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2049 743 댓글 2
Extra Form


1983년 캐나다 빅토리아주...









경찰서로 한 통의 소포가 전달됐다.









발송인은 'Executioner (사형집행자)'









해당 소포에는 비디오가 담겨져 있었고, 그 영상에는 연쇄살인의 범인을 자처하는 남자가 담겨져 있었다.









당시 캐나다에는 전국적으로 특정인을 살해하는 연쇄살인범이 등장했다.









시체는 항상 심하게 훼손된 상태에서 발견되었고, 심지어 토막나기까지 하였다.



















하지만 대대적인 수사에도 전혀 진전이 없었고, 피해자는 이미 9명을 넘긴 상태였다.









하지만 언론 및 시민들은 전혀 동요하지 않았다. 되려, 응원을 하는 자들마저 생겨났다.









그 살인 대상자들은 전부 성범죄자들이였기 때문이다.









비디오에는 사형집행자라 자처하는 남자가 자신의 얼굴을 가린체 자신이 살인이 하게 된 계기를 들려주었다.



















---------비디오 본문 내용----------











'사랑하는 사람이 있었다. 내 첫 사랑...그녀와 난 4년간 남부럽지 않은 사랑을 이어갔다.









우린 결혼을 하고 조그만한 가게를 운영할 계획도 갖고 있었다. 그 일이 일어나기 전까진 말이지...









작년 이 때쯤....그녀는 내 품을 떠나 하늘나라로 떠나버렸다. 자살이였지...









그녀가 왜 그랬는지 아나? 쓰레기 같은 놈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쓰레기 같은 것들이 내 소중한 그녀를 감금하고 강간했다.









하지만 당신들이 그들에게 내린 처벌은 너무나도 가벼웠다. 하물며, 몇일만에 보석금으로 나오기도









했었지. 하루하루를 약에 의존하던 그녀는 집 밖으로 나오지도 못하고 우울증에 시달리다









내 곁을 떠난 것이다.









내가 살인을 하게 된 이유는 단 하나다.









당신네들이 할 수 없다면 이 쓰레기들을 집적 처리하는 방법 뿐이다.'









------------------------------------









비디오 내용은 이어 다른 시점으로 바뀌었다.









어두운 지하실 같은 곳.



















한 남자가 눈이 가려진체 알몸으로 의자에 묶여 있었다.









옆에는 사형집행자를 자처했던 남자가 여러 도구들을 손질하고 있었다.









그리고 펜치를 집어들더니 의자에 묶인 남자를 향해 말했다.



















"1분동안 "나는 쓰레기입니다.'를 30번 외치면 살려주겠다."









말이 끝나기 무섭게 의자에 묶여있던 남자는 나는 쓰레기입니다를 연발했다.









그리고 펜치를 든 남자는 의자에 묶인 남자의 발톱을 뜯어내기 시작했다.









의자의 묶여있던 남자는 남발했던 말을 멈춘체 비명을 지르기 시작했다.









남자는 양발과 양손을 번갈아 가며 발톱을 하나 뜯고 손톱을 하나 뜯어내고 있었다.









비디오를 시청하던 경찰들은 잔혹한 영상 앞에 이미 몇몇은 등을 돌린체 말이 없었다.









"1분이 지났다. 넌 18번 밖에 하지 못했어."









남자는 살려달라며 울고불고 난리를 피웠다.









하지만 집행자는 치과기구를 입에 물리더니 펜치로 생 이빨을 뽑아낼 뿐이였다.









집행자는 중간 중간 그 남자에게 약물을 투여하는 장면도 보였는데 고통을 가중하기 위한









것인지 강화제인지는 알 수 없었다. 마취제가 아니였던 것은 확실할 것이다.









하지만 비디오 영상이 10분을 경과하면서 의자에 묶인 남자는 더 이상 말이 없었다.









영상은 이런 식으로 20분을 지속하였다. 그 끝은 머리에 못을 박으며 마무리 되었다.









영상이 끝나기 무섭게 경찰서에는 비번자들까지 긴급 소집하여, 대대적인 수사를 진행시켰다.









해당 남자의 신체 크기, 목소리 등을 대조하고 비슷한 장소가 있는 곳을 탐색,









성폭행을 당하고 자살했던 피해자 등 전혀 진전이 없었던 수사에 어느정도 물증이 확보되기









시작한 것이다.









그리고 두 달 후....



















남자는 벤쿠버에서 체포되었다.









32세의 철물점을 운영하던 남자였다. 그는 경찰서에서 담담한 표정을 지었고, 자신의 죄를 순순히 자백했다.









그리고 전혀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하였다.









그리고 그날 밤...그는 유치소에서 숨겨둔 청산가리 알약을 먹고 자살하였다.









그는 죽기 전 분필로 벽에 유서를 남겼다.











'안나, 난 아마도 지옥에 갈테니 죽어서도 널 만날 수 없겠구나..슬프지만 널 지켜주지 못한 내 죄라고 생각해.





형제들이여, 난 이제 세상을 떠나지만 내가 가더라도 마저 청소해주세요'











가족이 없던 그의 시체는 아무에게도 인계되지 않았으며, 장례절차를 받고 묘지에 묻혀졌다.









경찰은 남자가 자살한 다음 날, 공식적으로 사건이 마무리 되었음을 선포했고 남자가 알약을 먹고









자살했음을 발표했다. 언론은 대대적으로 이 사건을 보도하게 되었고, 그의 장례식 장에는









많은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그 중 몇명은 그가 죽인 성폭행범들에게 피해를 당한 여성들도 있었다.









그리고 3개월이 지났다. 사람들의 기억에서도 차츰 사건이 잊혀지고 있을 무렵...









토론토에서 토막난 시체가 발견되었다. 그는 1년 전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었던 남자였다.









이후 동일한 사건은 꾸준히 발생하였으며, 경찰은 공식적으로 '개인'이 아닌 '집단'에 의한









사건이라고 판정지었다. 하지만 수많은 노력에도 끝내 범인은 커녕, 단서 하나 찾지 못했다.









근 5년 동안 지속되었던 이 사건은 전국 성범죄자들에게 지옥같은 시기였다.









하물며, 신변보호를 요청하는 성범죄자들도 생겨났다.









하지만 그 5년은 캐나다에서 성범죄률이 가장 낮았던 시기였다.









어쩌면 성범죄률이 심각한 수준에 이른 지금의 캐나다에









또다시 집행자를 자처하는 자들이 등장할지도 모를 일이다.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40 장유벌 2015.03.26 16833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1829 0
» 공포 성폭행...자살... 그리고 복수 <BGM> 2 Dementist 2014.02.04 52049 746
6449 공포 고딩5명 단체 역관광인실좆;;;ssul 2 패도라맨 2014.02.05 73509 743
6448 공포 여성분들 항상 조심하세요. 2 사카린S2 2014.02.05 46563 676
6447 공포 조심하세요 ㄷㄷ 3 취업전문 2014.02.07 54151 682
6446 공포 예전 시취(시체냄새)청소업체 블로그에서 읽었던글 2 딕다구 2014.02.07 59996 662
6445 공포 '일본유학하고부터 보인다...'Ssul . 패도라맨 2014.02.07 58770 658
6444 공포 일본 위안부는 한국인만 있는게 아니었나봅니다. jpg 1 음경확대고자 2014.02.04 44615 655
6443 공포 나 어렸을때, 저수지에 빠진적이 있거든? 근데... 3 돼람쥐 2014.01.31 54676 634
6442 공포 내 방에 칼을 들고 난입한 옆집 남자 이야기 3 글로배웠어요 2014.02.04 54251 638
6441 공포 방금 존나 어이없내요(욕주의.) 5 편돌이언덕국 2014.02.04 58711 623
6440 공포 방금 친구 만나러 갔다가 다단계 걸릴뻔한 썰 1 커스 2014.02.04 39620 620
6439 공포 될성 부른 꽃뱀은 떡잎부터 알아본다 4 헬트 2014.01.31 84015 621
6438 공포 아시아나 캐리녀 1 노시팔 2014.02.04 79773 662
6437 공포 (소름주의/실화)누가 집에 침입하려했습니다. 4 난오징어아냐 2014.01.31 45085 621
6436 공포 전 고등학생입니다.... 6 왕눈이개구리 2014.01.31 62102 601
6435 공포 식중독인줄 알았더니.... 5 ForTheKing 2014.02.04 49702 595
6434 공포 마약후기 4 없젖 2014.02.07 71487 597
6433 공포 방금 낯선 남자들한테 주먹으로 얼굴 맞고 왔어요.. 10 뀨우ㅇㅅㅇ 2014.02.04 55567 595
6432 공포 강원랜드가 6만원을 주는 이유 3 코코스 2014.02.04 79291 571
6431 공포 현재 일본에서 도는 한국관련 소문 2 헤비로테이션 2014.02.05 56522 57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3 Next
/ 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