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617 0 댓글 8
Extra Form

형들안녕 나는 고1 17살이고 온라인 클래스 하다가 점심시간인데 생각나서 써봐...

 

이 일은 내가 중학교 1학년때 겪었던 실화야...

 

그때가 6월쯤이였어 방과후였는데 나는 학교 끝나고 집에 갔다가 담날에 수학

교과서에 있는 문제 종이에 적고 풀어오는 숙제가 있었는데 수학 교과서를

 

놓고와서 다시 학교로 갔어 그렇게 교과서를 가지고 다시 집으로 가야하는데

뭔가 그날 따라 원래 오던길이 아닌 다른 길로 가고 싶은거야.

 

그래서 나는 원래 학교 다니는 큰길이 아니라 주택가 쪽 (미로처럼 되있음)

그렇게 좀 돌아야 집으로 갈 수 있는 길로 가기 시작했어

 

그렇게 집 방향으로 가는데 코너로 도는 길이 나왔어 그렇게 코너돌기 전이 였는데

그 코너쪽에서 신음소리 같은게 나고 존나 시끄러운거야.. 그래서 뭐지? 하고

그냥 코너를 돌았어 근데 주택가가 주차장이 1층에 있고 사는 집은 2층부터 있는

건물들이였거든? 사실상 주차장이라고 해봐도 1층에 차 2대 주차할 공간 있는

 

빌라였어. 쨋든 코너를 딱 돌았는데 길 옆에 주택주차장에서 중3이 남녀 2명은 서로 하고 있고

다른 5명 정도는 술먹고 담배피면서 보면서 웃고 있었어 진짜:

 

난 1초 쳐다보고 눈 바닥으로 깔고 아무것도 못 본척 계속 길을 갔어 중3인걸 알 수 있었던 이유는

명찰이 파란색이 였어 쨋든 그 빌라를 지나쳐서 다시 커브를 돌았는데 나랑 같은 학년인 여자애 둘이

내가 왔던 길 쪽으로 가는거야 즉 그 중3들을 만난 다는 말이지...

 

나는 걔내가 나를 지나치기 전까지 한 5초정도 됬을거 같은데 걔네를 붙잡고 그쪽으로 가면

위험하고 말할까 말까 생각했는데 별로 친하지도 않고 괜히 말해봤자 이상한 애 될거 같아서

 

지나칠때까지도 아무 말도 못했어.. 그렇게 걔내가 나를 지나갔고 나는 가만히 서서 있었는데 한

7초뒤에 비명이 들려오는 거야 진짜 그때부터 나는 존나 뛰었어 집으로 집에와선 그 때 말해줄걸

 

이렇게 죄책감만 들었어.. 쨋든 그렇게 다음날 학교가고 뭐 학교에 소문같은거 안들리길레 그냥

아무일도 없는줄 알았는데 그 여자둘은 1학기 끝나고 전학을 갔어...

 

무슨일이 있었는지 몰라... 무슨일을 당했는지도 아마 이 사건을 아는 사람은 나밖에 없을거야...

 

진짜 너무 후회된다. 너무 두서없이 써서 뭐라는지 모르겠다.. 그냥 그랬다고...

  • 손님(474d3) 2020.06.26 14:43
    존나 두서없네
  • 손님(721ba) 2020.06.26 15:02
    모라는겨
  • 손님(b859d) 2020.06.26 16:58
    사람이 위험에 처할 것 같으면 알려줘야 정상이지~~
  • 손님(6f38f) 2020.06.26 21:35
    그냥 대낮야외에서 년놈들 떡치는거 보고 놀라서 소리지른거지 뭐라도 되는냥 써놨네
  • 손님(3798f) 2020.06.27 11:32
    그럼 그냥 그거 본걸로 전학갔겠냐 ㅋㅋㅋ
  • 손님(c7014) 2020.06.27 00:53
    으... ㅜㅜ
  • 손님(98a76) 2020.08.11 11:11
    아니 일진들이 여자들 강간하는거 보고 강간당한 애들은 전학갔다 그말 아님?
  • 손님(3798f) 2020.08.11 15:45
    뭔솔 일진들이 지들끼리 떡치고 담배피고 있었고 글쓴이는 그 옆을 지나간거고 그쪽으로 가는 여자애들한테 위험하다고 말 안해줬다가 여자애 두명 비명 들리고 튀었다잖아 그리고 그 여자애 두명은 1주일뒤에 전학가고 강간을 당하던 해코지를 당하던 뭘 당한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12187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8227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0963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1742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3051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6868 3
5888 나의 20대 이야기 4 2 손님(99854) 2020.08.07 2713 0
5887 빼빼로 만들러 가서 생긴일 2 13 손님(3fa19) 2020.08.06 3198 0
5886 빼빼로 만들러 가서 생긴일 1 15 손님(3fa19) 2020.08.04 3683 0
5885 어느 여름 제주의 게스트 하우스 4 9 손님(b7a6b) 2020.08.04 3570 0
5884 어느 여름 제주의 게스트 하우스 3 손님(b7a6b) 2020.08.04 3084 0
5883 ai 이용 나체 사기에 공감 7 손님(ff994) 2020.08.02 3657 0
5882 알몸 위에 cg 12 손님(01444) 2020.08.02 5336 0
5881 어느 여름 제주의 게스트 하우스 2 4 손님(b7a6b) 2020.07.31 4862 0
5880 호주를 떠나던 그녀 6 손님(cf093) 2020.07.31 3258 0
5879 내가 봤던 야동내용 간단히알려줄게 10 손님(76af2) 2020.07.31 5415 0
5878 어느 여름 제주의 게스트 하우스 14 손님(57f2a) 2020.07.30 6745 0
5877 ㄸㄲ충들 썰 6 손님(cf788) 2020.07.28 5159 0
5876 고1인데 여친이랑 하룻밤 같이 잔 썰 18 손님(3798f) 2020.07.28 6643 0
5875 내인생썰 11 손님(7e21b) 2020.07.27 2555 0
5874 사형수 본썰 12 록키 2020.07.27 3072 0
5873 남사친이랑 섹파였던 썰 36 손님(24d4d) 2020.07.27 14530 0
5872 대형마트 알바썰 3 14 손님(d8daf) 2020.07.27 4020 0
5871 입사면접날 바지에 똥싼썰 4 손님(b206e) 2020.07.23 2247 0
5870 나의 20대 이야기 3 4 손님(99854) 2020.07.23 3563 0
5869 대형마트 알바썰 2 5 손님(d8daf) 2020.07.23 415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01 Next
/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