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0933 0 댓글 18
Extra Form
출처 http://www.ilbe.com/3964009661
나는 대학생때 여친이랑 2년간 동거를 한 적이 있음 .

당시 같이 사는 덕에 ㅍㅍㅅㅅ는 일상이거니와, 맨날 붙어사는 탓에 10년 부부 못지않게 서로 볼장 못볼장 다 봄.
그런 좆같은 적나라한 기억들 속에 하나는 바로 내가 청소 담당으로 존나 개ㅅㅂ 욕하면서 매일 청소를 했을 때 일이었다.
( 그년은 어리고 철도없고 주변 정리도 안되어서 어쩔 수 없이 내가 청소 담당...)

존나 매일 눈에 쌍심지를 켜고 청소를 하는데 이게 ㅅㅂ맨날 쓸고 닦아도 맨날 바닥이 더러운 겨.
제일 짱나는 건 그 놈의 머리카락. 처음에는 긴 머리카락이 이뻐보였는데 나중에는 보기만해도 쓰레기 달고다니는 걸로 보일 정도였다.
머리카락 개새끼들은 자가번식을 하는지 치워도 치워도 늘어나.

아 ㅅㅂ 여하튼간에 그 이야긴 아니고,
머리카락은 그렇다치고 어느날부터 뭔가 누우런 지우개똥 같은게 의자 밑이나 컴퓨터앞에 후두둑 떨어져 있는 겨.
그냥 생각없이 치우면 말겠지만, 난 이게 아무래도 묘하더라고.
지우개면 까맣게 된 고무니까 딱 보면 알겠지만 이건 누~렇고 김치년 불고기보지마냥 거무튀튀해.
근데 이것들이 가만보니 여친이 상시 거주하던 구역에 주로 분포하더라고. 하~진짜 이상해 이게.
여름이 되면 이 누런 똥들이 더 늘어남. 정말 나중에 치우다보니까 이제는 슬슬 이게 뭔지 궁금해지더라고.

그래서 어느날은 날을 잡고 여친이 컴터앞에 앉아서 게임하고 있을때 침대에서 자는 척을 하면서 여친을 관찰했다.
뭐 처음에는 그냥 가만 정자로 앉아있어서 보는 것도 지겨워 질라니까, 
좀 있으니 다리를 줌마들 앉은 다리마냥 의자위에 하나를 올리고 방정맞게 자세를 잡기 시작.
그러더니 손을 바지 속으로 넣더니 보지 쪽으로 쑥.
뭔가 붕알 긁듯이 긁적긁적하더니 손을 또 빼. 그러고 나서 키보드에 있던 오른손과 지 보지만진 왼손을 딱 합장하더니
막 파리마냥 비벼. 그리고나선 손가락 끼리를 부비적 부비적 비비드라고.
뭐 그렇게 뭔가 비비적 비비적거리더니 손바닥끼리 탈탈 바닥에 뭔갈 털어요.

ㅅㅂ 저게 뭔가 하면서 보고 있는데 이런 일련의 행동을 계속 하더라고
보지에 손 - 손을 비빔 - 바닥에 뭔가를 텀.
보다가 그냥 아...시발년하다가 그러다가 잠들어 버렸지.
그리고 다음에 그년없을때 바닥을 보니까 새롭게 생성된 누~런 똥들이 후두둑 떨어져 있더라고..시발

존나게 깼지만 나도 참 참았다. 참다 참다 청소 이야기로 어느날 싸웠는데 그 이야기가 나와버렸어.
' 야 니가 거기 비비고 바닥에 지우개똥같은거 뿌려놓는거까지 내가 다 치웠어 ㅅㅂ' 하면서.
나도 아차 싶었는데 그 말하니까 그 년이 잠깐 아무 말 않더니, 아냐...아닌데하면서 어버버 거리더라.

뭐 근데 이년도 보통이 아니라서, 나~중에 희희덕거리면서 그 이야길 하더라고.
오빠가 여자를 몰라서 그런다면서, 여자는 거기서 액체같은게 나오는데 그게 찝찝해서 손으로 닦아 낸다네.
그 닦아낸게 점액성이라 문지르면 지우개똥 처럼 뭉친다더라고 ㅋ 시발 그냥 그러다보면 재미들려서 계속 하게 된데 ㅋㅋ

그 담부턴 내가 그년 ㅂㅈ를 보지우개라고 불렀지.
야, 너 보지똥 쓰레기통에 버리라고 역정낸게 어제일 같은데...ㅋ

인생 무상이여.
  • cb31b 2014.07.27 13:22
    아! 섹스하고 싶다
  • 2014.07.29 13:40
    ㅅㅅ
  • ㅌㅊㅍ 2014.08.06 22:41
    하...
  • ㅂㅈㅈㅈ 2014.08.09 00:20
    핡핡씨발...
  • ㅂㅈㅈㅈ 2014.08.09 00:21
    자지있으신분~~
  • 2d831 2014.11.30 04:48
    저요
  • yeah 2014.08.18 15:57
    난 여자지만 지금 알았음... 시발 근데 저래놓고 그걸 안치우는 심보는머지ㅡㅡ
  • 2014.08.25 09:20
    저런여자는 또 첨보네요; 깨끗이 안씻는 여잔가본데. . 하루에한번씩 씻으면 저런거안나와요.
  • . 2014.09.01 10:27
    헐 ...
  • 랼라 2014.09.13 02:42
    헐 드러.. 저여자가 더러운거..
  • (っ'~')づ⌒❀ 2014.09.13 02:43
    근데 저거 사실??
  • ㅇㅇ 2014.09.20 17:39
    안쪽에 손 너어서 씻어내면 액체안나와요ㅋㅋㅈㅇ했겠죠
  • 손님(5ffe9) 2015.08.22 22:54
    질 안에 손을 넣어서 씻는다고요...?
  • c2520 2014.11.18 01:59
    그거 "냉"이라고 하는 무슨 점액 같은거임ㅋ
  • 손님(4dd14) 2015.10.27 02:42
    아 미친 졸라 드럽다
    저거 십중팔구 질염 있어서 분비물 나오는 거임...
  • 손님(b2a62) 2015.11.13 21:32
    저거 누런똥아니에요.. 여자는 냉을하는데 그게 굳혀지면 누런고체모양으로 되는것뿐이에요 ...
  • 손님(6e21a) 2016.12.06 19:04
    더럽다 속옷을 갈아입으면서 씻어야지
  • 손님(206dc) 2019.01.22 00:39
    팬티에 묻은거 긁어서 뭉치면 제법 크게 뭉침.. 저거 갖고 누가누가 더 크게 뭉치나 서로 경쟁한다는 소리도 들어봤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3722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5873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8872 3
5011 <번외>나이트에서 만난 여자 1 침착맨 2016.08.22 5039 0
5010 <스압> 키스방 처음 가서 발가란 존나 빨았던 썰 6 유리카 2016.12.20 9622 1
5009 (19?) 태닝숍 갔던 썰 9 손님(37ba3) 2018.09.24 9150 0
5008 (19금)군대 후임병한테 따먹힌 썰.SSUL 6 유리카 2016.09.15 10162 0
5007 (19금X)ㅁㅏ사지 받고 온 썰 5 년동안굶음 2016.02.22 9721 0
5006 (30살 아재의 인생스토리) 어이없게 군면제 받은 썰 jpg 2 유리카 2016.05.10 3201 1
5005 (new)같은과 명품ㄱㅏ슴녀 꽐라만들어 돌려먹으려 했던 ssul 26 모태쏠로남녀 2015.01.05 38254 2
5004 (ssul) 중학교때 오사마 김라덴된 썰 4 반포빈라덴 2016.03.21 1734 -1
5003 (감동) 우리반 꼴찌가 6개월만에 고려대간 썰 9 중복탐지견 2016.11.23 6793 2
5002 (두빠이) 오랜만에 쓰는 러시아직원.ssul in uae 13 장유벌 2016.06.29 7655 4
» (보혐주의) 너희 ㅂㅈ똥이라고 아냐?????.ssul 18 모해를살 2014.07.26 70933 0
5000 (빡침주의) 오빠 친구랑 소개팅한 썰 17 손님(3b90a) 2017.05.07 8702 7
4999 (뿌뿌)이번주에 고등학교 동창 따먹은썰(스왑주의) 9 손님(8df00) 2017.02.04 10453 0
4998 (스압)가을소풍 후기 썰~~! 9 시스템에로 2015.09.03 2677 -5
4997 (스압)군대에서 9급 합격한 썰. 1 유리카 2016.06.25 3555 0
4996 (스압)오피에 대한 모든것 (펌) 22 익명_b2f487 2015.06.09 56415 0
4995 (스압)외국여자랑 동거하는썰 2 file 유리카 2016.04.06 12621 0
4994 (실화) 강간미수 당한썰.ssul 22 흰색좋아요 2016.08.15 20509 0
4993 (실화) 어플녀와 ㅅㅅ한썰 8 손님(5f379) 2016.06.13 13773 1
4992 (실화) 친구 고자 될 뻔한 썰 11 손님(f9e9c) 2016.01.20 401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1 Next
/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