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여고딩 두명한테 나체 보여주며 웃음짓게한 썰

 

제목은 존나 그럴싸 해보이지만 

 

나에게는 좆같은 경험이었다

 

내가 초등학교 한...2~3학년쯤 됐던가..

 

우리집에서 걸어서 5분정도 거리에

 

과일가게를 하나 했었다 울 엄마가

 

그날 아빠가 집에 계셨고 엄마가 가게에 계셨는데

 

울 아빠가 엄청 엄하신 분이다.

 

사실 엄하긴한데 그 아빠가 화내는 잣대는 그냥

 

자기 기분대로였던것같다 지금생각해보면

 

그 중에서도 나랑 남동생이랑 싸우는 꼴을 절대 못봤는데

 

어린나와 더 어린 유치원생 남동생이 밥을 먹다가

 

소시지반찬이었나 뭘로 싸웠었다 그래서 내가

 

남동생을 때렸다 남동생은 당연히 앙앙 울었고

 

이때부터였다...시발..................

 

정확히 내가 기억하는대로만 말하는데 아빠가 씩씩거리면서

 

나를 엄청 혼내더니 내 다리를 잡고 거꾸로 들었다

 

그러고서 탈탈탈 몇번 터니까 내가 쑤욱 하고 옷에서 미끄러져 나와서

 

빤스한장 달랑 입고있는 상태가 된거다 

 

물론 시발 실제로는 다른 과정이었겠지만

 

분명히 나는 아직도 똑똑하게 이 장면을 이렇게 기억하고있다

 

어려서 이게 뭐지 ㅅㅂ 하는 사이에 각색된 모양이다

 

그러더니 아빠가 빤쓰까지 벗으라는 거였다.

 

우리아빠 훈육방식은 항상 집 밖으로 내쫒는거였다

 

뭐 시바 8~9살 짜리가 나가라면 나가야지 어뜨케 반항할것도아니고

 

일단 집밖에 나가서 대문옆에 숨어있었다

 

지금도 그렇게 많이 변하지않은(ㅅㅂ) 내 자지를 애써 손으로 숨키며

 

밤이라서 대문 옆 그림자에 숨어있었다

 

추위에 떨던 나는 아 물론 진짜 나체였다 양말도 안신음

 

이 상황을 타개할 한 가지 방법이 떠올랐다 그것은

 

엄마가 있는 과일가게로 가는 것

 

집에서 과일가게 까지 3등분을 할 수 있다

 

조금 밝은 동네길 - 어두 컴컴한 골목길 - 완전 밝은 대로변

 

어려서 부터 머리는 잘 돌아갔나보다.

 

동네길과 대로변은 뛰면 1분이 채안걸린다는 계산하에

 

이 계획을 실행하기로 했다

 

근데 시바 어린감성에 눈물이 갑자기 나더라?

 

이건 계획에 없었는데 ㅡㅡ

 

조금 밝은 동네길을

 

울면서 존나게 뛰어갔다.

 

다행히 사람은 안마주쳤는데 분명 으아아아아

 

하는 소리 들은 사람들이 있었을거야

 

엄청 뛰니까 1분정도 걸린것같더라

 

골목길에 들어와서 천천히 걸었어

 

아 신기한게 그래도 사람 많이사는 동네였는데

 

캄캄해서 그런가 내가 우느라 정신없어서 그런가

 

그 골목에서 아무도 안마주쳤어

 

지금 내 기억에도 어두우니까 내 꼬추를 어둠속에

 

숨길 수 있겠다 생각한거라서 기억이없나...?

 

문제는 이제 끝나가는 골목길 이었던거지

 

그 얘기 많이 봤지??

 

목욕탕에서 불났을때 도망나올때 어디를 가릴거냐고

 

정답은. 얼굴을 가리는 거였지

 

역시 난 어릴때부터 똑똑했나봐

 

얼굴을 가리고 침을 꿀걱 삼키고 존나 뛰었지

 

밝은 차들이 다니는 대로변으로............................

 

내가 그 골목 빠져나가자마자 우회전을 해야

 

울 엄마 가게가 나오는데 성인이 죽어라 뛰면

 

10초 나 15초 걸릴 거리겠다

 

얼굴 딱 가리고 딱!! 어두운 골목에서 나와서 우회전 하는 순간

 

여고생 두명이 내 앞을 떡 가로막은거야

 

나도 놀라고 걔네도 놀라고 눈이 진짜 사람 눈이 저렇게 커지는구나

 

할정도로 놀랐어 난 시바 어케 이미 내 꼬추 보여준거

 

으아아앙ㅇ 하면서 냅다 뛰었지

 

내가 그 여고생들 지나친지 한 1~2초??

 

진심 존나 화통하게 빵터지더라 걔네

 

여포인줄알았어 시발

 

그렇게....난 엄마 품으로 골인을 했고...........

 

엄마가 집에 전화해서 동생이 내 옷을 가져다 줬어...

 

그치만 신발은 안가져왔더라고..........

 

그날 배 싸는 그 폭식폭신한거 알지?

 

그거 발에 싸고 위에다가 검정 비닐봉지 둘러서

 

신발만들어 집에가서 아빠한테 빌고 겨우 잠들었다..........

 

아빠한테 쫒겨난 썰이 이거 말고도 좀 많은데 반응 좋으면

 

또 써볼게............. 후.......... 그 신길동의 여고생 2명 지금쯤

 

불혹을 바라보고있겠지..... 잘지내시나요?

 

아직 그 꼬추는 별로 성장하지 못했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6 손님 2016.01.22 63533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77129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81440 3
베스트 대학 새내기 때 선배 썰 5 new 시아에도르 2018.04.19 1370 1
베스트 아무것도 아닌 인생썰2 3 new 손님(a3c88) 2018.04.19 492 1
4578 입싼 평민고딩의 고급식당 리얼후기 8 코블리 2017.10.07 6742 3
4577 키스방썰 2 19 손님(75c21) 2017.10.06 15013 1
4576 키스방썰 2 손님(75c21) 2017.10.06 13673 -1
4575 구리빛이었던 여친과 아다 뚫은썰 4 손님(c7ba8) 2017.10.05 19334 7
4574 모델녀3.. 고1때 순수했던 나의 첫경험 썰 4 손님(d1a8a) 2017.10.05 10995 1
4573 모델녀 2탄 군대에서 떡친썰 손님(d1a8a) 2017.10.05 9375 1
4572 야동 모으는게 취미인 남자친구 3 file 중복이면할복함 2017.10.05 6651 -2
4571 학원선생님 한테 설렜던 썰 7 손님(586a5) 2017.10.05 7829 4
4570 역대급 예쁜 모델녀와 원나잇하고 사귄 썰 9 손님(d1a8a) 2017.10.03 21270 15
4569 중딩때 여자애 가슴 후려친썰 1 코블리 2017.10.01 8411 -1
4568 키 173에 헌병 가서 키작다고 맞은 썰 풀어볼게~ 9 손님(6668c) 2017.09.28 5951 1
4567 ㄸ치다 누나한테 걸릴뻔 한적 11 손님(586a5) 2017.09.27 8657 0
4566 카페 알바할 때 쉰김치년 상대한 썰 11 중복탐지견 2017.09.27 7269 18
4565 바쿠간하다 대회나간썰 14 브로리 2017.09.26 5265 -3
4564 ㅎ...ㅅㅂ 여친에게 야동들킴 20 손님(e9a8a) 2017.09.26 9947 3
4563 [30아재]노예 만든썰3 1 손님(22ec8) 2017.09.26 10996 -3
4562 97년생 노예여친 [ 소개 및 프롤로그?.. ] 7 lollipop**** 2017.09.25 14314 1
4561 5년 여사친 관계 끝낸썰 2 1 손님(7f4a3) 2017.09.25 9331 2
4560 5년 여사친 관계 끝낸썰 손님(7f4a3) 2017.09.25 11885 -1
4559 살다보면 여자들이 붙는 시기가 있더라 2 3 손님(053fa) 2017.09.25 794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4 Next
/ 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