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622 0 댓글 5
Extra Form

그 후 오래되지 않은 어느날.. 또 k랑 만남...

 

당연히 그날 둘이 모텔갔었고....

 

"야... 너 그러다가 간통 걱정 안되냐? 그거 형사야...형사..."

"괜찮아... 나 하나만 아니야..."

 

k의 얘기를 들어 보니 걔가 최근까지 만났던 남자.. k말고도 더 있었어.. 같은 학교 교직원도 있고... 중학교 동창 두놈 더 있더라...

우리는 알고 있는 사람 대충 세어 보니 대략.. 10명 가까이...

왠지 잘못 되면 대형...스캔달이 될 듯 싶기도 하고...ㅋ

"아.. 그런데 그 애.. 남자 생겼어..."

"뭐야 너 말고 ? 또?"

k가 다니는 회사 후배 중에 p가 있는데.. 한번 셋이 만난 적이 있다고...

그런데 그자리에서 p는 그 애에게 뽕 갔어...

유부녀라는 것도 알고 남편이 뭐하는지도 알려 주었는데...

k 가 내게 말해주지는 않았지만 3SUM 탄듯 싶었어..

그러다가 p랑 그애랑 배신을 탄거지..

생각해 보니 k 요넘 네토성향이 있나? 아니면 감정이 식었나... 그냐.. p에게 그 애를 넘겨 주었다는 거야..

그 애는 자기 집을 나와 p랑 같이 월세방을 구했고... 한여름 에어컨을 못구해.. 선풍기 두대를 방에 갔다 놨다는얘기를 담담히 내게 들려 주더라...

 

" 야..p는 니가 그애랑 그런 사이인거 모르지?"

"으...응...그래.."

"그래.. 잘 됐다.. 이참에 너도 갈아타라.. 걔 더 만날 필요 없잖아.."

아무튼 k는 서서히 그 애로 부터 멀어졌어. 

 

그리고... 그 후.. 우리 아이들이 무럭무럭 커가던 어느날...

계속 저장되어 있었던 그 애의 폰번호 때문에 

서로의 스마트 폰에 카톡 친구로 추천이 되었고 ㅠㅠ

그 애가 나에게 먼저 톡을 보냈어..

 

지방에 있는 대학에 정규직 교수가 되었다고....

서울에 있는집 전세 주고... 새 아파트로 이사왔다며 놀러 오라는....

 

남자라서 그런가? 가슴이 또 뛰더라... 그렇게 가끔 전화 할때 마다.. 놀러 오라는데.... 놀러가면 어떻게 될 지 뻔했거든...

 

그런데 나 새가슴 맞는것 같더라..

마음을 먹고 통화를 하고 걔네집 위치도 알아냈어... 네비로 1시간 반이면 넉넉히 닿을 거리...

 

통화하는 마지막에....

"야.. 그런데.. 너 요즘.. 신랑이랑 안살아?"

나도 모르게 내가 모르고 있다고 믿게 해야할 설정을 깜박하고 얘기 했어....

그리고 얼마뒤 갑자기 약속 취소...

 

그 애는 왜 내가 자신의 결혼 사실을 모르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을까?

k에게 물어 보지는 못했다.

 

그리고..   k가 결혼하고 첫 아이를 업고 나타난 어느날 ㅋㅋ

 

"너.. 그 애 소식 들었냐? ㅋㅋ 걔 또 결혼 했다..."

"그.. 그럼 검사랑?"

"3년 전에 이혼 했어.. 정권 바뀌고.. ㅋㅋㅋ"

 

그렇다....괜히 지방으로 내려간게 아니었어..

그리고 그 애는 그 학교의 연하 나이의 어떤 남자와 세번째 결혼을 했어. 

그 애가 그 전에 결혼 했다는 사실을 숨기기 위해서인지.. 학교측 가까운 사람들만 불러 극비리에 결혼을 했었고.. 그 애 학교 과 계시판에는 교수님 결혼 축하드린다는 재학생 들의 댓글만 무성 했었지...

 

암튼.. 잘살기를 ....

  • 손님(58647) 2019.06.05 23:44
    왜 존나 잼나다 ㅎㅎㅎㅎ
  • 바람되어 2019.06.05 23:49
    그래 재미있다
  • 손님(4e198) 2019.06.06 07:49
    이게 재미있었다고?ㅡㅡ
  • 손님(11659) 2019.06.06 15:54
    씨발새끼
    결론이 이따구로.

    떡치는 묘사가

    이거밖에 없냐
  • 손님(abe18) 2019.06.08 21:41
    솔직히 사람마다 의견은 상이하겠지만 전 약간 몰입이 덜했어요. 물론 구성은 뭔가 학창시절 문집에서 보던 필체같아 뭔가 추억에 젖었지만 약간은 중구난방이란 느낌이 좀 들었습니다. 이건 갠적인 견해햐요. 제가 다른 요소때매 몰입이 덜해서 그랬을수도 있습니다. 뭐 결론적으로 그래도 잘읽었습니다. 앞으로도 가끔 글써주시길 바랍니ㅏ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8889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6685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9658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0324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1320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4983 3
5273 집안에 안개가 낄 수도 있냐?? 6 손님(4dddc) 2019.07.31 2226 0
5272 요즘군대썰 22 손님(9f685) 2019.07.31 2712 0
5271 나도 운전병썰 풀어본다 6 손님(aa481) 2019.07.30 2217 0
5270 단백질 도둑 여친썰 2 5 손님(b1ca2) 2019.07.30 7697 0
5269 여친이랑 처음 만날 날-인생 이야기 16 손님(82fbd) 2019.07.28 3769 -1
5268 중1때 날 괴롭혔던 여자애 썰 10 손님(99520) 2019.07.27 4878 -1
5267 운전병 좃같은거 15 손님(077c0) 2019.07.26 3021 0
5266 왁싱썰....... 16 손님(3230d) 2019.07.26 8803 0
5265 카페에서 ㅇㅍ면접 하는거 본 썰 4 손님(7d1a1) 2019.07.26 8473 0
5264 20살 여대생 첫경험썰품 5 손님(139c3) 2019.07.25 10544 0
5263 시오후키가 실존하는가? 25 손님(a7f69) 2019.07.23 9216 0
5262 중학생 아들 자위하는거 본썰 15 손님(f6c73) 2019.07.23 7445 0
5261 단백질 도둑 여친썰 12 손님(b1ca2) 2019.07.22 10013 0
5260 3명의 여자 간접능욕한썰 4 djdhfbfk 2019.07.21 6385 0
5259 나보다 변태가 있을까? 나의 비밀이야기2 (극혐주의, 아줌마매니아+스캇) 35 file 아줌마매니아 2019.07.21 13311 0
5258 ㅇㅍ녀란 무엇일까 22 손님(d324f) 2019.07.20 7632 0
5257 진짜 개같은년 썰품 12 손님(599d9) 2019.07.20 6159 0
5256 중딩담임쌤한테 했던 짓들 8 djdhfbfk 2019.07.20 8140 0
5255 독서실에서 영상통화로 한 썰 7 손님(6e9ca) 2019.07.20 5808 0
5254 오랜만에 옛생각이 나서 끄적여 본다. 23 손님(da7e8) 2019.07.19 5179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289 Next
/ 2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