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37 1 댓글 1



 

박명수는 "야 홍철아 잘 지내냐"면서 말을 걸었다. 

노홍철은 "우리가 한 프레임 안에 들어오다니"라면서 악수를 청했다.

박명수는 "네가 다른 프로 간다고 새로운 것 하는 거 아냐"라고 직구를 날렸다.

또한 박명수는 "맨날 똑같은 거 한다"면서 

"그럴거면 왜 안 들어오냐"고 '무한도전'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