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16 0 댓글 4



 

작년 9월 함태호 오뚜기 명예회장이 별세하며 남긴 오뚜기 주식은 46만5543주(13.53%)에 이르렀다. 

 

당시 주가로 3500억원 수준. 상속세·증여세법에 따르면, 30억원 이상의 상장 주식 증여세는 50%다. 

 

고 함 명예회장의 자녀들이 내야 할 세금은 1700억원으로 추산됐다.

 

'인생에서 죽음과 세금은 피할 수 없다'는 옛말처럼 오뚜기가(家)에 상속세는 현실이 됐다. 

 

주식은 소유자가 죽는 날 바로 직계가족에 상속되고, 상속자는 6개월 이내 국세청에 신고해야 한다. 

 

고 함 명예회장의 장남 함영준 오뚜기 회장이 재벌이라도 천억원대 상속세는 곤혹스러웠을 것이다. 

 

작년 9월 한 상속세·증여세법 전문 세무사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왜 그랬을까?"라며 의아해했다. 

 

고 함 명예회장은 1990년대 말부터 경영권을 함영준 회장에게 넘겼고, 주식 상속을 준비할 시간은 충분했다. 

 

세금을 한 푼이라도 덜 내기 위해 갖은 편법을 동원하는 여느 기업들과 비교하면, 오뚜기 상속은 오히려 특이해 보였다.

 

결국 지난달 함영준 회장이 주식 전량을 상속받았다. 

 

함 회장은 오뚜기 지분 28.91%를 가진 최대주주에 오르며, 경영권 승계를 마무리 지었다. 천억원대로 추산되는 상속세는 5년간 분납하기로 했다.

 

다시 보니, 철저하게 준비된 상속이었다. 

 

고 함 명회예장은 2015년 11월 밀알복지재단에 오뚜기 3만주(0.87%)를 기부했다. 

 

300억원대 주식을 선뜻 내놓으면서 외부에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았고, 뒤늦게 기부사실이 전해지면서 노기업인이 '노블리스 오블리주'를 실천했다는 얘기가 나왔다. 

 

그는 별세 사흘 전인 2016년 9월9월엔 10만5000주(3.06%)를 오뚜기재단에 기부했다. 

 

법대로 상속세를 내라는 것도 고인의 뜻이었을 것이다.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는 고 함 명예회장의 생전 지론이었다고 한다. 

 

 

 

http://m.bizwatch.co.kr/?mod=mview&uid=28357

 

 

 

2011년 오뚜기 센터에서 열린 '새 생명 3,000명 탄생 기념행사'에 참석한 고 함태호 오뚜기 명예회장. 오뚜기는 1992년부터 '선천성 심장병 어린이'를 후원해 현재까지 4000명이 넘는 심장병 아동들을 후원했다 

  • unknown 2017.01.12 03:33
    갓뚜기 인정
  • 손님(7c734) 2017.01.12 03:55
    저 상속세를 시벌 박그네정부가 존나게 삥땅치고 쳐먹은게 좆같네
  • 손님(bfaf7) 2017.01.12 19:57
    이게 진짜 상속이지.
  • 손님(496e2) 2017.01.20 16:45
    오늘부터 무조건 진라면 진짬뽕!!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개드립 게시판 이용수칙 44 손님 2014.08.06 90269 -7
베스트 살려줘........ 벗어날수가 ㅇ벗어........ 9 new 꿀꿀이는꿀꿀대 2017.02.21 1157 -7
54334 동양인 인권운동가 제너럴 조.jpg newfile 모해를샬 2017.02.22 129 0
54333 요즘 주식방송 리액션 클라스 .ytb new 모해를샬 2017.02.22 159 0
54332 사직서를 권유하는 과장 5 newfile 모에♡ 2017.02.22 252 0
54331 진정한 시선강탈 4 newfile 모에♡ 2017.02.22 300 0
54330 오늘도 중고로운 평화나라 newfile 모에♡ 2017.02.22 258 0
54329 초고속 카메라도 풀지못한 최현우 매직시구 newfile 모에♡ 2017.02.22 278 0
54328 동성끼리의 성폭력 2 newfile 모해를샬 2017.02.22 308 0
54327 (훈훈주의) 아름다운 커플 셀카.gif 2 newfile 모해를샬 2017.02.22 274 0
54326 뜻 밖에 숨겨진 재능을 발견한 급식충 newfile 모해를샬 2017.02.22 279 0
54325 11살 손자가 수년간 모은 용돈 훔친 할머니 1 newfile 모에♡ 2017.02.22 275 0
54324 흔한 아이돌의 석고대죄 3 newfile 모에♡ 2017.02.22 281 0
54323 [신서유기]비행기에서 에어컨 겁나게 틀어주는 이유 2 newfile 모에♡ 2017.02.22 270 0
54322 전남친에게 1주년 선물로 받았던 액자에서 숨겨진 편지를 발견 했습니다. newfile 모에♡ 2017.02.22 283 0
54321 제 동생 폰 요금이 920만원이 나왔습니다. 4 newfile 모에♡ 2017.02.22 319 0
54320 건물주의 횡포 2 newfile 모에♡ 2017.02.22 377 0
54319 무조권 질내사정 해야하는 이유 3 newfile 모해를샬 2017.02.22 474 0
54318 반전의 반전 트위터 허언증 2 newfile 모에♡ 2017.02.22 363 0
54317 애인 자취방에 부모님이 오셨다. newfile 모에♡ 2017.02.22 408 0
54316 현재 한반도 최상위 포식자 담비 4 newfile 모에♡ 2017.02.22 412 0
54315 생활의 달인 해외편 new 살기힘들다 2017.02.22 351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17 Next
/ 2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