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032 3 댓글 17
Extra Form
출처 본인

한 1년전에 있던 일이다.

 

돈이 급해 친구를 따라 배달대행을 하게되어 첫날부터 조뺑이 치고

 

뒤질거같은 몸을 이끌고 집에서 자기를 일주일...

 

어느정도 익숙해져서 지름길도 숙달하고

 

택시랑 시비붙으면 싸워서 대처도 하고

 

그렇게 막 하다가 한달?정도 지나고

 

일하던 고삐리X끼가 말도안하고 그만둬버려서

 

우리 지사가 난리가 났었다.

 

그래서 쉬는날이라 느긋하게 게임하는데 콜폰이 미친듯이 울려서 보니까

 

지사 단톡은 미친듯이 올라오고 전화가 갑자기 와서 보니까

 

나 콜 처음뛸때 이것저것 알려준 형님이더라고.

 

받자마자 하시는말씀이

 

' 야 XX아... 우리 지금 좆된거같다. 빨리 지사 사무실로 와봐. '

 

X발 뭐지 하고 게임하다 길원분들한테 사정사정하고 탈주하고

 

바로 시동걸고 풀쓰로틀 하고 지사 사무실로 갔더니

 

그 형님이랑 다른형님들이랑 해서 막 수십명이 아주 난리가 났더라고

 

나 보자마자 형님들이 하시는말씀이

 

' 야 너 XX이 알지? '

 

' 네 알죠. 왜요 형님? '

 

' 이새끼 지금 리스한 바이크 할부도 남았고 그만둔다는 말도없이 그냥 잠수탔어 '

 

' 헐 X발 진짜요? '

 

속으론 아 ㅈ됬다 싶었지.

 

난 걔랑 좀 친하게지냈거든

 

이것저것 요령알려주면서 지름길 가르쳐주고 직접 데리고다니면서 이것저것 알려줬어.

 

가맹점위치 , 지름길 , 신호막혔을때 돌아갈만한 곳 등등.

 

그래서 내가 걔한테 전화를 해봤지.

 

근데 또 내 전화는 받더라?ㅋㅋㅋ

 

' 야 너 어디야? '

 

' 형... 지금 지사 난리났죠..? '

 

이러더라고. 지도 잘못한걸 알겠지. 아니 알아야지. 큰일났는데..

 

' 야 지금 난리났어... 지사장 개빡돌았고 형님들도 지금 분위기 존나 험악해 '

 

그러더니 나한테 이러더라고.

 

' 형... 리스비 일시불로 낸다고 말씀드려주시고 다만 형한테 이체해드릴테니까 형이 대신 내주시면 안돼요? '

 

이러길래 얘가 무슨 일이있나 싶어서 물어봤어

 

너 뭔일있냐고... 평소랑 왤케 다르냐고 따졌지.

 

그러더니 그냥 한숨만 푹 쉬더니

 

' 형 계좌 보내주세요. 제가 돈 입금해드릴게요. 그리고 이후로 저랑 연락되는 일 없으실거에요. '

 

이래가지고 나도 사실 좀 빡돌았다.

 

다짜고짜 말없이 그만두고 이러면 우리는 당황스럽지.

 

솔직히 사람많아서 한명없는건 문제도 아닌데

 

이렇게 자기마음대로 하니까 미쳐버리는거야.

 

 

그래서 뭐 내가 지사장님께 말씀드리니까

 

그새끼 잡아오라고 ㅋㅋㅋㅋ

 

 

나도 존나 벌벌 떨면서 이리저리 잘 말해봤더니

 

그럼 일단 돈이나 자기한테 보내라고 하시더라고.

 

 

솔직히 우리는 지사 사무실 갈 일이 거의없어.

 

우리들이 특정지어놓고 몰려서 쉬는 공간이 따로 있는데 보통은 거기서 출퇴근 하거든.

 

 

그래서 돈 입금해드리고 뭐 나는 일 하다 지금은 그만뒀는데

 

일할때 들어보니까

 

뭐 걔가 직접 와서 지사장하고 어째저째 해서 잘 해결됬다그러더라고.

 

 

 

 

아무튼 내 배달대행 썰은 이쯤하고 가맹점 알바생 이야기를 해줄게 ㅋㅋㅋ

 

내가 일 한지 일주일도 안됐을때였어.

 

2개 묶어서 배달할라는데 누가 나한테 강제배차를 넣었더라고.

 

그래서 톡방 보니까 나보고 가는길에 살짝 돌아서 거기 픽업하고 배달하면

 

3개 묶어서 가기 편할거래.

 

아 X발 솔직히 일 한지 얼마 되지도않았는데 2개도 X나 무리였거든?ㅋㅋ

 

근데 그냥 사회생활 X같은거 아니까 그냥 네 알겠습니다 그러고

 

가서 픽업하고 존X 감아야겠다 하고 갔지...

 

헐....근데 왠걸?

 

가맹점 들어가니까 알바가 어서오세요! 하고 반겨주는거야.

 

근데 딱 상닦다 돌아서서 인사하는데.

 

와..... 머리도 약간 연분홍? 빛으로 염색한 얘였는데

 

얼굴도 선하게 생겨서 존X 귀여운거야.

 

보자마자 와 X발 존나이쁘다. 라고 무의식적으로 말했더니

 

알바가 씨익 웃으면서 히히 거리더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그게 너무웃겨서 존X 사람많은데 박장대소 해가지고 얼굴 X나 빨개진채로

 

도망쳐나오듯 나와서 딸통에 음식 픽업하고 배달을 했단말이야.

 

그렇게 배달 이리저리 하다가 피크타임이 끝이났어.

 

배달대행 피크타임은 보통사람들 퇴근 후 인 7시부터 9시정도까지인데

 

내가 10시 조금안됐을때 그 가맹점 찾아갔거든

 

아 솔직히 진짜 너무이쁘고 귀여워가지고 또 보고싶더라고.

 

무의식적으로 가서 스윽 보니까 뒤에서 어?! 하고 소리가 들리더라고

 

몰래 안에 보고있던거라 화들짝 놀라면서

 

네?!!! 거리면서 뒤돌아봤더니 알바생이 멍 하니 보더라고

 

근데 여기서 내가 X나 멍청했던건

 

대놓고 아 그냥 얼굴보러왔어요 이랬다고 ㅋㅋㅋㅋ

 

그러더니 살짝 당황해가지고

 

' ㄴ..네?? ' 이러더라.

 

그래서 내가 한술 더떠서 아 그냥 그쪽 마음에들어서 얼굴 뵈러왔어요

 

그러면서 번호좀 달라그랬어.

 

본지 하루만에. 그것도 2~3시간만에 ㅋㅋㅋ

 

근데 또 순순하게 주더라고.

 

내입장에선 고마웠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이런저런 연락을 하다가 나이도 알고

 

취미도 알고 영화도 보러가고 해서 많이 친해졌어.

 

걔때문에 그 가맹점 사장님하고도 친해지고

 

내가 막 들어가자마자 사장님 여기 세트메뉴1번 10개요!! 이러면서 장난치고

 

그래서 이러저러하게 지내다 일 그만두기 한 2주전쯤에 걔랑 술을마시러 갔지.

 

우리집에서 버스타고 5~10분 거리에 살고있고

 

나보다 한살 어리더라고.

 

내가 그당시 21이였고 걔는 20이였으니까 갓 성인된 얘였지.

 

그래서 술 마시는데 자기가 알쓰 라면서 잘 못마신다 그러더라고.

 

뭐 썰같은데 보면 막 술마시다 서로 뭐 해서 모텔을 가서 떡을 치고 어쩌고 하잖아.

 

솔직히 나도 그랬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뭔가 난 걔한테 지켜주고싶고 그렇더라고.

 

그래서 내가 아 그래? 술 못마시면 괜히 마시지마. 하면서 나만 술 주구장창마셨지.

 

걔는 안주시켜먹고 나도 안주시켜먹고.

 

걔도 면 좋아하고 나도 면 좋아해서

 

우동에 김치국수에 뭐 별의별걸 다시켜먹고...

 

새우튀김이랑 그런거 해서 먹고 그랬지.

 

근데 걔도 술을 마셨어 조금은.

 

소주 한잔에 맥주 한잔. 내가 말아줬거든.

 

그래서 마시고 집갈라그러는데

 

내가 소주2병에 맥주 1병 반 마셨는데

 

나랑 거의 비슷한수준으로 취했더라고. 어질어질해? 했더만 끄덕끄덕거리면서 비틀대더라고.

 

그래서 같이 버스타고 집 가는데 내 어깨에 머리를 기대더라.

 

두근거렸어. 오 오 거리면서 그냥 말없이 나도 살짝 고개를 꺾었지.

 

그러면서 나보고 하는말이

 

' 오빠는 참 좋은사람같아요. '

 

' 왜?? '

 

' 보통 이렇게 술 마시고 나면 보통은 모텔을 가더라고요. '

 

하는데 듣는순간 술 확깨는거같더라.

 

얘가 경험이 있는건가 싶더라고.

 

근데 그건아니고 그냥 자기 주변일 주워들은거래. ㅋㅋㅋ

 

그렇게 술김에 그랬는지 마음이그랬는진 모르겠지만

 

바래다주려고 같이 내려서 서로 손 꼭 잡고 집앞까지 가는데

 

와...진짜 버스정류장에서 그얘 집까지 좀 걸어가야하는데

 

그냥 눈 깜짝하니까 집앞이더라.

 

너무 아까워가지고 그냥 손 꼭 잡고있었는데

 

걔가 갑자기 내 앞에 딱 서더니 나를 꼭 안아주더라고.

 

그래서 잠깐 당황했다가 나도 꼭 안아주는데 갑자기 눈물이 나더라고.

 

그래서 우는거 보이면 부끄러울거같아서 참는데 걸렸어 ㅋㅋㅋ

 

안고있다가 손을 싹 풀더니 손으로 눈물 닦아주면서

 

왜 우냐고 당황하더라. 나같아도 당황했겠다...갑자기 울어버리니.

 

근데 난 어릴때 가정이 그리 좋지못해서 애정결핍이 있고 우울증 증세도 약간 있거든.

 

그래서그런지 눈물이 왈칵 쏟아지는데 그걸 하필 그상황에서 그랬던거지.

 

그래서 집앞에서 30분을 서로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지...

 

그렇게 집 들어가는거 지켜보고 버스정류장갔는데 버스 없더라...

 

그래서 집까지 걸어갔는데 보통 술마시면 바로 자는데 두근거려서 30분을 잠설치다가

 

겨우겨우 잠들었어.

 

일을 그만두고 다른 좀 번듯한 회사 다니면서도 연락하고 지내다가

 

내가 정식으로 고백했고 사귀게 되었지.

 

그래서 잘 사귀고 있고 아직도 그때 나 울었던거 가지고 놀리고있다 ㅋㅋㅋ

  • 손님(6acde) 2018.05.21 06:25
    결말 좆같아서 비추
  • 손님(93992) 2018.05.22 03:04
    ㅋㅋㅋㅋㅋㅋㅋㅋ 비추줘도 봐줘서 고맙다 짜식아
  • 손님(3cebc) 2018.05.21 07:40
    나는 그저 그랬는데 위에 새끼가 비추해서 나도 비추
  • 손님(70c37) 2018.05.21 07:50
    별감정 없었지만 위에 두새끼따라 비추
  • 커피한잔 2018.05.21 09:05
    커플이라서 비추
  • 미뚜리 2018.05.21 09:11
    재미만 있네ㅎ
  • 손님(d7e50) 2018.05.21 10:06
    ㅋㅋ드라마를찍어라
  • 손님(721ba) 2018.05.21 10:52
    소설을 써라
  • 손님(93992) 2018.05.22 03:04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소설이라....솔직히 저중에 약간 좀 과장하고 부풀린게 있기는 해. 근데 중요한건 실화를 바탕으로 썼다는거지.
    막 180도 돌려서 과장할정도는 아니지만말이야.
  • !! 2018.05.21 11:41
    와꾸가 얼마나 쩔길래 이쁜애가 겨우 배달알바한테 번호를주냐 이참에 연예인해라
  • 손님(93992) 2018.05.22 00:35
    내 와꾸 그렇게 잘생긴거도아니고 그런데 물어보니까 당황해서 그냥 줬대 ㅋㅋ

    그래서 연락하면서 성격도 알고 그러다보니까 괜찮은사람인거 같다고 생각했다더라
  • 손님(c1b06) 2018.05.21 12:28
    씨발 비추
  • 목수두라 2018.05.21 14:43
    부러워서 비추
  • 손님(d0313) 2018.07.10 11:12
    잘 사귀길
  • 손님(0b5e5) 2018.07.10 23:15
    좋겠다....
    잘 돼서 행복하게
    살았으면 ......
  • 손님(93a5d) 2018.08.06 11:59
    시발새끼..사귀었으면 애를 낳아서 대한민국 저출산 문제 해결에 기여를 했어야 할거 아냐? 몬짓이냐 이게..
  • 손님(d848e) 2018.10.26 17:10
    야 시발년아 그래서 그새끼 왜잠수탄건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2291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5160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8251 3
베스트 게임에서 만난애랑 실제로 한썰 21 update 지니* 2018.12.15 617 2
베스트 고등학교 1학년 때 일본학생이 전학 온 이야기 1 new 손님(78a26) 2018.12.16 260 1
4615 과외 썰 35 지은 2018.08.06 8183 2
4614 최근 있었던 자그마한 썰들 17 지은 2018.08.06 5260 3
4613 자ㅅㄹ시도했던 썰 16 손님(1dafe) 2018.08.06 3099 0
4612 일본여자애 창피하게 만든 썰 6 file 손님(6e4c6) 2018.08.05 5111 0
4611 겨울에 외국 공원에서 섹스 한썰 21 손님(7bd1a) 2018.08.04 7604 3
4610 초등학교때 아르피아하다가 중국여자랑 사귄 썰 (스압) 2 손님(e1ac9) 2018.08.04 3031 0
4609 태국 패키지로 여행갔다왔다 - 2 - 3 손님(7a505) 2018.08.01 3592 3
4608 태국 패키지로 여행갔다왔다 13 손님(7a505) 2018.08.01 6677 1
4607 학주 교감 뺨 쳐맞은썰 5 file 장유벌 2018.08.01 2963 1
4606 어릴때 3살많은 옆집누나가 자꾸 바지 벗겼는데...ssul 11 장유벌 2018.07.31 7684 3
4605 중고거래 후기 썰푼다-2 2 장유벌 2018.07.31 4444 3
4604 중고거래 후기 썰푼다. 1 file 장유벌 2018.07.31 5083 1
4603 아재의 한숨.. 8 장유벌 2018.07.31 2529 1
4602 내용폭파 6 손님(fba43) 2018.07.31 2568 0
4601 내 여동생 페미였는데 지금 벗어나고나서 개웃김ㅋㅋㄱㄱ 6 file 장유벌 2018.07.31 7152 3
4600 쓰리썸 썰 72 지은 2018.07.30 14814 2
4599 섹스가 부부사이에 얼마나 중요하냐면 5 장유벌 2018.07.29 7661 0
4598 사이비종교 따라갔다가 친구 아빠한테 쌍욕한 썰 7 손님(9e128) 2018.07.28 2765 1
4597 요즘 맘충글 진짜 많이보이는데 맘충짓 피해자분 봤다 8 장유벌 2018.07.28 2387 1
4596 혈압 공익임 7 장유벌 2018.07.27 2247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46 Next
/ 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