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2022.06.14 23:15

두서없는 똥글

조회 수 2962 0 댓글 5

첫 직장에 적응을 못하고 나와 집에서 히키생활을 약 2년여간 한적이 있다. 정신적으로 많이 지쳤고 병원에 다녀가면서 약을 타먹다가 너무 힘들어 ㅈ살 시도도 여러번 했었다. 내심 나에게 다시 일어날수 있을거라는 작은 격려라도 받고 싶었다. 하지만 매번 깨지는 약값에 집에서 아무 힘없이 지내는 내가 못 마땅했는지 엄마의 가시 돋힌 어투로 내 뱉은 말은 나를 더욱 방안 구석으로 내몰았다. 방에 칼을 들고 들어와 같이 죽자는 말을 해 무서워 방문을 잠구고 하루종일 나오지 않은적도 있다. 가족들은 내가 거실로 나와도 본채만채 할뿐이었고 눈치가 보여 저녁이 되서 모두 잠이 들때 몰래 나와 물과 라면으로 배를 채웠다. 안방에선 한숨소리가 들렸고 방에 들어가 서러워 눈물을 훔치곤 했다. 집 안에 있는것이 너무 숨 막히고 밖에 나가는것이 지옥 같았다. 그래도 나갈수 밖에 없었다. 집에 계속 있으면 내가 미쳐서 무슨 짓을 할지도 모르니까.. 기숙사가 있는 공장에 들어가 1년여간 안먹고 안쓰고 악착같이 모아 서울에 있는 조그만 원룸 보증금을 마련해

상경했다.  알바를 시작하고 같이 일하는사람을 통해 건너건너 어떻게 조그만 중소기업에 취직을 하게됬다. 그렇게 수개월이 지난후 누나가 어떻게 내 연락처를 알고 연락을 하게 되었다. 어머니가 허리가 아프셔서 수술비를 모아야하는데 계좌번호를 즐테니 100만원을 입금하라 했다. 나는 답장도 하지 않을채 계좌로 100만원을 보내고 집에 언제 들어오냐는 말에 대꾸하지 않았다. 맞다 소심한거라 생각한다. 과거의 일에 얽매어 아직도 등을 지려 하고 있으니 말이다. 난 당시 너무나 상처를 받고 세상에 나 혼자만 남겨진 기분에 가족들과 연을 끊을 생각으로 힘든 공장일에 참고 다녔던것 같다. 내가 잠을 못자서 힘들때 아플때 누구라도 내 걱정이 되어 연락을 했었더라면 나는 그동안에 쌓아둔 앙금쯤이야 다 잊을텐데 갑자기 연락이 와 돈을 요구하니 이 사람들은 나를 가족이라 생각치 않고 그저 돈만 벌면 그만이구나 라는 생각이 머리속에 맴돌았다. 난 아직 어리고 생각이 짧아서 이렇게까지 생각이 들지 않는다. 그동안 키워주신 네 부모님을 생각해봐라 그래 고맙다. 근데 나는 왜 20여년간 키워준 은혜보다 단 2년동안에 악몽같은 시간들이 더 기억에 남는지 모르겠다. 집에 가고 싶지 않다. 이게 맞는걸까? 

  • 손님(e3667) 2022.06.15 00:10
    지금은 아무 생각 말고 열심히 돈 모으고 살아라.
    가끔 날씨 좋은 날 근처 공원 산책도 해보고
    서점 가서 책도 한번 사보고.
    그러다 보면 점점 좋아진다.
    혼자 일어설수 있다면 상황은 완전히 달라질꺼다.
    힘내라.
  • 손님(7f9dd) 2022.06.15 08:51
    가족간의 일에 정답은 없다 이게 맞다 저게 맞다 할 수도 없고 살아오면서 느겼던 감정들이
    내 맘속에 남아있는데 그걸 누가 해결해주지는 않으니까
    일단 맘 가는대로 해보는수밖에 우리들의 블루스 보면 이병헌역이 그런거지...
    걍 악착같이 살어... 나중에 돈으로 소심한 복수해
  • 손님(5e2d2) 2022.06.16 21:16
    인생사 나한테 다가오는사람 밀어내지 말고 떠나는 사람 붙잡지 마라. 가족이든 친구든 연인이든... 돈은 시간이 지나면 모인다.
  • 손님(ab699) 2022.06.20 00:39
    그냥 죽어
    왜사냐?ㅋㅋ
  • 손님(30694) 2022.06.21 03:49
    가족 보기싫으면 안봐도 된다
    군말없이 100만 보낸건 멋있다
    하지만 니 인생 우울한 것을 가족탓 남탓 하지는 마라
    천하의 못난 짓이고, 천하에 쓸대없는 짓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비추천 기능의 활성화에 대한 의견을 자유롭게 말씀해주세요 10 file 유리카 2019.08.17 19134 0
공지 잡담 게시판 이용수칙 56 손님 2014.08.06 32793 2
39766 잡담 갤럭시s22 2만원 풀림 선착순 ㄷㄷㄷㄷ new 라비등 2022.08.12 30 0
39765 잡담 여자만날때 꼭 필요한거 1순위 new 라비등 2022.08.12 38 0
39764 잡담 ㅎㅂ) 성인정보 베스트 new 라비등 2022.08.12 40 0
39763 잡담 성인p2p 대박인게 야생마 2022.08.09 668 0
39762 게임 팬텀블레이드 드디어 2차 CBT함 file 코드Zero 2022.08.08 360 0
39761 게임 우리가 기다리던 추억의 게임 file 인방물소 2022.08.08 466 0
39760 잡담 최신영상 잭팟카지노 2022.08.08 526 0
39759 잡담 운영자님들 4 file 손님d6af7 2022.08.08 683 5
39758 잡담 다들 모해? 16 순두부찌개 2022.08.08 632 3
39757 잡담 19금 성인정보 2개 후기 ㅎㅎ 손님(58fc7) 2022.08.06 1645 0
39756 잡담 개꿀사이트 찾음 손님(7421d) 2022.08.06 1117 0
39755 게임 무료보기 잭팟카지노 2022.08.05 766 0
39754 게임 영웅전설 새로운 리뷰! file 인방물소 2022.08.04 874 0
39753 잡담 ✅❤️▄▀▄▀20대초중반 출장전문▀▄▀▄✅✅ 와꾸몸매보장 ✅✅❤️화려한스킬❤️서비스작살❤️마인드완벽❤️전원 한국인 쭉쭉빵빵 섹시한 한국언니들❤️ file 손님(3a410) 2022.08.03 1276 0
39752 잡담 스타워즈 덕후 있나 2 file 손님(57833) 2022.08.03 1178 0
39751 게임 30~40의 추억소환 게임!! 3 인방물소 2022.08.02 1288 0
39750 잡담 대박이야 노모? 잭팟카지노 2022.08.02 1803 0
39749 잡담 5일동안 글12개 중 광고7개 1 손님(7066d) 2022.08.01 1461 1
39748 잡담 날도 더운데 스타벅스 키프티콘이랑 맥날 기프티콘 하나씩 드세용★ 사랑꾼33 2022.08.01 1360 0
39747 잡담 갑자기 예뻐보이네 1 file 손님(0aa73) 2022.08.01 202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89 Next
/ 19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