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안녕.

방금 과거로 돌아갔다고 개지랄을 쓴 작성자야.

이번엔 실제경험을 글로 적어볼까해.

 

난 진짜 친구가 단한명밖에없었어

평소에 소리없고 공부잘하고 집안도 ㅅㅌㅊ 되는

똑똑한 여자아이였지.

난 처음엔 이 여자아이에게 처음으로 관심이 생겨서

장난치면서 접근하다가 친구가 된 케이스야.

뭐 8년이란 시간동안 일어난일을 말하자면

A4용지 10장을 넘게 채울테니 생략할게.

 

이번에 이 여자애가 비염이며 냉방병이며

걸릴수있는 여름병을 다 걸러가주고 힘들어하는거야.

나는 당연히 "이년이 미쳤나. 왜이리 아파하지"라고 생각해서

닭죽좀 쑤고 여자애 집으로 가져갔어.

모해게이들은 "부모님 어디갔어? 주작각이네" 라고하겠지만

이 여자아이는 벌써 부모님하고 떨어져서 살고있어서 없는거야.

 

암튼 죽들고 집에 들어가서 같이 먹고있는데

차가워서 감정표현도 잘 못할거같은 이 여자애가

눈물을 흘리더라고.

흑흑흑흑 우는게 아니라 감동해서 우는거있잖아.

눈이 빨개지고 눈물조금나고 코 조금 막히는거 그런거

그렇게 울더니만 자기가 친구 하나는 잘 만들었다고

내가 만든 죽을 깨끗하게 먹더라고.

예전에도 이렇게 나한테 감동해서 운적 한번 있긴한데

이번에 애가 아파서그런지 더 감정도 확 전해져 오더라..

그래서 나는 이렇게 말했지

"ㅋㅋ 나중에 아파면 나한테말해. 내가 당장가서

너 간병해줄테니깐"

그러더니 애가 웃으면서

"그럼 내가 나중에 죽게되면 장례식도 너가 차려줘야해"

라고 말하더라.

난 물론 기네스북에 오를정도로 존나큰 장례식을

치려준다고 말을 했지.

그 뒤로 몇분이 지났을까.

너무나도 어색해져서 내가 집안에 약좀 찾는다고했어.

근데 애가 없다고 그냥 자기한테 따듯한물좀 갖다달라고 하더라.

뭐 그렇게 여러가지 부탁들어주다가 에어컨을 많이

받아서 그런지 춥다고 혼잣말했더니

자기하고 방에가서 이불덮자고하재

그래서 과자좀 들고 방에 들어가보니

침대에 누워있더라고...

" 난 어디서 누워 가시나야. 바닥?"

이라고 장난치지 자가 옆에 누루라는거

그래서 추우니깐 할수없이 들어갔지.

생각해보니 1인용침대에 남녀둘이 들어간거잖아.

난 떨러가주고 몸을 반대쪽으로 돌렸는데

여자애가 편하게 누우라고 나를 흭 돌리더라.

그래서 뭐 "애도 나를 편하게 생각하는구나"해서

그냥 누워서 잡생각버리고 편하게있었지.

그러다가 나도모르게 잠들었더라.

여자애도 잠들었었고...

물론 내가 먼져일어나서 상황을 봤는데

애가 나한테 푹 안겨서 편하게자길래

나도 그냥 모른척하고 안겨서 몇십분 더 잠 잤어.

정말 평온하고 행복한 시간이였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11526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7918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0699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1494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2708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6472 3
3355 여동생 입원시킨 썰.jpg 5 file 유리카 2016.09.15 4824 0
3354 메갈급 예비신부 결혼 2주 전 따먹은 썰 ssul 유리카 2016.09.15 14623 0
3353 (19금)군대 후임병한테 따먹힌 썰.SSUL 6 유리카 2016.09.15 12193 0
3352 9호선 지옥철에서 썰 ssul 유리카 2016.09.15 6303 0
3351 모기 존나 고통스럽게 죽인썰.txt 5 유리카 2016.09.15 2941 1
3350 실화 99퍼 첫경험같은 강간 썰 3 유리카 2016.09.15 17496 1
3349 아줌마랑 한 썰.ssul 10 유리카 2016.09.15 48075 1
3348 고딩시절, 희망하던 직업 썰.ssul 유리카 2016.09.15 1712 0
3347 자주 가던 빵집 끊은 썰.ssul 2 유리카 2016.09.15 2818 1
3346 대기업 입사 및 퇴사 썰 1 유리카 2016.09.15 4046 0
3345 소아과에서 김치년들하고 싸운 썰 1 유리카 2016.09.15 2475 0
3344 무단조퇴한 썰 txt 1 유리카 2016.09.15 1447 0
3343 결혼충 연애시절썰 유리카 2016.09.15 1432 0
3342 친구 엄마랑 중3때 부터 ㅅㅍ로 지낸 썰 12 유리카 2016.09.15 36986 -2
3341 여자는 여자한테 정말 엄격한거 같다 썰.....txt 1 유리카 2016.09.15 2313 0
3340 디시 13년 경력.. 31살 고졸 인생 썰.TXT 7 유리카 2016.09.15 5157 -1
3339 우리집 제사 미개썰.ssul 유리카 2016.09.15 1576 0
3338 어릴때 섹스가 공짜인줄도 모르고 산 썰;;@[email protected];; 2 유리카 2016.09.15 10184 0
3337 헬조선 군병원 답 없다 ㅋㅋ 본인 썰.txt 유리카 2016.09.15 1803 0
3336 24 제 엠생 썰 2 file 유리카 2016.09.15 2482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6 127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 298 Next
/ 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