384) 2017.05.15 18:43
    더 갔으면 역관광당했을지도 모른다 사람 꼭지 돌면 무섭다 대충 봐주는식으로 마무리 ㅅㅅ
  • 손님(dbe25) 2017.05.15 18:52
    세상 많이 변해서 심하게 안하고 잘 끝맺었다 이노 뭐시기도 나이먹고 애아빤데 마음의상처 크리티컬 터졌을 듯
  • 부랄이아파요 2017.05.15 19:04
    3쥴요약점
  • 난너무예쁘다 2017.05.15 19:56
    이주노?
  • 손님(9b216) 2017.05.15 19:59
    근데왜 ㄲㅊ작은 남편이랑 결혼한아줌마 썰 안쓰냐
  • 손님(19b67) 2017.05.15 21:24
    적정선에서 잘끝냈다 속이 다 후련하네 오랜만에 뻥뚤리는 느낌 고맙다 추천줄게
  • 손님(bf720) 2017.05.15 21:30
    냄세 아니고 냄새다
  • 모해따까리 2017.05.15 23:42
    닥추
  • 댕청이 2017.05.16 00:49
    시발 사이다도 이런 사이다가 주작이든 아니든 ㄹㅇ ㄱㅆㅅㅌㅊ
  • 엉엉엉우엉차 2017.05.16 10:17
    주작이든 뭐든 더 갔어야지
  • 손님(f3bf6) 2017.05.16 10:48
    뭘 더가 적당히 잘 치고 빠졌구만
  • 띠빡똑빡 2017.05.16 11:46
    키야 청산가리 사이다급 스토리다~
  • 손님(b77bc) 2017.05.16 21:15
    캬... 하나 더 없냐?
  • 손님(13af3) 2017.05.17 07:01
    아 스바 나도 나중에 이렇게 복수하는날이 오고 그걸 여기다 쓰는날이 오기를 빈다
  • 손님(91d88) 2017.05.18 08:09
    간만에 땀오지게 빼고 입이바싹말랏을때 냉수들이킨기분이네 꿀잼
  • 손님(7049b) 2017.05.18 13:00
    적당히 잘 치고 빠졌어 요즘은 너무 막 나가면 진짜 역관광 ㅈ크리 맞는다
  • 코베 2017.05.18 23:37
    이열
  • 닝구닝군 2017.05.19 01:01
    진짜 잘한거다 이왕이런김에 그냥 뿌리를 뽑아야됨

    어릴때 그랬던놈이 지금생각은없지? 모욕죄 협박죄로

    신고 맥여야되
  • 손님(7e1e9) 2017.05.19 02:43
    글쓴게이 충주아니면 청주사냐? ㅋㅋ 이x노 라는새끼 많이 들어본거같은데 나랑 나이대도 비슷한거같고
  • 손님(66e1a) 2017.05.25 23:35
    이미 부끄러운 아빠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34507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2 모해를살 2014.12.10 50329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4 손님 2014.08.06 54870 3
4349 술만 마시면 180도 달라지는 엄마때문에 힘들어 죽는 썰 13 눈꽃 2017.05.21 2605 6
4348 캐나다 원어민 교사랑 아다 땐 썰 2 (스압) 11 손님(ba060) 2017.05.20 5099 1
4347 캐나다 원어민 교사랑 아다 땐 썰 1 10 손님(2b35d) 2017.05.20 5817 3
4346 중3때 뇌출혈 수술받은썰 8 도리토스 2017.05.20 1270 1
4345 인생썰3 부제_중절수술 9 손님(26c47) 2017.05.19 2218 2
4344 야덩땜에 경찰서간썰 7 file 손님. 2017.05.19 2443 0
4343 인생썰2 13 손님(26c47) 2017.05.19 2044 3
4342 인생썰 7 손님(26c47) 2017.05.19 2214 1
4341 머리 깨진 친구구해준 썰 6 레몬생선 2017.05.18 1607 2
4340 이등병때 말한마디 잘못해서 ㅈ될뻔한 썰 10 양파머리 2017.05.16 2441 0
» 중학교때 나 괴롭힌놈 14년만에 복수한썰-2 21 양파머리 2017.05.15 3483 19
4338 중학교때 나 괴롭힌놈 14년만에 복수한썰-1 2 양파머리 2017.05.15 3301 2
4337 여자랑 빨리걷기 배틀한 썰 7 모해를살 2017.05.15 2417 3
4336 러시아 여행썰(일기장 형식) 2 손님(40914) 2017.05.14 2636 0
4335 나 존나때리던놈 레슬링으로 역관광썰 (스압주의 3줄요약 있음) 22 손님(205e0) 2017.05.14 2783 -1
4334 내 맥북 어디감? 13 PakDongyeop 2017.05.14 2676 2
4333 친구 핵불닭 바꿔치기 당한썰 3 레몬생선 2017.05.14 1787 -1
4332 남자들끼리 무계획으로 평창 갔다가 개고생한 썰 6 레몬생선 2017.05.14 2270 0
4331 예쁜 왕따랑 썸 탄썰 16 손님(021b8) 2017.05.13 5499 4
4330 아침부터 사이비 끌려갈뻔 한 썰 7 손님(021b8) 2017.05.13 201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9 Next
/ 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