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47 0 댓글 4

일단 토론할 생각도 없이 축협 갈아엎자고 안 한다고 축협 알바라고 몰아갈 메갈워마드1베 논리를 가진애들은 뒤로가기 눌러서 꺼져주고, 나 역시 정몽규는 물러나야 한다고 생각함. 

밑에 글은 퍼온글.

 

 

http://mlbpark.donga.com/mp/b.php?m=search&p=31&b=bullpen&id=201806250019537031&select=swt&query=%ED%82%A4%EB%8B%88%EB%84%A4&user=&site=donga.com&reply=&source=&[email protected] 

  

 

이미 축협은 작년 가을에 터진 법인카드 1억 유용사건(2012년에 협회 임직원들이

 
법인카드를 유흥과 개인 생활비 목적으로 1억원 정도 유용한 것이 적발됨) 으로
 
오랜기간 축협에서 권력을 행사하던 임원들이 대거 썰려나갔습니다.
 
 
 
그 유명한 조중연,이회택.. 이때 썰렸습니다. 김주성도 썰렸습니다. 
 
 
11월에는 김호곤 사퇴했습니다(김호곤은 카드 유용과는 무관합니다)
 
 
 
 
 
그리고 새로운 축협 임위원들이 배정됐는데, 비선출,비주류, 여성, 외국인 등등이
 
대거 중용됩니다. 선수출신 이사진들도 90년대~00년대초반 세대들로 물갈이 되고요.
 
대표적으로 하석주,홍명보,황선홍,이임생,설기현,박지성.. 특히 홍명보가 전무이사가
 
된 것은 학연축구 종식한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홍명보는 고려대 출신이지만 현역시절부터
 
학연축구하는 꼰대들에 반해 열하나회 만들고 비주류 대학선수나 고졸선수들과도 교류했던
 
사람입니다. 그리고 이번 임위원직에 열하나회 출신들이 꽤 많이 들어왔어요.(홍명보가
 
감독일때 정몽규가 고대고, 홍명보가 고대고, 박주영이 고대라고 고대라인설 떠들던 사람들은
 
부들대겠지만)
 
 
 
 
 
그동안 문제 많았던, 축협 적폐의 대표격으로 꼽혔던 사안인, 회장단과 기술위의
 
관계를 분리시켜놨습니다. 회장단은 행정만 하고 기술위,감독선임위에 개입을 안하게
 
됐습니다. (간혹 이 개혁을 부정하며 이전 방식으로 회장단이 다 주물러대는 과거로
 
돌아가자는 사람들이 있어서 한숨이 나옵니다. 그사람들은 진짜 개혁을 원하는 게 아님..)
 
 
 
 
 
축협하면 기술위,감독선임위가 항상 비판의 대상이죠? 대부분 갈아엎자고 하시는 분들
 
여길 말씀하시는 걸 겁니다. 근데 여기도 김호곤 체제 끝내고 물갈이 된 게 올해 1월입니다.
 
이제 5개월 정도 됐어요.
 
 
 
특히 여러분들 원성이 많은 감독선임위를 보면요, 위원장이 김판곤입니다. 축협에서
 
철저히 비주류죠. 국적만 한국이지 축구행정 경력은 홍콩에서 쌓은 외부인사 스카웃
 
입니다. 그리고 여기 위원 면면을 보면 외부인사,비선출,여성 심지어 외국인도 있습니다.
 
 
 
그리고 저나 여러분들이 아주 좋아하시는 해설가 한준희씨도 감독선임위 정보전략위원
 
으로 스카웃되었죠. 영국인 축구칼럼니스트도 스카웃됐고요. 스카우트 위원회가 만들어지고 
 
외교행정가 출신들이 들어왔습니다. 추후 외국인 감독 선임을 위한 포석이겠죠.
 
 
 
 
 
축협! 하면 예나 지금이나 그놈이 그놈 같지만 사실 작년 홍역을 치르고 나름대로
 
축협도 젊은 피 수혈하며 바뀌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어제 박지성 해설의 멘트만 봐도
 
축협임원도 공개석상에서 비판해도 되는 분위기가 조성된 거죠.   
 
 
 
저는 되게 긍정적으로 보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여론이 압박하면 액션이라도 취하는 게
 
축협이고, 개편된 조직도를 보면 확실히 예전하고는 좀 다르거든요. 학연지연 문제 삼는
 
분들은 KFA 조직도라도 한 번 훑어보고 그런 말씀들을 하시는건지..
 
 
 
요즘 월드컵에서 결과가 안 좋으니까 축협을 갈아엎자는 분들이 더 많아졌습니다. 저는 솔직히
 
지금 시점에서 뭘 어떻게, 왜 갈아엎으라는건지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예전 임원들의 잘못을
 
이제 일 시작한 임원들한테 책임을 묻겠다는 건지. 축구 못하니까 새로운  임위원들 다 썰어버리고
 
또 어디서 새로운 사람들을 구해서 채우라는건지.. 일한지 5개월 정도 밖에 안 됐는데 엎어버리는
 

방식으로 진짜 개혁이 될까 회의적이에요.

 

 

 

어떻게 생각하냐. 개인적으론 이정도라면 정몽규만 조용히 물러나고 회장을 교체하는 선에서 개혁이 이루어지면 된다고 보는데

 

사실 우리나라처럼 스포츠 기반이 약한 나라에서 기업의 후원은 필수라 좀 걱정이긴 하다. 가령 양궁협회는 외국에서 경기를 치를때 현대자동차의 도움을 많이 받는다고 들었음.

 

현대자동차가 진출해있는 나라가 워낙 많다보니까 거기서 현대자동차 임직원들을 위한 시설을 내어준다든지...

문제는 정몽규가 과거 정몽준만큼 축구 자체에 열정이 있어보이진 않는다는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관리자가 필요할 경우 대처방법 10 장유벌 2019.01.05 255 0
공지 일련의 사건들에 기인한 특단의 조치 17 유리카 2018.07.01 1590 0
공지 잡담 게시판 이용수칙 55 손님 2014.08.06 12620 2
베스트 잡담 진짜 보밍 좆같네. 12 new 손님(c7ef9) 2019.01.18 229 5
34432 잡담 갑자기 드는 생각인데 2 허언증있음 2018.09.13 116 0
34431 잡담 밑에 구하라 남친 능력자라고 해서 쓰는글 14 손님(4ea2a) 2018.09.13 545 0
34430 잡담 토익 점수 5 손님(f2bea) 2018.09.13 197 1
34429 잡담 캬 구하라남친 7 인싸 2018.09.13 888 1
34428 잡담 ㅅㅂ 한의원 사기당한거같다... 4 부장님의기름기둥 2018.09.13 443 1
34427 잡담 저 븅신혼자 쳐 말하는새끼는 뭐냐 5 손님(83b53) 2018.09.13 275 0
34426 잡담 나도 파괴신 기질이있나? 6 부장님의기름기둥 2018.09.13 294 1
34425 잡담 av에 써있는 영어는 무엇? 3 손님(af7a0) 2018.09.13 525 0
34424 잡담 독서실 알바 최저 안주냐? 4 손님(f721e) 2018.09.13 241 1
34423 잡담 골목 보고 있자니 자영업 망하는 이유가 보이네 6 손님(b980a) 2018.09.13 408 0
34422 잡담 경쟁률 미쳐 날뛰네 6 손님(4972d) 2018.09.13 297 0
34421 애니 오늘의 짤 2 file 아키란마 2018.09.13 602 1
34420 잡담 와 빠르네ㅋㅋ 와 빠르네 ㅋㅋ 8 file 도리토스 2018.09.13 338 0
34419 잡담 토익 독학해야되는데.. 5 손님(f965f) 2018.09.12 206 0
34418 잡담 광고 미친새끼야 점심좀 쳐먹자 7 file 유리카 2018.09.12 513 0
34417 잡담 운영자 출근안하냐 4 인싸 2018.09.12 278 0
34416 잡담 구글드라이브에서 추방될수도있냐?? 1 손님(e92c3) 2018.09.12 245 0
34415 잡담 으아 불면증 걸린지 미치겟다... 6 부장님의기름기둥 2018.09.12 183 0
34414 잡담 게시판 도배된거 뭐냐ㅋㅋㅋㅋㅋ 새벽틈을 골라서 공격하네 4 file 손님(83b53) 2018.09.12 213 0
34413 잡담 여동생때문에 미치겠다 시발 17 슬기를살 2018.09.12 709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1791 Next
/ 17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