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638 0 댓글 5
Extra Form

그 후 오래되지 않은 어느날.. 또 k랑 만남...

 

당연히 그날 둘이 모텔갔었고....

 

"야... 너 그러다가 간통 걱정 안되냐? 그거 형사야...형사..."

"괜찮아... 나 하나만 아니야..."

 

k의 얘기를 들어 보니 걔가 최근까지 만났던 남자.. k말고도 더 있었어.. 같은 학교 교직원도 있고... 중학교 동창 두놈 더 있더라...

우리는 알고 있는 사람 대충 세어 보니 대략.. 10명 가까이...

왠지 잘못 되면 대형...스캔달이 될 듯 싶기도 하고...ㅋ

"아.. 그런데 그 애.. 남자 생겼어..."

"뭐야 너 말고 ? 또?"

k가 다니는 회사 후배 중에 p가 있는데.. 한번 셋이 만난 적이 있다고...

그런데 그자리에서 p는 그 애에게 뽕 갔어...

유부녀라는 것도 알고 남편이 뭐하는지도 알려 주었는데...

k 가 내게 말해주지는 않았지만 3SUM 탄듯 싶었어..

그러다가 p랑 그애랑 배신을 탄거지..

생각해 보니 k 요넘 네토성향이 있나? 아니면 감정이 식었나... 그냐.. p에게 그 애를 넘겨 주었다는 거야..

그 애는 자기 집을 나와 p랑 같이 월세방을 구했고... 한여름 에어컨을 못구해.. 선풍기 두대를 방에 갔다 놨다는얘기를 담담히 내게 들려 주더라...

 

" 야..p는 니가 그애랑 그런 사이인거 모르지?"

"으...응...그래.."

"그래.. 잘 됐다.. 이참에 너도 갈아타라.. 걔 더 만날 필요 없잖아.."

아무튼 k는 서서히 그 애로 부터 멀어졌어. 

 

그리고... 그 후.. 우리 아이들이 무럭무럭 커가던 어느날...

계속 저장되어 있었던 그 애의 폰번호 때문에 

서로의 스마트 폰에 카톡 친구로 추천이 되었고 ㅠㅠ

그 애가 나에게 먼저 톡을 보냈어..

 

지방에 있는 대학에 정규직 교수가 되었다고....

서울에 있는집 전세 주고... 새 아파트로 이사왔다며 놀러 오라는....

 

남자라서 그런가? 가슴이 또 뛰더라... 그렇게 가끔 전화 할때 마다.. 놀러 오라는데.... 놀러가면 어떻게 될 지 뻔했거든...

 

그런데 나 새가슴 맞는것 같더라..

마음을 먹고 통화를 하고 걔네집 위치도 알아냈어... 네비로 1시간 반이면 넉넉히 닿을 거리...

 

통화하는 마지막에....

"야.. 그런데.. 너 요즘.. 신랑이랑 안살아?"

나도 모르게 내가 모르고 있다고 믿게 해야할 설정을 깜박하고 얘기 했어....

그리고 얼마뒤 갑자기 약속 취소...

 

그 애는 왜 내가 자신의 결혼 사실을 모르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을까?

k에게 물어 보지는 못했다.

 

그리고..   k가 결혼하고 첫 아이를 업고 나타난 어느날 ㅋㅋ

 

"너.. 그 애 소식 들었냐? ㅋㅋ 걔 또 결혼 했다..."

"그.. 그럼 검사랑?"

"3년 전에 이혼 했어.. 정권 바뀌고.. ㅋㅋㅋ"

 

그렇다....괜히 지방으로 내려간게 아니었어..

그리고 그 애는 그 학교의 연하 나이의 어떤 남자와 세번째 결혼을 했어. 

그 애가 그 전에 결혼 했다는 사실을 숨기기 위해서인지.. 학교측 가까운 사람들만 불러 극비리에 결혼을 했었고.. 그 애 학교 과 계시판에는 교수님 결혼 축하드린다는 재학생 들의 댓글만 무성 했었지...

 

암튼.. 잘살기를 ....

  • 손님(58647) 2019.06.05 23:44
    왜 존나 잼나다 ㅎㅎㅎㅎ
  • 바람되어 2019.06.05 23:49
    그래 재미있다
  • 손님(4e198) 2019.06.06 07:49
    이게 재미있었다고?ㅡㅡ
  • 손님(11659) 2019.06.06 15:54
    씨발새끼
    결론이 이따구로.

    떡치는 묘사가

    이거밖에 없냐
  • 손님(abe18) 2019.06.08 21:41
    솔직히 사람마다 의견은 상이하겠지만 전 약간 몰입이 덜했어요. 물론 구성은 뭔가 학창시절 문집에서 보던 필체같아 뭔가 추억에 젖었지만 약간은 중구난방이란 느낌이 좀 들었습니다. 이건 갠적인 견해햐요. 제가 다른 요소때매 몰입이 덜해서 그랬을수도 있습니다. 뭐 결론적으로 그래도 잘읽었습니다. 앞으로도 가끔 글써주시길 바랍니ㅏ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9883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7176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0091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0774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1860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5528 3
5372 친구 여친 따먹을뻔한 썰.ssul 3 모해를살 2014.12.31 18718 0
5371 중국에서 슴살녀랑.... 므흣 6탄 (부제: ㅅㅅ에 눈 뜨면 국적이고 머고 없다) 사진첨부 33 file 중국사는게이 2016.12.21 18687 2
5370 고딩때부터 학교영어선생님이랑 사귄썰 11 손님(fccda) 2016.12.01 18672 0
5369 모쏠새끼 빡촌가서 첫키스한썰 ㅜㅜ 6 유리카 2016.04.06 18670 0
5368 여관바리 간 썰 8 묘해 2014.12.07 18644 0
5367 울애미 창년보다 못한년인 썰.SSUL 14 file 모해를살 2014.12.17 18638 1
5366 23살때 34누나 먹은 썰 9 손님(e9a8a) 2016.11.26 18635 0
5365 학원쌤 앞에서 딸쳤던 ssul 5 손님(ad7fa) 2016.11.18 18619 -1
5364 고릴라 가면쓴 여고딩한테 성고문당한 썰 (씹스압) 9 file 8=D 2016.09.22 18608 -3
5363 나 어장치던 썅년 따먹은 썰1(스압) 13 손님(e5ee1) 2017.01.12 18601 3
5362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초등학생과의 사랑 썰.ssul(5) 17 file 뭐든지잘하지효 2015.07.14 18599 5
5361 길거리 꽐라 4살 연상녀 따먹은 썰 5 손님(470b6) 2018.08.17 18583 1
5360 ㅅㅌㅊ한테 대딸받은썰 19 모해아빠 2016.10.19 18569 -1
5359 현 키스방 스텝임... 썰 푼다..fect 6 유리카 2016.12.06 18534 -1
5358 학원 여자애와 한썰 40 손님(39e02) 2019.10.15 18531 0
5357 여고생 응급실에 실려온 썰.ssul 모해를살 2014.10.21 18524 0
5356 처제와의 위험한관계 11 회연속딸딸이대회우승 2016.05.25 18504 1
5355 랜챗에서 협박당해서 ㅅㅅ했던 썰 15 손님(6ca5b) 2017.01.30 18471 1
5354 방금 있었던 정수기아줌마 썰 11 file 멸치라서헬스다님 2016.03.25 18466 1
5353 놀이터에서 고딩 팬티본썰 7 hjy6829 2014.12.13 1846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294 Next
/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