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355 0 댓글 2
Extra Form
출처 나.

이어서~~

 

막상 싸고 나서는 기분 째지게 좋았지만

여친 베프고 하니 걱정이 너무 들더라~

 

일주일을 여친 눈치 살피는데

여친은 전혀 눈치 못챘음~

 

아무리 꽐라되서 기억 못한다고 하지만

쉐엑스를 한 걸 몸이 알터인데~

이거 가지고 협박하면
인생까진 아니더라도

여친이랑 헤어질 거 같더라고~

 

전에 썼지만 내여친 가슴 큼~

75D컵~ 아~~ 다시 만지고 싶다 ㅠㅜ 

절대 못 헤어지지~

 

보름 정도 지나서도 아무 일 없자

그냥 이렇게 넘어가나보다 했는데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다~

A

 

심장이 덜컥했지만 차분하게 

왜? 하고 물었다

 

자기한테 할말 없냐고

무슨 할말?

진짜 할말 없냐?

빙빙 돌리지 말고 너야말로 할 말해~

 

좀 세게 나가니까 만나서 이야기 하잖다

 

여친 몰래 A를 만나기로 했는데

밖에서 만나는 게 아니고 자기 집으로 오란다

자기 팬티 가지고~

 

될대라 싶어서 팬티 가지고 갔는데 

의외로 차분하게 대해줬지. 

 

자기 기억이 잘 안나는데 

너랑 쉐엑스는 한 거 같은데

어떻게 된 건지 말해달라더군~

 

그래서 노래주점 때 이야기부터 

집에서 네가 먼저 키스한 거 까지 다했는데

고개 숙이고 들질 않더군~

 

속으로 좋게 넘어가겠구나 그런 생각이 휙!

 

먼저 선빵 날렸지~

너야 술 취한 거라 그런 거고 이해한다만

네가 먼저 여친한테 이야기한다고 해도 

내 잘못이 크니 할 말이 없다~

(여기서 마무리 일격!!)

네 남편한테도 이야기 안하겠다~

 

까놓고 난 결혼한 것도 아니고

D컵 가슴이 아쉽긴 하겠지만 

이뇬은 잃을 게 ㅈㄹ 많거든~

 

잠시 대화 끊어지고 침묵~

이 뇬이 얼굴 드는데 터질듯 빨개져 있었어~

자기도 잘한 거 없다~

술먹으면 안좋은 버릇 있는데 미치겠다~ 

이러면서 이때까지와는 다른 대화를 했다~

 

결혼한 지 얼마 안되서 남편은 배 한번 타면 

길게는 한달이고 어쩌고~ 외롭다~

자기도 험한 일 당할 뻔 했는데 

술먹고 버릇 안고쳐져서 미친다~ 뭐~

 

그러면서 웃긴 건 맨 정신에 할 이야기가 아니라

맥주 까면서 대화를 나눴지~

 

마음에도 없는 형식적인 말로

힘들겠다 힘내라~ 너 나쁜 거 아니다~

그동안 험하게 대해서 미안하다~

앞으로 잘 지내자~ 이런 이야기 하다가~

키스 시작하고 서로 옷을 벗겨줬다~

 

지난 번처럼 꽐라가 아니라 

거의 맨정신인데 색다르게 흥분되더라~

육의구를 하고 있을 때 여친 전화왔는데

미안하지만 개구라 침~

아는 사람이 안좋은 일 생겨서 위로 중인데

약간의 프라이버시 문제로 답하기 곤란하다고~

이 때 A가 내 답에 웃는데 들킬 뻔~ 씨ㅂ년~

 

전화 끊고 다시 숫자놀이하는데 

이번엔 A한테 전화가 옴~

남편이랑 안한지 오래되서 신나게 ㅈㅇ중이라는데 

이번엔 내가 터질 뻔~~

 

핸드폰 던지고

신나게 60과 9를 더하기 시작함~

여친이랑 다르게 키가 맞아서 편하게 육십구가 되었다~

질질 싸대는데 냄새 그리 나쁘지 않았다~

산부인과 잘 다니면서 관리 잘하는 뇬이거든~

 

자세 바꿔 키스하면서 소중이와 불끈이를 만져줬지.

물이 넘치는데 바로 박아줘야 겠더라고.

 

안전하다는 말에 콘ㄷ 없이 푹푹푹푹푹.

죽어가는 암퇘지처럼 소리지르는데 그것마저 좋음.

급흥분과 ㄴㅋ 영향에 속도전으로 박아대서 

몇 분 못해서 잔뜩 싸줬다~

 

싸고 나서도 계속 박아주다가

가슴 빨아주고 목덜미에 키스하는데 

진짜 좋아했다. 

(남편은 다 좋은 데 싸면 바로 떨어져서 그렇다나.)

자기 ㅂㅈ 안의 내 조ㅈ 물을 손으로 꺼내더니

냄새도 맡고 신기하게 쳐다도 보는데 

내가 좀 이상한 기분이 들더군~

 

몇 분을 그러다 내 품에 안겨오는데

앞으로 어떻게 할거냐 묻더라~

 

내가 그건 네가 정해야지~하니

너무 책임감 없는 거 아니냐 따지대~미친년

 

내가 정조깊은 남자도 아니고 

주는 년은 마다 안하겠지만

여친있는데 먼저 세엑스하자고 안할거고

다음부터 그냥 싸우지 말고만 지내도 좋다~

이러니까 웃으면서 비겁하지는 않네~

이러면서 ㅈ 만지며 꼭지 빨아줬다~

 

완전 깨는 게 이러는 와중에 

자기 친구 그러니까 내 여친하고 사귀어도 되겠다~

이런말 하는데 속으로 그건 아니지 않나 싶었지~

 

2차전 시작했는데 처음이 격하게 해서 그런지

부드럽게 붙어먹기 시작~

혀로 온몸을 햝아주는데 와~ 

한 10분을 그렇게 서비스 받고 내손 잡아 

날 일으키더니 자기가 누우면서 

자기를 기쁘게 해주란다~

 

받은만큼 온몸을 핥아줬고 겨드랑이 쓸어주는데

물이 펑펑 넘쳤어~

옳거니~ 거기다! 공격개시~

 

그만하라는 것도 무시하고 반항못할 정도로 

팔 들어올리고 립서비스하니 자기야~ 이러더라~

날 밀치고 올라탐~

그다음엔 허리 꺾어지도록 말타기하는데

한번 싸고 나서도 힘찬 공격에 바로 쌌다~

 

 

또 한번 길어져서 다음편에 이어 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7844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6085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9167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9880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0719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4324 3
5182 히치하이킹 썰 55 지은 2019.06.16 7440 0
5181 음악실에서 아다뗀 썰 35 손님(22a2c) 2019.06.15 12334 0
5180 내 군생활 썰(조교 편) 5 손님(52ff6) 2019.06.15 2053 0
5179 내 군생활 썰(말벌편) 6 손님(9a8a2) 2019.06.14 1972 0
5178 냄새 페티쉬 때문에 인생망한썰 6 손님(47450) 2019.06.12 5336 0
5177 내 군생활 썰(뱀 편) 6 손님(b6409) 2019.06.12 2146 0
5176 직장 다닐때 동료 따먹은 썰 12 손님(2b229) 2019.06.11 14385 0
5175 이웃 형한테 추행?당한 이야기2 5 손님(45eb1) 2019.06.11 2300 0
5174 이웃 형한테 추행?당한 이야기 2 손님(f0ddf) 2019.06.11 2638 0
5173 내 군생활 썰 6 손님(5bda3) 2019.06.11 2595 0
5172 안 긁은 로또 여친 썰... 4 손님(2d7f6) 2019.06.10 6218 0
5171 마른 여친 사 썰.... 3 손님(2d7f6) 2019.06.10 6294 0
5170 토토 절대하지마세요 14 file 손님(73591) 2019.06.10 5741 0
5169 성인용품 10 손님(f96a3) 2019.06.09 8653 0
5168 미용실 미시 미용사 진행썰 2 14 손님(c1ea9) 2019.06.08 11583 0
5167 미용실 미시 미용사 진행썰 1 7 file 손님(c1ea9) 2019.06.07 14461 0
5166 아빠 친구 딸이랑 10 손님(cbfb0) 2019.06.07 10588 0
5165 대학 화장실에서 할 뻔 한 썰... 2 손님(2d7f6) 2019.06.05 5963 0
5164 필리핀의 그녀와 뜨거웠던 사랑이야기.. 1 손님(d3c58) 2019.06.05 5228 0
5163 어장녀와 그 찌질이들....(에피2) 5 컨타 2019.06.05 160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285 Next
/ 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