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76 0 댓글 1
Extra Form
출처 https://blog.naver.com/ghshffnfffn1/222009752500

 

조선왕조의 제16대 임금이었던 인조 시절의 재상이었던 이귀가 겪었던 이야기라고 합니다.

 

0.png

 

 

 

인조반정의 1등 공신이었던 재상 이귀(李貴, 1557~1633)가 나이 60세가 되자 병이 크게 들어 일어나지 못하자, 자손들이 그의 임종을 지키기 위해 밤새 그의 곁에 둘러앉아 있었다고 합니다.

 

 

결국 이귀는 자정이 돼서 숨을 거두었고 후손들은 오열하며 장례 준비를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새벽닭이 우는 무렵 죽은 줄 알았던 이귀가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났다고 합니다.

 

 

주위 사람들이 놀라서 비명을 지르는 등 한동안 소동이 계속되었지만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 진정되자 이귀는 하인을 시켜 곧장 아랫 마을에 가서 감나무가 있는 집을 찾아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알아보고 오라고 시켰다고 합니다.

 

 

심부름 갔던 하인이 돌아와 아뢰기를,

 

 

"제가 가 보니 감나무가 있는 집에서 무당을 불러 신굿을 크게 하고 있는데, 이상하게 '연평 대감(이귀)'님의 상을 성대하게 차려놓고 감사해 하고 있었습니다"

 

 

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그러자 이귀는 자신이 겪은 이상한 경험을 얘기했다고 합니다.

 

 

7.png

 

 

밤에 자신의 영혼이 육신에서 떠나 있자 작은 색동옷을 입은 아이가 그를 이끌어 갔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머리를 풀어 해친 한 노파가 나타나더니 이귀를 데리고 가는 동자와 귓속말을 하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3.png

 

 

 

귓속말이 끝나자 동자는 이귀에게 인사를 하며 사라졌고 노파는 이귀를 끌고 갔다고 합니다.

 

 

그대로 노파를 따라가니 감나무가 있는 집에서 크게 굿을 하고 있었고 그 주변엔 각종 귀신들이 집안을 둘러쌓고 있었다고 합니다.

 

 

노파를 따라 이 귀가 들어가니 참석했던 귀신들이 조금씩 흩어져 길을 만들었고 집 앞에는 어떤 아이의 몸을 밝고 있는 흉악한 흉상의 악귀가 있었다고 합니다.

 

 

8.png

 

 

 

악귀의 발밑에서 아이가 고통스러워하는 걸 보자 화가 난 이귀는 자기도 모르게 호통을 쳤는데 입이 아닌 몸 전체로 소리가 울려 퍼졌다고 합니다.

 

 

이에 악귀는 온몸이 흩어지는 듯 사라졌고 아이는 무사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이에 무당이 부모를 시켜 이귀를 비롯한 여러 귀신들에게 음식을 대접했는데 귀신들은 음식을 먹지를 않고 음식을 먹는 듯 마는 듯 단지 시늉만을 냈다고 합니다. 이귀도 음식을 직접 먹지는 않고 먹는듯 마는듯 시늉을 내자 저절로 배가 불러졌다고 합니다.

 

 

시간이 흐르자 노파가 다시 이귀를 안내해서 집으로 향했고 집에 오니 자신의 육신이 완연하게 자리에 누워 있기에, 그 육신 가까이 가니 어느덧 깨어났다고 합니다.

 

 

6.png

 

 

다음 날 무당을 불러 연유를 물으니

 

 

"어제 아이를 헤치려던 악귀를 상대하기 위해 여러 귀신을 불렀으나 상대가 되지 않았고 마침 강림 도령이 재상님을 데려가는 걸 알게 돼서 잠시 양해를 구해 아이를 구했습니다"

 

 

" 그리고 아무리 강한 악귀라도 덕에는 버티지 못하니 영감님의 영이 완전 기억을 잃기 전에 덕을 빌려 악귀를 물리친 것입니다."라고 대답하며 아이를 도운 공로로 대감은 좀 더 장수하실 수 있을 거라고 말해줬다고 합니다.

 

 

이귀는 그 후 10년 정도를 더 살았다고 합니다.

 

 

이귀는 광해군을 몰아낸 것 때문에 역사적 평가가 엇갈리긴 하지만 정묘호란 때 외교 활동과 인조를 잘 보필했으며

 

남한산성의 수축, 호패법의 실시, 무사의 양성, 국방 강화 등을 건의해 국력 충진에 힘썼다고 합니다.

 

 

사후에는 영의정으로 추앙될 만큼 공신으로 인정받은 사람이라고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40 장유벌 2015.03.26 16379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1716 0
6390 공포 악마가 나에게 살인하라고 시킨후 그후 사라졌다] 울산 남구 전기톱 사촌동생 살인사건 skadnfl 2020.07.04 45 0
6389 공포 경기도 용인 실화 - 노부모 패륜 살인사건 file skadnfl 2020.07.03 90 0
» 공포 조선시대 인조 시절 - 재상 이귀에관한 이야기 1 file skadnfl 2020.06.23 276 0
6387 공포 조선시대 귀신-- 창귀 1 file skadnfl 2020.06.22 358 0
6386 공포 선비들의 죽음에 대한 이야기 2 skadnfl 2020.06.20 318 0
6385 공포 조선시대 괴담 - 흔행이 고개 1 file skadnfl 2020.06.18 271 0
6384 공포 막가파(범죄조직) 납치 및 살인사건 1 file skadnfl 2020.06.16 421 0
6383 미스테리 중국 화산파 남천문 23대 장문인 곽종인 대사 2 file skadnfl 2020.06.11 476 0
6382 공포 일반시민에 의한 목포 조직폭력배 소탕 사건 1 file skadnfl 2020.06.09 552 0
6381 공포 한국에서 활동중인 다국적 조직폭력배들 1 file skadnfl 2020.06.07 642 0
6380 공포 조현득씨 실종 및 사망사건 -2편 file skadnfl 2020.06.06 264 0
6379 공포 조현득씨 실종 및 사망사건 -1편 file skadnfl 2020.06.06 397 0
6378 공포 조선시대 죽은 사람을 살리는 주술 - 귀자득활술 file skadnfl 2020.06.05 343 0
6377 공포 조선시대 괴담 바위굴에 갇힌 아이 file skadnfl 2020.06.04 259 0
6376 공포 조선시대 주술과 관련된 죽음일화 skadnfl 2020.06.02 278 0
6375 공포 [6.25 시절] 구미호 괴담 file skadnfl 2020.06.01 328 0
6374 공포 원귀를 물리친 원귀 skadnfl 2020.05.31 311 0
6373 공포 논산 군인(상근예비역) 엽기 살인사건 2 file skadnfl 2020.05.27 637 0
6372 공포 [충남 예산] 성락원 연쇄살인사건 1 file skadnfl 2020.05.26 341 0
6371 공포 전남 영광 여고생 성폭행 사망사건 -2편 2 file skadnfl 2020.05.24 42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0 Next
/ 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