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169 0 댓글 14
Extra Form

N년 전이다 (제주라고 해야 좁은 바운더리라, 몇년전인지만 말해도 몇몇은 알만한 일이라...)

 

부동산투자 회사 용역의뢰로 알박기하러 내려갔다.

임무는 올레길 근방 자전거 도로..

 

에이씨 이까지만 할게 다 뽀록나겠다

 

여튼 낮부터 콘테이너에서 뻗치기 하면서 낮술먹고,

관계자 오면 대충 깽판놓는게 일과였어

 

한때 경기권 경호경비 용역계에서 나름은 날리다가 퇴물된 직후였지...

 

그러다 날씨가 더워지니 콘테나에선 못 자겠고, 본사에 민원넣으니 게스트하우스나 찜질방서 자래

개놈시키들 지들 키워준게 누군데

 

○○게하는 그냥 현장서 가까우니 고르고 자시고 묵기로 했어

주인도 술 좋아하고 나도 술 좋아하고

나름 제주 문인 화가 음악가들도 자주들 오대

 

우리는 양아치 아니니까 나름 술매너 있다

일주일쯤 지나니 다들 친해졌어

특히 서울서 장기로 내려온 주변 게하나 일년 살기등으로 온 사람들도 저녁 술자리선 즐겁게들 어울렸어

그녀도 그 중 한 명

 

나이는 당시 29인가?

165남짓의 키에 쪼만하고 둥근 얼굴

옷은 야하지 않은데 은근 굴곡이 큰 몸매에 긴 다리

화려하지 않지만 못난데 없는 이목구비에 이쁜 눈웃음

그리고 무엇보다 지적인 매너와 언행

 

곧 게하의 대부분 남성들은 그녀에게 들이대기 시작했어

나하곤 그냥 몇마디 나눈 사이?

그렇게 일주일 정도가 지난 날이었단게지

 

그 날 저녁 술자리 맴버는 남5 여3  이렇게 즐겁게 먹었어

주인양반이 뿔소라회랑 찐랍스터랑 아주 걸게 안주를 준비했고, 맴버 중 언더그라운드 뮤지션 3명이 풍악을 울렸지.

그 3명중 한 명이 그녀였던게지.

 

(지루해도 좀 참아. 일 곧 터진다)

 

7시경부터 시작한 술자리는 새벽2시를 넘어가고, 몇몇 맴버들이 주정도 부리는데, 그녀가 옆테이블에서 혼자 우는거야.

남자들 한 명씩 옆에 가서 달래주려는데, 쌩하니 찬바람 불게 뿌리쳐.

 

그 때 내가 먼 생각이 들었는지 비틀거리며 가서는 발을 주물러줬어. 그랬더니 울음 그치고 만족스럽게 웃으며 엄청 시원하다네. 그 황홀한 눈웃음.

난 참지 못하고 팔 잡고 일으켜서 꽉 끌어안았고, 사람들은 박수치고 야유하고 했지.

그러자 그녀가 내 귀를 잡고 코랑 뺨에 뽀뽀를 퍼부었고,

같이 술자리로 돌아가서 환담을 나눴어

 

슬슬 다른 사람들은 자러가거나, 해변으로 밤산책가고 둘만 게하 로비에 남았지

그녀는 반짝이는 눈으로 이렇게 말했어

"참 덧없는 여름 밤이예요. 나도 이만 가께요"

 

느닷없이 온 몸에 피가 솟꾸쳤어. 왠지는 몰라

"따라와 봐" 라고 짧은 말을  던진 나는 그녀의 팔을 세게 잡고 게하의 어둡고 빈 주방으로 데려갔어.

그리고 그녀를 싱크대에 돌려세우고 뒤에서 청바지와 ㅍㅌ를 확 내렸어.

원체 흥분상태라 행동이 무지 거칠었고, 그녀는 반항할 시간도 엄두도 못 내었지.

근데 그 짧은 순간에 그녀도 어느정도 젖어 있었고, 내것은 그녀의 뒤에서, 바로 그녀 안으로 우악스래 들어갔지.

그녀는 갑작스런 긴장으로 반항하거나 소리치진 않았지만, 윽윽하고 힘들어했어.

 

이십여분 지났을까?  해변서 사람들 돌아오는 소리 들렸고, 난 그녀를 놓아줬어.

날 한동안 흘겨보던 그녀는, 이번엔 지가 내 손을 잡고 따라오래.

뒷문으로 나온 우리는 그녀의 장기투숙 펜션으로 갔어.

 

뭐 뒷 이야기는 뻔하지

한동안 사랑했지

 

뒷 얘기를 바라는 사람이 어지간히 많지 않으면 이까지만 할게

 

더운 여름밤이라, 생각나서 써봤어

잼없었담 미안, 원래 실화는 잼없기 쉽상이야

 

 

 

  • 손님(c532f) 2020.07.30 23:37
    굿
  • 손님(679dd) 2020.07.31 01:31
    참 좋은 일화인데.. 여자가 신고했으면 어찌됐을까 생각하니 모골이 송연하다. 하늘이 도왔다고 생각해라.
  • 손님(7f9dd) 2020.07.31 08:34
    윽윽..
  • 손님(cf1a7) 2020.07.31 09:09
    고고
  • 손님(052b7) 2020.07.31 09:27
    알박기 썰이 더 궁금하다 어떤식으로 진행되고, 어떤식으로 돈을 버는건지
    시간될때 써주면 감사
  • 손님(72548) 2020.07.31 09:27
    문인이네
  • 손님(b859d) 2020.07.31 09:28
    요즘 시절엔 신고각인데... 벌써 N년 전이라 다행이지...
  • 손님(d3efb) 2020.07.31 11:49
    양아치 맞는거 같은데;;
  • 손님(b7a6b) 2020.07.31 13:11
    글쓴이 인데, 글쏨씨나 문맥이 부족해서 오해가 좀 있는 것 같아.
    이미 그녀가 내 귀를 잡고 뽀뽀할 때부터 사실 서로 교감이 있었고, 이후 주방에서의 거사도 무척 좋았다고 했어.
    그날 펜션에 가기 무섭게 우리는 사흘동안 꼬박 서로를 탐했고, 몇 년동안이고 사랑하고 사귀었어.
    나도 gone to river tiger 를 무척 증오하는 사람이야.
  • 손님(58de9) 2020.07.31 15:10
    닥치고 빨리 쓰자
  • 손님(761d3) 2020.07.31 15:15

    우는 여자한테 대뜸 발마사지를 해주고 갑자기 포옹을 했다니
    평소에 말도 잘 안섞었다며 형.

    이게 어떻게 가능한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지만
    어쩃든 행동하는 자가 쟁취하는 법이지!
    뒷이야기나 용역일하는것도 어떤지 궁금해! 더써줘 형 ㅋㅋㅋㅋㅋ

  • 손님(b7a6b) 2020.07.31 15:29
    ㅋㅋㅋㅋㅋ 어떻게 가능하긴 뭐가 어떻게야. 술처먹어서 객기로 그랬지요.
    그 여자도 안취했으면 지라ㄹ 말라 그랬을테고요.
    술이 웬수죠 ㅋㅋㅋㅋ
  • 손님(78a74) 2020.08.10 04:59
    형 지금 몇살이냥
  • 손님(49284) 2020.08.14 00:42
    양아치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3 file 유리카 2019.08.17 13081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8786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1319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2119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3514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7322 3
5914 초등학교 동창이랑 오랜만에 만나 이것저것 한 썰 2 7 file 손님(89841) 2020.10.10 4729 0
5913 Z3살때 3o대 ㅅr서공MU원과 ㅇr다 뗀 ssul.(終) 24 텅구리 2020.10.09 3104 0
5912 초등학교 동창이랑 오랜만에 만나 이것저것 한 썰 1 4 손님(89841) 2020.10.09 4169 0
5911 역시 다들 사촌누나가 썰이 젤 많은 듯 5 손님(a191f) 2020.10.09 4679 0
5910 명절 사촌누나 썰 2 6 손님(8f251) 2020.10.09 4950 0
5909 대학교 시절 나보다 키가 컸던 그 여자애 5 다노 2020.10.08 3457 0
5908 추석때 교팬제박 한 썰 11 손님(94126) 2020.10.05 4987 0
5907 이마트 ㅅㅍ썰 2 10 손님(2a5ef) 2020.10.05 6024 0
5906 Z3살때 3o대 ㅅr서공MU원과 ㅇr다 뗀 ssul.(4) 29 텅구리 2020.10.04 2593 0
5905 난잡한 과 생활한 썰-1 14 난잡한과 2020.10.02 5891 0
5904 미국 홈스테이 주인 딸 보빨해준 썰... 18 손님(028da) 2020.10.01 8307 0
5903 여사친한테 대딸받은... 8 손님(74add) 2020.10.01 9392 0
5902 중국 유학시절때 들은 왕따얘기 6 손님(623e9) 2020.10.01 2661 0
5901 태국여자랑 잔썰 3 리얼 2020.10.01 3209 0
5900 러시아 여자랑 잔썰 8 리얼 2020.10.01 3232 0
5899 이마트 ㅅㅍ 썰 9 손님(160c3) 2020.09.30 7585 0
5898 Z3살때 3o대 ㅅr서공MU원과 ㅇr다 뗀 ssul.(3) 7 텅구리 2020.09.29 2208 0
5897 예전 하숙집에서 옆방 여친한테 본의아니게 서비스 받은 썰 4 손님(b693b) 2020.09.29 5367 0
5896 명절 사촌누나 썰 6 손님(15148) 2020.09.29 6247 0
5895 상하차 하루 뛰어본 썰풀어봄 (길음 스압 요약 있음) 6 손님(f1219) 2020.09.28 1938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02 Next
/ 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