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381 2 댓글 2
Extra Form

안녕게이들아 

 

몇일전 있었던 내인생 최고 사이다썰이 생겨서 자랑하고싶어서 글쓴다

 

참고로 나는 현재 27살이고 서울에서 그냥 적당한곳에서 일하는 흔남이다

 

때는 14살 아직 내작은고추가 2차성장 버프받고 하루빨리 올챙이좀 빼달라고 신호를 보내던 시기였다

초등학교 졸업하고 초등학교 친구들 많이 입학하는 근처중학교로 입학할 계휙이였으나 우리 어머니께서는 아주 자식교육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셔서 주소를 속여서 우리집하고 1시간거리에 중학교로 날 입학시킴

20대 중후반 게이들은 알겠지만 그때는 뺑뺑이 돌려서 주소속이고 다른 중고등학교로 입학 많이시킴

 

중학교 딱 입학하는데 진짜 1도 아는사람 없더라 그때부터 좀 내자신이 의기소침해짐

거기 중학교얘들은 이미 다 같은동네 친구들인거같고 다들 장난치고 즐겁게 말하는데 나혼자 찐따같이 책상에 앉아서 교과서만 보고있었음

그렇게 한두달정도 무난하게 지내면서 나도 나처럼 뺑뺑이 돌려서 이학교 온얘들하고 친구먹고 그럭저럭 잘지내고 있었음

근데 우리반에 이x노 라는 호빗땅딸보만한 섹기한명 있었는데 주변에 친구들이 좀 무서운 얘들임, 쌘애들 옆에 빌붙어서 하이에나처럼 비열하게 약한 얘들괴롭히고 사는 인간임,

처음에는 교과서나 펜이나 샤프같은거 빌려가고 안돌려주더니

점점 장난을 치기 시작하는거임

나중에는 때리고 벽앞에 세워놓고 축구공으로 맞추면서 놀고 빵셔틀은 기본이였음

ㅈㄴ 울고싶고 선생님한테 말하고 싶었는데 후폭풍을 상상하니까 감당안되서 그냥 참고 버팀

그러다가 어느날 이놈이 자기랑 같이 학원을 같이 다니자고 하는거임

처음에는 이제 얘가 철들어서 나랑 친구먹고싶나? 라는 생각이 들더니 그동안 괴롭혔던 악행들이 사탕녹듯이 사그라짐

근데 그게아니고 학원에서 친구 데려오면 문화상품권 3만원인가? 준다고해서 그거 받을려고 날 꼬득인거임

안간다고하면 욕은 물론이고 또다시 처맞을거 생각하니까 무서워서 같이 간다고함

그리고 학교끝나고 걔랑같이 학원에가서 등록한다고 하니까 원장인지 선생인지 학생끼리는 등록이 안되니까

부모님 모셔와서 자세히 상담을 하고싶다 그러더라

그래서 바로 집으로 전화걸어서 원장하고 이얘기 저얘기하다가 끊더니 원장놈이 허허 웃으면서 어머니가 등록안하신다 그러시네?

이러는거임

그때부터 식은땀 줄줄 흐르기 시작했고 나 괴롭히던놈은 순간 야마가 돌았는지 학원 나오자마자 신발주머니로 뒤통수때리더니

주차장으로 끌고가서 발로 겁나 차기시작함

그러고 집에가서 괜히 엄마한테 화풀이했는데 그때 생각하면 아직도 엄마한테 미안함

그러고 다음날 학교가니까 일진놈들이 우리반에서 그놈이랑 같이 잡담하고 있더라 나 들어가니까 그놈이 갑자기 어깨동무하더니

너때문에 3만원 못받았으니까 니가 책임져야된다고 돈가져오라는거임

얼탱이가 없었지...맞은적은 있어도 돈은 뺏겨본적이 없으니까

결국 부모님지갑은 무서워서 손도못대고 동생지갑 탈탈 털어서 어떻게 3만원 채워서 갖다주는데

아직도 그렇게 악마같이 웃으면서 "다음에 또 말하면 가져와라 멍멍아" 이러는데 그때 화장실가서 진짜 소리없이 서럽게 울었다.

학교가 너무 가기싫었고 진짜 아침에 눈뜨지말고 차라리 죽었으면 좋겟다 라고 생각한적이 한두번이 아님

결국 내가 동생들돈 훔쳐간건 부모님이 알게됬고 엄마가 왜훔쳣냐고 묻길래 그냥 게임에다가 썻다고 구라치긴했는데

내몸에 맨날 멍투성이에다가 얘가 맨날 의기소침해가지고 다니니까 대충 눈치는 챈거같았음

그러더니 여름방학때 날 태권도 학원에 등록시키더라

태권도 선생이 나 보자마자 학교에서 많이 맞고 다니지? 이러는데 진짜 점쟁인줄 알았음

아니라고 대답하고 그냥 다들 친하게 지낸다고 했는데 선생이 거짓말하지말라고 "열심히해서 너가 이기면되!" 라는 청소년만화에서 나올법한 대사를 치는데 그때 나는 그말이 너무나 용기가 생기는 말이였고 진짜 열심히 태권도 배움

집에가서도 공부안하고 운동만 ㅈ빠지게 열심히하니까 멸치몸에서 중학생치고 제법 근육좀있는 몸으로 바뀌더라

태권도 배우면서 계속 그놈 생각하면서 개학하면 어떻게 복수할까 이생각만함

그러고 그렇게 기다리건 개학이 됬고 아침에 일어나서 머리속으로 온갖 시뮬레이션은 다돌림

근데 사람이라는게 참 겁이많아, 막상 만나니까 겁부터 나더라 복수는 커녕 계속 괴롭혀도 참고 맞고 버티기만했음

그러다가 내가 전교생한테 호구로 잡히고 우리반 아닌 놈들이 우리반와서 날 괴롭히기 시작하더라

진짜 다 죽여버리고 싶은데 용기가 안나고 있는 상태였는데 ㄹㅇ 나보다 호구처럼 생긴놈이 오더니 괴롭히기 시작하더라

그때 든 생각이 나보다 ㅄ같은얘한테 내가 왜 맞고있어야되지?? 생각이 들더니 바로 옆차기 시전함

그러더니 맞은놈이 뒤로 자빠지더니 얼빠진 표정으로 나 쳐다보더라 그리고 바로 달려가서 발로 막 밟기 시작하니까 

반놈들 갑자기 맞짱뜬다고 소리치더니 환호하기 시작함

이미 맞은놈은 기집애처럼 울고있는데 갑자기 눈앞에 뭐가 날라오더니 직빵으로 얼굴을 강타함

눈이 하얘지면서 콧등이 존나 아프고 보니까 나 괴롭히던 놈이 나한테 필통을 던진거더라

그러더니 갑자기 날 ㅈㄴ때리기 시작하는거임 깝치지말라고 진짜 마음같아서는 싸우고싶었는데 그놈 친구들이 무서워서 또다시 참음,

그뒤로 나는 중학교 3년 내내 빵셔틀과 왕따로 3년을 보냄 아직도 중학교 친구는 한명도없고 연락되는 인간도 없음

그냥 나혼자 힘들고 외롭게 3년을 살아왔음

말안하고 생략한것도 많은데 진짜 별에 별별 괴롭힘은 다당함 군대있을때 아무리 힘들어도 중학교때 그놈한테 당한거 생각하면서 버텨옴

고등학교때는 다행히 우리 동네 학교로 입학했고 내 과거를 모르는 친구들이랑 친하게 지내면서 별탈없이 잘지냈는데

가슴 한켠에는 아직도 그 이x노라는 놈에대한 증오심이 그대로 간직되있었음

그러고 대학교다니고 군대다녀오고 사회생활 몇년하다보니까 자연스럽게 그놈은 내 머리속에서 점점 잊혀져갔는데

얼마전에 내침대가 수명이 다되서 인터넷으로 싼거 살까하다가 후기보니까 사지말라는 댓글이 많고 인터넷으로 싼거사면 

금방 못쓴다는 말듣고 그냥 인터넷으로 뒤적뒤적 거리다가 동네에 괜찮은 가구업체로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44357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2 모해를살 2014.12.10 59824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4 손님 2014.08.06 64253 3
4344 찐따와 찐따의 사랑 이야기(약스압) 10 손님(a93fb) 2017.05.21 3860 8
4343 술만 마시면 180도 달라지는 엄마때문에 힘들어 죽는 썰 13 눈꽃 2017.05.21 4554 7
4342 캐나다 원어민 교사랑 아다 땐 썰 2 (스압) 13 손님(ba060) 2017.05.20 10502 1
4341 캐나다 원어민 교사랑 아다 땐 썰 1 10 손님(2b35d) 2017.05.20 11640 4
4340 중3때 뇌출혈 수술받은썰 8 도리토스 2017.05.20 2099 1
4339 인생썰3 부제_중절수술 10 손님(26c47) 2017.05.19 3102 2
4338 야덩땜에 경찰서간썰 8 updatefile 손님. 2017.05.19 4810 0
4337 인생썰2 15 손님(26c47) 2017.05.19 3093 3
4336 인생썰 7 손님(26c47) 2017.05.19 3297 1
4335 머리 깨진 친구구해준 썰 6 레몬생선 2017.05.18 2105 2
4334 이등병때 말한마디 잘못해서 ㅈ될뻔한 썰 13 양파머리 2017.05.16 3567 1
4333 중학교때 나 괴롭힌놈 14년만에 복수한썰-2 24 양파머리 2017.05.15 5610 28
» 중학교때 나 괴롭힌놈 14년만에 복수한썰-1 2 양파머리 2017.05.15 5381 2
4331 여자랑 빨리걷기 배틀한 썰 8 update 모해를살 2017.05.15 3241 5
4330 러시아 여행썰(일기장 형식) 2 손님(40914) 2017.05.14 3546 0
4329 나 존나때리던놈 레슬링으로 역관광썰 (스압주의 3줄요약 있음) 27 update 손님(205e0) 2017.05.14 3933 -1
4328 내 맥북 어디감? 13 PakDongyeop 2017.05.14 3288 2
4327 친구 핵불닭 바꿔치기 당한썰 4 update 레몬생선 2017.05.14 2246 -1
4326 남자들끼리 무계획으로 평창 갔다가 개고생한 썰 6 레몬생선 2017.05.14 2825 0
4325 예쁜 왕따랑 썸 탄썰 17 update 손님(021b8) 2017.05.13 8282 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26 Next
/ 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