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533 0 댓글 6
Extra Form

안녕 4년전일 술기운도얻고 여기에 나같은 사람많길래 썰한번풀어본다.

 

 

나는 22살이다 직업은 없고 새벽마다 나가서 하루10~12만원받고 노가다하는거뿐이다

4년전 18살때 일이터졌지  내가말하기는 부끄러운데 생긴것도 반반하고 초중고 다 유도를해서 어디가서 맞을거같지는않은 몸집이다 그래서 여자애들이랑도 다 친하게지내고 인기도 많았던거같다

그러다 토요일날 여자애집에모여 조별숙제를 했는데 여자3 나하나에 남자애친구 하나였는데 남자애는 발표를 맡아서 귀찮다고 안와서 집에는 여자애 3명이랑 나밖에없었다 

내 약속날 마인드는  늦을빠엔 빨리가서 기다리자는 마인드여서 약속시간 20분전에 도착을해서 기다리고있었다 

 

 

집주인여자애는 숙제를 하고 약속이잇다고 머리를 감는다고 화장실로 들어가면서 옷을 주섬주섬 챙겨서 들어갔다 

 

나는 혈기왕성 하던시절이여서 여자애가 씻을라고 물소리가 들리는순간 여자애방에들어가서 속옷과 양말을 탐닉하기시작하는데 이불속에 벗어놓은 양말을 발견했다 그래서 나는 냄새를맡으며 여자애 얼굴을 생각하니까 똘똘이가 바지를 찢을기세로 커지는거야 그래도 나도 이성은 있으니까 절제하고 냄새만 좀 맡다가 주머니에넣었다 

그리고 TV 보면서 좀있으니까 여자애가 다씻고 나오더라 근데 왠걸 ?? 여자애가 옷을 갈아입고 원래 입고있던옷이 손에없던거야 나는 바로 똥마려운척을하고  화장실로 들어가서 화장실안에있는 세탁기를 봤는데 씻기전에입던옷이랑 팬티 브라가 있는거야 팬티 브라에 열기가 아직도 느껴졌다 ..

그래서 나는 팬티와 브라를 꺼내서 변기 커버를 내리고 커버위에 팬티 양말 브라를 순서대로 나두고 무릎을 꿇고 냄새를 맡으면서 딸을 치기시작했다 여자애 얼굴생각하면서 

절정에 다달아서 쌀려고 일어나는순간  조원 여자애 2명중 한명이 집에오자마자 화장실문을 벌컥열었다 

씨발년이 노크좀하지..

그래서 난 어정쩡한자세로 그여자애를 바라봤다 풀발기+바지 팬티내린상태로  근데 싸기 직전이였는지라 여자애랑 2초? 눈마주친상태로 정액을 줄줄흘렸다..

그러자 그썅년이 소리를 지르면서 뒤로 쳐넘어져서 집주인여자애도 오고 나는 바로 도망치고 학교을 일주일째 안가다가 자퇴생각을하고 학교를 갔더니 여자애들이 진짜 개벌레새끼 보듯이 쳐보면서 속닥속닥 거리더라 

그래서 자퇴하고 운동도 그만두고 술만 마시면서 지내다 작년에 정신차리고 돈이라도 벌자는 심산으로 노가다 시작한거다 ..

요즘도 냄새페티쉬를 못고쳐서 저녁에 초등학교나 여중여고 가서  선생님들 신발이나 학생들 사물함에 체육복이나 교복 쓰레기통에 버려진스타킹  깔고앉은 담요 화장실에 똥닥은 휴지 다 모아두고 하나하나 냄새맡으면서 딸치고산다 

 

나처럼 냄새페티쉬있는사람 스릴있데 냄새맡으면서 딸치는법 전수좀 해줘라 ㅠㅠ

  • 손님(b0ea4) 2019.06.13 14:29
    0 / 10
    그런짓을 하면서 문을 잠그지 않고한다고??
    주작 판명
  • 손님(2d98e) 2019.06.13 17:43
    주작이 아니면 상담하고 얼른 고쳐라. 노가다하는 인생이든 뭐든 현재를 옥죄는 그 어떤 과거도 얼른 털길. 아직 한창인 22살인데 안타깝다. 냄새페티쉬를 갖든 말든. 학교에서 주워서 할 생각도 좀 고치고
  • 손님(58278) 2019.06.13 17:58
    너 그거 아무렇지않은거같지
    보통 동물을학대하거나 성페티쉬 범조가 나중에 사람한테간다 너지금 못고치면 나중에 그냥 죄없는사람잡고 니하나 뒤질거 남까지못살게하고 니가족들 고통에 몸부림치게된다 명심해라
  • 손님(64054) 2019.06.13 23:25
    제발 정상적인 생활을 해봐 이 변태새끼야!
  • 손님(a3448) 2019.06.13 23:37
    제발 시발 고쳐보려고 해라. 니 인생에도 다른 사람들에게도 피해만 줄 뿐이다. 페티쉬라는 명목으로 미친짓 좀 하지마
  • 손님(4e41d) 2019.06.21 01:13
    ㅋ 아무리 생각해봐도 정상은 아닌것 같에 ㅋ 교회도 좀 나가보고 목사님 안수기도 좀 받아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8958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6722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9705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0356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1355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5032 3
5280 아랫마을 아줌마 10 손님(25ceb) 2019.08.02 6994 0
5279 회사사람 아들 썰 58 지은 2019.08.02 8264 0
5278 여자 사람 동생 - 3 5 손님(a7bd5) 2019.08.02 3034 0
5277 여자 사람 동생 - 2 3 손님(a7bd5) 2019.08.01 3603 0
5276 말실수로 학원선생 짤리게한썰2 13 손님(64f1b) 2019.07.31 2826 0
5275 말실수로 학원선생 짤리게한썰 2 손님(64f1b) 2019.07.31 2766 0
5274 여자 사람 동생 - 1 4 손님(a7bd5) 2019.07.31 5981 0
5273 집안에 안개가 낄 수도 있냐?? 6 손님(4dddc) 2019.07.31 2229 0
5272 요즘군대썰 22 손님(9f685) 2019.07.31 2716 0
5271 나도 운전병썰 풀어본다 6 손님(aa481) 2019.07.30 2222 0
5270 단백질 도둑 여친썰 2 5 손님(b1ca2) 2019.07.30 7710 0
5269 여친이랑 처음 만날 날-인생 이야기 16 손님(82fbd) 2019.07.28 3771 -1
5268 중1때 날 괴롭혔던 여자애 썰 10 손님(99520) 2019.07.27 4894 -1
5267 운전병 좃같은거 15 손님(077c0) 2019.07.26 3023 0
5266 왁싱썰....... 16 손님(3230d) 2019.07.26 8819 0
5265 카페에서 ㅇㅍ면접 하는거 본 썰 4 손님(7d1a1) 2019.07.26 8481 0
5264 20살 여대생 첫경험썰품 5 손님(139c3) 2019.07.25 10552 0
5263 시오후키가 실존하는가? 25 손님(a7f69) 2019.07.23 9234 0
5262 중학생 아들 자위하는거 본썰 15 손님(f6c73) 2019.07.23 7453 0
5261 단백질 도둑 여친썰 12 손님(b1ca2) 2019.07.22 10020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289 Next
/ 2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