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988 1 댓글 15
Extra Form

(편하게 반말로 할게)

오늘 내가 좀 짧은 옷을 입고 밖에 나갔다 왔거든ㅋㅋ 그게 바지가 허벅지 거의 7분의 1정도 올 길이라서 아빠다리 하면 팬티가 보일 정도의 길이였어.

근데 내가 저녁 먹을 때 내가 물 떠오는데 아빠가 갑자기 "○○아, 너 이 옷 입고 갔니?"라고 하는 거야. 그래서 내가 " 응. 왜?" 라고 했지. 그랬더니 "너무 짧은 것 같아서....우리○○이 쭉쭉빵빵하네."이러면서 내 거기 있잖아. 거기를 쳐다보더라고. 얼굴도 빨개지고.그래서 내가 무안해서 얼른 앉았지. 또, 아빠가 운동을 가는데 내가 서재에서 혼자 책보고 있을 때 나를 쳐다보더니 내가 일어서니까 또 내 거기 보면서 "우리 ○○이 이쁘네..." 라는 거얔ㅋ 뭔가 의심이 가고 아빠가 이런 모습 처음 봐서 조금 어색하다... 

내 이야기 읽어줘서 고마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53824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2 모해를살 2014.12.10 68723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73027 3
4312 채팅으로ㅅㅍ만났다가 2탄 7 손님(d8f6a) 2017.05.12 8786 -3
4311 채팅으로 ㅅㅍ만났다가 1 손님(fc59f) 2017.05.12 9787 -2
4310 42 와 23 2탄 5 손님(b8489) 2017.05.12 6356 4
4309 열도에 태극기를 꽂아라 - 7 18 file 쿼티킴 2017.05.12 3340 1
4308 42와 23 ㅅㅅ 1탄 19 손님(27b8a) 2017.05.11 11707 7
4307 자살시도 후 실패한 사람들의 이야기 6 마리환아 2017.05.10 5230 0
4306 열도에 태극기를 꽂아라 - 6 15 file 쿼티킴 2017.05.10 4086 3
4305 성교육 시간때 일어났던 썰 16 손님(0963e) 2017.05.08 13171 -1
4304 나도 모르게 엉덩이에 얼굴 파뭍은썰 3 손님(ae9f8) 2017.05.08 6419 -3
4303 (빡침주의) 오빠 친구랑 소개팅한 썰 17 손님(3b90a) 2017.05.07 7039 6
4302 막간을 이용한 열도 썰 20 file 쿼티킴 2017.05.05 6329 5
4301 죽을 때가 되면 정말 먼저 간 사람들이 마중오는건가 4 닝구닝군 2017.05.04 4088 0
» 아빠 마음 속으로 의심한썰 15 손님(855a6) 2017.05.04 3988 -2
4299 사이비 따라갔던 길디긴썰 5 손님(c9f93) 2017.05.03 3942 0
4298 어플로 베트남녀 따먹은 ssul 10 손님(e4d5d) 2017.05.03 16158 3
4297 개 무서운 꿈 꾼 썰 4 카츠3547 2017.05.03 2202 0
4296 열도에 태극기를 꽂아라 - 5 8 file 쿼티킴 2017.05.03 3469 3
4295 열도에 태극기를 꽂아라 - 4 4 file 쿼티킴 2017.05.02 3488 2
4294 체대생이랑 사귄썰 6 야모해 2017.05.01 10262 0
4293 나이트에서 문지기랑 싸운썰 6 야모해 2017.05.01 4009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233 Next
/ 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