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17 0 댓글 2
Extra Form
출처 https://blog.naver.com/ghshffnfffn1/222006846310



이 이야기는 조선의 제 11대 왕이었던 중종시절 이야기라고 합니다.

 

 

 

1500년대 중반 무렵 중종 시절 두 선비가 다툰 일 하나가 용재총화란 책에 기록되어 있다고 합니다.

 

 

 

성균관을 드나들며 공부하던 김윤량(金允良)과 김복창(金福昌)이란 서생 둘이 싸운 일이었다고 합니다.

 

 

김윤량이 볼품 없이 먹을 것만 주섬주섬 챙기는 사람이라고 비웃은 김복창이 김윤량을 심하게 조롱하기 위해 찬(贊)이라는 형식으로 글을 지어서 김윤량을 놀린 것이 일의 시작이었다고 합니다.

 

 

김복창이 자신을 비웃는 것을 본 김윤량은 비슷한 방식으로 싸우기 시작했고, 마침내 김윤량은 자신이 아는 점술에 대한 지식을 동원해서, "김복창은 일찍 죽을 것이다"라고 악담을 하게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 말을 들은 순간 김복창은 판단력을 잃고 격노하여, 불붙은 숯덩이를 찍어 들고 김윤량의 입 속에 짓이겨 넣어 버렸다고 합니다.

 

 

타오르는 뜨거운 숯덩이가 입안에 들어온 김윤량은 괴로워 날뛰다가 사망했다고 합니다.

 

 

 

 

이 외에는 좀 더 명망있고 권력자였던 두 선비의 다툼에 대한 이야기도 있습니다.

 

 

 

조선시대 16대 임금이었던 인조시절 이야기입니다. 해당 인물들은 심기원과 김자점이라는 인물들입니다.

 

 

심기원과 김자점이라는 인물들은 1623년 인조반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하였고 반정 직후 공을 인정 받아 모두 주요 요직에 오르게 되었다고 합니다.

 

사건 발생 1년전인 1643년경 심기원은 좌의정이라는 직책에 오르게 되었고 김자점은 우의정 및 어영청도제조에 오르고, 진하 겸 사은사(사신)로 중국에 다녀올 정도의 직책에 올라 있었습니다.

 

 

 

그러다 1644년 심기원(沈器遠)은 자신의 정적이었던 김자점(金自點)과 서로 정치판에서 세력 다툼을 치열하게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때 김자점은 심기원의 실책을 놓치지 않았고 마침내 심기원은 반란을 일으키려 했다는 혐의를 받고 형벌을 받게 되었다고 합니다.

 

 

다만 이 때 심기원의 모반 여부는 확실치 않고 인조의 삼촌이었던 흥안군을 국문없이 멋대로 죽인적이 있어 인조에게 크게 밉보였다고 하는데 이 점이 오히려 크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쨌든 결과적으로 정적이었던 김자점은 이걸 놓치지 않고 정적인 심기원을 확실히 제거하려 합니다.

 

 

 

심기원은 형벌을 집행하는 관리들에게 붙들려서 나무로 만든 형틀 위에 묶이게 되었습니다.

 

심기원은 이때까지만 해도 곤장으로 두들겨 맞은 뒤에 귀양을 가거나, 아니면 참수형이나 교수형을 당할 것을 생각하며 각오를 다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관리들은 형틀 위에 심기원을 단단히 묶어 놓더니 한쪽 다리를 커다란 칼로 내려치려고 하는 것이었다.

 

 

심기원은 깜짝 놀라서,

 

 

"도대체 이게 무슨 형벌이냐?"고 물었고,

 

 

그러자 형벌을 집행하려는 사람은

 

 

"김자점 대감께서 분부한 형벌이다."라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곧 심기원은 다리 한 쪽이 잘려나갔고, 차례대로 나머지 다리와 두 팔도 잘려 나갔다. 심기원은 사지가 모두 잘려 나간 상태에서 피를 뿌리면서 나뒹굴게 되었습니다.

 

 

극심한 고통을 느끼면서 몸뚱이만 남아 신음하도록 한 뒤에, 정신을 잃을 때 즈음 하여 목을 잘라 죽이는 것이 그 형벌의 끝이었습니다.

 

 

심기원은 형벌을 받으면서, 형을 집행하는 칼을 든 사람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나를 대신해서 김자점에게 전해 주시오. 당신도 나와 같이 될 거라고."

 

 

심기원이 잔혹한 형벌의 희생양으로 이렇게 죽은지 5년후인 1649년 김자점은 인조사망 후 왕위에 오른 효종시절 권력을 잃고 실각하게 됩니다.

 

 

 

인조 사망 후 6일 만에 대신들의 격렬한 탄핵과 더불어

 

효종은 "김자점은 아바마마가 승하하실 때 눈물을 흘리지 않고 멀뚱히 있었다. 충성심이 부족할 따름이다."

라는 논리로 홍천으로 귀양형에 처해지고 권력을 모두 잃게 됩니다.

 

 

효종은 반청성형을 보이고 있었는데 청나라 친화적인 성향으로 권력을 잡고있던 김자점이 눈에 가시였을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당시 효종이 북벌을 모의하던것을 청나라측에 고해 조선쪽으로 군대가 배치되는등 위기가 처해졌지만 간신히 조선은 이 위기를 넘기고 김자점은 홍천에서 광양으로 다시 귀양보내집니다.

 

 

결국 1651년 김자점 역시 아들과 손자와 함께 반란을 시도했고 역모를 일으키려 했다는 죄목으로 심기원과 같이 사지가 찣기

 

는 능지처참형을 당하고 죽게됩니다.

 

 

1644년 사망 당시 심기원이 했던 말이 7년 후 1651년 정확히 이루어지게 됩니다.

 

 

 

 

출처 : 용재총화,청성잡기

 

https://blog.naver.com/ghshffnfffn1/222006846310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40 장유벌 2015.03.26 16379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1716 0
6390 공포 악마가 나에게 살인하라고 시킨후 그후 사라졌다] 울산 남구 전기톱 사촌동생 살인사건 new skadnfl 2020.07.04 40 0
6389 공포 경기도 용인 실화 - 노부모 패륜 살인사건 file skadnfl 2020.07.03 86 0
6388 공포 조선시대 인조 시절 - 재상 이귀에관한 이야기 1 file skadnfl 2020.06.23 274 0
6387 공포 조선시대 귀신-- 창귀 1 file skadnfl 2020.06.22 357 0
» 공포 선비들의 죽음에 대한 이야기 2 skadnfl 2020.06.20 317 0
6385 공포 조선시대 괴담 - 흔행이 고개 1 file skadnfl 2020.06.18 270 0
6384 공포 막가파(범죄조직) 납치 및 살인사건 1 file skadnfl 2020.06.16 419 0
6383 미스테리 중국 화산파 남천문 23대 장문인 곽종인 대사 2 file skadnfl 2020.06.11 475 0
6382 공포 일반시민에 의한 목포 조직폭력배 소탕 사건 1 file skadnfl 2020.06.09 551 0
6381 공포 한국에서 활동중인 다국적 조직폭력배들 1 file skadnfl 2020.06.07 638 0
6380 공포 조현득씨 실종 및 사망사건 -2편 file skadnfl 2020.06.06 263 0
6379 공포 조현득씨 실종 및 사망사건 -1편 file skadnfl 2020.06.06 396 0
6378 공포 조선시대 죽은 사람을 살리는 주술 - 귀자득활술 file skadnfl 2020.06.05 342 0
6377 공포 조선시대 괴담 바위굴에 갇힌 아이 file skadnfl 2020.06.04 258 0
6376 공포 조선시대 주술과 관련된 죽음일화 skadnfl 2020.06.02 277 0
6375 공포 [6.25 시절] 구미호 괴담 file skadnfl 2020.06.01 327 0
6374 공포 원귀를 물리친 원귀 skadnfl 2020.05.31 310 0
6373 공포 논산 군인(상근예비역) 엽기 살인사건 2 file skadnfl 2020.05.27 636 0
6372 공포 [충남 예산] 성락원 연쇄살인사건 1 file skadnfl 2020.05.26 340 0
6371 공포 전남 영광 여고생 성폭행 사망사건 -2편 2 file skadnfl 2020.05.24 423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0 Next
/ 320