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978 0 댓글 10
Extra Form

 중학교때 여자애 오랜만에 길에서 마주치고 글쓴다. 나는 중1때 키가 매우 작았다. 그때 키가 143정도 됐었던것 같은데, 왠만한 초딩 고학년보다 키가 작았다. 고2인 지금은 182cm...;; 중학교때 반을 배정받고 교실에 들어갔는데 역시 나보다 키가 작은 사람은 없었다. 

 왠만한 여자애들도 나랑 머리1개씩 차이나고, 남자애들은 뭐 말할 것도 없다.  그래도 내가 겜을 잘 해서 친구들과도 잘 어울릴 수 있게 된 것 같다.  근데 우리반에 키가 171인 여자애가 있었는데 그 여자애는 그 당시에 내가 보기에는 그야말로 걸어다니는 산과 같은 존재였다.  그여자애랑 눈을 맞추려면 턱을 엄청 들어야 되서 목이 엄청 아프다. 생김새를 보면 생머리에 지금보면 어설프게나마 화장을 하고 다녀서 약간 노는 축에 들었었던 것 같다.  근데 4월달쯤? 내가 그 여자애와 짝지가 되었다. 그런데 걔가 성격이 약간 별나서 나한테 존나 지랄함. 첨에는 그냥 가끔씩 툭툭 때리고 ㅈ만이 라고 불렀는데 이게 갈수록 심해짐... 옆반애한테 뭐 빌려오라고 시키고  안가면 때리고, 학교에 그 닭다리라는 과자 엄마가 친구들이랑 나눠먹으라고 줬는데, 그년이 다 쳐먹고 쓰레기 내 책상에 올려놨더라, 그 외에도 각종 괴롭힘이  있었고,  난 빡돌아서 걔한테 저항해봤지만 덩치의 차이를 무시 할 수 없었다.., 이건 뭐 거의 초등학생과 성인여자의 싸움... 나는 잔인하게 쳐맞고 꼬집히고 울었다... 집갔을때 부모님께서 멍땜에 걱정했는데 나는 그냥 계단에서 굶었다고 구라쳤다. 아버지가 워낙 남자는 강해야 한다라는 생각이 강해서 사실대로 말씀드리지 못했다.

그 이후로 괴롭힘은 더 심해졌다. 중딩때 휴대폰 제출이 자율이라서 쉬는 시간에 게임을 하고 놀았는데, 그 여자애는 집이 엄해서 휴대폰을 폴더폰쓰는 바람에 쉬는시간에 내폰 뺏어서 겜을 했다. 덕분에 나는 휴대폰을 못써서 그냥 멍하게 있었다. 걍 겜만 하면 다행인게 4년전에 쿠키런이 유행했었는데, 얘가 여기 현질을 해서 부모님한테 욕먹고 내 용돈에서 깠다. 

얼굴을 엉덩이로 깔아뭉게기도 하고(지금이었으면 기분좋았을듯) 배를 주먹으로 엄청 세게 때려서 바닥에 엎드려서 토하게 만들고(이땐 좀 미안했는지 다음날 까진 안괴롭힘) 과자있으면 다 훔쳐먹고, 내가 애들이랑 피방갈때 걔만나서 교실로 끌고가 지숙제시키고...아무튼 존나 괴롭힘을 

이게 다 나의 존만한 키때문이라고 생각했다.하지만 키가 ㅈ만해도 내가 말을 잘 해서 여사친이랑 말을 많이 했다.  근데 내가 여자애들이랑 이야기를 하고 오면 걔가 빡쳐있었다. 그리고 그걸 나한테 화풀이하더라. 소리지르고 주먹으로 구타하고 발로 찼다, 피멍이 들 정도로, 너무 아파서 집가서 파스붙이고 학원빠지고 누워있었다.

1년동안 괴롭힘 당하고 1학년 마지막 날 에 걔가 나를 학교가 끝나고 남겼다. 걔에 대한 안좋은 추억과 공포가 생각나며 ''아 마지막으로 쳐맞는구나''라고 생각했는데 하는 말이

''1년동안 못 살게 굴어서 미안해''

'' 처음에는 그냥 너가 귀엽게 생겨서 괴롭히는게 재밌었는데, 시긴이 지나니까 너한테 관심이 생기는것 같아''

너...''

''  나랑 사귈래?''

  • 손님(1f36a) 2019.07.27 23:05
    뻔한 전개 다 보인다. 뭐 소나기 흉내내는 것도 아니고..
    평점 거부..높은 평점 기대하지 마라..
  • 섹섹보 2019.07.28 00:13
    계단에서 굶었다고? 니 아이큐 몇이냐 시발?
  • 손님(80ced) 2019.07.28 00:34
    #섹섹보 굴렀다고
  • 너지금모해 2019.07.28 14:10
    소설을 써라
  • 손님(0aca7) 2019.07.28 18:27
    모해인을 얼마나 개빙닭으로 보면 이따위 글이???
  • 손님(53eb5) 2019.07.29 01:06
    느이집엔 이런 거 없제?
  • 손님(7f9dd) 2019.07.29 08:40
    여기서 끊은겨?
  • 장권혁 2019.07.29 10:26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고 좆도 없고....
  • 손님(3ee89) 2019.07.29 11:35
    여자애가 마조도 아니고 갑자기 왜 사겨 ㅅㅂ....
  • 손님(2f66b) 2019.07.30 21:23
    노무20현급 엔딩 0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9793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7137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0053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0725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1793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5463 3
5364 여자친구 엄마랑 ㅅㅅ한 썰(결말) 25 손님(41774) 2019.08.21 19836 0
5363 첫사랑썰,, 글솜씨가 없어요. 3 손님(69252) 2019.08.21 1551 0
5362 여자친구 엄마랑 ㅅㅅ한 썰 20 손님(d20aa) 2019.08.21 18976 0
5361 여자친구랑 헤어졌다가 재 연애해본 썰 13 손님(419ba) 2019.08.21 4297 0
5360 전여친이랑 사랑니 뽑았던 ssul 5 손님(d5d49) 2019.08.21 2228 0
5359 복학후 친해진 어떤 누나랑 한썰 24 손님(0e452) 2019.08.21 10381 0
5358 내 생일에 여친한테 딱 하루 노예 되어 달라한 이야기. 2 손님(b7b7f) 2019.08.21 6957 0
5357 중고나라에 성인용품 올리다 벌금낸 친구이야기 외 기타등등 3 손님(0e452) 2019.08.20 2671 0
5356 기억그늘6(어느 노파의 고백2) 2 손님(c9adf) 2019.08.19 2230 0
5355 6년째 복수중이다 - 1 11 손님(42ca9) 2019.08.19 3898 0
5354 차버릴땐 몰랐는데 지금은 후회되는 여자 8 시월이 2019.08.19 6408 0
5353 엠티 애무썰3 7 손님(e000f) 2019.08.18 5861 0
5352 엠티 애무썰2 손님(e000f) 2019.08.18 4786 0
5351 엠티 애무썰 3 손님(e000f) 2019.08.18 9168 0
5350 인생 썰 6 손님(0ef62) 2019.08.18 3040 0
5349 회사 상사랑 한썰 17 손님(c6d7a) 2019.08.17 12030 0
5348 안마방에서 중학교 여동창 만날썰 2 6 손님(41774) 2019.08.17 8695 0
5347 안마방에서 중학교 여동창 만난썰 6 손님(41774) 2019.08.17 10989 0
5346 전여친의 충격적인 모습 15 손님(c0212) 2019.08.17 1095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294 Next
/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