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842 0 댓글 17
Extra Form
안녕하세요. 저는 30대초반에 주부예요
평소 판을 보면서 제가 이런글을 쓰게될줄은 몰랐네요
저는 결혼한지 이제 일년여정도 됐습니다.

결혼전에는 그렇게 따라다니던 남편이 결혼후 6개월뒤부턴 스킨쉽을 거부하더라구요?
그냥 처음엔 일이 피곤해서 그러려니 했어요. 그런데 그렇게 살다보니 어느덧 부부관계를 안한지
삼개월이 넘어가더라구요. 시댁에선 아이 소식없냐고 매일 그러고.. 전 날짜맞추려고 노력해서
조심스레 남편에게 오늘 배란일이야.. 라고 말하면 피곤하다고 다음에 하자고만 하고..
결국 쌓이고 쌓이다 평소 입에 대지도않던 술을 마시면서 일끝나고 온 신랑에게 얘기했습니다.
우리 대화가 너무 부족한것같다고 뭐가 문제인지 말을해달라고..

그러자 남편이 한말이 제겐 너무 충격이었어요.
제가 살이쪄서 여자로 안느껴진다네요. 맞아요 결혼후에 제가 좀 살이 찌긴했어요.
결혼전에 165에 50키로가 나갈까 말까 했었는데 결혼후엔 7키로정도가 쪘거든요.
결혼후에 남편따라 지방으로 온터라 이쪽엔 친구도 없고 해서 거의 나가질않았어요.
여기가 시골동네라 이쪽 지방에선 제가 하던 일이 취업이 쉽지가않아요.
뭐 여자는 취업자체가 힘들다고 봐야하는곳이예요. 정말 스펙이 좋지 않으면요..
그래서 결혼전엔 계속 일하다가 결혼후에 일도 그만두고 움직이는게 줄기 시작하더니
살이 찌더라구요. 그리고 전 살이 좀 잘찌는 체질이어서 결혼전에도 항상 한끼에서 두끼만 먹어서
그체중을 유지했었거든요. 그런데 결혼후에는 남편하고 같이 아침 저녁 먹다보니 나중엔
그시간에 안먹으면 배가 고프더라구요. 생전 안먹던 야식도 같이 먹고 하다보니 6개월만에
7키로가 찌더라구요ㅠㅠ그런데 당황스러운건 저희 남편요? 결혼후 10키로 쪘습니다.
제가 당신도 찌지않았냐 하니까 남자는 그래도된데요. 하지만 여자는 평생 관리해야된다더군요.

문제는 그후로 이제 말했으니까 편하다고 생각했는지 시댁식구들,제친구들,자기 친구들 앞에서도
자꾸 제가 살쪘다고 놀리는거예요. 한번은 신랑친구부부네랑 밥을먹는 자리였어요.
제가 잘 안먹으니까 신랑 친구분이 재수씨 좀 드시라고 왜이렇게 안드시냐니까
"야 자꾸 주지마 가뜩이나 살쪄서 죽겠구만" 이런식으로 말하더라구요.
뭐 먹을때도 막 눈치를 대놓고 주고;

자존심은 상할대로 상해버리고.. 그래서 그후로 정말 독하게 다이어트씨리얼하고 저지방우유만
먹으면서 5키로 감량했습니다. 집에서 항상 기본화장도 하고있었구요. 옷도 후줄근한옷 안입고
있었구요. 그러다보니까 슬슬 저한테 다가오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몇번 거부했죠.
그러더니 어느날 자려고 침대에 누웠는데 그러더라구요. 이게 부부냐고..

이때다 싶어서 정말 쉬지도 않고 말했어요.
난 당신 남자로 안느껴진다. 결혼하고 아저씨되서 꾸미지도 않고 이게 뭐냐고..
그러니까 저보고 말 다했냐면서 힘들게 돈벌어오느라 이렇게 된거라고 하더라구요; 참;
어쩜 그렇게 이기적이고 자기생각만하는지.. 어쨋든 그후로 계속 냉전상태입니다.

친정엄마는 제가 맘을열고 다가가라는데 너무 괴씸해서 그게 안되네요.
차라리 자기가 전엔 잘못했다고 하면서 말이라도 해주면 풀릴텐데..
오히려 자기가 충격요법줘서 살빠졌으니 지한테 고마워하란식이어서 너무 화나네요.
어떻게 해야 이사람이 자기 잘못을 알게될까요?
  • 하라케케 2015.10.27 11:37
    시어머니도 뚱뚱하면 니 애미도 뚱뚱해서 시어머니로 안보인다고해 ㅋㅋㅋ
  • 손님(dc82f) 2015.10.28 18:58
    ㅋㅋㅋㅋㅋㅋㅋ 궤변인데 차지다 ㅋㅋㅋㅋㅋ 개웃기네
  • 손님(145fa) 2015.10.27 12:23
    남편이 잘못했네...결혼하고 몸 좀 불었다고 그럼 안되지...
  • police 2015.10.27 13:35
    결론은 이혼
  • PlayCon 2015.10.28 21:46
    ㅋㅋㅋㅋㅋㅋ 대놓고 엄마 이서방 음식주지마 더먹다가 고도비만되 ㅋㅋㅋㅌㅋㅌ
  • 별헤는밤 2015.10.27 13:54
    결혼해서도 서로 몸관리 해야지
  • 남성용 2015.10.27 16:34
    10키로찐게 7키로찐사람한태 눈치준대ㅋㅋㅋ 남자는 쪄도된다는발상은 어디서 나온거지.. 남자도 가꿔야지
  • 손님(02369) 2015.10.27 19:17
    여자남자할거없이 다 관리해주야해
    남자나 여자 사회생활하다보믄 내마누리 내남편들보다 늘씬하고이뿌고 키도크고 잘생겼는데 눈안돌아가? 집에오믄 퍼진모습 후질그레하고있음 성욕도냐고...
  • dkdldb 2015.10.27 19:59
    남편이 잘 못한거 같긴 한데 의문이 드는 점. 판녀 인걸로 봐서는 165에 50이하였던데 아니라 150에 65였지 않았을까 싶은데. 손 인증부터ㅋ 왜냐면 말이 안되는게 16에 50이하였던 것도 사실 마른 편인데 거기에 7 더 쪘다고 해서 무슨 살이 쪘다는거냐
  • 손님(acef0) 2015.10.28 01:26
    ㅋㅋㅋ 지렸다 분석
  • 손님(dc82f) 2015.10.28 19:00
    나도 그 대목이 의문이긴 했음 ㅋㅋ
    그래도 살 빼고 나서 다시 엉겨붙는다니
    남편새끼가 예민한가보네
    남이 몇킬로 찌고 빠지는 거 정확히 알아보는 타입
  • 피유우웅펑 2015.10.27 22:14
    50키로 이하는 아닌듯 50이하면 최대 50이엿다쳐도 57키로인데 이정도면 마르진안아도 육덕 정도로 괜찬은 정돈데?
  • 손님(96f9e) 2015.10.28 00:53
    이거야 말로 주작냄새 풀풀나는데
  • 손님(1b6b8) 2015.10.28 12:03
    이혼해라 저런 새끼하고 살면 평생 속 문들어진다.
  • E-SENS 2015.10.29 15:08
    아니씨벌 이해가안되는게
    몇십키로찌운것도아니고 고작 10키로 내외로
    찐거가지고 싸우는게 말이되나?
    연인사이도 아니고 부부인데
    평생을 같이할 동반자인데
    얼마나 생각이없으면
    그정도도 생각안하고 결혼했냐
  • 손님(5dce4) 2015.12.17 10:23
    그냥 이혼해라 그리고 여자도 좀 맞자
  • 손님(9cc7f) 2015.12.25 00:08
    걍 이혼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805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5 file 유리카 2019.08.04 1162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4718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7749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97880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1251 3
5355 (펌)그렇게 문제아인가요? 너무 화가납니다 17 여신랑데뷰 2015.10.30 2765 -1
5354 (펌)날 똥쟁이라 놀렸던 년을 교실에서 폭풍설사하게 만든 ssul 34 file 뭐든지잘하지효 2014.10.29 23038 3
5353 (펌)날 우습게 보던 여자애 공기내기로 복수한 ssul 7 뭐든지잘하지효 2014.10.18 16975 -1
5352 (펌)남자샤워장에 침범한 여고생 누나 복수한 ssul 3 뭐든지잘하지효 2014.10.15 23072 0
5351 (펌)남탕에 아빠 따라 들어온 딸들 ssul 26 뭐든지잘하지효 2015.02.24 19258 2
5350 (펌)내 팬티 훔쳐보려 했던 친척 여동생 ssul 4 a돌직구작렬a 2015.01.19 8545 0
5349 (펌)놀이터에서 깝치던 여자애 응징한 ssul 15 뭐든지잘하지효 2014.12.31 10266 0
5348 (펌)대학시절 동기들끼리 왕게임하다 벌어진 복수 ssul 3 뭐든지잘하지효 2015.02.03 40592 1
5347 (펌)도와주세요 유부남의 애를 임신했어요의 지인입니다. 12 file 여신랑데뷰 2015.10.30 8593 0
5346 (펌)돈쓰는데 인색하는 남친 5 여신랑데뷰 2015.09.17 2424 0
5345 (펌)동생에게 몹쓸짓한 여자애를 형이 몇배로 복수한 썰.ssul 16 file 뭐든지잘하지효 2015.04.01 18287 -1
5344 (펌)동생을 팬티바람으로 만든 기지배를 형이 몇배로 복수한 ssul 14 변태아니라취향임 2014.09.26 26850 0
» (펌)뚱뚱하다고 놀리던 남편 17 여신랑데뷰 2015.10.27 4842 0
5342 (펌)말년병장한테 인실 ㅈ 시전한 썰 4 흔한게임충 2015.02.18 9772 0
5341 (펌)바닷가에서 흰바지 물에 젖어 다 비치는 여자애 구경한 ssul 9 뭐든지잘하지효 2015.02.04 15561 0
5340 (펌)변태성욕과 아이큐가 비례했던 어린시절 ssul 11 내가더잘하지효 2015.01.08 5156 1
5339 (펌)별에서 온 동서 6 여신랑데뷰 2015.09.11 14051 0
5338 (펌)본드 완전 떡칠한 의자에 여자애 앉아버린 ssul 20 뭐든지잘하지효 2015.02.09 11632 1
5337 (펌)새언니가 유모차 사달래요 7 여신랑데뷰 2015.11.01 2927 0
5336 (펌)세미슐츠 처자 복수썰 3 흔한게임충 2015.02.17 4055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1 Next
/ 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