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출처 https://www.ilbe.com/8810636659
썰만화1 http://www.mhc.kr/5638472

나는 경기도 부천의 일반 인문계 고등학교를 나온 96년생이다.



지금 좌절의 늪에서 허우적거릴 너네들을 위해서 우리반 꼴찌가 6개월, 아니 5개월만에 고대 합격한 수기를 들려줄게


부천은 고등학교가 평준화라서 애들 수준이 고만고만하다.


아무튼 이런 우리 학교에는 용철이라고 나랑은 고1때부터 친했던 친구가 있었다.


나는 그래도 공부를 그리 못하는 편은 아니였고 지금도 대팍기준에서는 잡대이지만 현실 기준 ㅍㅌㅊ 대학을 다니고 있다.


우리 아버지가 학벌에 대한 콤플렉스가 심하시기 때문에 나는 부모님의 전폭적 지원을 등에 업고 공부를 빡세게 했다.


아무튼 나와 용철이는 같은 아파트에 살아서 등하교를 매일 같이 했다. 


용철이는 나를 존나 좋아해서 내가 독서실에 갈 때마다 따라와서 자거나 핸드폰게임만 하곤 했다.


용철이는 학교 수업에는 아무런 관심이 없었고 관심사는 오로지 여자, 섹스, 패션 뿐이였다.


중학교는 다른학교를 나왔는데 중학교때는 그리 공부를 못하는 편은 아니였었다고 한다. 


그런데 갑자기 흥미를 잃고 공부에 관한 모든 것을 내려놓았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용철이는 정신지체 장애인과 우열을 가누는 개 병신으로 성장하게 됐다.


그래도 친구는 친구다. 고2때는 다른 반이 되었지만 항상 같이다니면서 독서실가고 서로 집에서 자면서 놀곤 했다.


이렇게 고2까지 지내다가 고3때 용철이랑 같은 반이 되었는데 용철이는 여전히 병신같이 살았다.


그러다가 시간이 흘러 우리 반은 6월 모의고사를 치루게 되었고, 용철이는 이번에도 거의 꼴찌였다.


6월 모의고사가 끝나고 돌아가면서 한 명씩 진학 상담을 하는데, 용철이는 애들이 '너도 대학가냐? ㅋㅋㅋㅋ' 라고 놀릴만큼 병신이었기 때문에 귀찮은듯이 자다 일어나서 상담을 하러 들어갔다.


그런데 상담을 받고 온 용철이가 상기된 얼굴로 돌아와서 '베충아.... 나 공부할래..' 라고 말을 하더라. 그래서 나는 존나 웃으면서 욕을 존나 했다.


그런데 자기는 진짜 진지하다면서, 꿈을 다시 찾았다면서 명문대 컴퓨터과로 진학하고 싶다고 하더라.


처음에는 존나 웃었는데 용철이가 너무 진지해보여서 내가 도와주겠다며 서점으로 끌고왔다.


우선 개념을 떼야 하기 때문에 수학의 바이블 수1, 수2, 기벡, 적통 모두를 사고, 수학 인강, 영어 단어장, ebs 문제집, 과탐 인강을 사라고 말했다.


용철이는 옷 사려고 모아두었던 돈으로 한큐에 결제를 했고 갑자기 계획표를 짜기 시작했다.


용철이는 하루에 영단어 200개를 외우고, ebs 문제집 모두를 씹어먹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수학도 내가 추천해준 모 선생의 인강을 학교 수업시간에 하루 종일 들으면서(선생들이 떠들기보다는 공부하라해서 용철이만 허락해줌) 자기 나름대로의 개념 정립을 시작했다.


사실 용철이가 머리가 존나 나쁜 편은 아니였다. 수업을 조금은 듣는데 시험 공부를 안할 뿐이였지.


아무튼 용철이는 6월부터 9월까지 하루에 8시간 정도만 자고, 나한테는 공부 관련 물어보는 얘기밖에 안하면서 매일을 폐인처럼 지냈다.

심지어 급식시간에도 밥먹으면서 영어 단어를 외우곤 했다.


이게 많은 대파커들에게는 당연하게 보이거나 부족해보일지 몰라도 용철이에게는 대단한 발전이다.


대망의 9월 모의고사 날이 왔다. 


그러나... 그렇게 열심히 공부하던 용철이는 4~5등급 대라는 초라한 성적을 받았다.


9월 모의고사 채점을 하고나서, 용철이는 갑자기 뭔가에 홀린 듯 공부를 접는다고 선언했다.


나는 용철이의 손을 잡으며, 아직 포기하지 말자고.. 할 수 있다면서 진지하게 부탁을 했다.


그러나 용철이는 내말을 듣지도 않고 바로 집으로 들어갔다.


다음날부터는 인강도 듣지 않고 옛날의 용철이가 되었다. 


슬럼프가 온 것이다.


그래서 나는 그날 컴퓨터과에 대한 니 목표 어디있냐고.. 이럴 시간 없다고 설득을 하니까 갑자기 생각을 조금 하더니... 바로 공부를 하기 시작했다.


그 날부터는 용철이가 하루에 5시간만 자고 나머지 시간은 공부만 한걸로 기억한다. 수시 원서도 높은 곳에 접수를 하고 논술도 준비했다.


용철이는 한권씩 만이라도 제대로 끝내자는 식으로 공부해서 진짜 책이 걸레짝이 될 때까지 쳐다봤다.


그렇게 용철이는 11월까지 공부를 했다.


수능 전날이 왔다. 나와 용철이는 부천역의 반짝이는 간판 불빛 속에서 고구마를 사먹으면서 여태까지의 이야기를 했다.


용철이는 고구마를 먹다가 번쩍번쩍한 건물 불빛을 쳐다보더니, 눈물을 떨구고 웃으면서 말했다.


나는... 이렇게 공부한 내가 너무 자랑스러워... 내일 결과가 어찌되든 나는 내가 너무 대견해..


이렇게 말하는 용철이에게 나는 연민과 동시에 동경을 느꼈다. 나도 수능 전날이라서 긴장하고 있었는데 용철이의 말에 감동해서 긴장이 풀리는 듯 했다.


수능날이 되고.. 우리는 그동안의 노력을 발현하기 시작했다.


탐구영역이 종료되고, 용철이는 스마트폰 답지로 바로 채점을 하면서 회심의 눈물을 흘렸다..


그렇게 용철이는 올 4등급대라는 초라한 성적을 수능에서도 받게 되었고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에 입학했다.


지금은 군대에서 뺑이치는 중이다.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2297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5165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5 손님 2014.08.06 98256 3
베스트 게임에서 만난애랑 실제로 한썰 23 update 지니* 2018.12.15 786 2
베스트 고등학교 1학년 때 일본학생이 전학 온 이야기 1 new 손님(78a26) 2018.12.16 439 1
4915 <번외>나이트에서 만난 여자 1 침착맨 2016.08.22 4952 0
4914 <스압> 키스방 처음 가서 발가란 존나 빨았던 썰 6 유리카 2016.12.20 9312 1
4913 (19?) 태닝숍 갔던 썰 9 손님(37ba3) 2018.09.24 8137 0
4912 (19금)군대 후임병한테 따먹힌 썰.SSUL 5 유리카 2016.09.15 9922 0
4911 (19금X)ㅁㅏ사지 받고 온 썰 5 년동안굶음 2016.02.22 9573 0
4910 (30살 아재의 인생스토리) 어이없게 군면제 받은 썰 jpg 2 유리카 2016.05.10 3133 1
4909 (new)같은과 명품ㄱㅏ슴녀 꽐라만들어 돌려먹으려 했던 ssul 26 모태쏠로남녀 2015.01.05 37805 2
4908 (ssul) 중학교때 오사마 김라덴된 썰 4 반포빈라덴 2016.03.21 1697 -1
» (감동) 우리반 꼴찌가 6개월만에 고려대간 썰 9 중복탐지견 2016.11.23 6605 2
4906 (두빠이) 오랜만에 쓰는 러시아직원.ssul in uae 13 장유벌 2016.06.29 7526 4
4905 (보혐주의) 너희 ㅂㅈ똥이라고 아냐?????.ssul 17 모해를살 2014.07.26 69989 0
4904 (빡침주의) 오빠 친구랑 소개팅한 썰 17 손님(3b90a) 2017.05.07 8579 7
4903 (뿌뿌)이번주에 고등학교 동창 따먹은썰(스왑주의) 9 손님(8df00) 2017.02.04 10181 0
4902 (스압)가을소풍 후기 썰~~! 9 시스템에로 2015.09.03 2656 -5
4901 (스압)군대에서 9급 합격한 썰. 1 유리카 2016.06.25 3480 0
4900 (스압)오피에 대한 모든것 (펌) 22 익명_b2f487 2015.06.09 54710 0
4899 (스압)외국여자랑 동거하는썰 2 file 유리카 2016.04.06 12475 0
4898 (실화) 강간미수 당한썰.ssul 22 흰색좋아요 2016.08.15 20125 0
4897 (실화) 어플녀와 ㅅㅅ한썰 8 손님(5f379) 2016.06.13 13579 1
4896 (실화) 친구 고자 될 뻔한 썰 11 손님(f9e9c) 2016.01.20 396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6 Next
/ 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