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194 1 댓글 1
Extra Form
출처 blog.naver.com/ghshffnfffn1/222262333971


이 이야기는 일본2ch에서 올라왔던 괴담 이야기라고 합니다.

 

[일본 2ch 괴담] 방문 드리겠습니다

 

 

 

" 병원에 오랫동안 입원 중이셨던 시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시동생 부부와 저 그리고 남편 넷이서 시댁 정리를 하러 갔습니다. "

 

옆집까지 거리가 도보 10분 정도 걸리는 시골.

 

 


전기와 수도를 끊어달라고 미리 부탁해놓았기 때문에 저희들이 처리해야 할 것들이 산더미였는데 저와 동서가 집 정리를 하고 남편과 시동생은 이웃들에게 인사를 드리러 돌아다녔습니다.

 

과거 촌장 집이었던 시댁은 전쟁 전까진 고용인들도 함께 살았기 때문에 방 수도 많았고 집 자체가 굉장히 넓었습니다.

 

 

"우리는 관리가 힘들 것 같아. 너무 크네 집이."

 


"거리가 멀기도 하고 말이지 …."

 

"파는 수밖에 없겠어."

 

"하지만 남편들 입장에선 생가고 말이지, 뭐라고 말을 해야 하나."

 

"그러게 말이야"

 

 

이런 대화를 하며 일단 집안의 창문과 베란다 문을 열던 중 전화가 걸려왔는데 전화기 자체는 오래된 까만 전화기 였습니다.

 

 


전화를 받아보니 모르는 사람 목소리가 들려왔고

 

 

"돌아오셨군요. 기다리고 있었습니다.지금 방문 드리겠습니다."

 

 

라는 말을 해 왔는데

 

 

"누구신가요?"

 

라고 제가 대답하니 상대는 대답 없이 전화를 끊어버렸습니다. 밤이 되면 집에 돌아갈 예정이었던 동서와 제가 발을 동동 구르고 있으니 남편들이 돌아왔는데 걸려온 전화에 대해 짚이는 게 있느냐 물으니 시동생이 웃으며 말했습니다.

 

 

"형수 진지한 얼굴로 무슨 소릴 하시는 거예요? 그 전화 연결도 안 되어있는데. 10년 전 무선전화기가 딸린 전화기로 바꿀 때 선도 바꿨다고요 보세요. "

 

 

라며 까만 전화기의 선을 잡아당겼는데 전화선은 도중에 끊어져 있었습니다.

 


얼어붙는 동서와 저였는데 그러던 중 까만 전화기가 다시 울렸는데 이번엔 네 사람 모두 그 자리에 얼어붙어있다가 남편이 전화를 받았는데

 

 

"찾아온다고 했었지? 기다려 "

 

 

라는 말이 들려왔고 남편에게서 전화 내용을 전해들은 겁에 질린 동서가 울기 시작하자 넷은 대충 문단속을 한 뒤 도망치듯 차에 올라탔습니다. 그렇게 차에 타서 돌아가던 중 생각난게 돌아가신 시어머니의 유언이었는데

 

 


" 그 집에는 가지 마라. 가더라도 걸려오는 전화는 받지 마 "


이 말이 뒤늦게 생각났습니다.

 

" 그날 이후 시댁에 다시는 가지 않았고 집 처리는 업자에게 부탁했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39 장유벌 2015.03.26 19385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2625 0
6468 공포 [혐] 모텔알바 레전드 사건 에리카 2022.04.01 4345 0
6467 공포 살인사건난 집에서 7년사신 분 노가리벗츄 2021.12.20 5400 0
6466 공포 모*까페 귀신경험담 모음집 노가리벗츄 2021.12.06 4357 0
6465 공포 상주 할머니 이야기 1(전) 1 노가리벗츄 2021.12.01 3645 0
6464 공포 죽고나서 이사온 주인집 사람 노가리벗츄 2021.11.30 3720 0
6463 공포 병철이형 이야기 1 노가리벗츄 2021.11.25 3276 0
6462 공포 친구 선임의 실화 무서운 이야기 1 노가리벗츄 2021.10.06 4728 0
6461 공포 내가 무당될 뻔한 이야기 -1- 1 노가리벗츄 2021.10.01 2586 0
6460 공포 영화관 알바 하면서 들은 무서운 이야기 노가리벗츄 2021.08.31 3579 0
6459 공포 일본 유학 중, 공포 실화 1편 노가리벗츄 2021.08.16 3221 0
6458 공포 강원도 홍천 물귀신 노가리벗츄 2021.08.12 3752 0
6457 공포 모텔방에서 겪은 소름 돋았던 실화 노가리벗츄 2021.08.04 9181 0
6456 공포 산부인과 건물의 지하 락카에서 겪었던 실화 노가리벗츄 2021.07.30 2598 0
6455 공포 연예인 무서운 이야기 실화 - 김신영, 빅뱅, 최민수 노가리벗츄 2021.07.23 2763 0
6454 공포 신촌 메가박스 귀신 괴담 노가리벗츄 2021.07.20 1890 0
6453 공포 신촌 아웃백 화장실 여자 귀신 괴담 노가리벗츄 2021.07.19 1314 0
6452 공포 일본 러브호텔의 귀신 썰 노가리벗츄 2021.07.15 1483 0
6451 공포 뒷짐지고 자는 친구 자에이 2021.04.29 4126 1
6450 공포 위자보드에 관한 몇 가지 이야기 1 skadnfl 2021.03.05 2662 1
» 공포 [일본2ch괴담] 방문드리겠습니다 1 skadnfl 2021.03.02 2194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4 Next
/ 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