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689 0 댓글 24
Extra Form

내 중1때 일이었음

중1때 나랑 그렇게 친하지는 않은 애였는데

애가 작고 착했어

내 친구의 친구라고 하는게 맞는듯

아무튼 만나면 인사도 잘 해주고 착한애였음

 

근데  걔가 고등학생 3학년 누나 한테 조롱당하고 있다는거임

도로 옆에 엄청 큰 놀이터가 있었는데

그 놀이터에서 고딩누나가 그 친구 보고 이상한짓을 막 시키는거

그 누나 좀 많이 이쁘고 가슴도 크더라 몸매도 괜찮고

담배 물고 다리꼬고 앉아서  걔는 무릎꿇고 있고..

들어보니까 얼마전부터 그 누나한테 찍혀서 

그렇게 살고 있다는거

 

처음엔 그리 신경 안썼는데  

집 가는 도중에 그 놀이터를 봤는데  그 누나가

그 친구를 개 다루듯이 하고 있는거..

막 개가 오줌 싸는 포즈.. 알지? 그 친구가 그러고 있는거임

충격먹어서 애들한테 바로 연락했음

 

그거 들은 내 친구들 개빡쳐서 그 누나 조지기로함

그담날 아니나 다를까  걔 누나한테 당하고 있고

내 친구들 우르르 몰려서 그 누나한테 감

누나한테 뭐 하는 짓이냐고 막 뭐라고 했음

그러니까 누나가 우리보고 욕 날리면서 꺼지라는듯이 얘기함

처음엔 참고 저희 친구보고 왜 그러시냐고

공손히 얘기 했음

 

근데 누나는 계속 꺼지라는듯이 얘기함

그리고 내 친구중에 좀 덩치크고 센 애가 누나보고

경고 했다고 친구 안놔주면 누나 치겠다고함

누나는 무시하고 계속 그 친구 조롱하고 있고

누나가 덩치큰 애한테 뚜드려패기전에 꺼지라고함

 

화난 나머지 덩치큰애가 누나한테 달려듬

누나 개놀라서 자빠짐

덩치큰애가 누나 두번 때리고 그 누나 기절함

우리는 그 누나를 놀이터 뒤에 있는 주택가 사이로 데리고옴

 

누나가 깨기전에 누나 교복만 벗김 속옷만 입고 있는데

완전 알몸상태로 만들었음 몸매가 어찌나 섹시한지

애들 다 똘똘이 잡음ㅋ

근데 정신 차리고 누나 깰때까지 기다림

누나 깨고 자기 속옷만 입고 있는거보고 개놀램

 

우리는 누나한테  경고 할때 멈췄어야지

하면서 뭐라고 했음 누나는 교복 어디 있냐면서 우리보고

신고 한다고 함

그 힘센 애가 누나 제압 하고

상황파악 되게 속옷까지 다 벗겼음

그제서야 누나 상황파악 됐는지 빌면서 옷달라함 

 

우리는 그 누나한테 당한 친구 앞에서

공개적으로 사과 하라고 시켰음

누나를 알몸으로 그 친구 앞에서 절 하게 시켰음

누나 울고불고 난리났음

 

화가 안풀린 그 친구가 개 목줄을 들고 왔어

그 누나 목에 개 목줄 달아놓고

누나한테 알몸 상태로 개처럼 놀이터까지 기어가면

풀어준다고 했음

누나는 당연히 싫다고 했고

우리는 누나를 오줌 싸게  만들어서

개 오줌 싸는 포즈로 누나가 오줌 싸는걸 사진+영상으로 찍어둠

그리고 안하면 퍼뜨리겠다고 협박을함

 

울음터진 누나는 반 강제로 끌려감

알몸으로 강아지처럼 놀이터까지 기어갔는데

뒷태 개꼴릿 했음..

놀이터까지 왔고 다행히 그까지  오는데 사람을 한명도 안만났음

누나는 울면서 미안하다 풀어달라 하고

우리는 아직 더 능욕시키고 싶었음

 

이번엔 누나보고 똥을 싸라고 시킴

놀이터 바로 앞에 큰 도로가 있음

그 도로를 마주보고 놀이터에서 똥싸면 풀어준다함

누나 계속 싫다고 울고불고 하다

힘센친구가 힘으로 결국 제압하고 하게됨

 

우리는 멀리서 지켜보고 있고

누나 똥 싸는 포즈 취하고 있음

도로 지나가는 차에 잏는 사람들은 누나의 알몸을 봤겠지만

주위에 지나가는 사람들은 없더라

누나는 이때 아무도 없으니 끝내자는 식인지

 

누나 똥꼬에서 바나나똥이 주욱 나오고 있었음

근데 그때  누나랑 똑같은 교복을 입은 형,누나들이 서너명

걸어오더라  그중에  어떤 누나가

야xxx 뭐하는데? 했음 그리고 그 누나 개깝놀해서

자빠지고 자기가 싼 똥 밟고 알몸+똥범벅됨

 

그 누나 엄청 울고

그 형 누나들 당황해서  몰려와서

도와주고 우리는 도망침...

 

우리 ㅈ됐다고 생각 하고 있었는데

그 누나 보이지도 않고 아무 일도 없더라

그리고 협박용으로 찍어둔 오줌 싸는사진 똥싸는 사진

공유 하면서 딸침..

 

 

 

 

 

 

 

  • 손님(58469) 2017.01.08 04:56
    뇌내망상이 너무 심한거 아니냐...
  • 빼애애애애애액 2017.01.08 05:59
    "인사도 잘 해주고 착했음" 부터 주작이니?
  • 손님(fcc5f) 2017.01.08 06:45
    주작도 적당히현실감있게써야지 뭔 되도않는 주작이여 ㄴㅁ
  • 손님(23a48) 2017.01.08 09:40
    하 십주작 ㅅㅂ
  • 동공니 2017.01.08 12:33
    기절했다 끌고갔다 부터는 개씹 걍 안봣다
  • 옥시싹싹 2017.01.08 15:05
    이거 어디서 봤는데 한 1년전에
    씹고전 주작썰인듯
  • 손님(ab598) 2017.01.08 19:57
    그러게주작작작쳐라 주작아니라해도저때꺼를지금와서자랑하는작성자(나랑같은20몇세)가참한심하다.그냥흑역사로생각하지자랑은무슨..
  • xgrwvhy 2017.01.08 20:40
    ㅋㅋㅋㅋㅋ 두대맞고기절한거부터주작
  • 머아머아 2017.01.08 21:00
    말도안돼는주작
  • 신비를살 2017.01.08 21:13
    내 중1때 여기서 내렷다 십주작새끼
  • 급식을살 2017.01.08 22:44
    이거랑 똑같은 유튜브에 주작썰 하나 있는데
  • 손님(fae7d) 2017.01.08 23:06
    이거 끝까지 읽은 애있냐? 처음부터 너무 주작 같았는데 까도 알고 까자 하는 마음에 되도록 끝까지 읽을려고 했는데 너무 유치해서 도저히 못읽어주겠다 문장력은 또 왜 이렇게 ㅎㅌㅊ야?ㅋㅋㅋㅋ 진짜 초딩이 글쓴줄 갑자기 개 뜬금없이 가슴크고 몸매 좋다고 얘길해 ㅋㅋㅋㅋ 주작가지곤 뭐라 안한다 적어도 매끈하게 좀 써라 이게 뭐냐?
  • 가오를잡아 2017.01.09 01:03
    섹스_
  • 손님(73fa7) 2017.01.09 02:06
    즉당히 해라 야동만쳐본 초딩므가리 새꺄
  • 손님(72f76) 2017.01.09 11:30
    씹주작
  • 손님(39016) 2017.01.09 16:49
    망상딸이라도 잡아야지 ㅠㅠ
  • 손님(9a1ef) 2017.01.09 23:37
    이 정도면 중증인데? 욕할게 아니라 이건 보듬어줘야 되는거다 병원이라도 추천해주던지
  • 손님(ae40c) 2017.01.11 00:07
    이런건 거의 개드립수준 인데
  • 모호 2017.01.13 17:08
    주작이긴한데 본거또보네
  • 추요 2017.01.15 15:20
    개병신ㅋㅋㅋㅋ
    니친구는 퀵실버냐
    날라서 개목줄가져오나
  • 손님(b8d95) 2017.01.19 16:07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소설도 이런전개는 안돼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손님(69433) 2017.01.20 15:57
    이거 씨발 예전에 본건디 초딩에서 중딩으로 고쳤노!! ㅁ-ㅈㅎ
  • 그년의발냄새 2017.01.22 04:57
    들켰노!! 근데 자기가 싼 똥 밟고 고꾸라진건 사실이다 이기
  • 손님(04e2d) 2017.01.21 12:39
    적당히 주작해야지
    읽으면서 어이가 없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4 손님 2016.01.22 28229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1 모해를살 2014.12.10 44400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4 손님 2014.08.06 49025 3
» 내 친구 조롱한 고딩누나 역관광 Ssul 24 그년의발냄새 2017.01.08 4689 -1
3892 공익때잠잔썰 5 지옥별레미나 2017.01.08 2233 -1
3891 꽁돈으로 50만원 받을 수 있었던 썰 10 손님(51b14) 2017.01.07 3254 0
3890 섹스는 섹스를 부른다(1) 11 손님(3fdc0) 2017.01.07 7046 1
3889 병원에서 므흣했던 썰 6 손님(3fdc0) 2017.01.07 5869 0
3888 중학생 때 봉사한 썰 11 안산왕방뎅이 2017.01.07 2869 1
3887 내가 강아지를 못 키우는 이유 8 중복탐지견 2017.01.07 2272 2
3886 중딩때 딸치다 여동생한테 걸린 썰 7 file 중복탐지견 2017.01.07 4741 2
3885 버거킹에서 틀딱충한테 테러당한 썰 8 file 중복탐지견 2017.01.07 1935 0
3884 중학교 다혈질 환자 고쳐진썰 8 수치흥분다희찡 2017.01.07 1664 0
3883 찜질방에서 기분 뭐같던썰 5 손님(0a45f) 2017.01.06 2794 0
3882 랜덤채팅 썰2 1 손님(feb1c) 2017.01.05 2897 0
3881 랜덤채팅 썰 4 손님(25125) 2017.01.05 4093 0
3880 사람 vs 대형견 맞짱 떠서 사람이 이기는거 본 썰 21 file 중복탐지견 2017.01.05 3683 6
3879 군대에서 방치된 썰 6 file 중복탐지견 2017.01.05 1961 0
3878 울엄마 조현병 걸린지 13년된 썰 25 중복탐지견 2017.01.05 3191 2
3877 40살 넘으니까 변하는 점 .txt 3 file 중복탐지견 2017.01.05 3459 0
3876 수치귀신이 붙은애 마지막 3 손님(6ea0d) 2017.01.05 1846 0
3875 수치귀신이 붙은애 04-2 1 손님(6ea0d) 2017.01.05 1264 0
3874 수치귀신이 붙은애 04-1 2 손님(6ea0d) 2017.01.05 169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213 Next
/ 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