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025 0 댓글 2
Extra Form
출처 http://www.ilbe.com/8325110730
썰만화1 http://www.mhc.kr/4802226

쭈쭈.png

 

내 머가리에서 잊혀지지않는 또라이짓을 풀어볼까한다

 

바야흐로 21세기를 맞이한지 얼마되지않은 7세 무렵.

 

친구가 없었던 나는

 

아침에 일어나면 500원을 들고 문방구에 가서 고무찰흙을 사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우리집엔 장난감이 없어서 고무찰흙으로 뭐 만드는게 하루 일과였거든

 

나는 특히 용을 만드는것을 좋아했다. 암컷으로.

 

그때 딸딸이같은 개념은 어려서 없었으나 원인모를 욕구는 충만했거든. 지금 보니 성욕이다.

 

용은 그냥 찰흙 길게 말아서 뿔달고 다리 몇개 달면 쉽게 만들 수 있어서 즐겼는데

 

암컷을 만드는 방법은 그냥 젖을 붙이는거야.

 

찰흙 두덩이를 동글동글 말아서 가슴정도 높이에 붙여주면

 

 ㅆㅅㅌㅊ F컵 암컷 용가리 완성. ㅍㅌㅊ?

 

이렇게 쎾쑤한 용을 만들며 놀다가 문득

 

예쁜 여자아이로 태어났더라면..가슴도 달리고 좋았겠다 라는 생각이 듦,

 

보지가 어떻게 생겼는지는 몰랐고 목욕탕가서 보면

 

여자애들은 꼬추가 없고 세로선만 하나 있더라고

 

(l) 이렇게.

 

근데 이쁜 누나들은 털까지 난게 아니겠노.

 

그래서 여자가 되기로 함.

 

스케치북에

 

그간 봐온게 있으니 한장은 가슴 크게 그리고

 

한장은 보지모양 그려서 부욱 뜯은다음에

 

스카치테이프로 내 옷 위에 붙였다.

 

보지는 바지에 붙이고 하나의 자웅동체로 새롭게 태어남.

 

여자가 되었다는 생각에 원인모를 흥분감을 느끼고 급기야 집밖으로 나갔는데

 

동네아줌마랑 옆집할마시가 마침 마실나와있던중에

 

나의 인공보지와 페이퍼젖탱이를 보고말았다

 

당황한 나는 스케치북을 펄럭이며 집으로 도망쳤고

 

얼마 후 어머니를 따라 이삿짐을 챙겻지..

 

지금은 다행히도 보지 좋아하는 모게이로 자라났다.

 

하마터면 최연소 퀴어축제 참가자가 될 뻔 했다.

 

인증은 나의 엠창인생으로 대신한다.

 

좋은밤돼라 게이들아

 

adios!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3488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3161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6675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8263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98602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2081 3
2921 식당에서 밥 공짜로 먹은 썰 15 모해를살 2016.07.02 3632 1
2920 우리 아빠 결혼허락 맡다가 총맞아 숨질뻔한 썰 7 file 손님(4adb8) 2016.07.02 4098 -1
2919 GP에서 크레모아 40발 터진 썰 4 file 손님(ef86c) 2016.07.02 4259 1
2918 GP에서 맞불 작전 한 썰 5 file 손님(129cf) 2016.07.02 3491 1
2917 피부과 여의사 앞에서 꼬추깐 썰 4 손님(012af) 2016.07.02 12873 0
» 어릴때 여자로 다시 태어나고 싶었던 썰 2 file 손님(4adb8) 2016.07.01 3025 0
2915 병원 물리치료하다 발기한 썰 3 쇼옾 2016.06.30 8973 0
2914 대학 선배년한테 치욕적인 말 들었던 썰 12 손님(4adb8) 2016.06.30 6315 1
2913 (두빠이) 오랜만에 쓰는 러시아직원.ssul in uae 13 장유벌 2016.06.29 8183 4
2912 초딩때 같은반 여자애 빽ㅂㅈ본 Ssul 4 file 손님(13082) 2016.06.29 10177 0
2911 절대 하지 말아야 할 여자랑 했습니다. 7 file 모해를살 2016.06.28 18954 0
2910 6월25일 헌팅 썰 (19) 13 썰한바가지 2016.06.28 9205 0
2909 안마를 핑계로 꽁씹한썰 1 손님(9c798) 2016.06.28 17896 0
2908 사귀기 전에 첫아다 먹힌썰 3 손님(a34e0) 2016.06.28 8365 0
2907 알바하다가 변태로 몰린 썰 3 file 중복탐지견 2016.06.27 3264 0
2906 내가 생각해도 나 불쌍함 20 손님(90929) 2016.06.27 3144 0
2905 전 짝사랑하는 여자가 남친에게 범해지는 상상을 하며 딸 칩니다. 6 손님(fce00) 2016.06.26 4745 0
2904 제 와이프가 남에게 범해지는 것에서 흥분을 느낍니다... 11 손님(4adb8) 2016.06.26 14955 -1
2903 방금 겪은 미친년 썰 3 file 모해를살 2016.06.26 5545 0
2902 학교에서 똥참다가 엘리베이터에서 바지에 지린썰 2 대맞고기절 2016.06.25 1963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5 126 127 128 129 130 131 132 133 134 ... 276 Next
/ 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